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5-05-05 15:13
[기타] 개략적으로 그려본 고구려 영토 변천사
 글쓴이 : 꼬마러브
조회 : 12,041  


세력권이 아니라 직할령을 표시했습니다.

<1대 추모왕>

크기변환_추모왕 시기.jpg

북부여에서 내려와 졸본을 장악한 추모왕은 졸본을 거점으로 비류국과 행인국, 북옥저등을 정벌하여 영토를 확장했다.



<2대 유리왕>

크기변환_유리왕 시기.jpg

추모왕에 이어 왕이 된 유리왕은 국내성으로 도읍을 옮기고 선비와 양맥 그리고 현도군에 속해있었던 고구려현을 정벌하여 영토를 확장했다.



<3대 대무신왕>

크기변환_대무신왕 시기.jpg

대무신왕은 북쪽으로는 동부여를 공격하여 동부여의 왕이였던 대소를 전사시키고 동쪽으로 구다국과 개마국을 점령하였으며 남쪽으로 최리의 낙랑국을 점령하여 영토를 확장했다.


<5대 모본왕>

크기변환_모본왕 시기.jpg

모본왕은 북쪽으로 동부여를 완전히 병합하였고 서쪽으로 지금의 북경인근인 북평과 상곡, 어양, 태원 등지를 공격하여 위엄을 과시했다. 영토를 크게 넓힌 모본왕은 자만에 빠져 국정을 제대로 돌보지 않고 폭정을 하다가 신하들에게 죽임을 당했다. 남쪽의 낙랑국은 고구려가 어려운 틈을 타 한나라의 도움을 받아 고구려로부터 독립을 했다.


<6대 태조왕>

크기변환_태조왕 시기.jpg

모본왕에 이어 왕이 된 태조왕은 동쪽으로 동옥저와 갈사국, 조나등을 공격하여 복속시키고 서쪽으로 현도군 등지를 공격해 요동을 넘어 요서에까지 진출하였다. 그리고 한나라가 고구려가 점령한 현도를 공격할 때 동부여는 한나라를 도와 고구려의 속국에서 벗어난다. 또한 고구려가 한나라의 요동군을 공격할 때 동부여가 한나라를 도와서 고구려군을 깨뜨려버린다. 이후로 고구려와 동부여의 갈등은 걷잡을 수 없게 된다.


<9대 고국천왕>

크기변환_고국천왕 시기.jpg



태조왕 이후 고구려는 상황이 안좋아졌다. 수성이 반란을 일으켜 왕이 되고 폭정을 하다 신하들에 의해서 쫒겨나고 신대왕이 추대되었다. 이후 신대왕이 둘째 왕자인 남무를 태자로 책봉하자 첫쨰 왕자였던 발기가 반란을 일으키고 요동태수 공손강에게 투항하기도 했다. 이런 어려운 상황에서 고구려는 영토를 넓히기 보다는 국가의 기틀을 다듬는데 노력을 기울었고 이 상황에 을파소와 같은 명재상이 나와 국가는 안정되었다.


<11대 동천왕>

크기변환_동천왕 시기.jpg

고국천황 다음으로 왕이 된 신상왕은 도읍을 국내성에서 환도성으로 옮겼고 이후 왕이 된 동천왕은 위나라가 점령한 서안평을 점령하였고 이에 분노한 위나라는 관구검을 보내 환도성까지 침입하여 환도성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동천왕은 쑥대밭이 된 환도성을 더이상 도읍으로 삼기 어렵다 생각하여 평양성으로 도읍을 옮긴다. 삼국사기에 따르면 이 떄 신라와 전쟁을 해 이겼다고 한다


<13대 서천왕>

크기변환_서천왕  시기.jpg


서천왕은 숙신이 변방을 침입해 백성들을 죽이는 일이 발생하자 분노하여 숙신의 중심지였던 단로성의 추장을 죽이고 숙신 주민 600여가를 부여의 남쪽으로 이주시켜 살게했다.(사실 숙신의 위치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모르겠습니다.)


<15대 미천왕>

크기변환_미천왕  시기.jpg

서천왕 다음 왕이 된 봉상왕이 폭정을 하자 신하들에 의해 왕이 폐되고 미천왕이 새 왕으로 추대된다. 미천왕은 북쪽으로 모용선비를 공격하고 남쪽으로는 낙랑국에서 분리된 대방국을 공격하였다. 미천왕 3년에 왕은 3만여명의 군사를 이끌고 현도군을 공격해 포로 8천여명을 사로잡았고 12년에는 서안평을 점령하고 14년에는 낙랑군을 공격하여 멸망시켰다.


<16대 고국원왕>

크기변환_고국원왕 시기.jpg

고국원왕시기 나라는 어려워진다. 서쪽으로 전연이 쳐들어와 요동땅을 잃고 만다. 그 후 왕은 평양의 동황성으로 도읍을 옮겨 나라를 재건할 기회를 노리나 남쪽에 백제가 쳐들어와 왕은 백제군에게 죽고 말았다.


<19대 광개토왕>

크기변환_광개토왕  시기.jpg

고국원왕 이후 어려원진 나라를 소수림왕과 고국양왕이 다시 기틀을 다졌고 그 후 왕이 된 광개토왕은 이를 기반으로 서쪽으로 후연을 공격하여 멸망시켰다. 그 후 398년에는 숙신과 거란까지 진격하여 영토를 확자앴다. 그 후 북쪽으로 동부여를 공격하여 64개의 성을 함락시켜 통합시키고  남쪽으로 동예를 넘어 백제를 공격하여 영토를 확장했다. 또한 가야까지 진출하여 김해가야를 도륙해냈으며 왜를 격퇴시켰다. 이후 고구려는 신라를 속국으로 삼는다. 이 때 현재 북경일대인 유주에까지 관리를 파견하여 간접적으로 통치했던 것으로 보인다.


<20대 장수왕>

크기변환_장수왕 시기.jpg

광개토왕 다음으로 왕이 된 장수왕은 평양으로 천도하고 남쪽으로 백제와 신라를 공격하여 땅을 넓혔다. 그리고 북쪽으로는 지두우까지 진출하였고 서쪽으로 북연의 수도를 점령하고 멸망시켰다. 이후 북위를 포함한 북조와 송이 고구려의 눈치를 볼 만큼 고구려의 위상은 실로 대단했다.


<22대 안장왕>

크기변환_안장왕  시기.jpg

 장수왕 이후 신라와 백제가 동맹을 맺어 고구려를 계속 공격해와  장수왕때의 영토를 상당부분 잃었다. 단 서쪽으로 현재의 조양일대를 공격하여 요서에 영향력이 있음을 과시하였다.


<25대 평원왕>

크기변환_평원왕 시기.jpg

평원왕시기 고구려는 내부사정으로 상황이 악화되었고 남쪽에서 신라가 공격해왔다. 또 이때 돌궐과 북주가 침입해왔으니 격퇴시켰다. 이후 고구려는 북만주일대와 연해주일대의 지배권을 강화한다(온달장군도 이 때 사람이다)


<26대 영양왕>

크기변환_영양왕 시기.jpg

이후 고구려는 중원의 신흥강국인 수나라와의 전쟁이 일어났다. 그러나 고구려는 을지문덕을 포함한 명장들의 덕으로 수나라의 침입을 모두 격퇴시켰다. 그리고 남쪽으로 신라를 공격하였다.


<28대 보장왕>

크기변환_보장왕 시기.jpg

이후 고구려의 내부사정은 굉장히 어려웠다. 귀족들은 서로 권력다툼을 일으켰고 이 상황에서 연개소문이 보장을 옹립하여 스스로 대막리지의 자리에 올랐다. 그 후 당나라와 신라는 연합하여 고구려를 공격했으나 연개소문이 있을 당시 다 격퇴시킨다. 하지만 연개소문이 죽은 뒤 내부분열로 인해 고구려는 멸망하고 만다. 



-------------------------------------------------------------------------------------------------추가     후기신라~세종시기 지도


크기변환_크기변환_제목 없음.pn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shrekandy 15-05-05 15:37
   
우오오오오....좋은 초고퀄리티 자료 감사합니다. 꼬마러브님께서 직접 만드신  지도들은 어째 죄다 깔끔하고 보기 좋게 생겼네요
     
꼬마러브 15-05-05 15:57
   
감사합니다
아돌프 15-05-05 17:20
   
마지막 짤은 후 고려의 노력이 절절하게 와닿네요
     
꼬마러브 15-05-05 17:35
   
지금 우리는 고려 공민왕이 요동을 수복했을 때의 영토의 3분의1의 크기에서 살고있죠ㅎ
     
나와나 15-05-05 21:15
   
인정 ㅋㅋ
두부국 15-05-05 18:46
   
저 당시랑 지금이랑 국경개념이 많이 다르군요
     
꼬마러브 15-05-05 21:30
   
네 저 시기때는 지금처럼 국경선이 딱 그어져있는 것이 아니기때문에 그리기 상당히 애매한 부분이 많았어요
gaevew 15-05-05 19:46
   
축소판이군요. 대륙에서 한반도로..
Windrider 15-05-05 20:24
   
와 빡셀거같군요. 좋은자료 감사합니다.
alskla9 15-05-05 20:52
   
요서가 아니라 요동임 요동반도있는데가 요동
     
꼬마러브 15-05-05 21:31
   
전 난하요수설을 지지합니다. 아마 삼국시대 후기쯤와서 지금의 요동이 요동이 된 것 같군요
     
바람노래방 15-05-06 13:39
   
요동, 요서는 시대에 따라 그 위치가 계속 변해 왔습니다.
딱 여기가 요서, 요동이라고 한마디로 정하기 어렵죠.
바람노래방 15-05-06 10:20
   
고생하셨네요!
남궁동자 15-05-06 13:56
   
고구려시대 평양은 저기가 아닐텐데요.
     
꼬마러브 15-05-06 15:46
   
뭐 장수왕 이전의 평양은의견차가 있을 수 있다 생각하지만 장수왕이 천도한 평양은 지금의 평양이 맞습니다
다물정신 15-05-06 20:35
   
잘봤습니다.
북창 15-05-06 21:46
   
연해주에 고구려 유적 발견되었는데...연해주는 공지군요...
     
꼬마러브 15-05-06 21:51
   
연해주쪽은 고구려가 반독립적으로 간접통치했던 지역이죠.. 직할령으로 그리기는 애매해서 배제했습니다. 그렇다고 완전히 연해주땅을 고구려에서 배제시켜서 그리지도 않았고요..
고래고렛 16-01-21 21:22
   
요동반도 잘못그리셨습니다. 요동반도는 한나라이후 공손가의 영향권으로 미천왕대 311년 모용선비가의 요동군을 정벌함으로써 고구려가 요동을 차지하는 것입니다.
교과서에 대부분 고구려의 전성기영토만 나오기때문에 대부분 요동하면 고구려가 점유한 땅이라고 생각하실지 모르게지만 사실 초반부터 점유한 땅은 아닙니다.
고구려를 사랑하는 맘은 잘 알겠으나 저부분은 주의하셔야 겠어요.
고구려 2대까지는 졸본지역에 머물러 있는 소국에 불과했습니다. 삼한의 목지국보다 규모가 작을것이라고 윤내현 단국대 교수님의 추론이 있었죠.
숙신의 위치는 연해주지방입니다. 숙신이나 읍루, 물길, 흑수등이 다 같은 말갈계 부족이죠.
 
 
Total 17,4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414 [공지] 게시물 및 댓글 신고방법 (5) 객님 07-11 12762
17413 [베트남] 베트남을 울린 안남국 왕손 한국 화산 이씨 (10) 부르르룽 10-23 12744
17412 [중국] 대륙파이터들의 쿵푸무쌍 파이팅 (9) 휘투라총통 04-20 12632
17411 [기타] 한국의 발골 (12) 전쟁망치 12-21 12606
17410 쪽바리 여자~~~ (35) 니뽄 06-13 12401
17409 [북한] 북한 안학궁 발해궁 복원 ㅎㄷㄷ 스케일 (11) shrekandy 01-22 12341
17408 [기타] 아시아의 남미 천년식민지 중국 (12) gagengi 08-15 12314
17407 [일본] 죽은 사람의 가죽으로 만든 인형. [심장 약한사람 클… (5) skeinlove 08-30 12268
17406 [기타] 7000년전 한반도 유럽인류발견 (6) gagengi 09-16 12233
17405 [몽골] 한국과 몽골 유전적 일치를 DNA로 밝히다! 치우비 12-27 12067
17404 [기타] 국제결혼 이혼률이 무려 90%라고??? (20) 슈퍼파리약 02-29 12067
17403 [기타] 개략적으로 그려본 고구려 영토 변천사 (19) 꼬마러브 05-05 12042
17402 [기타] 한국남자와 개는 출입금지 백인남성 전용클럽!!![펌] (7) doysglmetp 07-02 12040
17401 [기타] 발해유민이 멕시코 아즈텍문명 건설 - 손성태교수 (33) gagengi 12-16 12024
17400 [중국] 인도네시아의 화교 학살. 떼놈 혐오가 불러일으키는 … (9) Gold 08-03 11966
17399 [기타] 조선은 똥천지? 일본도 할말 없다 (11) shrekandy 05-18 11937
17398 [기타] 금나라 청나라 고려 조선은 망하는 패턴이 너무나 닮… (1) 대은하제국 09-03 11904
17397 [다문화] 내 아내는 월남댁<다문화인의 성 생활, 성 풍습> (33) 큰형 03-18 11901
17396 [기타] . (3) 커피는발암 02-07 11824
17395 [기타] 청나라 마지막 황제의 후손들은 김씨성을 쓰는 중.. (11) Centurion 02-26 11792
17394 [일본] 임란때 왜군을 "세계적으로 강한 군대"로 보지 않는 … (400) 전략설계 07-26 11788
17393 [기타] . (7) 커피는발암 02-14 11727
17392 [기타] 중국역사지도에 나온 고구려영토 ㄷㄷㄷㄷ (14) 유리수에요 02-27 11707
17391 [기타] 이거 실제기록인가요? (22) 대은하제국 05-08 11701
17390 [일본] 19세기 말 일본 일반 백성(사진) (19) 굿잡스 02-04 11699
17389 청군의 80만 학살 밝힌 ‘양주십일기’ (16) q 10-10 11669
17388 [기타] 한국의 해병대가 탱크를 앞세워 터키군 막사를 포위… (53) 슈퍼파리약 09-17 1163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