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7-28 10:13
[한국사] 영남과 호남을 삼킨 임나일본부설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626  

영남과 호남을 삼킨 임나일본부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을치 21-07-28 15:59
   
그놈의 임나일본부설을 인정했다 타령 또나오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ㅇㅇ씨는 어디까지나 근현대사, 더나아가서 조선시대(그마저도 오류가 꽤나 있음)까지만 잘알고 고대사에 대해선 거르는게 답입니다만?

계속 '임나' 이거랑 왜구서기 인용한 걸로 임나일본부설을 인정한거 아니냐고 난리를 피우시는데 곡학아세도 정도껏 해야지 ㅉㅉㅉ

임나일본부설은 이미 옛저녁에 관짝에 들어간지가 한참인데 누가 계속해서 언급하고 다른 방식(예를 들자면 가야=왜인설 같은 헛소리)으로 살려내는지는 모르시는 듯
감을치 21-07-28 16:04
   
https://m.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304033003

국립중앙박물관의 가야 전시회가 무려 ‘임나일본부설을 선전’하고 있으며, ‘조선총독부 사관’으로 덧칠된 ‘일본 극우파의 선전장’이라는 것이다. 이들은 청와대 홈페이지에 전시회의 폐지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을 올리는가 하면, 강연과 신문지상,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 등을 이용해 자신들의 주장을 대중적으로 확산시키려 했다.

하지만 이는 왜곡된 역사 인식을 가진 일부 쇼비니스트 집단의 일방적이고 비합리적인 선전에 불과하다. 예를 들어 이들은 “369년 가야 7국(비사벌, 남가라, 탁국, 안라, 다라, 탁순, 가라), 백제·왜 연합군의 공격을 받음(서기)”이라고 돼 있던 전시회 연표상 표기를 문제 삼는다. 연표에 등장하는 ‘서기’는 ‘일본서기’를 가리키는 것으로, 가야의 역사를 설명하면서 ‘일본서기’를 이용하는 것을 보니 국립중앙박물관 측이 일본의 임나일본부설에 동조하는 것이 분명하다는 것이다. 자료명 앞의 ‘일본’이라는 글자를 빼고 ‘서기’로 표기한 것도 관람객들의 눈을 속이려는 의도라고 한다.

심각한 논리 비약이며 악의적인 왜곡이다. 가야사 연구에 ‘일본서기’를 비판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역사학계에서 너무도 당연하고 상식적인 일이다. 따라서 이를 일부러 숨기려 했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또 국립중앙박물관은 해당 연표의 패널에서 ‘삼국사기’는 ‘사기’로 ‘삼국유사’는 ‘유사’로, ‘신증동국여지승람’은 ‘승람’으로 일관되게 축약해 표기했다. 이는 전시 패널의 공간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고, 출처의 중복 표기를 피하기 위한 것에 불과했다.

이거나 읽고 황당한 음모론을 계속해서 언급하는걸 그만두기나 하길 바람
 
 
Total 4,9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81 [한국사] “한국어 기원 국제 연구 제안” 러시아 동방학연구… BTSv 01:03 99
4980 [한국사] [SBS뉴스] 삼국지 위나라가 충청 일대까지?…국립중앙… (14) 수구리 09-17 679
4979 [한국사] 친일파와 빨갱이 행적을 모두가진 두얼굴의 남자 박… (18) 폭커 09-12 1293
4978 [한국사] 친일파와 빨갱이 행적을 모두가진 두얼굴의 남자 박… (3) 폭커 09-12 478
4977 [한국사] 서기 49년 고구려 모본왕이 산서성(태원, 상곡)까지 … (21) 수구리 09-10 662
4976 [한국사] 성리학 국가인 조선이 노비제를 채택한 이유 (3) 폭커 09-08 907
4975 [한국사] 지리지 비교를 통해서 압록강 바깥 조선의 영토 분석 보리스진 09-06 522
4974 [한국사] 광화문 현판 BTSv 09-05 431
4973 [한국사] 말갈(靺鞨)이 오환이며 북부여족으로 고구려 속민이… 수구리 09-05 454
4972 [한국사] (수정본)내가 배우고 정리한 조선 후기의 예송논쟁과… 폭커 09-03 533
4971 [한국사] 조선 초기 압록강은 현재의 혼강(渾江) -긴글버전- (19) 보리스진 09-01 1070
4970 [한국사] 조선시대 궁중 복식 질문 (3) BTSv 08-31 500
4969 [한국사] 섬서성 韓侯에서 시작됐다는 한韓의 이상한 기원설.. (2) 수구리 08-31 777
4968 [한국사] 구한말 궁녀 사진 (9) BTSv 08-30 2704
4967 [한국사] 고구려는 연개소문 때문에 망했다? (6) 고구려거련 08-30 1033
4966 [한국사] 여인 머리를 올리다 - 여인의 상징, 욕망의 꽃 가체 BTSv 08-29 643
4965 [한국사] 역사학자들의 무지와 무식이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 (3) 수구리 08-28 521
4964 [한국사] 난제 하나만 요청 받음 (14) Player 08-28 342
4963 [한국사] BC 1세기의 고구려 부여 등 고조선 열국(列國) 지도 (1) 수구리 08-27 798
4962 [한국사] 단군왕검....그리고 수메르 (18) 나기 08-26 947
4961 [한국사] 왜(倭) 2 - 《산해경》별도첨부 자료 2 감방친구 08-26 308
4960 [한국사] 한국사 시대구분 (4) 흥무대왕 08-25 384
4959 [한국사] 기자조선箕子朝鮮은 중산국中山國이다(사기와 삼국… (5) 수구리 08-25 505
4958 [한국사] 왜(倭) 2 - 《산해경》 별도첨부 자료 1 (3) 감방친구 08-24 425
4957 [한국사] 패수의 위치에 대한 각종 학설 (16) 흥무대왕 08-23 671
4956 [한국사] 단군조선 문화유적 및 유물(백악산 아사달과 장단경) (2) 수구리 08-23 474
4955 [한국사] 고조선의 사회성격2 (10) 울티마툴레 08-22 5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