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9-11-09 11:47
11월
 글쓴이 : akrja
조회 : 104  

11월 / 이외수

세상은 저물어

길을 지운다

나무들 한 겹씩

마음 비우고

초연히 겨울로 떠나는 모습

독약 같은 사랑도

문을 닫는다

인간사 모두가 고해이거늘

바람은 어디로 가자고

내 등을 떠미는가

상처 깊은 눈물도

은혜로운데

아직도 지울 수 없는 이름들

서쪽 하늘에 걸려

젖은 별빛으로

흔들리는 11월​

겨울 초입에 들어설 때 쯤이면 한번씩 회상하는 글귀입니다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altaly 19-11-09 22:59
 
먼 길 가기 전 또는 멀어질수록 사뭇 소중한 것들이 떠오르기도 합니다.
이 감사함과 은혜로운 기억들은 애착과는 달리 가는 길을 더욱 굳건히 해주기도 합니다.
어느 경우엔 함께 따라가다 한 길에서 합쳐지기도 하고...
     
akrja 19-11-09 23:57
 
님의 글을 읽어보노라면 참 따듯한 분이신것 같군요 비단 이곳에 글을 올리는 이들 조차 비록 필설에서는 논쟁과 반목이 잇다한들.. 앞을 마주보고 도담을 포함한 삶의 애환을 주고받으면  착한 이들이라는걸 알기에 저는 비난의 글을  삼가합니다  님또한 선명의 통찰력이 잇으시니

도움이 될까 언급합니다

꿈을 꾸었습니다

꿈속에  한 어른에게 이렇게 여쭈엇습니다

"꿈속에선 주인은 자유롭습니까?

하니 그 분께서 하시는 말씀이

"꿈속에 주인이 잇느냐?

하시더군요

^^

사람들은 도덕을 기준으로 사리의 재단을 합니다

어제와 오늘과 내일의 ㅡ생각은 다릅니다

그래서 삶을 꿈이라고 합니다

삶이 꿈이라면 주인과 객이 없어 도덕의 잣대조차 그것에 끌려가는 노예라는 뜻

꿈이 꿈임을 깨닫는다면 꿈인 줄 알아 마음의 씀이 자유롭습니다

도덕의 사리의 잣대조차 그 씀이 자유로워 진정한 자비로 대할 뿐입니다

그래서 도덕에ㅡ얽매이지 않으며 도덕을 자유롭게 씁니다

그래서 눈밝은 분들은 도덕의 잣대에 얽매이지 않아 악조차 용서하는 것이죠

이것이 "마음의 주인"입니다
          
altaly 19-11-10 00:05
 
자성을 지닌 건 단지 그뿐이죠 달리 무엇이 있겠습니까 ^^
 
 
Total 3,51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3721
3519 (올바른 기독교..) 02편.. 하나님은... 돌통 01:48 28
3518 (올바른 기독교..) 제 01편. 성경읽기..교양 혹은 믿음.. 돌통 01:47 25
3517 식무변처정 (1) 팔달문 00:59 32
3516 둥근 돌 (1) 유일구화 12-13 46
3515 유대인 (1) Irene 12-12 152
3514 팔달문님께 답글 (32) 팔상인 12-12 274
3513 술취하는 사람이 더 나쁜가, 술 장사하는 사람이 더 나쁜가 (32) 팔달문 12-11 340
3512 전광훈, '범죄단체조직' 혐의 고발돼…"靑진격 모의" 너를나를 12-10 392
3511 [전광훈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발언 논란…방 목사 "한국 … (1) 우주신비 12-10 446
3510 부동산 부자 장경동, '대전 애니멀파크'도 소유...유성구 … 너를나를 12-10 275
3509 기독인 학부모회 회장, "필리버스터 공산화 막기 위한 어쩔 수 … 너를나를 12-10 164
3508 아름다운 천국 04편.. (2) 돌통 12-10 155
3507 아름다운 천국 3편.. 돌통 12-10 87
3506 여기 전광훈 후빨하던 버러지가 하나 있었는데 (1) 마론볼 12-09 225
3505 매일, 세넓돌많이의 울화통설 (9) 세넓돌많 12-08 209
3504 '자유의지 논란'으로 검색을 해봤는데 (28) 팔달문 12-08 286
3503 송구 유일구화 12-08 80
3502 뺏음 유일구화 12-08 75
3501 쳐술 유일구화 12-08 69
3500 오늘, 유전의 즉문즉설 (30) 유전 12-07 314
3499 나에게 한마디 (4) 보릿자루 12-07 165
3498 광야교회(청와대, 광화문)야 내가 기도의 불을 던지노라/12.7~8총… (4) 무명검 12-07 218
3497 (1) 유일구화 12-06 112
3496 산은 산이요, 바다는 바다 이다. (19) 유전 12-06 253
3495 일년반만의 글 쓰네요 (7) 팔달문 12-06 18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