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28 12:59
[MLB] MLB시즌 결산]활짝 웃은 류·김..추·최 '아쉬움'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629  


[MLB시즌 결산]활짝 웃은 류현진·김광현..추신수·최지만은 '아쉬움'


대형 FA 계약 맺은 류현진, 토론토 에이스로 '우뚝'
데뷔 첫 해 김광현, 세인트루이스 선발진 한 축으로
추신수·최지만 부상에 '울상'..최지만은 PS 복귀 준비

[필라델피아=AP/뉴시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역투하고 있다. 2020.09.20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2020시즌 한국인 메이저리거의 희비는 엇갈렸다. 투수들은 미소를 지었지만, 타자들은 아쉬움을 남긴채 정규시즌을 마무리했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한국을 대표하는 두 좌완 투수로서 위용을 뽐냈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토론토와 4년 8000만달러에 대형 계약을 맺은 류현진은 이적 첫 해 팀의 에이스로 우뚝 섰다.

꿈에 그리던 빅리그 무대를 밟은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 선발진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했다.

반면 한국인 타자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와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은 부상 속에 아쉬움을 삼켰다. 둘 모두 부상에 발목이 잡힌 바람에 시즌 막판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류현진·김광현, 선발 투수로 펄펄…15년만에 한국인 동반 선발승 작성

류현진은 토론토의 투자를 '신의 한 수'로 만드는 활약을 선보였다.

지난해 LA 다저스에서 뛰며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의 빼어난 성적을 거둔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르고,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도 2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류현진이 2019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왔을 때 시장의 평가는 엇갈렸다. 부상 이력 때문에 류현진의 건강에 물음표를 다는 이들이 많았다.

토론토가 류현진 영입을 위해 4년 8000만달러를 투자했을 때 무모하다는 평가를 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류현진은 올 시즌 토론토의 에이스로 우뚝 서며 이런 평가를 무색케 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개막이 연기되는 생소한 상황 속에서도 건강함을 유지하면서 선발 로테이션을 거르지 않았다.

[세인트루이스=AP/뉴시스]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24일(현지시간) 미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2020.09.25

아울러 젊은 선수들이 많은 토론토에서 구심점 역할도 해냈다.

성적도 빼어났다. 시즌 초반 다소 주춤했지만, 이내 에이스의 면모를 되찾았다. 올 시즌 12경기에 등판한 류현진은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을 기록했다. 아메리칸리그 평균자책점 4위다.

김광현은 낯선 환경 속에서도 성공적인 빅리그 데뷔 첫 해를 보냈다.

스프링캠프에서 호투를 이어가며 선발 한 자리를 놓고 경쟁하던 김광현은 코로나19로 스프링캠프가 폐쇄되고, 메이저리그 개막이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한국에도 돌아오지 못해 외로움을 이기며 훈련했다.

우여곡절 끝에 메이저리그가 개막했으나 김광현은 마무리 투수라는 생소한 보직에서 데뷔전을 치러야했다. 김광현은 7월25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개막전에 마무리 투수로 나서 1이닝 2실점(1자책점)을 기록하고 세이브를 수확했다.

힘겨운 시간은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팀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세인트루이스는 7월31일부터 8월15일까지 경기를 치르지 못했고, 선수단 전체가 격리되면서 김광현도 컨디션 관리에 애를 먹었다.

힘겨웠던 시간들을 김광현은 모두 이겨냈다. 팀 내 부상자가 발생하면서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가 시즌을 재개한 후 선발 등판 기회를 잡았다.

김광현은 눈부신 활약을 선보이면서 내셔널리그 신인왕 후보로까지 거론됐다.

8경기(선발 7경기)에 등판한 김광현은 정규이닝을 채우지 못했으나 3승 무패 평균자책점 1.62라는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선발로 나선 첫 5경기에서 평균자책점 0.33을 기록해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류현진과 김광현은 9월25일을 한국 야구 역사에 길이 남을 날로 만들었다.

[시애틀=AP/뉴시스]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왼쪽)가 7일(현지시간) 미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 파크 경기장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4회 안타를 치고 나가 조이 갈로의 2루타 때 득점하고 있다. 추신수는 2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고 텍사스는 4-8로 패했다. 2020.09.08.

류현진은 9월25일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서 7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해 승리 투수가 됐다. 류현진의 호투 속에 양키스를 4-1로 꺾은 토론토는 2016년 이후 4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같은 날 김광현은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로 나서 5이닝 5피안타 1실점을 기록하고 시즌 세 번째 승리를 낚았다.

한국인 투수가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동반 선발승을 챙긴 것은 2005년 8월25일 박찬호(당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서재응(당시 뉴욕 메츠) 이후 15년 만의 일이었다.

한국 대표 좌완의 위용을 마음껏 뽐낸 류현진과 김광현은 나란히 가을야구 무대도 밟는다.

▲추신수·최지만 '부상이 야속해'

한국인 타자 추신수와 최지만은 팀당 60경기만 치른 '초미니 시즌'에 부상을 당하는 바람에 아쉬움을 남겼다.

추신수는 포스트시즌 진출에서 멀어진 텍사스가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많이 줬음에도 불구하고 감독의 신임 속에 꾸준히 출전 기회를 잡았다.

올 시즌 33경기에 출전한 추신수는 타율 0.236 5홈런 15타점 6도루 13득점의 썩 나쁘지 않은 성적을 올렸다.

하지만 지난 9월8일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경기에서 4회초 홈으로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하다가 오른 손목을 다쳤다. 이후 부상자명단(IL)에 오른 추신수는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추신수는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인 28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복귀했다.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서 기습번트를 시도했다. 타구를 3루쪽으로 보내며 상대 수비 시프트의 허를 찔렀고, 전력 질주해 1루에서 세이프가 됐다.

[세인트피터즈버그=AP/뉴시스]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이 12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4회 말 득점하고 있다. 최지만은 이때 입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5회 말 타석에서 교체됐다. 최지만은 이날 1타수 1안타 1득점 1볼넷을 기록했고 탬파베이는 5-4로 승리했다. 2020.09.13.

번트안타를 때려낸 추신수는 베이스를 밟은 뒤 왼쪽 발목에 통증을 호소했고, 윌리 칼훈과 교체됐다.

텍사스가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해 추신수의 2020시즌도 이렇게 끝났다.

추신수에게 올 시즌 부상이 더욱 아쉬운 것은 올해가 텍사스와 계약 마지막 해이기 때문이다. 2014년부터 텍사스에서 뛴 추신수는 올 시즌을 끝으로 7년 계약이 만료된다.

추신수는 "1~2년 더 뛸 자신이 있다. 평소처럼 비시즌을 보내며 준비할 것"이라며 현역 연장 의지를 드러냈다. 텍사스가 젊은 선수 위주로 팀을 꾸리겠다고 선언해 재계약 여부는 불투명하다.

최지만은 13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홈경기에서 홈으로 파고들다가 왼쪽 햄스트링을 다쳤다. 회복에 2~3주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은 최지만은 이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팀의 주전 1루수로 자리잡기는 했으나 성적도 만족스럽지는 못했다. 최지만은 올해 42경기에서 타율 0.230 3홈런 16타점 16득점에 그쳤다.

정규시즌을 아쉽게 끝낸 최지만은 가을야구에서 설욕을 노린다. 탬파베이는 2010년 이후 10년 만에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우승을 차지했고, 아메리칸리그 전체 승률 1위에 올라 이달 30일부터 토론토와 와일드카드 시리즈를 치른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최지만은 순조롭게 복귀 절차를 밟고 있다. 최지만이 포스트시즌 경기에 출전할 수 있게 된다면 가을야구에서 최지만과 류현진의 동산고 선후배 맞대결이 성사될 가능성도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28 12:59
   
슬픈이무기 20-09-29 12:27
   
연봉은 차치하더라도 지명타자 OPS 0.723은 썩 나쁜 성적 같은디..
 
 
Total 39,7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87458
829 [MLB] ML 외면받았던 김 비공식 ML ERA 1위가 되다 (1) 러키가이 09-28 1214
828 [MLB] 美 매체, 김광현 PS 2선발 예상하는 세 가지 이유 (1) 러키가이 09-28 1033
827 [MLB] 탬파로~ 토론토 SNS 홍보 포스터에 드러난 류 위상 (1) 러키가이 09-28 1489
826 [MLB] 2020 MLB 포스트시즌 대진 확정.. STL-MIL 막차 탑승 (1) 러키가이 09-28 996
825 [MLB] 추신수의 번트 안타 계획된 작별인사 [현장스케치] (2) 러키가이 09-28 1703
824 [MLB] MLB시즌 결산]활짝 웃은 류·김..추·최 '아쉬움' (2) 러키가이 09-28 1630
823 [MLB] '강강 대신 강약?' 류 2차전 등판 시나리오 (1) 러키가이 09-29 1575
822 [MLB] 휴식 보장+변칙 오프너 토론토 류 2차전 이유 (1) 러키가이 09-29 897
821 [MLB] KK 2014년 자신을 푸대접해서 이제야 세인트에서 넘나… (6) 대기행렬 09-29 1723
820 [MLB] [구라다] 김 감히 몰리나 사인을 세번이나 거부 (1) 러키가이 09-29 2075
819 [MLB] 류 가을야구 2차전에 등판하는 '진짜' 이유 (10) 러키가이 09-29 3246
818 [기타] 독일야구리그 인기가 점점 늘어나네요. (2) 신비은비 09-30 1700
817 [MLB] 건강한 류, 카드는 최후의 보루, 토론토 선택은 최선 (3) 러키가이 09-30 3058
816 [KBO] 꼴찌싸움도 치열하네요 (5) 백전백패 09-30 1525
815 [KBO] 라면과 치킨 사이..KBO 외인들이 빠져든 한류 야식은? (3) 러키가이 10-01 2644
814 [MLB] 류현진이 내 그럴줄 알았다 (18) a문OO 10-01 5638
813 [MLB] [조미예] 최지만이 말하는 선배 류현진과의 만남 (1) 러키가이 10-03 1218
812 [MLB] MLB 대진표 확정..류-김 떨어지고 최지만만 남았다 (1) 러키가이 10-03 2559
811 [MLB] "류 계약 적중.. AL 사이영 2위-MVP 7위" 美 칼럼니스트 (1) 러키가이 10-05 982
810 [MLB] '류현진 효과' 맛본 TOR, FA 영입 의지 드러내 (1) 러키가이 10-05 1530
809 [MLB] 류, 2021년에는 외롭지 않을 수 있을까 [페이오프피치] (2) 러키가이 10-05 1175
808 [MLB] [야구는 구라다] 큰 경기에 강한 투수는 없다 (3) 러키가이 10-05 1273
807 [MLB] 최지만선수 콜앞에 너무 실실쪼개다 (4) 맨오브스댕 10-06 2853
806 [MLB] 최지만 홈런쳤네요. (1) 김본좌 10-06 1972
805 [MLB] 최지만 날아다니네요ㅋ (1) llllllllll 10-06 2267
804 [MLB] MLB.com 최지만 콜상대 홈런 영상~! (2) 진빠 10-07 1463
803 [MLB] 최, 세번째 타석도 볼넷 사사구로만 3출루 [ALDS2] (1) 러키가이 10-07 871
 <  1441  1442  1443  1444  1445  1446  1447  1448  1449  14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