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1-13 23:43
[일본] 임나 연구의 새 지평을 열기 위해 중세, 근세 문헌, 지방의 문헌을 중점적으로
 글쓴이 : 보리스진
조회 : 506  

임나일본부에 대한 해석은 일본서기, 고사기를 위주로 하는 고대사서를 기준으로 연구가 이루어져 왔다.

그런데, 이미 1800년대 후반에 일본에서는 임나일본부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었었다.

식민사학의 큰 틀이 이미 수백년 전에 일본에서 끝내놨던 것이다.

현재까지 고대사서를 중심으로 연구를 하고 있지만, 학설이 서로 대립하여 끝을 못보고 있다.


기존의 연구자들이 놓치고 있었던 것은, 임나일본부를 한반도 남부에 떼려박아놨었던 것이다.

그래서 큐슈를 연구 대상에서 도외시되었고, 우리측 기록에는 임나가 매우 한정적으로 등장하니 미스테리로 끝을 맺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고대사에서도 일본측 기록에서만 주로 임나가 등장하는데, 중세,근세 그리고 지방의 사료, 그리고 개인의 기록에 대해서는 매우 연구가 부족한 상황이다. 


일본이라는 나라의 특성상 근세까지도 봉건제의 특성이 매우 강하고, 지방자치의 힘이 매우 강하다.

그래서 중앙의 관찬사서가 아닌 지방의 사료를 반드시 살펴봐야하는데, 임나일본부를 연구하는데 있어서 매우 부족한 부분이다.


신찬성씨록에는 임나국에서 유래한 성씨로 三間名가 등재되어 있다.

큐슈 서북부에는 三間라는 지명이 남아있고, 또 30km 거리에 三間名山円通寺라는 절명이 남아있다.

三間名山이라고 이름 지어진 것은 중세시대였었다.

또한 三間名山円通寺 바로 근처에 龍造寺(류조지)라는 지명이 중세까지 남아있었다.

전국시대 다이묘가 이 곳의 지명을 따서 이름을 지었는데, 이 龍造寺(류조지)를 우리말로 미르+만들다 =미만=미마나로 추정해보았다.


이에 따라 중세까지는 큐슈 북서부에 임나와 관련된 것들이 남아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중세,근세 지방의 문헌을 중점적으로 연구를 해보면 임나일본부의 실체에 접근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그런데, 개인이 일본의 중세,근세 지방의 문헌을 보기란 불가능하다.

나라 또는 단체에서 집단으로 연구가 진행이 되어야 하는데, 아직까지 이에 대한 시도가 보이지 않는다.

앞으로 이런 쪽으로 연구가 진행되면, 새 지평을 열 열쇠를 찾을 수도 있을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82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4629
18685 [한국사] 삼족오의 어원 고구려와 연관성 (4) 보리스진 01-16 517
18684 [기타] [ENG]허황욱은 인도 남부 Tamilladu 출신= 화를내는 인… (11) 조지아나 01-15 997
18683 [한국사] 거란고전, 일제의 음모인가? 잃어버린 발해인의 기록… 일서박사 01-15 715
18682 [기타] [ENG, KOR] 타밀인들의 가야사 허황후 해석 (인도에 … (2) 조지아나 01-15 555
18681 [한국사] 고려의 서경은 정말 현재 평양이었을까? (17) 보리스진 01-15 930
18680 [한국사] 풍납토성은 왕성일까? 군영일까? (5) 보리스진 01-14 614
18679 [기타] 한국 타밀 유사성 _ 음식 - 한국의 호떡 = 인도의 호… (5) 조지아나 01-14 594
18678 [한국사] 옥저 얀콥스키 뉴딩턴 01-14 500
18677 [한국사] 고려시대 도읍지를 알기 위해서는 풍수지리를 알아… 보리스진 01-14 350
18676 [한국사] [고려 사이버대] 2013년 김병모 _ 가야사 김수로왕과 … 조지아나 01-14 304
18675 [한국사] 조선시대 초기 영토 변화: 향산을 중심으로 (4) 보리스진 01-14 516
18674 [한국사] 일왕에게 작위받은 조선의 귀족들 mymiky 01-14 490
18673 [기타] 한국어와 타밀어 & 구결문자 "이두" , 훈민정음의 " … (34) 조지아나 01-13 1052
18672 [기타] 믹스커피를 절대로 먹어야 하는 이유! 커피믹스 한잔… (2) 관심병자 01-13 1089
18671 [한국사] 향산이 요령성에서 평안도로 영토 변동 시점: 1413년 보리스진 01-13 390
18670 [기타] 손흥민, 김치, 한복이 니네꺼? 중국에 항의했더니 중… 관심병자 01-13 726
18669 [기타] 인도땅 지명과 한국의 지명 비교 조지아나 01-13 639
18668 [한국사] 김치중국전통 음식? 사천성_ 가야사 허황후가 태어… (13) 조지아나 01-12 876
18667 [한국사] 서요하 유역의 자연환경에 대한 이해 감방친구 01-11 552
18666 [한국사] 거리 감각에 대한 접근 (1) 감방친구 01-11 485
18665 [한국사] 발해 강역에 대한 검토 (10) 감방친구 01-11 1014
18664 [세계사] 한국은 기원전 10세기부터 강철을 생산했다 국산아몬드 01-10 775
18663 [세계사] 한국의 청동기 시대는 기원전 40세기부터이다 국산아몬드 01-10 476
18662 [세계사] 최초의 화약발명국은 한국이다 (3) 국산아몬드 01-10 934
18661 [세계사] 최초의 인쇄기술 발명국은 한국이다(목판인쇄, 목판 … 국산아몬드 01-10 438
18660 [한국사] 영국런던 고고학 박사_ 김해 양동리고분 유리장식 … (23) 조지아나 01-09 1333
18659 [한국사] 삼국사기 초기기록불신론과 삼국지 위서 동이전 (2) 감방친구 01-09 6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