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8-19 14:36
[한국사] 고구려는 왜 화북지역까지 진출하지 않았을까요?
 글쓴이 : 엄청난녀석
조회 : 2,579  


역사 초보가 여러분들의 고견을 여쭙습니다.


고구려의 가장 큰 약점은 경작할 땅과 인구의 부족이라 알고 있습니다.

지도를 봤을 때 요동에서 요서를 넘어 화북까지는 서쪽으로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았으니

후연을 멸망 시켰을 때 충분히 화북의 일부라도 진출이 가능했을 거라 생각이 되는데 왜 그러지 않았을까요?

화북을 획득했더라면 고구려의 약점을 한방에 날려버릴 수 있었을텐데..

저만 그렇게 생각하나요? 초보라서 죄송합니다 ㅎㅎㅎ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떡국 19-08-19 15:10
   
고구려를 포함한 "범 부여계"들의 민족 이동(확장) 방향을 보면
전부 만주 -> 한반도 -> 일본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죠.
중원 쪽으로 진출하려는 움직임은 범 부여계 왕조들에서는 전혀 안 보입니다.

예외적으로 후연 멸망후 고구려가 이쪽 지역에 잠시 진출한 것으로 보이는 증거들이 있으나 (덕흥리 고분)
곧 스스로 다 빠져나온 것으로 보이더군요.
이쪽 지역은 고구려에게 별로 매력이 없었다는 이야긴데요.

오호십육국 시대의 침투왕조들을 보면, 부족 전체가 중원으로 이주해서 한족들과 융합을 일으키는데요.
고구려의 경우에는 이런 침투왕조들과는 달리, 종족 전체를 중원으로 이주시킬 생각 자체가 없었다고 밖에 생각이 안 드네요.  침투왕조들은 기본적으로 유목민이라 이동이나 융합에 별로 저항감이 없었던 반면, 고구려의 예맥계(부여계)는 유목민은 아니고 정주민이기 때문에 굳이 잘 살던 터전을 버리고 영속성을 보장할 수 없는 중원으로 이주할 이유를 못 느낀 것 아닐까 합니다.  대신 한반도 남부, 일본 쪽 방향으로 무주공산의 신대륙을 개척해 나가는 느낌이네요.
     
엄청난녀석 19-08-19 15:50
   
답변 감사합니다.
종족 자체의 화북으로 이동이 아닌 현지의 잔존세력 및 토착민들을 흡수하는 방법으로 인구와 세를 불리는 방법이 있었을텐데 아쉽네요 ㅎㅎ
멸망의징조 19-08-19 15:22
   
갈망의 땅이었던 요동 점령 후 내정도 해야했고 전선이 한두개가 아니었음. 백제,왜와의 남방전선. 동부여,숙신의 동부전선. 실제로 후연 멸망 다음해에 5만명을 동원해서 적과 싸웠다는 비문 기록이 있음. 화북 진출시 후일 북위와 싸워야한다는 리스크도 생각했을테고
     
엄청난녀석 19-08-19 15:52
   
후연 멸망 이후 북위가 화북을 획득했죠? ㅎㅎ
충분히 생각해볼만 하네요. 화북을 놓고 고구려의 전성기를 경영했던 장수왕과 북위의 전쟁이 어땠을까 잠시 생각해봤습니다.
답변 감사합니다.
위구르 19-08-31 00:34
   
하북에는 고구려가 아니더라도 다른 민족들이 주구장창 쳐들어가고 서로를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는 헬게이트의 장 그 자체라 고구려가 쳐들어가서 성공한다 해도 곧 도전자가 생겨서 삼켰던걸 뱉는 수밖에 없을 것이고 그러면 손해만 남죠. 반면에 만주에 짱박혀 있으면서 형세를 바라보면 화북 얻느라 힘빼고 주위 상황에 곤두선 북조 정권에 동맹의 손길을 내밀어 감지덕지하게 만들면서 동맹국 내지 신하국으로 부릴 수가 있었죠. 그래서 침공은 가끔 했지만 점령하지는 않은 겁니다.
 
 
Total 18,6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0822
18481 [중국] 한복 원조는 초기 명나라가 맞긴하죠 (46) 예왕지인 11-04 1419
18480 [세계사] 선사시대에 대한 선입견을 깨는 고대유물들 (1) 화마왕 11-04 792
18479 [기타] 중국 드라마 한복 논란 (4) 관심병자 11-04 1217
18478 [중국] 명나라 황실예복 (5) mymiky 11-04 971
18477 [기타] "한자는 세종 때 버렸어야" 130년 전 한탄한 외국인 한… (7) 스쿨즈건0 11-03 1533
18476 [세계사] 만리장성은 요동 지역 까지 입니다. (17) 예왕지인 11-02 1366
18475 [다문화] 한국남자는 베트남여자를 사랑할수밖에없죠 (26) 예왕지인 11-01 3220
18474 [한국사] 동명왕릉(북한 문화재) (7) mymiky 11-01 828
18473 [한국사] 북한 및 러시아 쪽에서 말하는 우리 고대사 강역 (19) 윈도우폰 11-01 1065
18472 [기타] 고려 초 신라 말의 북쪽 경계? (2) 관심병자 11-01 1014
18471 [한국사] 북한에 있는 고구려 주몽 무덤은 가짜죠? (10) 예왕지인 11-01 756
18470 [한국사] 해외에서 보는 아요이계는 한반도인+백월계 (6) 예왕지인 11-01 801
18469 [세계사] 비옥한 초승달 지대 (5) 탄돌2 10-31 721
18468 [세계사] 사하공화국에 사는 야쿠트족 (2) 예왕지인 10-30 1293
18467 [세계사] 한국 일본 중국 전통의상 차이점 (10) 예왕지인 10-30 2051
18466 [중국] 중국 공산주의의 가장 큰 문제점 (3) 녹내장 10-29 1000
18465 [기타]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어그로에게 댓글 주지마세… (5) 감방친구 10-29 556
18464 [한국사] 금나라의 출자에 대해서(ft. 흑수말갈) (17) 감방친구 10-29 902
18463 [한국사] 속말갈갈 vs 흑수말갈 (19) 예왕지인 10-29 901
18462 [한국사] 조선 초기의 청자들 mymiky 10-29 653
18461 [중국] 항미원조 주장이 가능하다면 항중원미 차원도 가능… 윈도우폰 10-28 654
18460 [북한] 김정은식 반성정치.. (5) 돌통 10-27 695
18459 [기타] 왜의..김정은.시진핑 사랑. 도다리 10-27 538
18458 [기타] 코카콜라를 대신해 독일이 만든 환타이야기 관심병자 10-27 1213
18457 [한국사] 역사속의 진정한 알맹이 정신문화 스리랑 10-25 797
18456 [기타] 조선의 암흑기 관심병자 10-25 960
18455 [한국사] 학자들은 정조의 우상화를 경계해야 한다 (1) mymiky 10-24 105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