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7-03-21 00:59
선문답
 글쓴이 : akrja
조회 : 338  

제자가 선사에게 여쭈었다

"뭇 생명에게는 불성이  있으매 ᆢ이 부처가 되는 종지인불성은 애초에 어디서 비롯되었습니까?

라고 물으니

선사 가라사대 ᆢ

"동산이 물위로 흘러간다 "라고 이르시니

제자 삼베 올리고 물러나더라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akrja 17-03-21 01:04
 
스승이 답변을 하지 않고 침묵을  지킬때  그건 선사의 자비였음을 ᆢ 그 누가 알랴ᆢ
akrja 17-03-21 01:07
 
소리를 듣지 말고 보줄 아는자 이 뜻을 알리라

"
아날로그 17-03-21 01:11
 
혹시..선문답이라는 것이...
제도사회에서 ......시험칠 때 모범답안을 정해놓고 하는거랑 비슷한건가요?
     
akrja 17-03-21 01:12
 
아닙니다
아날로그 17-03-21 01:18
 
그럼 점수 못 받을 각오하고....그냥 제 생각 적어도 되나요?
     
akrja 17-03-21 01:19
 
그 누가 그대를 강제하였습니까? ^^
아날로그 17-03-21 01:34
 
마누라가 장모님 병간호하러 통영에 내려간지 1년 만에 소식없이 찾아왔습니다.
그 때...마누라가 배고프다고 했는데 아무것도 해 줄게 없어서....
햇반 렌지에 돌리고...생달걀 하나에...간장 한 종지 내 놓았습니다.
마누라가...숟가락을 들까말까 고민을 하고있었고......
무성영화의 한 장면같은 잠깐의 공백....적막...시간이 멈춘듯한 느낌.

그 때...'제발...마누라가 투정없이...맛있게 먹어주었으면~' 하면서 간장종지를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서로 말없이 서로의 눈을 쳐다보며 시간이 흐르다 보니....
그 간장이 출렁임이 없이 잔물결하나 없이....평온해지더군요....

저한테는 아래의 사진이 그 때는 제가 할수있는 최고의 불성이었습니다....[종지 in 佛性]

[http://i.imgur.com/9Jcd72A.jpg]
     
레종프렌치 17-03-21 15:45
 
사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종지 in 佛性
아날로그님 도통하셨음. ㅋㅋㅋㅋ
akrja 17-03-21 01:36
 
투정없이 그냥 먹어 주었으면이란 생각조차 없이 상대의 마음에 하염없이 침잠했다면 더 좋았을것입니다

허나 그 있는 그대로의 순간을 분별없이 심과 행이 하나가 되어 그 어떤 사심없이 행동했던건 아주 좋습니다  이것 또한 불성입니다 "도는 간택이 없다"라고 하였으니 이것 또한  도입니다
akrja 17-03-21 01:39
 
도는 특별할것이 없습니다  "있는 그대로" 일뿐입니다
akrja 17-03-21 01:46
 
도는 "나"가 없습니다 "나"가 없으니  미워할자가 없는겁니다

사랑을 하되 사랑을 주는 이가 없으니  오직 줄뿐이며 줬다고 하지만 준바도 없고 "나"가 없으니 받지를 않는겁니다 그래서 짝사랑과 하염없이 주는 모성이 참사랑이라고 하는겁니다

이 두 사랑은 "나"가 없습니다

 "나"가 없음을 아는것 "내가 누군지 모르는것을 아는것"
     
레종프렌치 17-03-21 18:34
 
달마가 죽기전에 제자들 불러놓고 자기한테 배운 것 내놓아 보라고 했을 때

다른 제자는 뭘 배웠습니다. 뭡니다. 이겁니다 저겁니다. 말이 많은데

혜가는 그냥 가만히 서있었음...

나가 없음을 알아야 한다고 외치는 님은 달마한테 인정은 못받을 듯.
          
심외무물 17-03-21 20:59
 
akrja 17-03-21 01:07 답변 
소리를 듣지 말고 보줄 아는자 이 뜻을 알리라

"
--------------

레종이는 죽어도 이말뜻을 모르지...
레종이가 모르는 걸 아는듯이 말하는 것이
분이 터질 일이겠군 ㅋㅋㅋ
아날로그 17-03-21 01:52
 
써놓고 보니, 불법을 하나도 모르는 사람이 쓰느글이라....
기분나쁘게 들으셨을수도 있겠다 싶어서....다시 댓글 남겨요.

종지인불성 이란 단어를 들으니...발음이 비슷해서..그런지..그냥....그 장면이 떠올랐습니다....
직업이...항상 새로운 걸 만들어내야 되다 보니...직업병인가 보네요.

혹시, 조금이라도 불쾌한 마음이 드셨다면....사과드립니다....ㅡ  .  ,  ㅡ
     
akrja 17-03-21 01:54
 
천만에요 ^^ 제가 기분나쁜일이 뭐가 있겠습니까? 님이  아내분에게 그렇게 생각하시는 그 마음이 고마울뿐입니다

왜인가? 마음은 차별이 없기 때문입니다


또한  저또한 불법을 모릅니다 ^^


"도란 알고 모름에 있지 않나니 오직 "간택" 을 꺼림이니라"
제로니모 17-03-21 02:06
 
동산 위로 물이 흐르는 자연 현상에 익숙한 범인들의 시각엔

어쩜, 물위로 동산이 흘러가는 기이한 역전현상을 보는 거와 같이, 부처가 되는 길은 경천동지않고서는 일어나기 힘든 일을 보는 거와 같다란 의미로 와닿네요.

아님 말공 ㅋ
     
akrja 17-03-21 02:08
 
아닙니다
          
제로니모 17-03-21 02:19
 
네 ㅋ 그냥 독자들 생각이나 느낌을 보시는거 같길래.

그래서 갠적 일견을 적은거구요.

암튼 노자의 무위와도 연관된 불도의 이치를 설파하시려는거?
레종프렌치 17-03-21 15:42
 
좌로 굴러서 돌대가리
우로 굴러서 새대가리
무거운 대가리 그만 내려놓거라
심외무물 17-03-21 21:14
 
선문답 말고 특정한 주제나 소재를 통한 대화를 해보시지요.
 
 
Total 1,4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3488
1464 [노아의 방주]..유머게시판에 흥미로운 내용이있어 퍼왔습니다. (5) 아날로그 15:30 100
1463 [기사] ‘행복해지는 과학’은 있다, 일상 속에 얼마든지 (3) 발상인 04-27 267
1462 한적하군요. (2) 헬로가생 04-27 226
1461 맹신론에도 덕을 고려해 보는건 어떨까요? (16) 발상인 04-22 569
1460 일루미나티 카드게임이 끝나가고 있다(사단의 편에서..) (19) 화검상s 04-22 808
1459 제가 인정하는 선지자는 오직 한명이죠. (1) 옥탑방냥이 04-22 386
1458 주님이 오심은 현재시제입니다!! (19) 화검상s 04-22 413
1457 사이비 교주 말인데요. (2) 옥탑방냥이 04-20 331
1456 Vision of the Anti Christ (적그리스도에 대한 환상) (12) 화검상s 04-20 271
1455 좋은 글귀 몇개 올려봅니다. (2) 옥탑방냥이 04-19 245
1454 [기독교] 기독교의 하나님은 성별있는지, 있으면 남성인지요?.... (24) 아날로그 04-19 477
1453 종교가 완전히 없어지는 날이 올까요? (19) 옥탑방냥이 04-18 369
1452 우상숭배의 절정판...박사모.그리고..뉴욕타임즈의 시선. (2) 아날로그 04-16 864
1451 한국에서 성경속 인물로 이름짓는거 어떻게 생각들하시나요? (9) 아날로그 04-16 505
1450 부활절을 (13) 위현 04-15 358
1449 예수 부활 후 처음 만난 사람들은 누구인가? (17) 지청수 04-14 606
1448 토성 위성 엔켈라두스에서 열수구 발견 (7) 나비싸 04-14 665
1447 예수는 할례를 받았을 까요? (49) 제로니모 04-14 479
1446 ================================= 지금현실 ===================================… (41) 에스티엑스 04-14 311
1445 [영화] 종교/철학 게시판분들과 단체관람하고 싶은 영화..Fences (1) 아날로그 04-13 211
1444 종교의 목적은 행복일까? 신일까? (32) 발상인 04-12 439
1443 콧물 나오게 웃기는 것이 뭐냐면 (23) 미우 04-11 541
1442 인간이 신을 만들었다. (5) 카카오독 04-11 427
1441 [구약] 최초의 막장드라마.삼손과 드라일라 실존인물이었을까요 (44) 아날로그 04-11 589
1440 만약 사랑의 하나님이라면, 왜 이렇게 구원의 길이 좁은가? (26) 하늘메신저 04-11 36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