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12 16:50
[세계사] 테라(산토리니) 화산 폭발 - 기원전 1628년
 글쓴이 : 옐로우황
조회 : 768  

그리스의 산토리니(Santorini)는 에게해의 눈부신 풍경을 지닌 유럽 최고의 관광지로 꼽히는 섬이다. 옛날에는 테라(Thera)로 불렸는데, 이 섬은 기원전 1620년경에 대규모 폭발을 일으킨 화산섬이다.

1.jpg
- 산토리니를 대표하는 이아 마을에서 바라 본 칼데라


2.jpg
- 산토리니의 항공사진으로 둥근 칼데라의 흔적이 보인다.


테라 화산 폭발(Thera eruption)은 산토리니 화산 폭발(Santorini eruption) 또는 'Minoan eruption'라고 불린다. 이 사건으로 지금은 산토리니로 불리는 테라 섬은 물론 근처의 섬들과 미노아 문명의 중심지인 크레타 섬의 해안도 지진이나 쓰나미로  황폐화되었다. 테라 화산 폭발과 관련한 명확한 고대 기록은 그리스, 이집트, 중국을 포함하여 존재하지 않는다.

테라 화산 폭발(Minoan eruption)은 동東 지중해 세계의 청동기 시대 연대기의 핵심 마커(marker)이다. 테라 화산 폭발은 에게 해의 기원전 2천년기의 중반의 절대연표 확립하는데 중요한 역활을 하는데, 그 이유는 분출의 증거가 이 지역 전체에서 발견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테라 화산폭발의 정확한 연대는 아직 논란 중이다.

고고학자들은 전통적으로 연표에 테라 화산 폭발 사건을 대략 기원전 1500년에 배치했다. 흘러내린 화산의 용암 아래에 묻혀있던 올리브 가지의 방사성 탄소 연대측정은 기원전 1627년 ~ 기원전 1600년(95% 신뢰 구간) 사이의 연대를 제시하는데, 이를 포함한  방사성 탄소 연대측정은 고고학자들의 제안보다 100여 년이나 더 빠른 것으로 제안되어 두 분야의 연대가 상당 부분 일치하지 않는다.
2012년에 고고학적 연대기를 지지하던 Felix Höflmayer는 고고학적 증거가 기원전 1590년과 일치할 수 있다고 주장하여 간격을 약 50년으로 줄이기도 했다.(Höflmayer, F. 2012. “The Date of the Minoan Santorini Eruption: Quantifying the ‘Offset’.” Radiocarbon 54(3-4).Felix)

그린란드 아이스 코어에서 기원전 1642 ± 5년에 큰 화산의 분출 기록이 있어 테라 화산 폭발과의 관련성이 제안되었다. 그러나 화산재가 테라의 것과 일치하지 않으며 알래스카 Aniakchak의 분화(VEI 6)가 그 근원으로 여겨진다는 반론이 나왔다.

연령연대학(年輪年代學, dendrochronology)으로도 테라 화산 폭발 시기를 접근할 수 있는데, 연령연대학이란 나이테를 세거나 측정하고 비슷한 상황을 다른 나무들에 맞춤으로써 다소 광활한 지역에 걸쳐 연대를 설정하는 방법이다.
북미에서 정상적인 나무 성장을 방해하는 큰 사건이 기원전 1629~1628(±65)년 동안에 발생했다는 것을 나이테를 통해 알 수 있었다. 기원전 1628년경의 기후 변화 사건에 대한 증거가 아일랜드의 유럽 오크나무와 스웨덴의 스코틀랜드 소나무의 성장 둔화에 관한 연구에서 발견되었고, 강털소나무(bristlecone pine)의 서리테(frost rings) 또한 기원전 1627년의 연대를 나타내었다.

테라 화산 폭발이 기원전 1620년경이라면 당시 이집트는 제2 중간기라는 혼란기였기 때문에 화산 폭발에 대한 기록이 없음을 감안할 수 있겠다.
※ 힉소스 (Hyksos) – 이집트 제2중간기 : http://yellow.kr/blog/?p=1352


화산 폭발 지수(Volcanic Explosivity Index, VEI)라는 것이 있다. 화산 자체의 크기가 아니라 폭발의 크기를 보여주는 지표이다. 구분의 기준은 화산 분출물의 양이다. 0부터 8로 구분되며, 8이 최대 규모다. VEI가 1 올라갈 때마다 분출물의 양은 대체로 10배가 된다.

인류 문명이 태동한 기원전 1만년 이후 VEI 8은 없었고 VEI 7은 6번으로 보고되고 있는데 다음과 같다. 이 정도의 폭발은 직간접적으로 인류의 문명에 크든 작든 영향을 미친다.
- 1815년 탐보라 화산
- 1257년 린자니 화산
- 946년(?) 백두산
- 180년 하테페 화산
- 기원전 1620년경의 테라 화산
- 기원전 5600년경의 마자마 화산


테라의 화산 폭발은 크레타 문명(미노아 문명) 몰락의 주요 요인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다음과 같은 역사적 사건과도 관련이 있다는 주장들이 있다.
- 중국 하 왕조의 몰락
- 모세의 이집트 탈출(출애굽)
- 사라져 버린 전설적인 섬 아틀란티스

테라 화산 폭발이 미노아 문명의 몰락을 촉발시키는데 충분한 요인인지의 여부는 불분명하다. 해상 세력이었던 미노아 문명이 테라 화산 폭발로 인해 국력이 약화되고 이로인해 문명의 붕괴까지 초래되었다는 설은 아직도 격렬한 논쟁 중이다. 하지만 많은 고고학자들은 테라 화산 폭발이 미노아 문명에 위기를 초래하였고 미케네인들의 침략에 대응하기 힘든 상황이었을 것이라 추측한다.

기원전 17세기 후반의 화산 폭발로 인한 화산 겨울(volcanic winter)은 일부 연구자에 의해 중국 하 왕조의 붕괴를 기록한 중국 기록과 관련이 있다고 주장되었다. 『죽서기년』의 "노란 안개와 희미한 태양과 3개의 태양, 7월의 서리, 기근과 흉작"이라고 언급한 내용이 대략 기원전 1618년의 하 왕조의 붕괴와 상 왕조의 부상이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화산에 대한 비유로 볼 수 있는 여러가지 내용이 출애굽기에 나온다. 따라서 출애굽 전승은 테라 화산 폭발의 기억을 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테라 폭발의 기억은 힉소스의 축출에 관한 민중 기억과 어떤 식으로든 합쳐진 것 같다. 그렇지만 테라 화산 폭발과 힉소스 축출, 출애굽을 너무 단단히 묶여야 할 이유가 없는 것으로 여겨진다. 일부 테라 화산 폭발과 출애굽기와의 관련성을 지지하는 학자들은 이집트 고대 왕조에 대한 연대 추정이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한다.

※ yellow의 세계사 연표 : http://yellow.kr/yhistory.jsp?center=-1628

다음에서 발췌 : http://yellow.kr/blog/?p=2163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5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352
1283 [세계사] 테라(산토리니) 화산 폭발 - 기원전 1628년 옐로우황 06-12 769
1282 [한국사] 기록 관점으로 보는 부여(夫余)의 위치.. (1) 현조 07-29 769
1281 [한국사] 낙랑군이 평양이라는 것은 역사에서 정설이 아닌 적… (21) 타이치맨 12-23 769
1280 [한국사] 고구려 음악 (6) 호랭이해 04-22 769
1279 [한국사] 공공의 도구로서의 역할을 망각한 노컷뉴스 (2) 징기스 07-17 768
1278 [세계사] 선과 악의 원인.추구해야할 방향, 그리고 미래에 대… (2) 이해한다 01-26 768
1277 [한국사] 하플로 타령이 무식하고 멍청한 이유. (2) 상식4 02-18 768
1276 [북한] 89년 지옥의 천안문 사건. (톈안먼 사태) 돌통 07-14 768
1275 [한국사] 아나키스트 박열 (2) 히스토리2 05-09 767
1274 [중국] 지나의 역사를 보면 참 신기한게... (5) Hiryu 03-05 767
1273 [기타] 고선지가 탈라스에서 패한 진짜 이유│당나라 군VS이… 관심병자 09-26 767
1272 [한국사] 이완용 땅, 국고 환수한 것은 고작 0.09% (1) 스리랑 08-15 766
1271 [세계사] 밑에 댓글도 달았지만 동아시아간의 생산량잡설 (6) Marauder 07-09 766
1270 [한국사] 속말갈갈 vs 흑수말갈 (19) 예왕지인 10-29 766
1269 [한국사] 조선의 혼, 다시 살아나다 엄빠주의 10-31 765
1268 [한국사] 역사 팔아먹으라고 국가가 해 마다 1천억 원을 지원… (2) 스리랑 02-23 764
1267 [한국사] 이참에 학계 요구대로 사상검증 제대로 해야 될듯 (11) 목련존자 06-07 764
1266 [기타] 동아게에 신종 어그로가 나타났네 (11) 감방친구 11-06 764
1265 [기타] 발해만 제해권 장악한 백제 북연(國勢) 흡수한 고구… 관심병자 06-12 763
1264 [한국사] 갱단 식민사학이 왜 유사사학인지 잘 보여주는 사건 (1) 징기스 07-26 763
1263 [한국사] 민족주의자가 본 민족주의에 대한 담론 (3) profe 01-13 763
1262 [한국사] 만민공동회와 촛불집회 (2) 탄돌이 06-01 762
1261 [한국사] 일반인 입장에서 한사군 위치 양측 주장에 대한 감상 (17) 상식3 06-11 762
1260 [한국사] 유사역사학자말대로 고구려 백제 신라가 대륙에 있… (9) 고이왕 06-09 760
1259 [한국사] 궁금한게 함보를 김씨라고 기록한 역사서가 없는데 (34) 하응하치 02-17 760
1258 [한국사] 조선일보의 자화자찬? 반쪽짜리 백년사 mymiky 03-10 760
1257 [한국사] 임나가 호남까지 장악했다니 먼 개솔이야? 징기스 11-03 759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