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01 10:49
[KBO] 라면과 치킨 사이..KBO 외인들이 빠져든 한류 야식은?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657  


라면과 치킨 사이..KBO 외인들이 빠져든 한류 야식은? [추석 기획]


롯데 스트레일리가 짜장 라면을 먹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인스타그램 캡처


프로야구에 외국인선수들이 등장한 지 얼마 되지 않았던 2000년대 초반, 한국 음식에 좀처럼 적응하지 못하던 한 외국인 선수가 치킨을 먹고 싶다고 했다가 구단에서 사다준 시장 통닭을 보고 눈물을 머금었다는 전설 같은 실화가 있다.

지금의 외국인 선수들은 그런 눈물이라면 흘리지 않아도 좋다. 2020년의 대한민국은 ‘먹방’을 유행시킨 나라다. 전국민의 야식 문화를 이끌고 있는 한류 히트 상품, 치킨과 라면은 외국인 선수들이 흔히 한국에 온 뒤 가장 쉽게 접하고 빠져드는 한국 음식이다.

송편을 나눠먹는 추석을 맞아 외국인 선수들이 한국에서 선수들과 함께 나눠먹으며 깊은 인상을 받은 라면과 치킨에 대해 물어보았다. 놀랍게도 대부분 외국인 선수에게 ‘애정 1호’가 있었다. 오히려 한국인에게도 낯선 브랜드과 메뉴들이 총출동했다.

대한민국 대표 스포츠스타 류현진(토론토)과 손흥민(토트넘)의 공통점은 라면 광고에 출연했다는 점이다. 손흥민이 출연한 신라면(6명)과 류현진이 출연한 진라면(5명)이 팽팽한 대결을 벌였다. 한화 서폴드는 “손흥민이 광고에 나오는 그 라면”이라며 신라면을 선택했다. NC 루친스키와 알테어, 키움 요키시, KT 쿠에바스 등 한국의 매운 맛을 즐기는 선수들은 신라면을 선택했다. 류현진이 맛있게 먹던 진라면도 사랑받았다. SK 제이미 로맥은 “화이트에게도 먹어보라고 끓여줬는데 ‘태어나서 먹어본 것 중 가장 맛있다’고 했다”며 떠난 화이트와 추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KT의 로하스와 데스파이네는 “맵지 않아서 좋다”며 진라면 중에서도 ‘순한맛’을 지목했다.

두산 외국인 선수들은 왕뚜껑을 좋아한다. 페르난데스는 “푸짐해서” 좋아하고, 플렉센은 “왕뚜껑 김치맛”을 좋아한다. KIA도 ‘컵라면파’다. 터커는 “간편해서 좋다”며 콕콕콕 치즈볶이를 택했고, 가뇽은 참깨컵라면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매운맛을 적당히 즐길 줄 아는 삼성 팔카는 “까르보불닭볶음면이 제일 맛있다”고 했다.

한국식에 완벽 적응된 선수들도 있다. LG 윌슨은 “김치찌개에 라면 사리 넣어 먹는 것이 가장 맛있다”고 했고, SK 핀토는 “부대찌개에 들어간 라면”을 좋아한다. 한화 반즈와 키움 러셀은 “라면보다 자장면”파다. LG 라모스와 삼성 뷰캐넌은 “나는 라면을 먹지 않는다”고 했다.

한국 배달음식의 지존인 치킨에 대한 애정과 지식은 더 화려하다. “치킨을 먹지 않는다”고 답한 데스파이네(KT), 가뇽, 서폴드를 제외한 25명에게서 다양한 치킨 브랜드의 메뉴들이 쏟아져나왔다.

‘후라이드파’ 못지 않게 ‘양념파’도 많았다. 롯데 마차도, LG 켈리·라모스, 핀토, 두산 알칸타라·페르난데스 등 6명의 선수가 “어디 것이든 후라이드 치킨은 다 맛있었다”고 했다. 반면 루친스키와 알테어, 팔카, 러셀등 4명은 브랜드 불문 한국의 양념치킨이 다 맛있다고 했다.

한국의 다양한 양념 치킨 세계에 빠져든 선수들이 많다. 두산 플렉센은 굽네치킨 갈비천왕을, 삼성 라이블리와 뷰캐넌은 굽네치킨 허니멜로 순살을 좋아한다. 롯데 스트레일리는 푸라닥 고추마요를 선호하고, 롯데 샘슨은 노랑통닭 깐풍순살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NC 라이트는 네네치킨 스윗칠리를 좋아한다.

비교적 가장 최근 한국에 온 한화의 반즈는 “대전에 와서는 배달음식을 거의 먹지 않고 있지만, 한국 입국 직후 자가격리 당시 먹었던 처갓집 순살 양념치킨이 정말 맛있었다”고 떠올렸다. 한화 채드벨은 교촌치킨을, KIA 터커는 60계치킨의 후라이드치킨을 좋아한다.

그 옛날 외국인 선수와 달리 연고지의 지역 통닭집을 사랑하는 선수도 있다. KT 쿠에바스는 “위즈 파크 근처에 유명한 진미통닭이 있다. 다른 브랜드는 잘 모른다. 후라이드가 맛있다”고 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01 10:49
   
홀로장군 20-10-01 18:02
   
뭔 소리람... 2000년대 초반 치킨이 지금보다 더 실하지 않았나?
시장 통닭이야 집집마다 다르겠지만..
대한민국 치킨 열풍?이 언젠디 2000년대 초반을 근대시대로 만들어 버리네
     
야코 20-10-01 20:32
   
그러게요.
 
 
Total 39,74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90119
842 [MLB] ML 외면받았던 김 비공식 ML ERA 1위가 되다 (1) 러키가이 09-28 1223
841 [MLB] 美 매체, 김광현 PS 2선발 예상하는 세 가지 이유 (1) 러키가이 09-28 1046
840 [MLB] 탬파로~ 토론토 SNS 홍보 포스터에 드러난 류 위상 (1) 러키가이 09-28 1499
839 [MLB] 2020 MLB 포스트시즌 대진 확정.. STL-MIL 막차 탑승 (1) 러키가이 09-28 1004
838 [MLB] 추신수의 번트 안타 계획된 작별인사 [현장스케치] (2) 러키가이 09-28 1718
837 [MLB] MLB시즌 결산]활짝 웃은 류·김..추·최 '아쉬움' (2) 러키가이 09-28 1638
836 [MLB] '강강 대신 강약?' 류 2차전 등판 시나리오 (1) 러키가이 09-29 1591
835 [MLB] 휴식 보장+변칙 오프너 토론토 류 2차전 이유 (1) 러키가이 09-29 905
834 [MLB] KK 2014년 자신을 푸대접해서 이제야 세인트에서 넘나… (6) 대기행렬 09-29 1736
833 [MLB] [구라다] 김 감히 몰리나 사인을 세번이나 거부 (1) 러키가이 09-29 2086
832 [MLB] 류 가을야구 2차전에 등판하는 '진짜' 이유 (10) 러키가이 09-29 3259
831 [기타] 독일야구리그 인기가 점점 늘어나네요. (2) 신비은비 09-30 1711
830 [MLB] 건강한 류, 카드는 최후의 보루, 토론토 선택은 최선 (3) 러키가이 09-30 3071
829 [KBO] 꼴찌싸움도 치열하네요 (5) 백전백패 09-30 1529
828 [KBO] 라면과 치킨 사이..KBO 외인들이 빠져든 한류 야식은? (3) 러키가이 10-01 2658
827 [MLB] 류현진이 내 그럴줄 알았다 (18) a문OO 10-01 5652
826 [MLB] [조미예] 최지만이 말하는 선배 류현진과의 만남 (1) 러키가이 10-03 1228
825 [MLB] MLB 대진표 확정..류-김 떨어지고 최지만만 남았다 (1) 러키가이 10-03 2577
824 [MLB] "류 계약 적중.. AL 사이영 2위-MVP 7위" 美 칼럼니스트 (1) 러키가이 10-05 993
823 [MLB] '류현진 효과' 맛본 TOR, FA 영입 의지 드러내 (1) 러키가이 10-05 1542
822 [MLB] 류, 2021년에는 외롭지 않을 수 있을까 [페이오프피치] (2) 러키가이 10-05 1185
821 [MLB] [야구는 구라다] 큰 경기에 강한 투수는 없다 (3) 러키가이 10-05 1311
820 [MLB] 최지만선수 콜앞에 너무 실실쪼개다 (4) 맨오브스댕 10-06 2864
819 [MLB] 최지만 홈런쳤네요. (1) 김본좌 10-06 1979
818 [MLB] 최지만 날아다니네요ㅋ (1) llllllllll 10-06 2279
817 [MLB] MLB.com 최지만 콜상대 홈런 영상~! (2) 진빠 10-07 1470
816 [MLB] 최, 세번째 타석도 볼넷 사사구로만 3출루 [ALDS2] (1) 러키가이 10-07 878
 <  1441  1442  1443  1444  1445  1446  1447  1448  1449  14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