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14-07-10 21:13
[국산애니] [펌 포함]우리나라 소설로 애니매이션 만든다네요
 글쓴이 : 메론TV
조회 : 9,208  

봄봄

매밀꽃 필 무렵

운수 좋은 날

그림체 보니 괜찮은거같고여 ㅎㅎㅎ



-----------------------------------------------------------펌--------------------------------------
5._캐릭터소개_-_동이.jpg

6._캐릭터소개_-_허생원.jpg

7._캐릭터소개_-_조선달_(1).jpg

14_00_13__53be1dddc7bf0%5BH750-%5D.jpg

김유정-업로드용.jpg

박영재.jpg

사위3.jpg

장광-업로드용.jpg

장인.jpg

점순이.jpg

현진건-업로드용.jpg

still_02.jpg



3편이 묶여서 8월 21일 개봉예정.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 문학 작가 김유정, 이효석, 그리고 현진건.
그림으로 되살아난 문학의 향연.


20대의 풋풋한 사랑 [봄•봄], 40대의 처참했던 슬픔 [운수 좋은 날]
그리고 60대의 아련한 추억 [메밀꽃 필 무렵]... 
슬퍼도 웃어야 했던, 고달퍼도 살아가야 했던 세 사람의 인생과 마주한다.


김유정의 [봄•봄] 

“성례구 뭐구 미처 자라야지!”
이 자라야 한다는 것은 내가 아니라 장차 내 아내가 될 점순이의 키 말이다.
내가 여기에 와서 돈 한푼 안 받고 일하기를 삼 년 하고 꼬박 일곱 달 동안을 했다. 그런데도 미처 못 자랐다니까 이 키는 언제야 자라는 겐지 짜장 영문 모른다.
난 사람의 키가 무럭무럭 자라는 줄만 알았지 붙배기 키에 모로만 벌어지는 몸도 있는 것을 누가 알았으랴. 

이효석의 [메밀꽃 필 무렵] 

“달밤에는 그런 이야기가 격에 맞거든”
“달밤이었으나 어떻게 해서 그렇게 됐는지 지금 생각해도 도무지 알 수 없어”
산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붉은 대궁이 향기같이 애잔하고 나귀들의 걸음도 시원하다. 길이 좁은 까닭에 세 사람은 나귀를 타고 외줄로 늘어섰다. 방울소리가 시원스럽게 딸랑딸랑 메밀밭께로 흘러간다.


현진건의 [운수 좋은 날] 

산 사람의 눈에서 떨어진 닭똥 같은 눈물이 죽은 이의 뻣뻣한 얼굴을 어룽어룽 적시었다. 문득 김첨지는 미친 듯이 제 얼굴을 죽은 이의 얼굴에 한데 비벼대며 중얼거렸다. 
"설렁탕을 사다 놓았는데 왜 먹지를 못하니, 왜 먹지를 못하니…… 괴상하게도 오늘은 운수가 좋더니만……"




성우진


운수 좋은 날

김첨지 - 장광

아내 - 류현경

동광학생 - 강은탁



봄봄


“ 나 ” 부분 판소리 - 남상일

사위 박영재

장인 이종혁

점순이 전혜영

소작농 A/셋째딸 데릴사위 홍진욱

소작농 B 엄상현

구장 박경찬

뭉태 엄상현

장모/동네아낙 이소영




메밀꽃 필 무렵

동이 - 엄상현

허생원 - 기영도

조선달 - 이인성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메론TV 14-07-10 21:14
   
4번타자은… 14-07-10 21:35
   
그림이 나쁘지 않네요
지금까지와는 다른데?
근데 극장판이라...많이 볼지..;;
국산 애니도 이정도 된다는걸 보여준다는 의미로 한편정도 떡밥을 던지면서 인지도를 높인뒤에
하면 좋을텐데
홀롤롤롤롤 14-07-11 02:10
   
오 우리나라 최고의 츤데레 김첨지 +_+

설렁탕을 사왔는데 왜 먹지를 못해!! ㅜㅡ
모노아민 14-07-11 10:30
   
기대됩니다 ㅠㅠ
마느님 14-07-11 17:04
   
츤데레 원조 나오나요ㅋㅋㅋㅋㅋ
개소리는쌈 14-07-11 23:25
   
운수좋은날.. 과연 이 비극을 어떻게 애니화시킬지 기대되네요..ㅋㅋ
짤방달방 14-07-12 01:15
   
점순이 저 망할냔!ㅜ
 
 
Total 3,9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애니게시판 운영원칙 (18) 가생이 04-08 138411
3862 [미국애니] 어릴적 추억의 애니 - 우주의 여왕 쉬라 와 우주… (1) 바나나만개 06-05 9593
3861 [국산애니] EBS 수학술사 세미 피규어 (4) 가생이만세 01-07 9542
3860 [일본애니] 혹시 요즘....파이브스타 스토리 근황 아시는분 … (19) 샤렛 08-06 9528
3859 [잡담] 요즘 일본만화 특징 (20) 레스토랑스 07-05 9527
3858 [일본애니] 우리는 챔피언 return racers 발매 (2) 붉은kkk 11-11 9510
3857 [일본애니] sf 대규모 함대전 나오는 애니 추천 해주세요. (15) 완냐 04-22 9491
3856 [기타] 살해협박을 받은 애니메이션 감독. (13) 아뒤도업네 01-30 9480
3855 [기타] 한복 입힌 서양동화 (25) 암코양이 12-13 9458
3854 [애니리뷰] 마고열은 우익 애니 축에도 못 든다는 쓰레기 애… (13) 일빠싫어 05-28 9444
3853 [일본애니] 쓰르라미 울적에 1기~4기까지 보고 느낀 소감... (6) 참새깍꿍 01-18 9392
3852 [잡담] 성인 남녀가 뽑은 애니메이션 히로인 BEST 30 (30) 몽당연필 03-30 9383
3851 [잡담] 건담이 만들어진 이유 (34) 마왕등극 09-16 9374
3850 [일본애니] 드래곤볼Z 신극장판 '부활의F' (22) 붉은kkk 11-26 9308
3849 [미국애니] 아이를 한국인으로 만들고 싶은 아버지 (16) 사과나무 08-05 9297
3848 [잡담] 이번 분기는 일단 바라카몬을 믿고 가야겠네요 (3) stabber 07-13 9274
3847 [기타] 사진 한장으로 보는 시대별 일본만화 그림체 (7) 태니하트 01-12 9266
3846 [일본애니] 어느 팬이 그린 (원피스) 포트거스 D 에이스 이야… (5) 긔긔 02-10 9255
3845 [일본애니] 아유카와 마도카 - 밑에 오렌지로드 OST 듣고 추억… (13) 네비루 01-26 9250
3844 [일본애니] 실사 느낌의 성인들이 볼 만한 진중한 애니 좀 추… (22) seharu77777 09-17 9235
3843 [국산애니] [펌 포함]우리나라 소설로 애니매이션 만든다네… (7) 메론TV 07-10 9209
3842 [국산애니] 하청으로 다져진 국산애니의 작화력 (40) 레스토랑스 07-15 9200
3841 [일본애니] 일본 아이들에게 트라우마를 안겨줬던 만화 '… (9) 케이윈드 10-24 9190
3840 [잡담] 먼치킨애니에 한번 빠져드니 헤어나오기가... (22) 포르쉐 02-11 9167
3839 [잡담] 양키그림체vs망가그림체 (20) 만세다만셋 11-11 9152
3838 [일본애니] 선과 악이 뒤바뀐 작품.. '밤의 얏타맨' (11) 케이윈드 01-15 9136
3837 [기타] 마블 아이돌 출신 한국인 히어로 (20) 골드에그 10-28 9095
3836 [OP/ED] 너에게 닿기를OP 더빙판 - 10cm (9) 도제조 11-07 907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