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9-10-12 03:20
형벌처럼 인생을 사는 사람들
 글쓴이 : 그레고리팍
조회 : 327  

산중턱에 유황을 하루 두어차례 캐서 내려와
무게만큼 일당을 받아 생계유지하고
매일 시멘트 50키로를 높은 산정상으로 지고날라
그렇게 또 생계를
이건 정말 형벌 아닌가
얼마전 두사람의 다큐를보고
많이 느낌니다
김수환 성철 이들이 머가 그리 대단한가요
우리 주위엔 말없이 고난을견디고
가족을 챙기고 이웃을 생각하는 이들이 정말 많을테죠
난 그들이 신이고 선지자이고 해탈한 존재라 여겨짐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지청수 19-10-13 11:10
 
고행의 난이도가 아니라 고행의 목적이 중요한 거죠.
(그렇다고 고 김수환 추기경, 성철스님을 높이자는 건 아닙니다.)
피곤해 19-10-13 21:05
 
제 기준
예수든 석가든 전부
다쉬라트 만지히
미만 잡

다쉬라트 만지히

-1982년-
인도의 작은 시골 마을

겔라우르 라는 마을이 있습니다.

험한 바위 사이로 길이 하나가 있는데

이 길은 흔한 길이 아니라 마을 사람들한테는 특별한 길이다.

그 사연은..

1960년대 낙후된 마을로 전기나 수도도 없고 주민들이 자급자족을 하며 살았던 마을이다.

마을 사람들은 일거리가 있는 이웃 마을까지

바위산을 돌아서 약 70km를 가야 했다.

이 특별한 길이 생기고 나서는 거리가 5km로 크게 줄었다.

그런데..

이 길은 단 한 사람이 22년 동안 바위를 파내어 만든 것이다.

염소 세마리를 팔아 오로지 망치와 정만으로 산을 파내어 낸것이다. 그 사람은 농부 다쉬라트 만지히다.

만지히가 산 길을 만들게 된 슬픈 사연이 있다.

바로 사랑하는 아내 때문이다.

가난했지만 서로 사랑했던 두사람

그러나 바위 산 으로 인해 아내를 잃고 말았다.

아내는 낭떠러지에서 떨어져 큰 부상을 입어 병원에 가야하는 위급한 상황이었지만

가로막힌 거대한 산이 방해 되어 허망하게 아내를 떠나 보내야 했다.
만지히는 슬픔에 잠겨있는 대신 길을 만들기로 결심을 했다.

많은 사람들이 그를 비웃었지만, 그는 망치와 정으로 바위를 깎고 또 깎아

길이 110m, 산의 높이는 9m로 길을 만드는데 22년 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1960년)시작 (1982년) 완공


만지히는 마을에 많은 변화를 가져다주었다.

5km만 걸으면 병원에 갈 수 있었고, 교육을 받을 학교나 소득을 올릴 직장에도 다닐 수 있게 됐다.

주민들은 그를 마운틴 맨이라고 부리기 시작했다.

사연을 들은 정부는 그의 헌신에 상을 주려고 했으나 만지히는


"나는 명예, 돈, 이런 상들과 상관이 없다"라고 말하고 자신이 만든 길을 다듬어 주기를 부탁했다.



만지히는 2007년에 암으로 아내 곁으로 떠났으며,

그의 아들과 후손들은 만지히의 손때가 묻은 곡괭이와 망치, 바위를 깨뜨리던 정을 지금도 간직하고 있다.
 
 
Total 3,47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3493
3474 (1) 유일구화 11-18 40
3473 유전의 꿈 이야기 (3) 유전 11-18 74
3472 사망에서 생명으로 - 명설교 (1) 회개하여라 11-18 40
3471 한반도 예언 - 대도인 이야기 (2) 유전 11-17 369
3470 (펌) 목사가 말해주는 신천지 신도들의 광기어린 행동 (12) 유전 11-16 546
3469 아름다운 천국. 02편. 돌통 11-16 99
3468 문짝 (1) 유일구화 11-16 79
3467 편히 죽을 수가 없는 자들 (39) 유전 11-15 304
3466 아름다운 천국. 제 01편.. (3) 돌통 11-15 131
3465 전광훈 목사, 문재인 대통령에 "하나님이 심장마비로 데려갈 것" (4) 너를나를 11-14 481
3464 저의 개인적인 기독교에 대한 생각. (64) 돌통 11-14 289
3463 어느 연예인의 기독교 신앙과 삶. (3) 돌통 11-14 207
3462 "주님의 경고!.. 혀를 지켜라!!" (5) 무명검 11-14 252
3461 기독교적 마음으로 한마디 (1) 보릿자루 11-13 122
3460 신천지 교회 이만희 교리의 오류이자 문제점 (1) 유전 11-13 375
3459 故이병철 마지막 질문 24개, 그것에 답했던 차동엽 신부 선종 (1) 유전 11-12 567
3458 불교을 모르는 사람의 한 마디 (1) 보릿자루 11-12 241
3457 교회서 여성 교인 성폭행 혐의 남성 신도 징역 6년 선고 (2) 우주신비 11-12 401
3456 그 낯빤대기, 그 얼굴, 그 모양 그대로는 도저히 만날 수가 없어. (2) 유전 11-12 191
3455 골로새서 3장 15절 말씀 무명검 11-12 95
3454 두가지 믿음 - 명설교. (2) 회개하여라 11-11 174
3453 이슈게에 있는글중 장례식 결혼식 얘기 있던데 (1) 나비싸 11-11 108
3452 신천지 10만 명 수료식 성공 개최로 복음전파 새 역사 (16) 유전 11-11 491
3451 부처님 말씀.. (화엄경). 바다와 파도.. (1) 돌통 11-10 190
3450 짙은 장식이나 화장 (23) altaly 11-10 1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