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18 13:41
[한국사] 일본의 우경화를 예언했던 서양인 한국 고대사 연구가 존 카터 코벨 마지막편
 글쓴이 : 풍림화산투
조회 : 2,313  

코벨 박사편 마지막을 올립니다.
마지막은 코벨 박사님이 한국인들에게 이야기 하고 싶었던 부분을 중점으로 다루었습니다.
일본과 한국 양쪽 모두를 사랑했던 코벨 박사가 원했떤 것은 " 한국인과 일본인이 냉정하게 역사적 사실을 직시해야 하고 그 위에서 우호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 아니었을까 합니다 "
만일에 우리가 코벨 박사님이 1982년에 일본의 우경화에 대해서 한국에 경고했던 내용들에 대해서 진지하게 받아들였다면 오늘날과 같은 상황은 막을수도 있지 않았을까요?
1.2.3 부에서 맛만 보여드렸던 중앙 아시아 파지리크와 한반도의 관계가 4부에서는 명확하게 드러납니다. 그리고 그것은 코벨 박사가 한국인을 통해서 바라보았던 고대 시원 문명과도 닿아 있습니다.
그 동안 시청해주신 분들, 구독 버튼 눌러 주신분들, 퍼날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코벨 편을 마칩니다.
코벨 제 4부
https://www.youtube.com/watch?v=ystyZHfimgM

다큐 시청은 여기를 클릭하세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풍림화산투 19-05-18 13:41
 
풍림화산투 19-05-18 13:42
 
 
 
Total 3,9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36 [한국사] 한국 독립의 힘 피닉 17:29 84
3935 [한국사] [분노주의!!!!!!] 왜구들의 한국 역사인식의 현실......j (5) Attender 06-18 1400
3934 [한국사] 1700년대 중국의 가오리빵즈 기록 (16) Irene 06-18 2160
3933 [한국사] "가오리빵즈"의 의미 - 유물, 기록과 추정 (8) 북문 06-17 1735
3932 [한국사] 1961년 북한 환빠 리지린과 중국 고사변학파 고힐강의… (10) 풍림화산투 06-17 1068
3931 [한국사] 살수대첩에 관해서 질문을 드릴까 합니다 (7) Attender 06-17 592
3930 [한국사] 한국 - 중국 - 일본 한자음 [ 사 ] 를 비교해보았습니… (7) 열공화이팅 06-14 1810
3929 [한국사] 자격미달 수원화성이 예외적으로 세계유산이 된 이… (1) 칼스가 06-14 1455
3928 [한국사] 세종이후 조선 농업생산력 (4) 파이브텐 06-14 1072
3927 [한국사] 영어 위키피디아에서 우리나라 곡옥이 일본 마가타… (3) aosldkr 06-13 902
3926 [한국사] 동아게에서 영화 예고편을 말하게 될줄이야 (1) 뚜리뚜바 06-13 491
3925 [한국사] 근세사 에도와 조선의 쌀생산량 말입니다. (32) 아스카라스 06-12 1264
3924 [한국사] 우리 강역사 왜곡의 뿌리 (4) 감방친구 06-12 963
3923 [한국사] 흠정만주원류고의 신라 문제 (4) 감방친구 06-09 1176
3922 [한국사] 식민사학(매국노사학)을 끝장내는 지름길 (14) 감방친구 06-08 1455
3921 [한국사] 유물과 상징 그리고 신화 그 두번째 ( 천부경의 고고… (5) 풍림화산투 06-07 652
3920 [한국사] 충격, 고려장의 기원 알고보니 일본.jpg (7) Attender 06-07 1533
3919 [한국사] "동아시아 침술, 한반도 북부 두만강 유역서 시작됐… (10) Attender 06-07 1442
3918 [한국사] 광개토대왕비문 신묘년조 (2) 파이브텐 06-06 1086
3917 [한국사] 한문 문법도 모르는 정인보 선생의 호태왕 비문 해석 (3) 풍림화산투 06-05 1542
3916 [한국사] 우리나라 유전자 이동경로를 생각해본다면... (34) IZOEN 06-04 1430
3915 [한국사] 야요인의 이동 경로와 쌀 기원 (11) 야요이 06-04 1049
3914 [한국사] 명나라 황제가 좋아한 조선 두부의 아이러니함.jpg (9) Attender 06-01 3120
3913 [한국사] 중국 분열에 대비해야 합니다 (30) 감방친구 05-31 3133
3912 [한국사] 또 터졌다' 충주서 백제 제련로 5기 추가 발견 (7) 뉴딩턴 05-31 3485
3911 [한국사] 의자왕의 어머니는 선화공주일까? 사택왕후일까? (1) 밝은노랑 05-30 1362
3910 [한국사] 단군 이야기의 삼위 태백은 알타이와 태백산을 말한… (7) 풍림화산투 05-30 98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