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4-04-15 02:00
[기타] 전설이 입증하는 배달국의 한반도 진출!!!
 글쓴이 : 정의의사도
조회 : 3,025  

단군이 거느리는 박달족이 마고할미가 족장인 인근 마고성의 마고족을 공격했다. 

싸움에서 진 마고할미는 도망친 후 박달족과 단군의 동태를 살폈는데 단군이 자신의 부족에게 너무도 잘해 주는

 것을 보게 된다. 마고는 단군에게 마음으로 복종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단군은 투항한 마고할미와 그 아래 아홉 장수를 귀한 손님으로 맞아 극진히 대접했다. 

아홉 손님을 맞아 대접한 곳이 구빈(九賓) 마을이고, 마고가 항복하기 위해 

마고성으로 돌아오면서 넘은 고개를 왕림(枉臨) 고개라고 한다.”  ---  평양시 강동군 구빈마을의 전설



아래는 위에 전설을 자세히 풀어 만든 동화입니다



마고성 마고 선녀 이야기 
-<아리공주와 꼬꼬왕자>에 수록/김정란 글 


옛날 옛적 처음으로 하늘과 땅이 열리던 날, 대박산과 아달산이 병풍 되어 바람을 막아주는 대동강가에서 마고 여왕은 여러 부족들을 다스리며 평화롭고 행복하게 살았었습니다. 여왕이 손을 뻗치면 하늘에 닿았고 불호령을 하면 뇌성이 되었고 한숨을 쉬면 태풍이 되어 산천 초목이 모두 흔들렸습니다. 여왕이 눈물을 흘리면 그 눈물은 시냇물이 되고 강물도 되었습니다. 살포시 웃으면 나는 나비, 새, 헤엄치는 물고기, 산 속의 모든 동물들이 모두 모두 흥겹게 춤을 추었답니다. 
여왕은 자식도 많았습니다. 그 자식들은 모두 팔도 강산 나라를 지키는 남장군, 여장군이 되어 여왕을 모셨습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아홉 장군은 언제나 여왕 곁에 머물며 튼튼한 성이 되어 여왕을 지켰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바람이 방향을 바꾸어 불던 날, 단군이 거느리는 박달족이 마고 부족을 공격해왔습니다. 마고 휘하에 있던 곰족의 여인에게서 태어난 단군은 하늘의 지혜와 땅의 힘을 골고루 갖추고 있었고 무엇보다도 마고가 사는 마을과 사람들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마고 여왕은 자식이 아주 많아 성에는 먹을 양식이 충분치 못했습니다. 또 땅을 일구어 곡식을 키우는 지혜가 없었고 성을 쌓는데 많은 힘을 썼기 때문이었습니다. 겨울이 닥치자 그나마 사냥거리도 없어져서 이 집 저 집에서는 배고파 우는 어린아이들의 울음소리가 그치지 않았습니다. 
"엄마, 엄마 나 배고파." 
아이들의 굶주림을 견디지 못한 부족 사람들은 마침내 하나씩 둘씩 단군에게로 넘어가기 시작했습니다. 마고는 굳건히 박달족과 맞서 싸우며 단군을 막아 내려 했지만 굶주린 이들의 행렬은 막을 수가 없었습니다. 결국 마고여왕은 싸움에서 패하여 달아나고 말았습니다. 
간신히 목숨을 이어 가며 가까운 산 속에 숨어 지내던 마고는 살던 곳과 부족 식구들이 그립고 궁금하여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기회가 있을 때마다 박달족과 단군 족장의 동태를 몰래몰래 살펴보았습니다. 억새풀로 뒤덮였던 산등성이들은 곱게 일구어져 있었고 그 땅에 씨를 뿌려 농사를 짓는 부족 식구들의 생활이 아주 평화롭게 보였습니다. 곡식들이 무럭무럭 자라나는 밭에서 즐거이 일하는 일꾼들 속에는 모두 죽임을 당했으리라 생각했던 옛 부하들의 웃음 띤 얼굴도 보였습니다. 단군은 박달족과 마고족이 혹 다투는 일이 있어도 오히려 마고 부족에게 더욱 너그럽게 대해 주고 있었던 것입니다. 곰족인 단군의 어머니도 마고 여왕의 한 부족이어서 단군은 마고 부족들을 외가 대하듯이 정답게 대한다고 했습니다. 
"나는 짐승만을 쫓았는데 그는 자연,, 바람, 곡식을 다룰 줄 아는 슬기를 지녔구나!" 
여왕은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는 것을 보았습니다. 모두에게 존경과 사랑을 받으며 나라를 다스리는 단군과 더 이상 싸우며 숨어 살 수가 없었습니다. 곁에서 항상 여왕을 지키는 아홉 장군과 호랑이족, 말족 들은 목숨이 다할 때까지 끝까지 싸우고 싶어하였습니다. 여왕은 그들을 설득해 단군에게 항복하기로 하였습니다. 항복할 뜻을 전하자 단군은 마고 여왕의 신하인 아홉 장수를 귀한 손님으로 맞이해 극진히 대접하였습니다. 마고와 아홉 손님을 맞아 극진히 대접한 곳은 그 때부터 구빈(아홉 명의 귀한 손님)마을이라 불리고 마고가 단군에게 투항하기 위하여 옛 성으로 되돌아오며 넘은 고개는 왕림(방문하다의 높임말)고개라 불립니다. 
그러나 마고는 알고 있었어요. 아홉 장군은 단군에게 귀하고도 귀한 손님이지만 여왕 자신은 그 곳에 오래 머물러서는 안 되는 방문객일 뿐이라는 것을 말입니다. 
"한 나라에 두 왕이 있을 순 없어." 
즉 자신이 떠나야만 단군의 새 나라가 튼튼하게 서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마고 여왕은 너무도 잘 알고 있었습니다. 
여왕은 같이 지내던 식구들과 정든 마을을 떠나는 것이 몹시 마음이 아팠지만 단군에게 떠날 뜻을 전하였습니다. 
"우리의 대접이 소홀했습니까?" 
단군은 마고가 건네주는 마고 족장봉을 다시 돌려주며 여왕을 붙들었습니다. 
"아니오. 더할 수 없이 황송한 대접을 받고 있습니다. 다만 산에서 짐승을 쫓으며 살아온 일생이라 남은 생도 그렇게 산 속에서 짐승들과 같이 지내고 싶소. 경치 좋은 산꼭대기에 작은 성 하나만 내주시오. 단군께서 이 족장봉을 받지 않겠다면 내가 버리겠소." 
눈 깜짝할 사이에 마고는 족장봉을 산 아래 강물에 던져 버렸습니다. 
단군은 여왕의 단호한 결심을 돌릴 수가 없어 금단산으로 떠나게 하였습니다. 
마고는 혈혈 단신으로 긴 여행길을 떠났습니다. 마고의 부족들이 단군 휘하에서 평화롭게 살기 바랐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호랑이족은 끝내 농사일에 적응하지 못하고 한사코 마고를 따라나섰습니다. 아무리 말려도 고집을 꺽지 않으므로 마고는 호랑이족 부하들과 같이 단군이 마련해 준 산성을 향해 남으로 남으로 내려갔습니다. 
마고가 여왕이었던 시절엔 전국 어는 곳이나 가장 높은 산에는 마고성이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여왕 시절, 마고는 산봉우리와 산봉우리 사이를 단숨에 날아 돌아보곤 했습니다. 지금도 그 산과 산 사이를 단순에 날아 건널 수는 있었지만 호랑이족 부하들이 같이 있었고 마고 자신도 산과 산을 날아다니느라 돌보지 못했던 마을과 사람들을 만나 보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단군이 왕이 된 지금 산 아랫마을이나 들은 어느 사이 모두 단군이나 박달과 관련되는 이름으로 바뀌어 가고 있었습니다. 





위에 전설을 정리해 보자면 


1. 배달의 유래가 종교적 목적으로 근대에 생긴 단어가 아니라 수천년 세월이 된다는것


2.박달(배달)의 신진문명 세력이 한반도가 아닌 평안도 서북쪽에 있는 홍산문명과 하가점 하층문명이라는것

(그 당시 평안도 남쪽에 있는 세력은 평안도와 비슷한 신석기 부족문화라 평안도를 굴복시킬 수가 없기에)


3.박달 세력이 들어오기 전의  평안 북도 마고 지역은 모계 중심 사회였다는 것

(전쟁이 빈번해지고 남성이 전쟁을 주도하게 되므로 자연스레 모계에서 부계사회가 된 박달 세력과 다른 )


4.박달의 단군이 곰족 출신이라는것은 박달 세력과 곰족이 이질적인 종족은 아니라는것을 암시


5. 고대 전쟁사 처럼 학살이 아닌 마고 세력과의 평화적인 융화정책 (홍익인간 , 제세이화 이념의 뜻)


6.신진문명 청동기 무력에 의한 정복이 아닌 농사를 통한 풍족함이 주는 문명의 혜택으로 동화시킴


6.호랑이족을 박대하지 않고 곰족처럼 똑같이 대해줬지만 호랑이족이  적응못하고 남하를 함



결론


홍산문명을 일군 배달국 환웅의 3천 무리가 한반도 백두산에 터를 잡는 과정에서 아직까지 모계사회였던

마고 세력을  무력보다 문명의 혜택과 제세이화 홍익인간의 뜻으로 교화 동화 작업을 통해  터를 잡음

홍산문명의 배달국과 마고 세력의 곰족이 이질적인 세력이 아니었기에 큰 반발없이 규합이 되고

적응하지 못한 호족 세력은 무력에 의한 내침이 아니라 스스로 남하를 선택함

홍산문명에서 청동기가 발견됐다는 것은 이미 원시 국가 이상의 틀을 갖추었다는것을 이야기 하기에

또한 거석문명이었던 이집트와 남미의 잉카제국과 견주어 볼지라도 배달국은 국가로서의 손색이 없다고 사료됨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실게임 14-04-15 13:52
   
전설?에 입증을 맡기는 학문은 없음.
     
정의의사도 14-04-15 13:58
   
이건 또 뭔 개소린지? 전설이 있었던 사건 역사를 바탕으로 기록하거나 전해져 온 이야기를 말하는 것인데
배달에 대한 어원이 최소한 단군 고조선 보다 오래 되었고 관련 유물과 지명 설화가 한반도 도처에 남아있는데
어디 되도 않는 소리로 순진한 사람을 현혹시키지 말고 혼자 내뇌망상 정신승리 하세요
     
피시즈 14-04-15 22:57
   
처음에 트로이도 신화로만 전해지다가 소아시아 지역이었던 터키 북부에서 유적으로 발견되고 역사로 인정되었습니다. 신화도 오랜 세월 대대로 전해져 내려온 이야기라 그 민족의 문화와 사상이 녹아있기 때문에 학문으로써 인정받고 연구되고 있습니다. 단 오래 전해지다보니 많이 변형되고 덧붙여진 부분은 걸러내고 봐야겠죠.
 
 
Total 2,1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73 [기타] 드디어 구매력평가지수로 중국이 1위네요 (16) ㅉㅉㅉㅉ 05-01 3119
1872 [기타] 교육부 장관도 강단 식빠도 알고 있는 고조선... (15) 뿡뿡 05-01 2927
1871 [기타] 19세기 서양은 동아시아를 어떻게 생각했을까요 (6) 쓸게없슴다 04-30 4107
1870 [기타] 씁쓸하네요 (54) 이야기보따… 04-30 3588
1869 [기타] 청나라 갑옷이랑 조선갑옷이랑 아예 똑같네요 (10) 대은하제국 04-29 16929
1868 [기타] 중국이 그렇게 고구려를 목숨걸고 자기네꺼라고 이… (7) 대은하제국 04-29 4962
1867 [기타] 이것의 진실은 몰까요 (3) 센스 04-28 2617
1866 [기타] [브금]고려판 잘못된 만남 (7) 에르빈롬멜 04-27 2673
1865 [기타] 환국 (1) 어모장군 04-27 1960
1864 [기타] 금나라 청나라가 중국사면 (8) 대은하제국 04-26 4467
1863 [기타] 고이족이 존재 했나요? (6) 대은하제국 04-24 3355
1862 [기타] 남당유고라는 사서에 관하여. (2) 심당이고선 04-19 5266
1861 [기타] 이제 미국은 gdp에서 중국에게 거의 다 따라잡혔습니… (23) ㅉㅉㅉㅉ 04-19 5423
1860 [기타] 식빠3 (13) 뿡뿡 04-19 1998
1859 [기타] 식민빠들이 보면 발악하는 블로그를 찾았네요 (6) 대은하제국 04-19 2402
1858 [기타] 식빠2 (7) 뿡뿡 04-17 3184
1857 [기타] 식빠도 모르는 식빠의 개념(1) (10) 뿡뿡 04-16 2915
1856 [기타] 알고보면 만주족을 키워준게 우리아닌가요? (3) 대은하제국 04-16 2697
1855 [기타] 금나라나 청나라 사람들 무슨 말을 썼나요? (11) 덤벨스윙 04-16 5123
1854 [기타] 네이버는 식민빠들이 점령한곳인가요? (5) 대은하제국 04-16 1728
1853 [기타] 삼족오는 결코 짱개 원조가 아니다!!! (5) 정의의사도 04-15 3081
1852 [기타] 신농씨는 언제부터 한족의 조상이 되었나요? (10) 어모장군 04-15 2519
1851 [기타] 전설이 입증하는 배달국의 한반도 진출!!! (3) 정의의사도 04-15 3026
1850 [기타] 역사스페셜에 자주 나온 분의 '환단고기' 추… (16) 정의의사도 04-14 4527
1849 [기타] 과연 누가 추악한 버러지일까? 정의의사도 04-14 2407
1848 [기타] 만주족은 과연 한화(漢化)됐을까? (7) gagengi 04-14 6802
1847 [기타] 강동6주가 (4) 생마늘님 04-13 2638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