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8-31 12:54
[한국사] 한국자유총연맹 '이승만 동상을 철거하라!' 청와대 청원. (2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3,462  

한국자유총연맹 '이승만 동상을 철거하라!' 청와대 청원. (2편)



1903년부터 1905년 사이에 7,200여 명의 한인들이 갤


릭호를 타고 하와이의 호눌룰루



도착했다. 하와이의 사탕수수 농장에 노동이민을 간


 교포들은 1909년에 국민회를 조직



해서 조선의 독립을 바라며 독립성금을 냈고 독립운


동가 박용만을 초청해서 국민회 임



원을 맡기고 소년병학교를 지원했다.


 


하와이에서 박용만은 조선의 독립은 무장투쟁 뿐이


면서 대조선국민군단을 조직했



고, 공교롭게도 이승만을 초청한다. 당시 하와이는 미


주지역 최대의 독립자금 조달처였


다. 국민회에 돈이 많은 것을 안 이승만은 테러도 불사


하며 폭력으로 국민회를 장악했



고 한인사회는 분열되었다. 그 와중에 이승만은 국민


회 재산을 상당수 강탈하였다.



 

임시정부는 3.1운동 직후인 3월 21일 수립된 노령 임시정부, 4월 10일 구성된 상해 임시정부, 4월 23일 선포된 한성 임시정부 등이 있는데 이승만은 이 임시정부에서 다 요직에 임명되었다. 그런데 임시정부 규정에 없는 대통령이란 명칭을 사용하는 바람에 안창호와 갈등을 빚기도 하였지만 상해 임시정부 의정원에서는 1919년 9월 6일 이승만을 임시 대통령으로 추대하였고 하와이를 본거지로 활동하던 그는 재미교포들이 걷은 성금을 개인적으로 써 버리며 탕진하고 임시정부에는 쥐꼬리만한 독립자금을 건네다가 1925년 3월 11일 임시정부 의정원에서 탄핵을 해 대통령직을 박탈하였다.



이승만이 저지른 반인륜적이며 반민족적인 행위를 열거해 보면 이승만은 1918년 미국의 징집서류에 자필로 국적을 일본(미국 국가기록원)이라 적었다.


물론 그 당시는 조선이 망하고 일제 강점기였기 때문에 국적은 일본이 맞겠으나 당시 미국에 있던 다른 한국사람들의 징집서류는 국적을 KOREA나 COREA로 적은 것을 보면 이승만이 국적을 JAPEN이라 한 것은 변명거리조차 되지 않는 일로 보인다.

 


"직업: 한국학교 교장... 주소: 하와이... 국적: Japan" 1918년, 당시 44세였던 이승만은 징집서류의 국적란에 자필로 "Japan"이라 기재함.



 

 

국회프락치 사건과 반민특위 해체


 

제헌국회에서 정부수립을 앞두고 애국선열의 넋을 위


로하고 민족정기를 바로잡기 위


하여 친일파를 처벌할 특별법을 제정할 수 있다는 조


항을 제헌헌법에 두었는데 이 조


항에 따라 반민족행위처벌법(반민법)을 제정하였고


1948년 9월 22일에 공포되었으며


10월 22일에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가


설치되었다.


 

반민특위는 1949년 1월 5일. 중앙청의 사무실에서 본


격적인 활동을 시작하여 7,000여


명의 친일파 일람표를 작성하고 친일파 체포 준비에


들어가서 3일 만에 해외로 도피하


려던 화신백화점 총수인 박흥식을 제1호로 체포했다.

 

이 사이 1949년 1월 8일 서울시경 사찰과장실에서는


음모가 진행되고 있었다. 한 테러



리스트에게 총과 돈이 건네지며 반민법에 적극적인


국회의원과 김상덕 위원장을 비롯


하여 특위위원을 38선으로 끌고 가 북한으로 월북하


는 것으로 꾸며 살해하라는 지시였


다.


 

이 사건은 테러리스트 백민태가 자수하면서 실제로는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친일파들


이 자신들이 살아남기 위하여 상대방을 빨갱이로 모


는 행태는 이 때부터 시작되었


다. 1월 10일에는 일제 밀정이었던 대동신문 사장 이


종형을 체포하고 13일 독립선언


 

33인의 한사람이었던 최린, 21일에는 인촌 김성수의


동생인 김연수가 체포되었다.


 

1월 25일. 대표적인 친일 고문경찰 노덕술이 반민특위


에 의해 체포되자 이승만의 반발


은 노골화되기 시작한다.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물리력을 담보로 하고 있는 경찰


이 가장 든든한 배후세력인데 노덕술로 대표되는 경


찰이 이승만의 수족이니 노덕술에


대한 애착을 표현을 안할 수가 없고 노덕술의 체포를


그냥두게 되면 이승만 정권의 붕


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위기감에 이승만은 1월 28일


제14차 국무회의에서 ‘노덕술의


피검에 관해서는 그가 치안기술자임을 비추어 정부가


보증을 하여서라도 보석하도록


함이 요망되나 유죄시에는 처벌당함은 무방하다.’며


노덕술을 비호하고 나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반민특위는 2월 7일 친일문학의


거두였던 최남선, 이광수를 체포하


고 방의석, 김태석 등 널리 알려진 친일파를 잇달아 체


포하였다. 이러자 자수하는 친일


파가 속출하고 많은 사람들의 증언과 제보가 뒤따랐


다. 이에 대한 반발과 이승만의 비


호를 받는 친일파들이 반민특위 사무실 앞에서 연일


시위를 하고 친일파들의 반공대회


가 잇달아 벌어졌다.


 

1949년 5월 18일. 친일청산에 적극적이던 소장파 의


원 이문원, 최태규, 이구수 3명이


구속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름하여 국회프락치 사건


의 시작이었다.


 

반민특위가 친일경찰이 배후에 참여한 관제데모의 배


후로 서울시 사찰과장 최운하를


체포하자 위기감을 느낀 내무부 차관 장경근의 주도


하에 6월 6일 중부경찰서장 윤기


병의 지휘 아래 경찰이 반민특위 사무실을 습격하여


수사 서류를 압수하고 특경대원들


을 무장해제 시키고 전원 연행하였다.


 

1949년 6월 29일. 백범 김구가 암살되었다. 암살범 안


두희의 배후로는 만주군 출신 장


은산이 지목되었고, 체포된 안두희의 뒤를 김창룡, 전


봉덕 등의 친일파들이 보살폈다.

 

국회프락치 사건, 반민특위 습격사건으로 힘을 잃은


국회는 이승만에 의해 장악되었고


이승만의 독재를 탄생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이승만은


반민특위를 무력화시키고 자신


의 권력을 위해 친일파들을 대거 등용하는 만행을 저


질렀으며 이것이 지금까지 친일파


들이 득세를 하는 원인이 되었으며 수구들이 정적을


빨갱이로 몰아 숙청하는 시작이

 

되었다.


 

한국전쟁과 이승만



제주 4.3 학살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였고, 6.25 전쟁이


터지자 이틀만에 일본 정부에 6


만 명 망명의사를 타진했고(미국 국립문서보관소), 


도연맹원 수십만 명을 학살하고

 

미리 대구까지 도망가서는 너무 멀리 도망간 것 같다


고 하며 다시 대전까지 거슬러 와


서는 녹음된 방송으로 국군이 수도 서울을 굳건히 지


키고 있다는 허위방송으로 애꿎은


양민들이 무수히 죽고 고난을 당했다.


 

한강 인도교 폭파의 책임은 당시 공병감이었던 최창


식 대령에게 떠넘겨 사형을 시켰고,


국민방위군 예산을 착복 횡령하여 아사, 동사, 병사한


국민방위군이 5만인지 10만인지


모를 정도였는데 이 자금이 이승만 세력에게 흘러들


어간 정황이 포착되었음에도 국민


방위군 고위 간부 김윤근 등 5명을 꼬리 자르기식으로


총살로 마무리 하였다.


 

전쟁의 와중인 1952년 5월 25일 임시 수도인 부산 일


원에 계엄령을 선포하고 백골단,


땃벌대 등의 폭력 조직을 동원하여 부산정치파동이라


부르는 짓을 해가며 1952년 정


부여당의 대통령직선제 개헌안에 야당의 의원내각제


 헌안 일부를 포함하는 발췌개


헌안을 통과시키면서 헌정을 유린하였다.


 

6.25 동란 중에 이승만 정부의 무능으로 단 3개월만에


부산 부근의 낙동강 주변만 남


기고 다 빼앗겼다가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으로 북으로


밀고 올라갔다가 중공군의 개입


으로 1.4후퇴를 하면서 다시 밀려 내려오고, 남과 북이


오르락내리락 하면서 피난을 못


가고 살기 위해 점령군이 시키는대로 한 죄밖에 없는


사람을, 북에서는 북대로 남에서


는 남대로 반동이라, 부역자라 하며 죽인 사람들이 그

 

얼마인가?


이후의 헌정유린


 

1954년 11월 27일. 이승만에 한해서만 3선 금지조항


을 삭제하는 내용이 주를 이루는


헌법개정안이 표결에 부쳐졌는데 재적의원의 2/3인


 136표에서 1표가 모자라는 135표


찬성으로 부의장인 최순주가 부결을 선포하였지만


203명의 2/3은 135.333이므로 반올


림 하면 135이기 때문에 가결된 것이라고 주장하여


11월 28일 야당의원이 퇴장한 가


운데 번복가결동의안을 상정하여 통과시키고 정부로


이송, 정부는 당일 공포함으로써


이승만이 영구집권을 하게 되는 빌미를 제공하였다.


이를 조롱하는 의미로 사사오입


개헌이라고 한다.


 

그 후 독재에, 부정선거를 하다가 4.19 혁명에 의해 권


좌에서 쫓겨난 자가 이승만인데


권력을 좇는 기회주의자 친일파 이승만인 것은 그의


행적을 뒤져 보면 훤하게 알 수 있


는 일이다.


 

이런 짓거리를 한 이승만을 국부로 추앙하고 건국대


통령으로 만들려는 수구들은 지금


도 자신들에게 반대하는 세력에 대해서 빨갱이라 매


도하며 종북좌파라고 부르짖으며


대한민국을 김정은에게 상납하려고 한다는 괴소문을


퍼뜨리고 있다.


 

정적들을 빨갱이로 몰아 처단하는 역사는 이승만 때


부터 친일파들에 의해 조작되어 온


역사로써 친일반민족자인 이승만을 제대로 평가하고,


우선 한국자유총연맹 안에 있는


이승만 동상도 철거를 하여 민족정기를 바로 잡고 대


한민국을 위해 희생한 독립유공자


들의 원혼을 달래 주어야만 한다.



 이상..  끝.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흰꽃샤프란 19-09-01 20:50
   
최대 보수단체 자총이 정말 그랬다구요?
토왜 한국당 어쩔...
suka 19-09-07 20:14
   
자유 총연맹의 조직적 기반이 비주사 NL이라...역시 종파주의 기득권 지향 집단이라 갈아타긴 잘 한다는 생각이 드네여..
 
 
Total 4,0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71 [한국사] 고려거란전쟁(여요전쟁) 총정리 영상 깊이와 재미는 … (2) 무한성장맨 10-15 1596
4070 [한국사] 저열한 머리를 가진 분 오랫만에 와서 똥글 투척하고… (1) 하늘치 10-13 1135
4069 [한국사] 이토 히로부미의 마지막 한마디 "어리석도다!" (9) 멸망의징조 10-13 2068
4068 [한국사] 침미다례 규슈설 (1) 솔로몬축구 10-12 1356
4067 [한국사] [한글날 특집]세종vs집현전 학사들. 이 영상으로 더 … (2) 카라스 10-09 1550
4066 [한국사] 한글날 기념. 신미대사는 과연 한글창제에 관여했을… (4) 멸망의징조 10-09 1464
4065 [한국사] 가야의 5세기 이후의 군사 (2) 발해국 10-08 1775
4064 [한국사] 한국어 백제-고려-현대어 수사 비교 발해국 10-08 1300
4063 [한국사] 2차대전 이후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국가로 승인한 나… (3) 발해국 10-07 2029
4062 [한국사] 강제징용 연구가 정혜경 박사가 보는 반일종족주의 (1) mymiky 10-02 1368
4061 [한국사] 반일 종족주의는 최신 연구 성과를 외면한, 일베류 … mymiky 10-02 1305
4060 [한국사] 충남대 허수열 명예교수 ㅡ 이영훈의 경제 통계는 모… (3) mymiky 09-28 1334
4059 [한국사] 반일 종족주의를 비판하는 일본학자 (1) mymiky 09-28 1241
4058 [한국사] 신라는 고구려의 속국이었다? BTSv 09-28 1454
4057 [한국사] 조선인 강제징용자 1만명 미쓰비시 사보 공개 mymiky 09-23 2110
4056 [한국사] 완장을 찬 청년들이 농민구타... 경찰들은 테러단과 … mymiky 09-23 1730
4055 [한국사] 싱가폴 전 대통령ㅡ 리콴유가 쓴 일제강점기 시절의 … (1) mymiky 09-22 2013
4054 [한국사] 세계가 먼저 알아본 <한국의 서원> 9곳! mymiky 09-22 2076
4053 [한국사] 청나라의 역사적 정통성은 중국이 아니라 신라에 있… (11) 조지아나 09-20 3408
4052 [한국사] (끌고 갈땐 일본인)''' 보상땐 (조선인이라… mymiky 09-19 1980
4051 [한국사] 질문) 이두, 구결, 향찰의 차이가 뭔가요 (5) 쿤신햄돌 09-18 1560
4050 [한국사] 고구려 서쪽 강역 고찰의 완료 보고 (10) 감방친구 09-13 3645
4049 [한국사] 조선시대 자동물시계 ‘흠경각옥루’ 580여년 만에 … (1) 소유자™ 09-10 3205
4048 [한국사] 후지코시 근로 정신대, 조선 소녀 1090명이 끌려갔다. (1) mymiky 09-10 2943
4047 [한국사] 부여 화지산 유적서 목탄으로 보강한 구조물이 확인… 소유자™ 09-09 2627
4046 [한국사] 우리가 알고있던 가야역사의 내용이 변할지도 모르… (1) 소유자™ 09-06 2961
4045 [한국사] 광개토대왕릉 유물 (6) 떡국 09-04 536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