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4-29 23:02
[한국사] ↓ 아래 글 1부 뒷부분 붙임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865  

《바이두백과》를 기준으로 하면, 《신당서(新唐書)》가 기술한, 낙양에서 낙랑군 땅이었다 한 평양까지의 거리는 후한서 리수로 환산하였을 시에 약 5천 420 리,  《구당서(舊唐書)》가 기술한, 낙양에서 낙랑군 땅이었다 한 평양까지의 거리는 후한서 리수로 환산하였을 시에 약 5천 545 리라는 결과가 도출되었다. 무려 약 420 리, 약 545 리의 오차가 나는 것이다.

사서

기록

한민족백과 기준

후한서 리수 환산값

바이두백과 기준

후한서 리수 환산값

후한서 군국지

5천 리

(1814.2km)

(279km)

신당서 고구려전

4250

5200

5420

구당서 고구려전

4350

5322

5545


《후한서(後漢書)》 군국지의 요동군 “낙양 동북쪽 3천 6백 리(雒陽東北三千六百里)” 기록과 낙랑군 “낙양 동북쪽 5천 리(雒陽東北五千里)” 기록은 의도적으로 현 요양(遼陽)을 요동군 치소로 비정하고 계산한 것으로 분석된다. 두 군(郡) 사이의 거리인 ‘1천 4백 리’는 진·한(秦漢) 415.8m 리수 적용 시 582.12km이며, 이를 수·당(隋唐) 시대 리수로 재 환산하면 약 1천 98 리로서, 북송(北宋) - 청(淸) 시대 사서에서 기술한 ‘현 요양~서북한 평양’의 거리값에 상당하다. 그런데 지금의 요양(遼陽)이 요동성(遼東城)으로 인식되기 시작한 때는 대체로 오대(五代)에서 요(遼) 시기의 일이다. 

《후한서(後漢書)》 군국지의 기록을, 낙랑군과 요동군을 먼저 찍고, 거기서 서쪽으로 비정하여 간다 하면, 요동군보다 300 리 서쪽에 있는 요서군(遼西郡)은 현 북진시(北鎭市) 일대가 될 것이고, 요동속국(遼東屬國)은 대릉하(大陵河) 중하류 일대가 될 것이다. 

그런데 이것이 사학계 통설의 바람처럼 간단하지 않다.

2부에서 계속__


※ 별도 붙임 : 《바이두백과(百度百科)》 1 리(里) 진·한(秦漢) 415.8m, 수·당(隋唐) 530m 자료 값 적용

후한서

거리

구당서

거리

탁군

涿郡

낙양 동북 18백 리

(748.440km)

雒陽東北千八百里

탁주

涿州

낙양까지 1480

(784.400km)

至東都一千四百八十里

낙양 동북 2천 리

(831.600km)

雒陽東北二千里

幽州大都督府

(薊州所治)

낙양까지 16백 리

(848km)

至東都一千六百里

대군

代郡

낙양 동북 25백 리

(1,039.5km)

雒陽東北二千五百里

울주

蔚州

낙양까지 1640

(869.2km)

去東都一千六百四十里

상곡군

上谷郡

낙양 동북 32백 리

(1,330.56km)

雒陽東北三千二百里

규주

媯州

낙양까지 1910

(1,012.3km)

至東都一千九百一十里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무쿠리(mvkuri)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5,0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12 [한국사] 신라 황금보검과 동일 삼태극 문양의 류쿠국 국기 (1) 조지아나 07-07 1345
4811 [한국사] 조승연의 탐구생활에 나온 돌궐 영역 지도 (74) 감방친구 07-07 1307
4810 [한국사] 주주통신원, 고대사 논쟁에 뛰어들다 (1) 지누짱 07-07 707
4809 [한국사] [사견] 말갈박사의 말갈이야기 (10) 지누짱 07-06 827
4808 [한국사] 삼국사기 번역본 추천 부탁 드립니다. (10) 엄근진 07-05 720
4807 [한국사] 정조 전문가님들 이 여자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 (15) 제로니모 07-05 868
4806 [한국사] 난로회(煖爐會)는 조선 고유의 풍습인가? (13) 감방친구 07-03 1376
4805 [한국사] 친일청산을 실패한 대한민국의 현실 (5) 스리랑 07-02 1194
4804 [한국사] 중국과 한복 논쟁에서 아쉬운 점을 쓴 글!(필독) (9) mymiky 07-02 986
4803 [한국사] 소나무로 동북공정 타파 (2) 백운 07-01 1384
4802 [한국사] 단군조선사 왜곡의 실체 (6) 스리랑 06-30 1113
4801 [한국사] 삼한사의 재조명, 요약과 감상 (13) 엄근진 06-30 796
4800 [한국사] 조선현과 수성현의 위치 (5) 지누짱 06-30 523
4799 [한국사] 고조선 나라 이름에 대한 개인 의견. (2) 보리스진 06-29 681
4798 [한국사] 숙신이 살던 데는요 (6) 감방친구 06-27 1506
4797 [한국사] 상식적으로 생각해서 (14) Player 06-26 884
4796 [한국사] 조선의 뜻에 대한 두 견해 (11) 위구르 06-26 1126
4795 [한국사] 조선 숙신 간단한 사실 Player 06-26 842
4794 [한국사] 만주원류고의 '주신' (12) 감방친구 06-26 1080
4793 [한국사] 영산강 유역 전방후원분은 (3) 애기강뭉 06-25 709
4792 [한국사] (6-6) 후한서 군국지 검토 (4) 감방친구 06-25 602
4791 [한국사] 우리 일본의 역사왜곡을 탓하기 전에 당신들 스스로 … (1) 스리랑 06-25 789
4790 [한국사] 영산강유역 마한 다큐보다가 인골DNA분석 (4) 성길사한 06-24 984
4789 [한국사] (6-5) 후한서 군국지 검토 감방친구 06-24 494
4788 [한국사] (6-4) 후한서 군국지 검토 (3) 감방친구 06-24 587
4787 [한국사] (6-3) 후한서 군국지 검토 (1) 감방친구 06-24 542
4786 [한국사] 마한에 대한 가설 (6) 감방친구 06-24 768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