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21-09-15 12:47
최후의 시험 두자춘 이야기
 글쓴이 : 어비스
조회 : 328  

두자춘 이야기 (상)

https://youtu.be/-YZanzWhWjU



두자춘 이야기 (하)





[심연] [오후 12:20] 완전히 구경각 시험받는 느낌이네요. 압박감이 장난이 아니었음. 온갖 고통과 재앙의 바다를 겪으면서 묵언을 하다가 자식이 죽게되자 묵언을 깨게 되죠. 불교에서 보살이 자비심 때문에 지옥갈 각오하고 계율을 파하면 보살마하살로 점프하게 되는데 두자춘은 자식에 대한 사랑 때문에 묵언이라는 계를 파한 것이죠.


[심연] [오후 12:28] 모두 환상이니 절대 말하지 말라는 도사의 약속은 마치 공도리와 같아서 모든 세상을 환상으로만 보고 공에 떨어져서 시험을 받는 것과 비슷 한것 같네요. 하지만 결국 선택해야 하고 공을 버리고 자비를 선택해야만 깨닫습니다. 공에 떨어지면 부모 자식의 고통도 무시한다고 했는데 두자춘이 그런 행위를 하다가 자식의 죽음 앞에서 선택한 것이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전 21-09-15 13:00
 
유전: 도교는 천기누설이 중요하죠. 함부로 말을 하지 않아야 하고, 언제든 천기누설을 하게 될 경우는 자신의 목숨을 걸어야 한다는 교훈이 담긴 이야기입니다. 도사에게 이미 환상이라는 말을 들은 상황이기도 하고 아내의 애원이나 염라대왕의 협박에도 굴하지 않던 두자춘이 다시 환생하여 여인으로 태어나 결혼하고 아이까지 낳은 상태에서도 도사에 대한 약속과 믿음을 버리지 않은 것은 대단하지만 결국 자식의 목숨 때문에 자기도 모르게 말을 하면서 7정 중 자식에 대한 사랑 때문에 대사를 그르쳤군요. 하지만 불교에서 "자비만은 여의지 말아야 한다" 예수교에서 "사랑만이 모든 율법과 계율 중 최고 강령이다"를 이룬 두자춘이죠.

[유전] [오후 12:43] https://terms.naver.com/entry.naver?docId=1759573&cid=49253&categoryId=49253 사전링크 "두자춘" 이야기

[유전] [오후 12:44] 원본 스토리 자체에서 영상 내용이 크게 벗어나지 않았군요.

[유전] [오후 12:46] 수나라때의 한량. 재산을 탕진하고 선인의 도움을 받아 도를 깨우치려 했으나,희(喜),노(怒),애(哀),구(懼),오(惡),욕(欲)을 이겨내고 마지막 애(愛)를 버리지 못해 실패한다.

[유전] [오후 12:55] 사랑 중에 부처(신)의 중생에 대한 사랑, 부모의 자식 사랑이 가장 큽니다. 깊이 아는만큼 사랑할 수 있는 거죠.
베이컨칩 21-09-15 13:05
 
https://turnoffyourtv.net/27/?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7959526&t=board
https://m.blog.naver.com/dosol21c/222469793170

(요한1서 5장 / 개역개정)
6. 이는 물과 피로 임하신 이시니 곧 예수 그리스도시라 물로만 아니요 물과 피로 임하셨고 증언하는 이는 성령이시니 성령은 진리니라
7. 증언하는 이가 셋이니
8. 성령과 물과 피라 또한 이 셋은 합하여 하나이니라

(레위기 17장 / 개역개정)
14. 모든 생물은 그 피가 생명과 일체라 그러므로 내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르기를 너희는 어떤 육체의 피든지 먹지 말라 하였나니 모든 육체의 생명은 그것의 피인즉 그 피를 먹는 모든 자는 끊어지리라

https://n.news.naver.com/article/008/0004645295?cds=news_my
연관이 있어보이구요

※ 피 관리를 잘해야겠어요 금식도 좋은 것이구요
https://n.news.naver.com/article/082/0000182976
태지2 21-09-15 14:13
 
위대하고 좋은 사람 얘기가 아니라 쓰래기 얘기잖아요.
그 인간이 어떻다 하는 것이고 뭔 말을 하고싶었던 것인데...
후아유04 21-09-19 07:23
 
두자춘이 하마트면 인간 고약  될뻔했네....
 
 
Total 4,4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25184
4441 통행세 걷는 산도적 유명산 불교사찰 (1) 이름없는자 01:03 29
4440 오징어 게임에 비친 한국 기독교 인들의 모습들 (스포) 이름없는자 10-20 67
4439 예수는 역사적 실존인물이 아니다 (8) 이름없는자 10-19 167
4438 렙틸리언의 실체 (4) 유란시아 10-19 219
4437 물리 (3) 유일구화 10-18 101
4436 우주 유일구화 10-18 61
4435 원시불교나 초기 불교가 불설이 아니라는 근거 (1) 팔달문 10-18 101
4434 반야심경 요약의 한 경우 (14) 팔달문 10-16 284
4433 11월 초가 기다려 진다. (8) 이름없는자 10-15 254
4432 한국을 종교청정국으로 만들자 (4) 이름없는자 10-13 348
4431 기독교 와 창조론과 코로나 접종 거부 (7) 이름없는자 10-13 243
4430 북극성과 북두칠성을 통한 한민족 사상 (6) 만법귀일 10-08 392
4429 정직을 버린 인간들이 사람들에게 말을 하다... 태지2 10-08 153
4428 티벳수행의 정수인 족첸수행법 (1) 만법귀일 10-08 229
4427 죄와 업보의 굴레 (1) 어비스 10-08 161
4426 편하게 좌탈입망 하는 법 (2) 유전 10-05 281
4425 하늘 (12) 유일구화 10-05 246
4424 구멍 유일구화 10-05 142
4423 창세기에서 가장 꼴렸던 썰 이름없는자 10-04 358
4422 지식 제공은 기본적 인권이다. (2) 유전 10-02 196
4421 (예언) 일본 열도는 침몰하지 않는다. (2) 유전 10-02 450
4420 지옥은 원래 기독교에는 없는 개념 (5) 이름없는자 10-01 418
4419 천국의 역설 (3) 프리스 10-01 205
4418 연옥(Purgatory) 와 변옥(Limbo) 는 다르다. (3) 이름없는자 09-30 211
4417 인생을 낭비한 죄 (4) 이름없는자 09-30 29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