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23 17:53
[한국사] 요동
 글쓴이 : history2
조회 : 701  



歸軒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8-02-23 18:02
   
명나라와 고려의 경계가 혼하 근방 봉집현입니다
봉집현은 무순 남쪽 90리에 있었고
명과 고려는 봉집현을 중심으로 동서 500 리를 접경했습니다

명은 이 봉집현에 최초 철령위를 설치했다가
고려의 반발로 현 철령시로 철령위를 옮깁니다
요양에 명의 요동도사가 있었고

조선이 요동정벌을 포기하고 명 중심의 세계질서에 순응하자
명과 조선의 경계는 연산관을 거쳐 봉황성 일대까지 내려옵니다

왜란을 거치며 명과 조선의 경계는 현 압록강으로 좁아듭니다
그러나 조선 후기까지도 청나라 사람들조차 봉황성 이남을 조선의 땅으로 인식하는 흔적이 성경지, 길림지 등에 나타납니다
그러함에도 조선후기 조선지식인 사이에는 이미 현 압록강을 서북계로, 그 건너를 중국땅으로 인식하는 지리, 강토인식이 지배적이었습니다
history2 18-02-23 18:05
   
정몽주의 시를 보니,,,더더욱 님의 말씀에 확신이 듭니다...예전에는 이런 말만 해도 환빠 소리를 들어서 ^^

음 그런데 저는 요동- 고려인이 발해인과 정안국인을 포함 한다는 생각이 드네요.... 같은 왕씨 고려인이라면

서로 말이 통하는게 신기하지 않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비록  요동 고려인들이 자신들의

출신이 발해인지, 고려인지 몰라도, 발해옛터의 사람들이 고려인이라 말하고 언어가 통하는 모습

이 아름답습니다.

암튼 문화와 언어의 동질성이 있다면 누가 뭐라고 해

도, 같은 동족입니다.
     
감방친구 18-02-23 18:21
   
여진족 자체가 발해 2백 년, 고려 1 백 년 백성이었습니다
요나라 시기 여진족=발해인+흑수말갈+발해 지방민+고려인

이런 연유로 금태조가 고려를 부모의 나라라 한 것입니다

흑수말갈 자체도 옛 숙신으로 고조선 유민이 지금의 조선족처럼 별리되고 고립되어 후진화 되고 이질성을 띠게 된 것일 뿐이며

부여 500 년, 고구려 300 년 동안 우리 백성이었습니다

여진ㆍ만주어가 이질화된 것은
일단 이들이 야만에 가까운 후진문화 속에서 수렵 생활을 하며 누천 년 이상 고립돼 살았고, 부여ㅡ고구려ㅡ발해를 거치면서도 흑룡강 기슭에서 고립돼 있었던 데다

요ㆍ원, 특히 원나라를 거치며 핍박을 받아
언어가 섞인 것에서 저는 원인을 찾고 있습니다
          
6시내고환 18-03-05 23:01
   
음...흑수말갈은 아예 민족이 다른걸로 아는데요 퉁구스 계열이죠
남북통일 18-02-23 18:23
   
고려에서 조선 중기까지 실질적으로는 우리나라가 요동을 점유하고 있었으니까 그런거 같네요.
철령도 요동에 있었습니다.
Korisent 18-02-23 18:57
   
조선후기까지 요동은 한국땅이었음니다.
 
 
Total 18,5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449
1154 [한국사] 러시아계 미국 언어학자 ‘오진 덴노와 소가 가문은 … 밑져야본전 08-27 732
1153 [한국사] 역사전쟁, 금지된 장난. 일제 낙랑군 유물조작 (2) 마그리트 06-15 730
1152 [한국사] 강단놈들이 얼마나 사기를 잘 치는지 알수 있는 사건 (3) 징기스 06-13 729
1151 [기타] 회고 (1) 위구르 09-17 729
1150 [한국사] 역사만화 바람따라 물따라 <유자광 편> 설민석 05-24 728
1149 [한국사] 우리가 일제가 채워놓은 족쇄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 스리랑 06-07 728
1148 [기타] 밑에 한국 검술 글과 댓글을 보고 느낀 게 (4) 샤를마뉴 06-22 728
1147 [한국사] 열국-삼국시대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 (2) 꼬마러브 11-06 728
1146 [한국사] 고려 서북계에 대해 반응이 없으니 이상하군요 (4) 감방친구 11-09 728
1145 [기타] 병자호란 전투들(2) 관심병자 05-28 728
1144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6) mymiky 06-30 728
1143 [한국사] 개인 소장품 정리 (2) 히스토리2 05-04 727
1142 [한국사] 패수(浿水)의 위치에 대한 여러 학설소개 징기스 07-26 727
1141 [한국사] 고대사 연구자들이 우선 염두에 두어야 할 상식 몇 … 독산 06-03 727
1140 [한국사] 만주원류고에 대해서 왈가왈부하는 분들께 질문드립… 감방친구 07-14 727
1139 [기타] [동아플래시100]탕! 일본 육군대장 다나카 저격한 한… ssak 09-30 727
1138 [한국사] 저 사람은 빡대가리 경계선지능이하인지 모르겠는데 (38) 연개소문킹 02-23 726
1137 [한국사] 이유립 문정창 다 친일파였음 (20) 고이왕 06-09 726
1136 [한국사] 고구려 기년법(펌) 고이왕 12-14 726
1135 [한국사] 고구려는 요동의 동쪽 천리에 있다. 그리고 변형 표… (6) 도배시러 02-19 726
1134 [한국사] 고대사 지명 혼동의 사유 (3) 감방친구 11-08 725
1133 [한국사] 부여 철가면이 얼굴을 막아주는 투구 역할이라면..... (3) 고이왕 06-05 724
1132 [한국사] 강동 6주에 대해 궁금한 게 있는데요 (11) 화톳불 11-04 724
1131 [한국사] 조선의 근대화 역량은 충분했습니다 (6) 국산아몬드 03-01 724
1130 [기타] 동아게 관리자는 활동 안 하십니까? (7) 감방친구 02-18 724
1129 [중국] 옛날 중국 춘추전국시대 합종군책 (진나라를 다굴) 고구려거련 04-29 724
1128 [기타] 러시아의 바이칼 소수민족(ft.아리랑 쓰리랑 (2) 관심병자 07-10 724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