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13 00:17
[한국사] (춘추전국시대) 연나라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글쓴이 : 흑요석
조회 : 1,076  

연나라가 고대 한민족 나라들과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웠고

또 여러 가지 얽힌 게 많은 나라였잖아요? 전쟁도 그렇고.

지도를 보면 한반도와 매우 가까운데, 연나라는 어떤 민족의 나라인가요?

한족 + 북방계 민족 혼혈?????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arauder 17-06-13 00:27
   
연나라가 여러개였는데 춘추전국시대 연나라 말씀하시는 건가요?
     
흑요석 17-06-13 00:32
   
아 네 춘추전국시대 때의 연을 말하는 겁니다 고조선 있을 때.

제목 수정하겠습니다 ㅎ
도배시러 17-06-13 00:27
   
주 무왕 희발(姬發)이 은나라를 멸망시키고 그의 동생 소강공(召康公) 석(奭)을 연(燕)의 제후에 봉했다. 그러나 주나라 초기 연나라의 초기 역사에 모르는 것이 많다. 하남성(河南省)지역에 연나라가 있어서, 구별하기 위해서 하남성 지역의 연나라를 남연(南燕)이라 칭하고, 소공석의 연나라를 북연(北燕)이라고 호칭하였다. 당시에는 연(燕)이 아닌 언(匽, 郾)이라는 한자로 표기하였다. 소공석의 후손들은 산동성(山東省) 지역의 제후로 봉해졌지만, 주 성왕의 치세에 현재의 북경 부근으로 옮겼다. 이 때, 현지에 있던 섬서성(陝西省) 출신의 한후(韓侯)라고 칭하던 세력이 동쪽으로 옮겨졌다. 그 주민들은 대부분 한씨(韓氏)를 사용하였다. 한국의 사학자 이병도는 이 한후 세력을 한씨 조선(韓氏朝鮮)이라고 주장을 하였다. 연나라 동부에 기후(箕侯)라는 세력이 있었는데, 춘추시대에 연나라의 속국이 되었지만, 얼마 되지 않아 멸망했다. 춘추시대 이후, 연나라의 사대부층에 한씨와 기씨를 성으로 사용한 사람도 있었다.
도배시러 17-06-13 00:30
   
위는 춘추전국시대의 [연] 이구요. 5호16국 시대는 연나라가  전연, 후연, 남연, 서연, 북연 5개 있네요.
촐라롱콘 17-06-13 00:44
   
전국시대의 연나라가 오늘날의 하북성과 요녕성일대를 판도로 했기 때문에.....

한족들은 물론이고 동호계와 예맥계 등의 북방-동이계통 민족들 또한 인구의 상당부분을

차지했을 것입니다.

반면에 연이 멸망하고 난 후 그 유민들은 대부분 진한대까지는 중원의 판도에 속했겠지만....

적어도 오늘날의 요녕성지역에 한정해서 진한대 이후 시기에는 선비족 계통의 여러왕조들에 이어

고구려가 영위한 시기도 있었으므로....

결론적으로 중원계통 왕조와 동이 혹은 북방민족 계통 왕조들의 지배를 번갈아가며

받았을 것입니다!
O2b1b1L682 17-06-13 03:04
   
춘추시대 연나라는 주나라인이 건너가 세움
O2b1b1L682 17-06-13 03:09
   
5호16국시대의 연은 선비족계지만 상당수 한족 하고 짱뽕
수당왕조도 황실가계도 보면 죄다 한족+선비족 짱뽕 관계
괸장히 섞힘 쉽게 말하면 이세민의 아버지가 선비족이면 어머니가 한족계 죄다 이런 관계인데 죄다 짱뽕 입니다.
     
레스토랑스 17-06-13 13:13
   
이분 g먹었는데 댓글다는거 가능함?
          
흑요석 17-06-13 13:52
   
G 먹었으니 이제 못 달죠.
 
 
Total 19,4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118
2178 [한국사] 잘못알고 있던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압록강 (4) 히스토리2 04-26 1094
2177 [기타] 동방의 바이킹, 읍루 | 만주원류고 3부 | 남주성 박사 (2) 관심병자 09-18 1094
2176 [한국사] 중화인민공화국의 관점으로 보는 요서(遼西)의 위치. 현조 09-09 1093
2175 [일본] 이쯤되면 무서워지네요. 저 도넘은 타국에 대한 광기… (16) 연개소문킹 02-19 1093
2174 [중국] 당의 경제외교 1 history2 04-06 1093
2173 [기타] 세계 각국의 헌법 제1조문 (2) 고이왕 05-13 1093
2172 [한국사] 『청구영언(1728)』 BTSv 02-04 1093
2171 [기타] '고려말'로 듣는 소련시절 고려인 강제이주 … (2) 관심병자 07-13 1093
2170 [한국사] 요동에서 철령까지 70참은 무엇인가? (3부) , (8) 보리스진 09-14 1093
2169 [한국사] 아,창원에서 과거 가야의전성기유적이 발굴됨.news 곧은옷깃 09-28 1093
2168 [기타] 기본적으로 Marauder 님의 말씀이 맞네요. (6) 샤를마뉴 07-09 1092
2167 [한국사] 압록과 요수 관련 사서 기록 종합 (3) 감방친구 11-08 1092
2166 [한국사] 낙랑군 치소와 고려 서경 (6) 감방친구 02-17 1092
2165 [한국사] 우리가 일제가 채워놓은 족쇄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 스리랑 06-07 1091
2164 [한국사] 한미사진미술관의 조선 사진 (5) 엄빠주의 06-24 1091
2163 [기타] 몽골기병 전술 (1) 관심병자 07-16 1091
2162 [한국사] 고건무가 연개소문만 못한 이유 (5) 위구르 03-15 1091
2161 [북한] 김정은이 받은 선물 목록을 보니...금술잔,비단,낙타… (1) 돌통 05-14 1091
2160 [한국사] <삼국사기>와 <송서>에 등장하는「왜」& 신… (5) 지누짱 09-18 1091
2159 [중국] 중국 한나라 가옥 토기 (한나라 시대) (1) 예왕지인 10-10 1091
2158 [한국사] 대한은 성상제[HOLLY GOD]의 나라다. 대왕대비, 대비, 왕… (2) 텬도대한 06-13 1090
2157 [한국사] 그냥 지우겠습니다... (4) Marauder 06-02 1090
2156 [기타] 주류 사학에서 내놓았던 무리수 (5) 관심병자 12-24 1090
2155 [기타] 한고제 어진 (1) 존테러 04-09 1090
2154 [북한] 김일성은 '가짜'도, '원흉'도 아니다.? (2) 돌통 06-22 1090
2153 [북한] 김일성의 항일투쟁중 올기강 전투.. 돌통 06-23 1090
2152 [한국사] BC 1세기의 고구려 부여 등 고조선 열국(列國) 지도 (1) 수구리 08-27 1090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