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8-05-14 14:25
[미국] 유나이트 항공의 인종차별적 행위에 대한 징벌적 소송이 제기되다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3,881  
   http://www.newsweek.com/nigerian-woman-sues-united-airlines-after-fami… [40]

Nigerian woman has filed a racial discrimination lawsuit against United Airlines after she and her children were kicked off a flight because a male passenger complained that she had a "pungent" odor after taking her seat in business class.

In her lawsuit, Queen Obioma alleges that she and her two children were boarding a flight from Houston to San Francisco at George Bush Intercontinental Airport on March 4, 2016, as the second leg of a three-flight journey from Lagos, Nigeria to Ontario, Canada, when they found that a man was sitting in her assigned seat in the business-class cabin.

Obioma said the passenger, a white man, refused to move from her seat. When a flight attendant got involved, Obioma ended up agreeing to take the other passenger's assigned seat, the Houston Chronicle reported.

Later, however, when she went to the use the bathroom, the same man was standing in the aisle, blocking her from getting to her seat, the lawsuit says.

Obioma alleged that she said "excuse me" to the man three times, but was ignored, according to the Washington Post. After several minutes, she finally made her way past him and sat down.

Shortly after, Obioma was asked to deplane and told by an airline employee that she and her two children were being kicked off the flight because the male passenger had made a complaint that she had a "pungent" odor, the Post reported.

The comment left the mother feeling "confused" and "disoriented," the lawsuit reportedly said.

Despite Obioma's attempts to explain that she was taking her children to Canada to attend school and that they had appointments there that they could not miss, airline workers refused to let her family back on the plane.

The mother was left sobbing, according to Dallas News, and as a result, the family was reportedly forced to wait hours before they could get on another flight, which Obioma says caused them to miss important appointments in Ontario.

The lawsuit, which seeks punitive damages, accuses United Airlines of discriminating against Obioma and her children that day because they were black.

A spokesperson from United Airlines told Newsweek they have yet to be served with the lawsuit and could not comment on the alleged incident.

“We have not yet been served with this suit and due to the pending litigation involved in this matter, we’re unable to provide further comment," the spokesperson said.

나이지리아 여성은 유나이티드 항공에 대한 인종 차별 소송을 제기했다. 한 남성승객이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에 앉은 후 "자극적 인"냄새가 난다고 불만을 제기 때문이다.

그녀는 소송에서 그녀와 그녀의 두 자녀가 라고스, 나이지리아에서 온타리오까지의 3 회 비행 여행에서, 두 번째 코스인 2016 년 3 월 4 일 George Bush Intercontinental Airport의 휴스턴에서 샌프란시스코 까지의 비행기를 탑승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한 캐나다 남자는 비즈니스급 객실의 그녀의 지정석에 앉아있는 것을 발견했을 때. 그 백인은 그녀의 자리에서 이동을 거부했다. 승무원이 와서야 그는 그녀의 지정 좌석에서 이동했다고 휴스턴 크로니클 (Houston Chronicle)이 보도했다.

그러나 나중에 화장실을 이용할 때 같은 남자가 통로에 서서 그녀가 자리에 앉지 못하도록했다고 전했다.

Obioma는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그녀가 남자에게 세 번이나 "지나가는데 방해가 된다"고 말했지만, 무시 당했다고 주장했다. 몇 분 후, 그녀는 그를 지나쳐 앉았다.

얼마 지나지 않아 Obioma는 비행기 승무원에게 그녀가 "매운"냄새를 풍기고 있다는 말을 들었고, 그녀와 그녀의 두 자녀는 비행기에서 추방되었다고 말했다.

이 상황은 "혼란 스럽다는 느낌을 갖게했다“

Obioma가 학교에 가기위해 캐나다로 자녀를 데려 간다고 설명하고, 자녀들이 반드시 가야했음에도 불구하고 항공사 직원들은 비행기에 가족을 다시 돌려 보내지 않았다.

Dallas News에 따르면 어머니는 흐느껴 울기 시작했으며, 결과적으로 가족은 또 다른 비행기를 타기위해 몇 시간을 기다려야 만했다. Obioma는 온타리오 주에서 중요한 약속을 놓칠 수 있다고 말했었다.

징벌적 손해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에서, 그녀는 유나이트 항공이, 그날 그녀가 흑인이었기 때문에 Obioma와 그녀의 아이들을 차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유나이티드 항공의 대변인은 뉴스 위크에 아직 소송을 제기하지 않았으며 혐의 사실에 대해서는 언급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리는 아직 이 소송에 임하지 않았으며, 이 문제에 관련된 소송이 계류 중이기 때문에 더 이상의 의견을 제시 할 수 없다"고 대변인은 말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방실방실 18-05-14 17:11
 
다음달에 유니이티드 타는데....미국 뉴욕에서 캐나다 토론토로...
올때는 델타
KCX2000 18-05-14 23:39
 
짱깨나 비엣남 국적 항공기를 자주 타본 사람으로써 저 상황이 심히 이해가 되는...쿨럭
치르치크 18-05-14 23:52
 
비엣남 절대 타면 안됩니다... 그냥 고속버스보다 못함..
뭐꼬이떡밥 18-05-15 13:09
 
우리 입장에서는 전세계 모든 사람들이 냄새나고 더럽다고 판단됨
영웅불세출 18-05-16 09:47
 
진짜 궁금한 건.. 악취가 심하게 나는 손님은 어떻게 처리해야 하지??
마구쉬자 18-05-28 01:50
 
그렇다고 심각한 암내를 풍기는 고객을 무조건적으로 받아야 한다면 그것도 좀 웃긴다.
다른 승객에게 그건 고통이자... 징벌 아닌가? 돈내고 징벌 받으며 여행하고 싶은 고객은 없지 싶다.
 
 
Total 1,86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6912
1862 [미국] 美 민주당, 트랜스젠더·무슬림 등 이색 여성 후보 약진 (4) glober11 08-16 3259
1861 [미국] 이라크 난민, 2014년 이라크경찰 살인혐의로 미국서 체포 crocker 08-16 1055
1860 [일본] 항일운동가 고환적출 731부대 (7) 스랜트 08-15 2827
1859 [동남아] 은행 강도에 '플라스틱 총' 사용한 15세 소년 (1) 라이프프라 08-15 1837
1858 [동남아] '휴대폰 번호'가 12억 '헉~…베트남 최고 인기 '… (1) 라이프프라 08-15 2099
1857 [미국] 한국의 K2 전차 - 결국 독일 변속 기술체계로.. [Defense News 기사] (21) 숲속의소녀 08-15 6184
1856 [동남아] 의약품! 기회의 땅에서 절망의 땅..베트남 (7) 라이프프라 08-04 6121
1855 [동남아] '90년 생' 베트남인 한국 화장품으로 성공가도 라이프프라 08-04 8110
1854 [동남아] '중국 한국에서 버린 닭' 베트남에서 특산품으로 팔려 (42) 라이프프라 07-19 21990
1853 [미국] 미-러정상 "항복회담"이라고 트럼프가 비판받다 (6) 가난한서민 07-17 4183
1852 [동남아] 공급 정체로 사이공 시내의 임대료 상승 라이프프라 07-12 5945
1851 [동남아] 1,000억원 대 도박사이트 적발 미모의 운영자에 깜짝 (10) 라이프프라 07-12 7516
1850 [동남아] 부가가치세 0% 베트남이 변한다. (12) 라이프프라 07-04 11237
1849 [미국] LG - 애플에 iPhone X Plus용 OLED Display 공급 (5) 오랑꼬레아 06-29 9525
1848 [동남아] 베트남, 한국 애터미(Atomy) '소비자경고' (33) 라이프프라 06-25 16969
1847 [동남아] 균열이 가고있는 호치민 공항들 (16) 라이프프라 06-18 18239
1846 [대만] 쯔위 트와이스 콘서트 TWICELAND ZONE 2 콘서트 후 소감 (3) ZUGISAHA 06-06 15330
1845 [대만] CanCam 간사이판 쯔위 인터뷰 전문 내용 ZUGISAHA 06-05 6303
1844 [대만] 차세대 JYP 걸그룹 멤버는 5명 ? (트와이스 콘서트에 등장한 연… (4) ZUGISAHA 06-05 10553
1843 [남미] 빙하가 사라져, 전통적인 축제행사가 불가능 해진 페루의 원… 히스토리2 06-02 5740
1842 [미국] 생선섭취는 임신률을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 (4) 히스토리2 06-02 2651
1841 [일본] 캐논은 그들의 마지막 필름카메라 생산을 중단하다 (2) 히스토리2 06-02 3525
1840 [미국] 명왕성의 질소,메탄으로 이루어진 모래언덕 히스토리2 06-02 3156
1839 [미국] 칼라우에아 화산의 한달 이상 분화활동이 지속적으로 진행되… 히스토리2 06-02 573
1838 [호주] 척추동물의 조상이 될 어류의 뼈가 발견이 된다 히스토리2 06-02 185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