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3-10-21 14:12
[중국] 영화 '적인걸2'에 나타난 한(韓)민족에 대한 중국인들의 역사관
 글쓴이 : 하얀꽃불
조회 : 10,576  

11111111111111.jpg
2222222222222.jpg

중국 영화 [적인걸2: 신도해왕의 비밀]을 보면 영화 앞부분에 당나라(서기 665년)가 '부여국'이라는 나라로부터 침략을 받아 당나라는 군함을 이용해서 바다 건너 부여국에 대항할 군대를 보낸다는 얘기가 나옵니다.
 
실제 역사에 의하면 665년 당나라가 먼저 고구려를 침략해서 당나라와 고구려는 전쟁 중인 상황이었습니다. 실제로 당나라는 군함을 이용해서 바다를 건너 고구려를 침략했습니다.
 
아마도 고구려를 당나라의 지방정권이라고 주장하는 중국정부의 동북공정 때문에 영화에서는 고구려라는 국명을 사용하지 못하고 불가피하게 시대적으로 전혀 맞지 않는 '부여'를 넣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실제 역사에서는 당나라가 침략했음에도 불구하고 영화에서는 당나라가 침략받은 걸로 역사를 왜곡하고 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곰굴이 13-10-21 16:24
   
뭐.. 고를 써서 괴물되고, 날라다니고 그러는거 보면.... ㅋㅋㅋ;;
굿잡스 13-10-21 16:38
   
ㅋㅋㅋ(지들 불량국가 이미지는 보이기 싫은 갑네 ㅋ)
Joker 13-10-21 17:51
   
그런데 백제를 남부여라고 부른 경우는 있다던데...백제를 가리키는 말이 아닐까 싶네요
665년인거 보니까
     
가오룬 13-10-21 18:28
   
     
user386 13-10-21 18:34
   
백제나 고구려가 역사적으로 부여와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지만... 백제는 660년 멸망 했습니다...
그냥 고증없이 지어낸 말...
          
꼬퉁퉁이 13-10-22 03:59
   
660년에 멸망했지만 백제 부흥군이 그 후로도 계속 세력을 유지했었죠 흑지상지였나요? 결국은 나당연합군에 투항하여 당나라에서 장군까지 되는걸로 압니다
mymiky 13-10-21 20:21
   
뭐,, 한국에도 영화 팔아먹어야 하니까 ㅋㅋ
코리아의 어원이 되고, 한국인들에게 민감한 고구려보단
인지도가 약간 낮은 엉뚱한 시기에 부여국이란 단어를 사용한듯-.-;;
     
꼬퉁퉁이 13-10-22 04:00
   
아마도 백제를 지칭하는 단어겠죠.
실제로 백제가 국호을 남부여라고 바꾼적도 있으니까요
          
하얀꽃불 13-10-22 06:07
   
영화에서 영화의 시대 연도를 '서기 665년'이라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실제 역사에서 백제는 서기 660년에 멸망했습니다, 그리고 고구려는 신라-당나라 연합군에 의해 서기 668년에 멸망했습니다.
두부국 15-05-02 16:29
   
실제로 부여가 강한나라 맞습니다

주변 한족과 숙신족이 두려운 대상이 였습니다.  부여에 조공을 바치던 한나라

그러나 북쪽으로는 선비족, 남쪽으로는 고구려와 접하고 있다가 3세기 말에 선비족의 침략을 받고, 크게 쇠퇴하였고, 결국은 고구려에 편입되었다.’ 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국사 교과서는 하북성 북부, 요녕성 북부, 내몽고, 동몽고, 동 시베리아의 광활한 지역을 영역을 했던, 북부여ㆍ부여의 1,000년 역사를 말살, 축소, 왜곡한 것이라는 것을 김종서 박사는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습니다.
 
중국 전국시대(서기전 453~서기전221)의 지리위치
각 지역의 특산물 등을 기록한 『사기』「화식열전」에는 연나라의 북쪽에 부여가 있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부여는 최소한 서기전 221년 이전부터 존재한 국가가 틀림없습니다. 부여는 해모수왕이 건국한 북부여, 동명왕이 북부여 땅에 건국한 부여, 동명왕에게 북부여 땅을 빼앗긴 해부루왕이 동쪽 길림성 동부 연해주로 이동하여 가서 건국한 국가가 동부여, 주몽이 동부여에서 탈출하여 고구려 건국의 기초를 제공한 졸본부여, 백제 성왕이 538년에 국호를 백제에서 국호를 바꾼 남부여가 있습니다. 해부루왕의 조상이 해모수왕이니 해모수왕이 건국한 북부여가 가장 오래된 부여임에 틀림없습니다. 그러므로 북부여는 최소한 서기전 221년 이전부터 존속해온 국가임이 분명합니다. 그런데 1세기에 이미 왕호를 칭하고 하고 교과서에 기록하고 있으니, 서기전 221년 이전의 인물인 해모수왕, 서기전 100년 전후의 인물인 동명왕과 해부루왕, 해부루왕의 아들인 금와왕은 왕으로 보이지도 않는 모양입니다.
 
연나라는 하북성 중부, 남부지방을 영토로 한 국가이므로 연나라 북쪽의 부여는 하북성 북부, 요녕성 서북부, 내몽고, 동몽고 지방에 있었고, 부여 북쪽에는 어떤 국가도 없었으므로 그 강역은 시베리아 동부지방에 까지 미쳤습니다.
 
중국 전한(前漢:서기전 206~서기8년)에 황제와 제후왕들을 매장할 때 옥을 캐어 2498편의 옥편을 가공하고, 옥편의 네 귀퉁이에 구멍을 뚫어 약 1100g의 금실로 꿰맨 옥의, 옥침, 신 등으로 만들어진 수의 즉, 옥갑(玉匣)을 사용하였습니다. 그러나 옥갑의 생산에 너무 많은 비용이 들어가므로 후한(後漢:25~220) 때에는 황제의 장례를 제외하고는 누구도 이 옥갑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다가, 위(魏:220~264)나라의 문제(:220~227)가 박장령을 내려 옥의 사용을 아예 금지시켰습니다. 이와 같이 후한시대에 후한의 황제만 사용할 수 있었던 이 옥갑을< 후한의 황제가 미리 만들어서 부여와 가까운 현도군의 창고에 보관하고 있다가, 부여의 왕이 서거하였다는 통보를 받을 때마다 부여왕의 장례식에 늦지 않도록 즉각 이 옥갑을 선물로 보내야 했다고 중국 위, 촉, 오의 삼국시대 역사서인 『삼국지』에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는 부여가 막강한 군사력을 가진 강대국이었음을 보여 주는 기록입니다. 이 옥갑의 조공문화로 미루어 볼 때 한나라에서는 해마다 막대한 량의 곡식, 금ㆍ은ㆍ보화ㆍ옷감 등을 부여에 선물(상납)하지 않았을 리 없습니다. 그 이유는 한나라를 침입하지 말라는 것, 고구려, 선비 등을 견제해 달라는 이유였겠지요.
 
중국의 조공을 받던 이 북부여ㆍ부여의 1,000년 역사는 가르치지 않고 있습니다. 이 북부여ㆍ부여를 역사가 동부여의 역사로 왜곡되어 왔기 때문입니다. 『삼국유사』『삼국사기』의 기록에 의하면 주몽은 서기전 58년에 태어났고, 서기전 37년에 고구려를 건국합니다. 대소왕자 등 7명의 금와왕 왕자들과 주몽이 함께 놀았다고 기록되어 있으니 금와왕은 최소한 서기전 주몽보다 20세 이상 나이가 많았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금와왕은 서기전 78년 이전에 태어났을 것이고, 동부여의 해부루왕이 늙도록 후사를 이을 아들이 없어 하느님(하나님)께 기도하고 금와를 바위틈에서 얻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해부루왕은 최소한 금와왕 보다 40세 이상 나이가 많았을 것이므로 해부루왕은 최소한 서기전 118년 이전에 태어났을 것입니다.
 
부루왕으로부터 북부여 땅을 빼앗아서 부여를 건국한 동명왕의 나이 또한 해부루왕과 비슷하였을 것입니다. 해모수왕은 서기전 221년 이전의 북부여의 왕이므로 해모수왕의 먼 조상일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해부루왕, 동명왕, 금와왕, 대소왕자, 주몽은 해모수왕을 본적도 없을 것이고, 주몽이 동명왕이 될 수도 없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해모수왕이 고구려 시조인 추모왕 주몽의 아버지인 것 같이 조작되고, 추모왕 주몽의 시호가 왜 부여를 건국한 동명왕인 것처럼 조작된 것일까요? 그것은 동부여 출신인 추모왕 주몽의 고구려를 건국한 국시가 북부여 땅을 되찾는 “다물”이었기에 동부여 출신이면서도 북부여 출신임을 표방하였고, 북부여의 옛 땅을 차지한 부여와 통일을 이룩한 494년 이후에는 부여와 통합을 이룩하기 위하여 추모왕 고주몽이 부여의 건국시조인 동명왕인 것처럼 조작한 것이다.
 
이는 고구려인과 부여인이 본래는 한 뿌리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입니다. 494년 부여와 고구려의 통일로 위기위식을 느낀 백제는 자신들이 부여의 정통임을 내외에 표방하기 위하여 국호를 남부여로 고치고, 백제의 시조가 부여의 동명왕이고, 부여의 위구대(태)왕이 백제를 건국한 것처럼 역사를 조작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북부여ㆍ부여의 1,000년 역사를 서기 22년 고구려 대무신왕에게 명망당하는 동부여로 조작 당함으로써 하북성 북부, 요녕성 북부, 내몽고, 동몽고, 동 시베리아의 광활한 지역을 영역으로 하면서 중국의 조공을 받던 북부여ㆍ부여의 1,000년 역사는 말살 당하였습니다.
 
그 결과 북경, 천진, 하북성 동부와 요녕성 서남부에 있던 요동군, 요서군, 현도군, 대방군, 낙랑군 등의 고토를 수복하고, 494년 부여를 통합한 고구려 영토는 천진, 북경, 하북성 북부, 요녕성 전체, 내몽고, 동몽고, 동 시베리아, 길림성, 흑룡강성, 러시아 연해주를 포함하는 대제국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요하 동쪽의 작은 나라로 축소, 왜곡하여 가르치고 있는 것입니다.
 
해모수왕을 금와왕의 친구로 주몽의 아버지로, 유화부인의 정인으로 그리고, 해모수왕으로부터 주몽이 무술을 배우고, 대소왕자가 해모수를 살해한다는 mbc 드라마 “주몽”은 이러한 김종서 박사의 연구결과를 보지 못하고, 왜곡되어 온 역사를 근거로 만들어 진 것이라 할것입니다.
 
 
Total 17,62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487 [다문화] 하루 일당 13만원.. 용역비 띠고 그럼 115 000 원이다.. (12) 내셔널헬쓰 05-26 10967
17486 [중국] 짱개니스탄의 매춘 (1) 휘투라총통 06-16 10932
17485 [대만] 넷상에서 한국 비하하고 다니는 자들의 정체 (24) 적색츄리닝 04-15 10879
17484 [일본] 일본 NHK 사극 군사 칸베에에 나오는 임진왜란 (15) Centurion 03-20 10875
17483 [일본] 자랑스러운 문화선진국 일본 (14) sba7336 02-05 10851
17482 [중국] 대륙의 인민재판(복습합시다.) 휘투라총통 05-20 10816
17481 [중국]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외국인 집단구타 기절 동영상… (10) 뿍엑스 10-13 10804
17480 [기타] 신라의 고도 서라벌 3D로 재현되다. (16) 아뒤도업네 12-16 10756
17479 [다문화] 장기매매 괴담에 휘둘리는 사람들이 간과한 몇가지 … (180) 실버링 11-28 10700
17478 [기타] 귀지와 유전인류학이 말해주는 민족의 단일성 (2편) (19) 도밍구 07-31 10691
17477 한국남자 쪽팔린다 (15) 사대주의 12-18 10690
17476 [기타] 조선시대 초거대 저택의 위엄 (26) shrekandy 02-12 10690
17475 [기타] 동아시아의 피부색 (76) 슈퍼파리약 12-31 10677
17474 [일본] 이순신 (만화) 1편 (8) 애국자연대 08-10 10662
17473 [다문화] 이태원 흑인 패싸움... (6) 뿍엑스 10-13 10661
17472 [중국] 대륙의 효자, 아버지께 큰 선물을. (1) 휘투라총통 04-19 10659
17471 [기타] 순다랜드 해안선은 한반도와 연결안돼 (6) gagengi 09-17 10584
17470 [기타] 조선시대 사진 (6) 친일척결 09-07 10583
17469 [중국] 영화 '적인걸2'에 나타난 한(韓)민족에 대한 … (10) 하얀꽃불 10-21 10577
17468 [통일] 한국어는 요상한 고립어?? 최고로 진화한 종합어!! (14) 굿잡스 11-14 10575
17467 [홍콩] 영국의 홍콩 식민 지배에 대해서 (32) 터틀 09-14 10565
17466 [중국] 금청사가 중국역사가 아닌 이유 (6) dwq 06-05 10556
17465 [기타] 만화로 보는 환빠의 정신상태 (30) 마라도 08-31 10539
17464 [기타] 트로이츠코예 유적에 의한 발해 영토 지도 (17) shrekandy 09-28 10460
17463 [중국] 중국 환빠 지도 (15) 근초고왕 05-18 10447
17462 [일본] 일본 19세기 사진 동영상 (25) lepatrice 08-20 10427
17461 [기타] 청나라는왜? 조선을 대학살을 시행하지 않았을까요? (19) 대은하제국 02-14 1036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