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14-08-27 17:50
[기타] 한국장르문학이 글러먹은 이유
 글쓴이 : 개츠비
조회 : 7,076  

출처는 판갤펌)
판갤러면 최소한의 교양은 있으리라고 생각하고 글을 쓴다. 따라서 대단히 불친절할 수 있다. 모르겠으면 네이버 찾아서 지식을 쌓은 후 보도록 해.

일본의 라이트 노벨은 소설과 가벼운 스토리의 중간 이라는 의미가 있다.

소설이라는 것은 기본적으로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라는 것이고, 이야기라는 - 서사구조의 하나의 갈래에 불과하다.

서사 구조라는 것은 - 이야기를 뜻하고 이야기 안에는 그야말로 무수히 많은 장르가 존재하는 거지.


그리고 소설, 다시 말해 문학이라고 하는 것은 현실을 반영하여 허구로써 재구축하는 작업을 통해 만들어진 '허상'을 보여주는 거다.

본래 소설이라고 하는 것은 대리만족이 주가 아니라.


/네놈들이 현실을 긍정하는 것은 좋은데, 이런 부분은 그냥 ㅈ같은 거고, 따라서 수정할 필요성이 있다,/


쉽게 말해 문제제기라는 부분이 굉장히 중요하게 여겨진다.


그러나 재미가 없으면 아무도 보지 않고, 사람이란 구체적인 예제를 들어주지 않으면 /그래서?/라고 되묻는 하찮은 종족이기 때문에 씨1발 놈이 여기 예제 있다! 좀 알아 쳐들어! 라고 쓴 것이 바로 문학이다.

 따라서 고대의 문학은 교훈이라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했지. 그리고 이러한 것은 사회와 개인의 자기성찰을 유도해냄으로써 자정작용을 일으키는 힘을 가졌다. 

대리만족을 통한 스트레스 발산은 2차적인 것에 불과하지. 우리들은 세익스피어를 우러러 보지만 그의 작품이, 그의 시대에 가졌던 것이 현실 비판이라는 것은 무시하고 있다. 

다시 말해 작가가 목표로 삼아야 하는 것은 현실을 비판하되, 수용하지 않되면 안될 정도로 재미있는 작품을 쓰는 것이다. 이는 매우 어렵다. 이야기라는 관점에서 보면 원나블이라 불리는 만화조차도 범위를 벗어날 수 없다.


명작이 왜 명작이고, 수작이 왜 수작인가.

스테디 셀러는 무엇인가.


이러한 부분에 있어 고민, 성찰, 노력, 공부를... 한국 사회는 포기했다. 하지 않아. 출판사건 작가건, 그냥 지금 당장 똥구녕 긁어줄 수 있는 작품만을 찾고, 그게 대세라고 갈채를 보내지.


그것이 계속 반복되었다.

나는, 현대 판타지 다운 현대 판타지의 시초 한국 디맨션 개발, 그보다 앞서 별걸 다 가르치는 학원을 썼다.

사실 그 전에도 효연 철학원이나 이런것들 많았다.

옥스타칼니스의 아이들이나 (옥스는 너무나 무거웠지만) 탐그루 (괜찮았지만 뒤로 가면서 망했지.) 많이 있었지.

그러나 실제로 돈을 번 작품은 사이키델리아, 지크, 강철의 제국과 같은 것들이다.


왜냐고?

그냥 독자고, 출판사고, 기획이고, 작가고 그냥 전부 다 미개해서 그렇다. ㅡㅡ;




있잖아.

단지 대리만족을 위한 글을 쓰는 사람과 현실을 반영하여 코드를 맞추고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사람이 만들어내는 작품 사이에는 상상도 할 수 없는 그 이상의 /차이/라는 것이 존재해. 

그런데 사회가 전자의 손을 들어주고 후자의 손은 /병1신 - 재미없음/하고 밟아버림. 까놓고 말해서 원나블만큼의 철학적 요소도 없는 소설이 태반인게 한국 장르계다. 

그리고 그러한 것을 원하는 독자는 한국 장르 소설 안본다. 일본만 들여다 봐도 야겜 따위에 그런걸 우겨넣는 놈들 천지인데, 뭐하러 상상이라는 번거로운 작업을 겸해야하는 한국 장르 소설을 보겠나.


안본단 말이지. 안팔린단 말이지.


지금 와서 독자들은 세계적인 안목을 통해, 식자질도 하면서 주고받는데 한국 장르 출판계는 여전히 소드 마스터, 9써클 마법사 이딴것 비교하면서 지들끼리 산다.


이건 마치, 한국 온라인 게임과 스팀의 문명을 비교하는 것과 같아.


작년에 죽은 로크미디어의 성용이하고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 이야기를 하다가 내가 노가다 이야기를 했어

야. 하루 일당이 9만원인데 9천원 떼고 8만 1천원 받는다. 라고 하니까

형님. 저 그만두면 같이 좀 부탁드립니다 


이러더라.

연봉 1700이래.


한국에서 작가는 노동자가 아니라 자영업자야.

자영업자는 세금이 세고, 또한 자영업자라고 해서 다 같은 자영업자가 아니야.


작가 = 학습지 교사 와 같아.

세금은 자영업자인데, 실제로는 신용카드 한장 제대로 만들 수 없는 직업이야.

물론, 존1나 잘팔려서 돈 많이 벌면 다르지.

근데 존1나 잘팔리게 되는 것도 그냥 되는게 아니야. 마케팅이나 이런걸 밀어줘야하고

무엇보다 그런걸 쓸 때까지 누군가가 먹여 살려줘야해.




작가는 자영업자야. 근로자가 아니야. 출판사든, 어떤 회사든, 누구에게도 무엇도 보장받을 수 없어.

그냥 대우 자체가 그래. 그것 뿐이야? 돈이 된다면 뭐든 하는 놈들이 넘처나는게 한국이야. 조회수 조작, 추천수 조작 그런 것은 말할 필요도 없고. 한국인의 고정 관념은 둘째문제고.




진짜 문제가 존---- 나게 많아.




그래서 결국 어떤 놈들이 작가로 살아남느냐면.




작가로써의 양심을 버릴 수 있거나, 노예처럼 글 쓸 수 있는 자.




작가는 철저하게 /을/이다. 절대 갑이 될 수 없어. 갑이 될 수 있는 사람은 정해져 있어.

작가로써 갑이 되려면 운이 /귀여니/ 수준으로 좋아야해.




시대를 잘 타고 나야지.




덤으로 작품에 철학이나 문제제기나 이런걸 넣어서는 안돼. 한국 독자들은 그런걸 싫어해.

그런걸 좋아하는 독자도 있지만, 그런 독자들은 한국 소설을 아예 안봐.





기억에 나는 것 중 하나가 시드노벨인데, 나도 소싯적에는 시드에 투고를 했었어.

심사하는데 2달 반이 걸리더라. 왜 그리 걸리는지 이상해서 IRC 대화방에 찾아가서 대화하고

알았어.




뽑힐 놈은 이미 정해져 있었는데, 작품이 좋은게 많아서 하나 더 뽑아야 하는데 뭘 뽑을까 ...

그 이야기 들었을때, 이건

꼬리구나.




... 시드노벨 초기 중에 꼬리라는 단어가 들어간 작품이 있을 거야. 내가 그때 투고하고 최종심사까지 가서 떨어졌는데

들은 소리가




일본 야겜 스토리예요. 일본 가세요.




이거였거든.




한국 출판계가 그 정도 밖에 안 돼. 그냥 그런 곳이야. 이걸 친구에게 들려줬더니 최고의 찬사래.

씨1발 뒤질라고. ㅡㅡ;



요즘 들어 뭔가 고처보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이 눈에 들어오긴 하는데, 기성 출판계 인간들은 아직도 아류작 양산으로 떼돈번다에 정신없어.



새로운 것을 창작해서 그걸 넓혀서 세계에 도전??? .... 낄낄낄. 




작가님. 그건 작가님 생각이구요. 니1미 씨2발 놈들아!

내가 일본 라노벨 들어올 때, 야 이 씨1발 것들이 이렇게 하면 잠식 당한다고. 지금이라도 방향을 돌려야한다고 입에 거품물고 떠들때




고작 한다는 소리가.




에이, 그럴일 없어요. 한국과 일본은 문화적 토양이 어쩌고 저쩌고... 씨1발놈들.


낄낄낄


그런 것이 빡쳐서 환상에 갔다가. 환상이 하도 돈 떼먹는걸 보고 뿔에 갔는데

뿔은... 좋은 원고를 주면 빠꾸를 놓고, 좋은거 쓰지 말라고 해서 



씨1발 내가 다음달 쌀밥 먹고 싶어서 굽힌다. 개1새1끼들아 하고 쓰다가

조아라가 변한다고 해서 가서.

자x 보x 넘쳐나고 1위 200만원 버는 곳에 가서 생존본능 연재해서, 키우고, 간담회 가서 이렇게 가면 안된다 하고 

지1랄 한바탕 했더니 




조아라 사장새1끼가 한다는 말이.




내가 나 돈 많이 벌자고 조아라 운영하는 거지, 작가 위해서 하는 줄 아냐. 이지랄.




그러고 나서, 탑 노블레스... 낄낄... 노블리스 최고 노예작가가 되었는데, 조항에 그런게 있었음

연재 전에 조아라하고 협의하에 연재한다.




협의 하에... 이게 얼마나 ㅈ같은 이야기냐면.


"작가님. 제 생각에는... 우리들 분석으로는... 이렇게 쓰셔야 합니다."




야이 개1새1끼들아. 그렇게 고민하고 난 다음에 나온 말이, 여성 위주로 19금 없이 쓰세요. 신사적인 글 써주세요.




그래서 내가 쓴게 엔젤사커였는데, 도저히 못쓰겠더라.




근데 그 전에 7'day's 썼었는데

차라리 그거 쓰는 중에 태클이 걸려온거, 그때 태클건 사람과 지금은 잘 지내지만 내가 개쌍욕을 퍼부었었지.




엔젤사커 다음에.. 시2발 노가다 하다가




신의 게임... 씨1발.

야한 장면 넣지 말라며! 개잡1놈들아!

하렘 쓰지 말라며.




그 다음에 쓴것 몬스터 월드, 이때 상의한 새1끼는 이런 말을 하데.




군인을 주인공으로 써주세요. 반드시 성공합니다.

야- 나 생계 유지 사유로 군대 면제받고 개같이 글만 쓴 놈인데, 군인을 주인공으로 쓰라고?

쓰세요.

못써

쓰세요.



이지1랄하는게 반복인데, 이게... 일반 출판사들의 행태다.


네 재능이나 가치관이나 그딴것 상관없어. 그리고 망해도 책임 안짐. 그냥 기획들 마음대로임. 근데 이게... ㅋㅋㅋ



기획의 대부분이 인센티브만으로 살아가지 급여 없어.


이런 토양에서 양질의 글?

........... 나오면 이상한거지.

그래서 내가 환상을 그나마 쳐주는게 걔네들은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단- 한마디도 하지 않았어.

그래서 나온게 검은 현자하고 네티바논이지.

로크도 디맨션 때는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3권부터 인세가 50만원 미만이었을 뿐이지.


그런 놈들이 돈은 잘벌어. 출판사 건물 세우고, 별 거지같은 작가들에게 돈 천만원씩 들이밀어넣고.

그냥..

조언해줄게. 한국에서 출판업, 기획자 이딴거 했다는 놈들 믿지 마. 그냥 네가 네 회사를 차려서 꼴리는대로 살아.


요즘 작가 연합 만들어서 이북 업체에 들이밀면 된다. 

기성 출판사, 업체들에게 밀어넣지 마라.

그건 /나는 노예입니다. 봉입니다/하는 거야.


어차피 망할 거면 쓰고 싶은 글을 써라. 쓰고 싶지도 않은 글을 써서 망하는 것보다 1000만배 낫다.


이상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마느님 14-08-27 18:04
   
뭣보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책을 잘 안읽죠.
심지어 중국도 한달에 2권이상 읽는데 우리나라는 1권도 안읽는걸로,,,
(이건 통계니까 저한테 태클 거셔도 전 통계대로 말씀드렸다고밖에 말씀 못드리겠네요.)

이렇게 책을 안읽으니 출판업계가 전반적으로 안좋죠.
당연히 국산 라이트노벨 시장도 안좋을수 밖에
뭣보다 국산 라이트노벨 업계부터가 일본 라노베 시장을 그대로 본따온거라는 이미지가 박혀있고
뭐 실제로 다르지도 않지만요.
일본산 라노베가 정발이 안되는것도 아니고 꾸준히 들어오고
번역텍본으로 보시는분들도 많으니..
국산 라노베를 사서 봐야할 이유를 못찾는거죠. 뭐..

저 역시도 주위의 평가가 좋은것들이 아니면 안보는 주의라
거기다 국산 양판소에 먼치킨,판협지 소설들은 질리도록 본지라
더이상 빼먹을 단물도 없네요.
하림치퀸 14-08-27 18:27
   
그냥 책 자체를 안읽음...
엔터샌드맨 14-08-27 18:51
   
한국사람들의 독서량이 절망적인 수준인 동시에 한국 출판업계의 수준도 절망적인 수준이 되어가고 있죠.

책을 좋아해서 달에 한두권씩 꼭 구매하는 편입니다만, 한국 소설을 사본적은 한번도 없습니다.

재미가 없어요. 제대로된 글쟁이가 씨가 말라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사람들이 책을 안읽는다면 읽을만한 작품을 내놓는게 우선인데,

현재의 장르문학은 꾸준이 읽던사람도 떠나가게 만드는 수준이니까요.
ㅠㅠㅠ 14-08-27 19:39
   
우울하네요. 하긴저도 한국판소는 눈마새밖에 안읽어봤으니...
전사짱나긔 14-08-27 23:21
   
이 글 쓴 작가님이 누구인지 알겠군요.
이 작가님의 최고작은 유메리아의 별이라고 일본 라노벨을 찜쪄먹는 굉장한 메이드 히로인이 나오는 작품인데 언급이 없으신걸 보니 작가 개인적으로는 아주 맘에 안드시는가 봅니다.
그리고 소위 중2병으로 흑화하셔서 저렇듯 시크하게 변하신듯 한데 그 검은현자가 어중간 하게 성공하는 바람에 결국 노선이 안좋게 풀리신듯.
     
카카오독 14-08-28 15:46
   
설마 검은현자 핀 그리스토반 말씀하시나요?

허.... 그 작가분이시구나;;;

진짜 재미에 비해서 생각보다 못뜬 소설..ㅜㅜ
나가라쟈 14-08-28 07:53
   
출판업...잘 몰랐는데, 읽어보니 빤하네요.

출판업뿐 아니라 한국 사회의 거의 모든 "판"이 저런식으로 짜여져 있습니다.

손대려면 한도 끝도없고 또 그런 의도를 보이면 그 판의 기득권과 추종자들에게 압사

당하기에 초기에 좀 적응하다 그 판에 물들거나 포기하고 떠나게 되죠. 한국에선 전자를

철이 들었다고 하고 포기하는걸 배가 불렀다 혹은 루저라고 지칭하기도 합니다.

현실은 금수저 물고 태어나서 사업체 내고 재미로 즐겁게 글쓰는 입장 아닌 생계 목적인 글쟁이라면

아마도 그 바닥 룰에 따라 글을 써야 입에 풀칠이라도 할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Torrasque 14-08-28 10:30
   
생존본능 작가구나..... 재밌게 봤었는데
정크푸드 14-08-28 11:28
   
옥스타 칼리스.. 정말 참신했죠.
 
 
Total 3,7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애니게시판 운영원칙 (18) 가생이 04-08 118237
3572 [일본애니] 애니게시판의 맞수!.. (23) 4번타자은… 07-08 7409
3571 [일본애니] 드래곤볼 슈퍼 보면서 느낀건데... (9) Lovecraft 08-27 7368
3570 [일본애니] 숨은 명작애니 추천 부탁드립니다.(현재 고수님 3… (64) 몬타나 02-23 7363
3569 [OP/ED] [BGM]러브★히메 OP -사랑의 히메히메☆펫탄코 (3) 마느님 06-20 7334
3568 [기타] 일본인의 한국어 더빙 (10) 암코양이 07-28 7327
3567 [기타] 방탄소년단이 좋아하는 애니 (4) 레스토랑스 10-15 7317
3566 [추천애니] 마음이 따뜻해지는 최고의 치유물(?) 애니 - 학교… (9) 오카포 08-08 7310
3565 [일본애니] 일본은 정말 애니매이션하나는 잘 만드네요. (31) 응가와춤을 04-18 7291
3564 [기타] 2016 만화 대상 결과 발표 (7) 암코양이 03-29 7287
3563 [잡담] 전 블러드C 괜찮게 봤는데요.. (4) 선괴 07-16 7259
3562 [신작소개] 새로운 건담 OVA가 나왔습니다. 기동전사 건담 썬… (7) 오카포 12-20 7240
3561 [기타] 패기 쪄는 아줌마..성전사 단바인 주제곡.. (6) 서클포스 02-27 7224
3560 [기타] 네이버 웹툰. 호랑이 형님 보시는분?(스토리 직접… (14) gjzehfdl 10-06 7214
3559 [국산애니] 아래 글에 다툼이 된 애니 "곤" 원작 (4) 샌디프리즈 01-31 7204
3558 [잡담] 원펀맨 만화책을 이어 움짤로 만든것 (8) 드라이브1 09-09 7187
3557 [잡담] 열혈강호는 아직도 연재중이죠? (19) 인간성황 05-18 7155
3556 [일본애니] 진격의 거인은 내용이 점점 산으로 가는 느낌이… (40) 유란 09-19 7124
3555 [일본애니] 전설의 스트리트액션만화 원작! 도쿄트라이브 영… (3) 몽실언니 05-20 7121
3554 [일본애니] 바케모노가타리 시리즈는 명작이죠 (5) 회도남 05-31 7105
3553 [잡담] 나루토 vs 보루토 (12) 하기기 01-15 7105
3552 [일본애니] 강하고 아름다운 여성 카리스마 리더 (8) 4번타자은… 06-02 7084
3551 [일본애니] 막장애니의 보스 (6) 새연 08-23 7081
3550 [기타] 한국장르문학이 글러먹은 이유 (9) 개츠비 08-27 7077
3549 [잡담] 개인적으로 충격적이였던 애니메이션은... (10) stabber 05-23 7067
3548 [일본애니] 창조주에게 까불면 안되는 이유 (11) 아날로그 05-24 7061
3547 [일본애니] 슬램덩크 인기캐릭터 일본내 2017년 TOP 10 (30) 소리넋 05-15 7055
3546 [미국애니] TV판 저스티스리그 최대반전.... (1) 선괴 02-19 704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