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4-03-27 17:26
[기타] 송호정 교수 "단군은 만들어진 신화"날조다!!!!
 글쓴이 : 정의의사도
조회 : 8,133  

002년 월드컵 축구대회는 치우천황이라는 신화 적 영웅을 한국사회에 강렬하게 각인시키는 계기를 마련했다. 한국 응원단 "붉은 악 마"의 마스코트가 치우천황이었기 때문이다. 왜 치우였을까? 고조선사 연구에 주력하는 역사학자 송호정(宋鎬晸.41) 한국교원대 교수는 최근 펴낸 단행본 「단군, 만들어진 신화」(산처럼刊)에서 "우리 역사를 오래되고 우월한 것으로 보고 싶어하는 국수주의적 역사인식"에서 초래된 결과라고 진단한다. 송 교수는 "치우천황은 황제(黃帝)의 자손이라고 자부한 중국인들의 조상으로 황제, 염제와 같이 민족 시조로서 상징적 인식을 한 것이지 실재했다고 믿는 사람은 적어도 학자들 사이에는 없다"면서, 그럼에도 이런 치우를 한민족의 조상으로 간주 하는 것은 "신화와 전설을 실제 역사로 믿고 싶은 이들의 환상이요, 집착일 뿐이다" 라고 비판한다. 단군과 단군조선, 기자조선, 위만조선, 단군릉 등 고조선과 관련해 각종 매체에 비교적 평이한 논조로 발표한 글들을 묶은 이번 책에 드러난 송 교수의 자세는 크게 두 가지로 정리될 수 있을 듯하다. 첫째, 단군과 단군신화는 실재가 아니라 만들어졌다는 것이며, 둘째, 그렇기에 이런 만들어진 신화를 실재로 간주하는 "재야사학"에 대한 전면비판이다. 이런 비판의 대상으로는 1993년 소위 "단군릉" 발굴 이후 대대적인 단군 및 단 군조선 실재화 작업을 벌이고 있는 북한 또한 예외가 아니다. 그는 "(단군)신화의 내용은 전적으로 꾸며낸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역사적으로 존재했던 사실 그대로도 아니다"면서 "단군신화는 청동기 문화를 기반으로 하는 정 치세력이 여러 부족을 통합하고 고조선을 일으키면서 자신들의 집권이 정당하고 합 법적인 절차에 의한 것이었음을 뒷받침하기 위한 사상으로 제시된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면서도 송 교수는 단군과 단군신화는 역사상 허구이지만, 그런 허구가 한민 족 정체성의 구심점을 형성하면서 "민족의 위기 때마다 우리 모두를 하나로 묶어주 는 기제로 작용해왔음"을 아울러 주목한다. 


이 개똥만도 못한 인간에 대한 반론


이제 서영수의 이 괴상한 논법의 본질을 물을 때가 되었다. 다른 게 아니다. ‘늑대 이기백’의 가르침을 따른 것이다. “윤내현의 연구는 무조건 못 본 척할 것, 말이 되든 말든 무조건 짧은 품평으로 난도질할 것.”

 

서영수의 문장들은 이 원칙을 좀더 사악하게 응용했다. 무시를 넘어 거짓말까지 동원한 것으로 이기백의 원칙을 따르다 못해 과잉 충성에까지 이르렀다. 그러나 기본 정신만은 확고하다. 이기백의 원죄는 서영수에게 완벽하게 전수되었다.

 

다음은 송호정이다. 송호정은 서영수 다음 세대로 주류 고대사학계에서 상대적으로 젊은 층에 속한다. 이번에는 윤내현 외에 윤내현에 동의하는 다른 사람에 대한 태도를 살펴보기로 한다.

 

송호정은 2002년에《단군, 만들어진 신화》를 썼다. 주류 고대사학계의 고조선사 이론을 대중에게 쉽게 설명하는 안내서가 되겠다고 자처한 책으로, 고조선에 관해서는《한국사 시민강좌》만큼이나 대중적 영향력을 발휘한 책이다. 이 책 261쪽~262쪽에서 송호정은 윤내현에 동의하는 익명의 인물을 모욕적으로 비난한다.

 

˝다음으로 비파형동검 출토지만을 가지고 고조선 영역을 설정하는 것이 아무래도 부족했는지 윤내현의 입장에 동조하는 또 한 사람이 출현하여 청동단투도 고조선 옷과 갑옷의 특징적인 장신구라 하면서, 그것이 나오는 요령성·길림성·흑룡강성·한반도는 고조선 영역이라고 강조한다. 이 견해는 윤내현의 주장대로 영역을 미리 설정해놓고 그곳에서 나오는 유물 가운데 청동단추를 주목한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고대 역사에서 고조선 외에는 다른 역사를 보지 않는 또 하나의 착각에서 비롯한 것일 뿐이다. 청동단추는 청동기시대 지배자들 무덤에서 나오는 일반적 유물이지 고조선만의 특징이 아니다.˝

 

이게 전부다. 이에 관련된 다른 얘기는 더 이상 없다. 이 인용의 내용에 대한 검토는 잠시 뒤로 미루자. 핵심은 “윤내현에 동의하는 또 한 사람이 출현하여 어쨌든 멍청한 소리를 했다”는 품평 한마디다. 이 ‘또 한 사람’이란 누굴 말하는 걸까? 과연 그렇게 만만한 사람일까? 송호정의 이 품평은 2000년 10월 7일에 방영된 KBS-TV《역사스페셜》〈비밀의 왕국 고조선〉편에 대한 것이다. 이 프로그램을 확인하면 예의 익명의(멍청한)‘또 한 사람’이 누구인지 금방 알 수 있다.

 

그는 고대 복식 전문연구자인 박선희다. 박선희는 현재 상명대학교 인문사회과학대학 역사콘텐츠학과 교수인데, 당시에도 동 대학 역사학과 교수였다. 2006년 무렵엔 인문사회과학대학장의 직책을 맡기도 하였다. 박선희는 2003년엔《한국 고대복식―그 원형과 정체》를 출간했고 윤내현과 공저로《고조선의 강역을 밝힌다》를 펴내기도 했는데, 한국의 고대 복식 관련 연구에 있어서 최고 권위자다.

 

느낌이 온다. 둘 중 하나다. 송호정이 저런 식의 품평으로 처리해도 될 만큼 박선희가 엉터리거나 아니면 송호정이 근원부터 되먹지 못한 인간이라는 뜻이다. 하지만 전자는 어림도 없는 소리다. 박선희의 해당 논문은《고조선의 강역을 밝힌다》에 수록된〈복식으로 본 고조선 강역〉인데, 읽어보면 설복이 되지 않을 수 없다. 물론 다른 사람은 나와 다르게 평가할 수도 있다. 그러나 어느 경우든 이 논문에 불만이 있는 사람은 정색하고 반증을 제시해야 한다. 그런데 송호정은 위 인용에서 “청동단추는 청동기시대 지배자들 무덤에서 나오는 일반적 유물이지 고조선만의 특징이 아니”라는 한마디만 했다. 비난의 근거는 오로지 이 한마디뿐이고 나머지는 욕설의 수사에 불과하다. 그렇다면 박선희는 청동단추가 청동기시대 일반의 유물이 아니고 고조선만의 특정 유물이라고 말했던 것일까? 천만의 말씀이다. TV에서는 자세히 나오지 않았지만 박선희의 주장은 완전히 다르다. 위《역사스페셜》이 방영되기 6개월 전인 2000년 4월 17일, 박선희는 ‘단군학회’ 1차 토론에서〈열국시대의 갑옷―고조선 갑옷의 발전에 관한 시론〉이라는 논문을 발표한다. 여러 내용 중 청동단추에 관한 것만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청동단추는 청동기시대 지배자들의 무덤에서 나오는 일반적 유물이다. 그런데 이 단추들이 지역에 따라 형태가 뚜렷이 다르다. 특히 비파형동검 출토지역 등 고조선 지역이라 추정된 지역 내부에서는 이른 시기에 집중적으로 발견되며 중국지역은 출토시기가 훨씬 늦고 양도 적다. 중국의 다른 청동기와 달리 청동단추만은 고조선의 영향을 받아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높다.˝

 

아주 황당해졌다. 보다시피 박선희가 주장하는 첫 부분은 송호정의 주장과 똑같다. 그도 그럴 것이 청동단추가 청동기시대의 일반적인 유물이란 사실은, 그 분야 학자들뿐만 아니라 웬만큼 역사에 소양이 있는 일반인이라면 누구나 아는 상식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박선희는 서로 다른 지역의 청동단추를 비교했다. 그렇지 않다면 비교라는 말 자체가 불가능하다. 그럼 박선희는 왜 송호정에게 욕을 먹어야 하나? 송호정은 박선희와 똑같은 얘기를 하면서 왜 박선희를 욕하고 있는가?

 

상식적으로 송호정이 정말로 박선희의 학설을 비판하고 싶다면, 그 주장의 핵심인 뒷부분을 반박해야 맞다. 그러나 반박은커녕 송호정은 박선희가 그런 주장을 했는지도 모르는 것 같다. 그 대신 관련 학자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초보적 상식을 대단한 지식인 양 지껄이고 있다. 조금만 사정을 아는 사람이라면 이런 송호정을 보고 미쳤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대관절 어찌된 일인가? 이 따위를 학문적 반증이나 비판이라고 하면 유치원 아이들도 웃을 일 아닌가? 송호정은 제 정신인가?

 

첫째 가능성은 송호정이 문외한인 독자대중을 속이고 박선희에게 무조건 욕설을 퍼붓기로 작정했다는 것이다. 이기백의 늑대 짓과 서영수의 악성댓글(?)을 감안할 때 불가능한 얘기가 아니다. 송호정의 깡패를 방불케 하는 좌충우돌은 유명하다. 능히 이런 짓을 하고도 남는다.

 

그런데 이 경우엔 두 번째 가능성도 있다. 아마 이게 더 맞을 것이다.

 

내가 보기에 송호정은 박선희의 논문을 하나도 읽지 않았다. 그 당시 박선희가 그런 연구를 하고 있는 줄도 몰랐을 것이며, 실은 박선희가 누군지조차 몰랐을 것이다. 그러니까 이름도 못 대고 ‘윤내현의 이론에 동조하는 또 한 사람’이라고 한 것이다. 시기적인 상황도 잘 들어맞는다. 이 글을 쓸 당시 송호정은 이제 겨우 박사를 졸업한 풋내기였다. 그동안은 연구실에나 박혀 있어서 자기네 주류 고대사학계의 중심 학자들 몇이나 알았지 전체 고대사학계에 어떤 사람들이 있는지를 모르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더구나 이론적으로 반대편에 있는 박선희 같은 사람을 더욱 몰랐을 것이다. 결국 TV 방송에 나오는 박선희의 이야기가 무슨 뜻인지조차 전혀 몰랐으며, 그래도 욕은 해야 되니까 이처럼 헛소리를 질러댄 것이다. 생각하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박선희는 당시 겨우 박사를 마친 애송이 송호정에 견주면 한참 선배인 중견 학자다. 선배나 경력이 중요한 건 아니다. 하지만 무슨 죄나 지었으면 모를까 이따위 비열한 품평으로, 누군지도 모르면서, 근거 제시 하나 없이, 그것도 선배 학자에게 이런 짓을 일삼는 건 도무지 용납이 안 된다. 이것은 주류 고대사학계와 다른 이론을 말하는 자는 무조건 난도질한다는 ‘늑대 이기백’의 지침과 논법으로만 가능하다. 상대가 누구든 자기편이 아니면 모두 엉터리고 멍청이라고 깔아뭉개며 이따위 양아치 짓을 일삼겠다는 말이다.

 

내친 김에 비슷한 얘기만 더 하자. 박선희에 대한 이 욕설에 앞서 송호정은 저명한 원로학자 신용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역시 욕설이다.

 

˝어떻든 그 당시 신용하(현재 한양대학교 사회학과 석좌교수)의 사실무근의 주장이 곧바로 5일 뒤 EBS-TV《난상토론》〈단군 신화, 신화인가 사실인가〉에서 학계의 주장을 대표하는 것처럼 방청객에게 소개되기도 했다.˝(251쪽)

 

이 역시 전부다. 신용하에 대해서 관련된 다른 얘기가 더 이상 없다. 신용하의 사실무근의 주장이란 게 어떤 내용인지도 나와 있지 않다. 송호정의 이 책을 읽던 당시의 나, 즉 고조선사에 대해서 잘 모르는 일반대중의 입장에서는 죽을 노릇이다. 대중을 위해 썼다는 이 책 속에서 “신용하가 사실무근의 주장을 했다”고 욕을 하고 있는 건데 정작 그 사실무근이 무엇인지를 알 수가 없기 때문이다.

 

두루 알다시피 신용하는 백범 김구 지사 기념사업협회 부회장, 서울대학교 교수협의회장, 한양대학교 석좌교수 등을 역임했고 현재 독도학회장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를 맡고 있으며 사회학을 전공한 저명한 원로학자로서 특히 민족사회학 연구로 유명하다. 또 나와 같은 세대의 대중에게는 그 명성 이상으로 중요한 의미가 있는 학자다. 그는 내 청년기의 대학생들에게 널리 존경받았던 선생님이었기 때문이다. 이 신용하가 무슨 말을 했기에 송호정 같은 애송이에게 저런 욕을 먹고 있는 걸까? 물론 신용하 역시 나를 포함한 일반대중이 모르는 중대한 잘못이 있는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근거를 대야 할 게 아닌가? 신용하 같은 원로 학자를 근거 하나 대지 않고 이런 식으로 비난하는 게 말이 되나? 

 

☞ 출처:김상태 저술『한국 고대사와 그 역적들』「고조선 연구와 상식의 몰락 그리고 역사의 상실」책보세 편찬(2013년 6월 3일 발행)제1장 ‘고조선 연구 그리고 상식의 몰락’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정의의사도 14-03-27 17:27
 
얼씨구 지화자! 고조선 관련 유물이 나와도 때려죽여도 짱개 유물이라고 아득바득 우기기
청동기 유물이 안나온다고 고조선을 부정하다가 관련 유물이 나오니 그래도 단군 고조선은 거짓!
서기전 2333 청동기 유물이 안나오면 고대국가 성립이 안된다는 식민사관을 씨 부리다가
그 시대 청동기 유물이 나오니 이번엔 청동기 유물이 나왔다고 국가 성립이 되는게 아니라는데?
대체 무슨 수로 부정을 하기 위한 부정을 하는 저런 정신병자를 설득하라는 건지?
일제 강점기 조선총독부에서 단군 고조선을 부정하기 위해 청동기 유물 드립을 친걸
해방된지 수십년이 지나도록 이병도의 졸개들이 우기고 있는건 미쳐도 단단히 미쳤다는 건데
그리고 청동기 = 고대국가 성립 드립은 식민사관을 그대로 이어받은 한국 강단사학계만 얘기하지
다른 나라에서는 이미 폐기한 쉰 쓰레기 떡밥인데 이걸 죽어도 고집하는 저의가 뭔지?
거석 문명 고대 국가들은 뭘로 설명을 하려고 청동기 얘기만 줄창하는지 정신감정을 받아야함
정의의사도 14-03-27 17:30
 
논문이나 저서를 한줄도 읽지않고 그저 식민사학에 반한다고 대뜸 인신공격으로 시작해 인신공격으로 끝내는 추악함
밑에 고조선 관련글에 식민빠들은 증거 유물 드립치며 고조선은 반도 국가라능 하악~
대조선은 망상이라능~ 일제식민 사관이 진리라능 이딴 개도 안물어갈 소리만 해대는데
암만 명확한 증거와 유물 사서를 보여주면 뭐하나 추악한 식민빠들이 요직을 차지하고 앉아 철저히 무시하는데
     
대은하제국 14-03-27 18:41
 
          
정의의사도 14-03-27 18:45
 
왜 이딴 미친놈 글을 올리는지요?
일제식민지 근대화론을 아득 바득 우기는 종자인데........
저 미친놈 헛소리를 철저히 분쇄하는 곳을 소개하죠
가독력이 떨어지고 한자가 많은게 흠이긴 한데 이만한데도 없습니다
http://blog.daum.net/nero1003
               
대은하제국 14-03-27 18:56
 
네이버 블로그 운영하는 애들 대다수가 일제강점기를 찬양하는애들로 넘치나요?
                    
정의의사도 14-03-27 18:58
 
네이버가 아무래도 이런 미친놈들에게 관대하고 사리분별이 약한 10~20대 애들이 많다보니
저런 미친놈들 글에 혹하는 이들이 많죠
               
대은하제국 14-03-27 18:58
 
외국에서도 고조선 존재를 인정합니다 특히 러시아가요

근대 정작 우리만 고조선을 부전하고 있지요

참 그리고 이상한 블로그 주소를 퍼와서 죄송합니다 ㅠㅠ
                    
정의의사도 14-03-27 19:00
 
저 블로그에 괜히 방문자를 늘려줄 필요가 없습니다
역사 지식이 부족한 사람이 보면 혹하기 좋은 그런곳입니다
                         
대은하제국 14-03-27 19:10
 
정의의 사도님은 금청사 한국사라는 생각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나요?
                         
슬픈하루 14-03-27 20:51
 
우리민족의 역사라 칭할 수 있지만, 우리의 역사라 칭하기는 어렵죠.
               
이눔아 14-03-28 01:54
 
초록불이를 개발랐기다는 대수맥의 블로그군요.
                    
정의의사도 14-03-28 01:59
 
ㅋㅋㅋ 초록불이 정신승리로 간신히 버티고 있죠
          
천군치우k 14-03-28 05:57
 
일제강점기때 엄청난(20만권이 넘음) 고서들을 다 모아서 볼살랐죠!
그리고 김부식의 삼국사기나, 일연에 삼국유사는 남겨 뒀어여!
왜 일까요?
여러가지로 이용해 먹기 좋기 때문이죠!
이거말고도 남아 있고 알려진 대표적인 역사책이 " 규원사화"이고
그 외에 조선시대때 보면 안될 책이라고해서 삼성기 등등 많죠!
또한 고서들 엄청 많이 보관되어 있는데
우리는 그런거 번역도 안하고 있구요! 문화재들도 보관 자못해서 문제가 된거 얼마ㅓㄴ 보도도 되고 하드라구요!
나라가 힘이 없어서 그래요!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뻥치지마라 14-03-27 17:36
 
학자는 여러가지 학설을 주장할 수 있다는 면에서 송호정은 이해할 수 있다.

문제의 본질은

학설에 불과한 것을 대학교 교재라면 소수의 의견으로서 포함시키는 것을 허용할 수 있지만

중고등 교과서에 넣거나 정치적 또는 개인의 사욕에 써먹는 인간들이 잘못된 것이지.
전쟁망치 14-03-27 18:25
 
난 참 저런 사람들 이해하기가 어렵더라,

저 사람들 일본인도 그렇다고 중국인도 아닌 한국사람들일데

저런 다고 국익에 도움도 안될뿐더러, 결국 자기가 살고 있는 이나라에도 하등 도움이 안된다는건 자기들한테도

전혀 도움이 안되는것일 텐데. 왜 저리 부정을 하는거지? 

저런다고 자기한테 좋을게 없잖은가?

도대체 왜  그 이유를 좀 알고 싶다 그냥 친일파라는 이유 말고
     
대은하제국 14-03-27 19:20
 
그러게 말입니다 저도 저런애들 보면 이해가 안갑니다
몽키헌터 14-03-27 19:33
 
짜장과 왜구들은...

없는 사실은 날조해서 있었는 사실로 둔갑시키고...
있었던 사실은 더 부풀려 과장하는데 도가 튼 넘들인데..

우리는 있었던 사실 조차도 없었던 것으로 하는데는...
아주 남다른 재주를 지니고 있다는...
gaevew 14-03-27 21:15
 
★신들의 문장기호 -  <황제헌원(제곡고신)>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hidol3&logNo=20175399635
http://www.youtube.com/watch?v=6i9JnvhbPuw (30분경 참조)
뿡뿡 14-03-27 21:55
 
고조선 유물이 발견되도 중국 가는 인간들 없더만...소위  식빠교수들...
한국역사를 일본학자가 그대로 계승하는 이병도보고 실증사학이라면서 중국 가는 인간 한명도 없더러...
일본에서 사학 전공한 자체가 에러...전허 관계없넌 토요타에서 돈받고 학위받는 교수들이 교수라는데...
차라리 일본가서 국문학을 전공해라...육당선생이 뭐?....ㅂㅅ...실증사학이 뭔지도 모르는 ㄱㅂㅅ...한대 맞자...
백학 14-03-27 22:54
 
남들은 신화를 역사로 만들기 치열한 노력을 하는 데, 이 나라 사학자들은 역사를 신화로 만들려고 난리를 치는지 알 수 없구요.
바이오팜 14-03-27 23:34
 
중국이 1조를 들여 동북공정에 이어 요하공정을 하고 있다는데....
홍산문명도 지네꺼라고 조작하려하나보네요
네이버 블로그나 이런데에 조선족들을 이용해서 왜곡역사를 홍보하고 있는건 아닌지 걱정되네요
아니면 식민사학자들이겠죠..
디노 14-03-28 01:37
 
중국은 어떡하든 가질려는 역사를 날조라고 우겨대다니...
저런 나라 망쳐 먹을 놈은 간첩죄로 다스려야 돼.
천군치우k 14-03-28 07:15
 
이병도 라인아래서 배운 사학자일건데
당연히 신채호 선생님 비하하겠죠!

그런데 웃긴게 뭐냐면
이병도씨가 죽기전 사설에
"단군 조선"은 실존했고,
"단군 조선"은 다시 연구해야 한다고 사설을 냈죠!

가르칠때는 분명히 '단군은 신화"다라고 가르쳤는데 말이죠

이런 건 무시해버리는게
이병도 밑에서 배운 사학자들입니다
우리나라 현재 사학의 아버지라고 부르고 배운 사람들이 말입니다

위쪽, 이병도 란 글에 보면 링크 달린게 있는데
최태영 박사 인터뷰가 있습니다
그거 보시면 말도 안나올 겁니다
     
백학 14-03-28 09:46
 
그들 입장에선 평생을 그방향으로 믿고 생각하며 살아왔는 데, 믿고 따랐던 스승이지만 자기인생을 부정하라는 데 순순히 부정하는 것이 쉽겠습니까. 그냥 선생님이 노망 나셨다고 하는 편이 쉽고 이롭겠죠. 불쌍한 인간들입니다.
netps 14-03-28 17:54
 
단군 자체를 부정하는게 아니라...
단군을 둘러싼 진실을 벗어난 이데올로그를 까는겁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5&aid=0000179678
송 교수는 단군에 대해서도 ‘역사적 상황을 담고 있는 신화’로 간주한다. 단군신화는 실존하는 것이지만 그 안에서 사실(史實)을 추출해내는 것은 역사가의 몫으로 신화 자체가 바로 역사로 치환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 단군왕검 역시 자연인의 이름이라기보다 고조선 시대 임금을 나타낸 칭호였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 그는 “중·고교 교과서에 실린 단군 영정은 민족 시조로서의 상징일 뿐 고조선을 건국한 특정 인물 단군을 그린 것은 아니다”
 
 
Total 16,79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94 [한국사] 자료에서 나온 진나라 유민 진한인은 고조선 유민이… 뉴딩턴 12:54 261
16793 [한국사] 태왕 (2) 러키가이 02-19 613
16792 [한국사] 아해 아지 아기에 담긴 삼국 언어 열공화이팅 02-18 537
16791 [기타] 발해만 제해권 장악한 백제 북연(國勢) 흡수한 고구… (3) 관심병자 02-18 885
16790 [기타] 안녕하세요?고수분들께 한가지 부탁드려도 될가요? (1) 브로리 02-16 566
16789 [한국사] 백제 가면 (1) 쿤신햄돌 02-14 2145
16788 [한국사] 어이진(禦夷鎮)과 곡염수(斛鹽戍) 감방친구 02-14 503
16787 [한국사] [악학궤범]처용무 (1) BTSv 02-13 781
16786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추적 지도 붙임 감방친구 02-12 580
16785 [기타] 사극드라마에서 니온 장면 중에 (6) 뉴딩턴 02-12 1146
16784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4부 충성과 반역 BTSv 02-12 585
16783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3부 신을 만든 사람들 BTSv 02-12 262
16782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2부 사쿠라로 지다 BTSv 02-12 230
16781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1부 BTSv 02-12 762
16780 [한국사] 해(奚)의 북산(北山) 위치 감방친구 02-12 264
16779 [한국사] 뮤지컬 '영웅' - 단지동맹, 영웅, 누가 죄인인… BTSv 02-11 178
16778 [한국사] 해(奚)의 서산(西山) 위치 감방친구 02-11 231
16777 [한국사] 527년, 두락주(杜洛周)와 송형(松硎) 감방친구 02-11 340
16776 [한국사] 염산(炭山)과 형두(陘頭), 그리고 난하(灤河) 감방친구 02-11 290
16775 [한국사] 무경총요의 송형령(松陘嶺) 감방친구 02-11 253
16774 [기타] 〈백제의 요서영유(설)〉 (2) 관심병자 02-10 668
16773 [기타] 대방군 관련 관심병자 02-10 343
16772 [한국사] 일제시대 때 쌀밥 먹는 게 금수저였나요? (11) 아스카라스 02-10 1309
16771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ㅡ 02 군사활동과 해(고… (1) 감방친구 02-10 355
16770 [기타] 잉 뭐져 다른 게시판에 가즈아아 02-10 273
16769 [한국사] [단독]일본 기쿠치성에서 발견된 백제불상과 백제성… Attender 02-09 1391
16768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ㅡ 01 도입 감방친구 02-09 3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