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28 12:44
[MLB] 추신수의 번트 안타 계획된 작별인사 [현장스케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717  

추신수의 번트 안타, 계획된 작별인사였다 [현장스케치]


레인저스 유니폼을 입고 치른 마지막 경기에서 보여준 번트안타, 이것은 모두 준비된 내용이었다.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28일(한국시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시즌 최종전을 마친 뒤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이날 마지막 경기를 치른 추신수에 대해 말했다.

원래 추신수는 오른손 부상으로 경기를 소화하기 힘든 상황이었으나 이날 복귀, 1번 타자로 나와 1회 번트 안타를 성공시켰다.

추신수는 번트 안타로 텍사스에서의 7년을 마무리했다. 사진(美 알링턴)=ⓒAFPBBNews = News1
우드워드는 "그에게 아주 많은 의미가 있는 일이었다"며 이날 추신수의 모습에 대해 말했다. "선수는 대타로 나오겠다고 했지만, 내가 리드오프로 나가라고 했다. 그러자 그는 피칭머신 앞에서 번트 연습을 하기 시작했다. 번트를 확실하게 댈 수 있도록 연습했다. 상대가 내 몸 상태가 어떤지 알고 있기에 초구는 건드리지 않고 1스트라이크 이후에 번트를 대겠다고 했다"며 경기전 있었던 일에 대해 말했다.

추신수는 계획한대로 0-1 카운트에서 2구째 번트를 3루 방면으로 댔고, 안타를 완성했다. 정상적인 스윙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그는 번트 안타를 준비했고, 계획대로 완수했다.

발목 부상은 계획하지 않은 일이었다. 추신수는 "만약 부상이 없었다면, 주루를 다 끝냈을 것이다. 계획을 모두 세워둔 상태였다. 도루도 하려고 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말했다.

부상으로 교체될 수밖에 없었던 추신수는 더그아웃에서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을 비롯한 선수단과 포옹을 나눴다. 추신수는 "동료들이 아마 다들 놀랐을 것이다. 며칠전부터 동료들이 물어보면 '아마도 못뛸 거 같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동료들 덕분에 아주 행복하고 감동적인 순간을 누릴 수 있었다. 그 플레이는 동료들을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우드워드 감독은 "이것이 추신수가 어떤 선수인지를 말해준다"며 베테랑에 대해 말했다. "나는 그에게 '목표인 월드시리즈 우승을 함께 하지 못해서 미안하다. 그러나 네가 젊은 선수들에게 이곳에서 가르친 것들은 우리가 나중에 월드시리즈에 도전할 때 도움이 될 것이다'라는 말을 해줬다"며 추신수에게 남긴 메시지도 소개했다.

추신수와 우드워드 감독은 지난해 개막전 선발 제외 문제로 잠시 어색한 사이가 됐지만, 오히려 이를 계기로 솔직하게 터놓고 얘기할 수 있는 사이가 됐다.

우드워드 감독은 "우리 사이에는 좋을 때도 있었고 나쁠 때도 있었지만, 결국에는 서로를 존경하는 사이가 됐다. 나는 그가 매일 경기를 준비하는 모습을 정말 존경한다. 그는 어떤 것도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매일 유니폼을 입고 뛸 수 있다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렇게 생각하는 메이저리그 주전급들은 거의 없다. 자신이 특별하다고 생각한다. 그는 아니다. 나는 젊은 선수들에게 추신수의 저런 모습이 '아주 좋은 본보기'라고 말하고 있다. 모두가 그런 멘탈리티로 경기에 임한다면, 우리는 정말 좋은 팀이 될 것"이라며 추신수가 보여준 모습에 대해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28 12:45
   
하보나 20-09-29 11:42
   
계획이 다 있었네요..
 
 
Total 39,74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90119
842 [MLB] ML 외면받았던 김 비공식 ML ERA 1위가 되다 (1) 러키가이 09-28 1223
841 [MLB] 美 매체, 김광현 PS 2선발 예상하는 세 가지 이유 (1) 러키가이 09-28 1046
840 [MLB] 탬파로~ 토론토 SNS 홍보 포스터에 드러난 류 위상 (1) 러키가이 09-28 1499
839 [MLB] 2020 MLB 포스트시즌 대진 확정.. STL-MIL 막차 탑승 (1) 러키가이 09-28 1004
838 [MLB] 추신수의 번트 안타 계획된 작별인사 [현장스케치] (2) 러키가이 09-28 1718
837 [MLB] MLB시즌 결산]활짝 웃은 류·김..추·최 '아쉬움' (2) 러키가이 09-28 1638
836 [MLB] '강강 대신 강약?' 류 2차전 등판 시나리오 (1) 러키가이 09-29 1591
835 [MLB] 휴식 보장+변칙 오프너 토론토 류 2차전 이유 (1) 러키가이 09-29 905
834 [MLB] KK 2014년 자신을 푸대접해서 이제야 세인트에서 넘나… (6) 대기행렬 09-29 1736
833 [MLB] [구라다] 김 감히 몰리나 사인을 세번이나 거부 (1) 러키가이 09-29 2086
832 [MLB] 류 가을야구 2차전에 등판하는 '진짜' 이유 (10) 러키가이 09-29 3259
831 [기타] 독일야구리그 인기가 점점 늘어나네요. (2) 신비은비 09-30 1711
830 [MLB] 건강한 류, 카드는 최후의 보루, 토론토 선택은 최선 (3) 러키가이 09-30 3071
829 [KBO] 꼴찌싸움도 치열하네요 (5) 백전백패 09-30 1529
828 [KBO] 라면과 치킨 사이..KBO 외인들이 빠져든 한류 야식은? (3) 러키가이 10-01 2657
827 [MLB] 류현진이 내 그럴줄 알았다 (18) a문OO 10-01 5652
826 [MLB] [조미예] 최지만이 말하는 선배 류현진과의 만남 (1) 러키가이 10-03 1228
825 [MLB] MLB 대진표 확정..류-김 떨어지고 최지만만 남았다 (1) 러키가이 10-03 2577
824 [MLB] "류 계약 적중.. AL 사이영 2위-MVP 7위" 美 칼럼니스트 (1) 러키가이 10-05 993
823 [MLB] '류현진 효과' 맛본 TOR, FA 영입 의지 드러내 (1) 러키가이 10-05 1542
822 [MLB] 류, 2021년에는 외롭지 않을 수 있을까 [페이오프피치] (2) 러키가이 10-05 1185
821 [MLB] [야구는 구라다] 큰 경기에 강한 투수는 없다 (3) 러키가이 10-05 1311
820 [MLB] 최지만선수 콜앞에 너무 실실쪼개다 (4) 맨오브스댕 10-06 2864
819 [MLB] 최지만 홈런쳤네요. (1) 김본좌 10-06 1979
818 [MLB] 최지만 날아다니네요ㅋ (1) llllllllll 10-06 2279
817 [MLB] MLB.com 최지만 콜상대 홈런 영상~! (2) 진빠 10-07 1470
816 [MLB] 최, 세번째 타석도 볼넷 사사구로만 3출루 [ALDS2] (1) 러키가이 10-07 878
 <  1441  1442  1443  1444  1445  1446  1447  1448  1449  14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