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1-08-23 21:03
좌파 4000명, 北인권 고발 대학생들 얼굴에 물 끼얹고 .......
 글쓴이 : skeinlove
조회 : 1,139  

서울광장서 김정일 비판 영화 상영 도중 중단]
시국대회 참가자들 밀려들어 행사 중인 대학생들에게
"너희들 어용이지? 돌아가라" 경찰, 충돌 막기에만 급급
"진보단체, 北 독재에 침묵" WSJ, 서울광장 동시집회 보도

"니들 어용이지? 안전은 보장해줄테니 집으로 돌아가라."

지난 20일 오후 9시 40분쯤 서울 시청앞 서울광장. 민주노총, 금속노조, 민주당, 진보신당 등 4000여명(경찰 추산)이 참가한 '희망시국대회'측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7개 대학생 보수단체가 개최한 '8월의 편지' 행사 참석자 400여명을 몰아세웠다. 이날 오후 소공로, 종로, 을지로 등에서 시위를 벌여 도심 곳곳의 교통을 마비시켰던 이들은 서울광장으로 밀려들어 8월의 편지측을 포위하다시피 했다. '8월의 편지' 행사를 개최한 대학생들은 "오늘 자정까지 광장 사용을 승인받았다"고 항변했지만 묵살됐다.

20일 오후 9시 40분쯤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대학생 보수단체들이 북한인권을 고발하는 영화 ‘김정일리아’를 상영(스크린)하는 가운데 민주노총 등 4000여명의 시위대가 광장에 몰려와 불법 집회를 강행했다. /오종찬 기자 ojc1979@chosun.com

◆4000명이 400명 포위

8월의 편지 행사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을 위해 LANK(북한인권개발법률협회), 한국대학생포럼, 북한인권학생연대 등 7개 대학생 단체가 주최했다. 이날 정오부터 자정까지 서울광장을 사용하겠다는 사용 신청을 지난 6월 22일 시청에 접수해 승인 받았고, 52만여원의 사용료도 냈다.

8월의 편지 주최측은 시민들로부터 접수받은 북한에 보낼 편지들을 이날 오후 1시부터 낭독했고, 북한인권법 통과를 촉구하는 서명 행사도 가졌다. 밤 8시 10분부터는 북한의 비참한 인권 상황을 다룬 영화 '김정일리아'를 상영하고 있었다.

그러나 희망시국대회측은 이날 오전부터 불법 집회를 계획하고 있었다. 이들은 서울광장의 동쪽에 별도 무대를 설치했다. 인지연(38·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 LANK 회장은 "수차례 시설물 철거를 요청했지만 아랑곳하지않고 무대를 설치했다"며 "경찰들도 불법 설치를 묵인했다"고 말했다.

이날 밤 서울광장에는 6000여명의 경찰이 인간띠를 이루며 광장을 반으로 갈라 양측의 충돌을 방지했다. 경찰은 그러나 민주노총의 불법 집회를 막지는 않았다. 8월의 편지에 참가한 한 대학생은 "경찰은 충돌을 막는데만 급급했다. 우리 400명 보다는 민주노총 4000명을 자극하지 않는데 신경을 쓰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시국대회측은 스피커 볼륨을 최대로 올린 채 북한의 인권 상황을 비판하는 영화 '김정일리아'의 상영을 방해하기 시작했다.

◆'김정일리아' 상영을 방해한 사람들

김이환(23·고려대 북한학과 2년) 대학생미래정책연구회 회장은 마이크를 잡고 "질서를 지킵시다. 대한민국은 목소리 큰 사람이 이기는 곳입니까?"하고 외쳤지만, 희망시국대회의 스피커에서 쏟아지는 요란한 운동권 가요 소리에 묻혔다.

민주노총 시위대들은 '김정일리아'가 상영되는 스크린을 향해 생수통을 던지는 등 상영을 방해했다.

일부는 "(아르바이트비) 10만원 받고 왔냐? 이러면 안 된다"며 생수병으로 학생들의 얼굴에 물을 끼얹기도 했다. 대학생들은 "좌파들이 스피커 음량을 높여서 영화 상영을 방해했다"면서 "김정일 비판 영화가 상영되는 것을 막으려는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11시 15분쯤 이 영화를 3번째로 상영하던 도중에 갑자기 스크린이 꺼지면서 중단됐다. 8월의 편지 주최측은 "저 사람들이 우리 무대 전력선을 칼로 끊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전력선은 예리한 칼 등으로 잘라져 있었다.

이 사건은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넷판에도 보도돼 "북한인권 개선을 주장하는 한국 인권단체와 진보적인 노동단체가 서울광장에서 동시에 집회를 열어 양측 간에 긴장감이 흘렀다. 그러나 진보단체측에선 북한의 독재정치에 대해서는 침묵했다"고 썼다.

☞영화 '김정일리아'… 北 인권 유린 고발 美감독이 만든 다큐, 선댄스영화제 수상작

영화 '김정일리아'는 12명의 탈북자가 북한의 인권 유린과 정치범수용소의 실태 등을 고발하는 인터뷰 형식의 70분짜리 다큐멘터리다.

영화의 제목인 김정일리아(Kimjongilia)는 베고니아 품종의 붉은 꽃으로 북한에서 '김정일화'로 불리며 신성시되고 있다. 1988년 김정일의 46세 생일에 일본의 식물학자가 베고니아 품종의 꽃을 개량해 선물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여류 감독 낸시 하이킨이 지난 2002년 일본에서 열린 국제인권회의에 참석해 탈북자들의 증언을 듣고 지난 2009년 제작했다.

2009년 미국 선댄스영화제 다큐멘터리부문을 수상하고 지난해 체코 윈윌드영화제 그랑프리를 수상하는 등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국내에는 지난 6월 말 개봉됐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호감만땅 11-08-23 21:34
   
헐...정말 말이 안나오네요...
쿠르르 11-08-23 23:47
   
저건 좌파가 아닌데요... 종북세력이지...

순수좌파분들 억울할듯...저렇게 좌파사칭하는 종북세력때문에 ..
     
나무아래 11-08-24 00:41
   
그렇죠. -_-; 뭡니까. 내가 저 자리있음 때려주고 싶군요.
유래인 11-08-24 00:33
   
좌파가 아니라 그냥 빨갱이들인듯;
김일성,김정일 추종자들...
R.A.B 11-08-24 17:31
   
이래서 국보법은 폐지하면 안됨.
 
 
Total 179,7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22934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50169
6645 한국의 우파와 우파정당 - 진정한 우파의 조건 1 (4) 사노라면 06-05 614
6644 이 사진 보고 진짜 나꼼수충들이 불쌍하다고 느꼈음. (6) 안대여 06-05 966
6643 종북 백화점 (1) 안대여 06-05 603
6642 이자스민 짱이야~ - Daum 까페 (1) 내셔널헬쓰 06-05 720
6641 박지원의 비리 백화점 (3) doysglmetp 06-05 770
6640 한국판 나치즈가 필요 (12) fuckengel 06-05 669
6639 잠금 (3) 짜짜로니 06-05 147
6638 진보가 민주당을 비판한다. 바람꽃 06-05 583
6637 김어준의 복수극은 끝났다 (5) 소울메이커 06-05 796
6636 진보가 김대중을 비판한다. (4) 바람꽃 06-05 552
6635 잠금 짜짜로니 06-05 86
6634 심상정 “진보정당내 눈에 보이지 않는 지하권력 존재한… (2) DarkMarin 06-05 856
6633 ... (1) 블루이글스 06-05 162
6632 이제만나러갑니다 보구있는데 (1) fuckengel 06-05 757
6631 가생이 정게 심각하구만... (10) 등불처럼 06-05 1065
6630 참 이상한게.... (7) exerciseaddict 06-05 627
6629 어느 사이트의 노무현 추모 게시판 (23) 로코코 06-04 946
6628 통진당과 임수경 발언.. 언론이 연일 이슈화 이유부터? (15) 쪈쪈 06-04 796
6627 박지원 하면 대북 송금 비리로 유명한 사람 아닌가요? (2) principes 06-04 527
6626 민주당 보면 참 말아먹는데는 수준급인듯. (4) principes 06-04 593
6625 박근혜의 국가관 논란 (11) 쪈쪈 06-04 803
6624 [펌글] 이거 심각한거 아닌가요.. (39) 남양유업 06-04 814
6623 친일파청산법은 누가 반대하나요? (11) 냐옵니 06-04 587
6622 근데 친일파를 좋아하는 한국인의 유전자는 임진왜란때… (16) 냐옵니 06-04 674
6621 아하 전두환의 3S가 한류의 원조구나 (4) 냐옵니 06-04 667
 <  6921  6922  6923  6924  6925  6926  6927  6928  6929  69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