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9-22 21:57
[한국사] 석우로전을 통해 본 신라와 왜의 힘의 관계..
 글쓴이 : 밑져야본전
조회 : 460  



석우로는 왜국을 얕잡아보고 만만히 보고 희롱했습니다.
이 희롱에 왜국은 군사를 출병시켜 신라를 정벌하려고 합니다.
석우로는 왜군이 만만치않음을 깨달았고 첨해왕은 도망갔습니다.

석우로는 이 사태를 '재앙'으로 판단했고 결국 자기가 직접 가서 사죄하는 것만이왜군을 돌릴 수 있는 방책이라 판단합니다.

만약 이 때 신라가 강했다면 왜국과 싸워 왜군을 패퇴시키고 쫓아냈겠지만 군사력에서 전혀 그럴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왜국은 석우로와 대화할 가치 조차 못느끼고 불태워 죽이고 돌아갑니다..

그리고 당시 신라는 '사로국'이고 조정이란게 없습니다. 그냥 대족장 석우로와 대족장의 2인자 장훤과 6개 시골 마을의 촌장들이 있었을 뿐이죠.첨해왕은 신라의 왕이나 사로국의 왕이라기보다는 진한 12국 연맹의 총회장이었다 보는게 맞습니다.

첨해왕이 간 우유촌은 삼국지 동이전에서 진한 12국 중 하나의 나라로 나옵니다.첨해왕은 사로국에 머물다가 우유국으로 장소를 옮기는 진한 12국의 연맹장이었다 보면됩니다.
하여튼 진한 12국의 연맹장 조차 왜국과 정면승부는 피하고 도망갈 정도로 당시 왜국은 강력했을 수 있습니다.

이 충돌과 대립에서 금관가야나 가야는 전혀 언급도 안되는거보면 금관가야랑 가야 소국들은 왜국이라는 거대한 무역 군사 혈맹 안의 한 축이었을 수 있습니다.



"[첨해왕] 7년 계유(癸酉, 253)註 094에 왜국의 사신 갈나고(葛那古)가 객관(客館)에 있었는데, [석]우로가 그를 대접하였다. 손님과 희롱하여 말하기를,“언젠가는 너희 왕을 소금 만드는 노예(鹽奴)註 095로 만들고 왕비는 밥 짓는 여자로 삼겠다.”고 하였다.

왜왕이 이 말을 듣고 노하여 장군 우도주군(于道朱君)을 보내 우리를 쳤다.[첨해]대왕이 우유촌(于柚村)註 096에 나가 있게 되었다.

[석]우로가 “지금의 재앙은 내가 말을 조심하지 않은 데서 말미암은 것이니, 내가 그것을 감당해내겠다.”라고 말하였다. 마침내 왜군에게 이르러 말하기를 “전일의 말은 희롱이었을 뿐이다. 어찌 군사를 일으켜 여기에까지 이를 줄 생각했겠는가.”라고 하였다.

왜인이 대답하지 않고 그를 잡았다. 나무를 쌓아 그 위에 앉히고 그를 불태워 죽인 다음 돌아갔다. [그때] [석]우로의 아들註 097은 어려 걷지 못하므로 다른 사람이 안고 말을 타고 돌아왔다. 후에 흘해이사금(訖解尼師今)註 098이 되었다."-삼국사기 석우로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홈사피엔스 20-09-22 22:19
   
왜인이 석우로를 죽여야 했던 이유가 무엇입니까?
석우로의 죽음으로 가장 혜택을 본 것이 누구입니까?
그렇습니다. 바로 미추이사금입니다.
260년대 직후에 가야지역에 이전과 전혀 무관한 전혀 새로운 정복문화가 나타납니다.
오환 선비계 유목민족 기마군단이 가야지역을 점령하였습니다.
우리는 그 정복자들중 적어도 1명의 이름을 압니다. - 갈나고
     
밑져야본전 20-09-22 22:24
   
석우로를 죽여야했던 이유는 내용에 나오잖아요.
     
밑져야본전 20-09-22 22:32
   
260년 직후라면 년도가 안맞습니다. 석우로는 249년에 죽은걸로 나오는데요..
          
홈사피엔스 20-09-22 22:45
   
연도가 맞습니다. 갈나고와 미추이사금 집단이 245년에 내려왔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249년에 죽일 수 있습니다. 차기를 예약했던 석우로가 죽어도 미추이사금이(장훤)이 바로 왕이 될 수 없습니다. 첨해이사금이 죽어야 새 왕이 즉위할 수 있습니다.
               
밑져야본전 20-09-22 22:56
   
해당 기록에 나온 왜 세력이 미추이사금과 갈나고 세력이라는 건가요? 그래서 그들이 가야의 지배층과 더불어 신라의 지배층까지 먹을려고 석우로를 죽인것이라구요?
                    
홈사피엔스 20-09-23 05:58
   
미추이사금 시기에는 신라와 왜의 전쟁이 없는데 245년에 북에서 남하한 동일집단이 양쪽의 지배층이 되었으니 당연한 것입니다. 가야사는 고고학적으로 지배층이 바뀌는 3세기 후반을 경계로 전기와 후기로 나뉩니다. 3세기 중반 이전은 농경민족의 전기가야, 3세기 후반 이후는 유목민족의 후기가야.
                         
밑져야본전 20-09-23 10:56
   
왜군의 공격 규모와 양상이 급 달리진 시기는 조분이사금 때부터 입니다., 님 말대로라면 미추 세력은 230년 이전에 내려온것 아닌가요? 근데 미추는 김알지의 후손이라고 하는데..

그리고 석우로 아내가 남편의 복수로 왜사신을 죽인일로 왜군이 쳐들 온 시기는 미추이사금 때 아닌가요?
홈사피엔스 20-09-22 22:27
   
그것은 명목상의 이유고 정치적으로 중요한 사건입니다.
신라의 최고 살권자를 제거해야 자기들 동료인 미추이사금이 (석씨가 아닌) 새로운 왕통을 열지요.
가야인들이 마한지역으로 피신합니다. 아예 못 따라오게 바다를 건너 구주로 피신합니다.
이것이 3세기 후반 이후 마한 동부인 전남북 동부지역에 가야문화가 나타나는 이유입니다.
그리고 가야인들이 구주로 대거 피신하자 3세기 후반에 일본고대사가 야요이시대에서 고분시대로 바뀝니다.
전기고분시대의 시작인데 일본의 전기고분시대를 가야식 고분시대라고도 합니다.
홈사피엔스 20-09-22 22:37
   
260~280년 사이에 가야지역에 홀현히 등장하는 오환 선비계 유목민족 문화를 가야사 전공자들은 285년에 모용씨에게 공격받은 부여가 이동한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이 문화가 부여/고구려 문화가 아닐뿐 아니라 연대도 안 맞습니다.(자기들도 거짓말인줄 압니다.) 만일 285년에 내려오면 유물은 한세대가 지난 후에 매장되므로 4세기 초에 나타나야 합니다.
3세기 후반에 가야지역에 나타나는 유목민족 문화의 정체에 관해서는 삼국사기 고구려본기와 신라본기가 자세히 기록하고 있습니다.
삼국지에도 기록이 있는데 260년 무렵에 위나라 사신이 변한지역에 가서 지배층을 만나보니 체격이 장대하고 머리가 장발이었다고 합니다. 전형적인 북방 유목민족 모습입니다.
서진의 진서에도 나오는데 3세기 후반에 중국을 통일한 서진에 마한과 진한에서는 사신이 오는데 변한에서는 안 옵니다. 석우로를 죽인 왜인들(변한인)이 서진에 사신을 안 보낸 것입니다.
고구려-위 전쟁 이후 변한이 진왕의 직접통치에서 벗어나는데 이것이 후한서와 삼국지의 삼한에  대한 기술차이입니다.
관심병자 20-09-23 01:33
   
석우로는 내해이사금의 태자였고, 조분이사금의 사위였습니다.
신라의 대장군으로 많은 전공을 세웠고, 서불한의 관직을 가진 왕위계승 서열 1위의 실세였습니다.
하지만, 조분이사금의 동생인 첨해이사금이 즉위했죠.
한마디로 정리하면 첨해이사금과 석우로는 정적이었습니다.

석우로가 왜국 사신에게 왜왕을 염전노예로 만들고 왜왕비는 식모로 만들겠다고 해서 전쟁이 날뻔한 사건으로.
자기가 뱉은말에 책임지고 전쟁을 피하려고 혼자가서 마무리 지은걸로 보입니다.
그시기 신라는 고구려와 전쟁도 했고,
백제와 경쟁했으며,
왜군을 물리치기도 하고 '가라'를 도와 포상팔국 전쟁도 이겼습니다.
이때 활약한게 석우로 입니다.

석우로의 죽음은 국력보다는 신라내부 정치적 이유가 컸다고 생각됩니다.
 
 
Total 18,46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958
18467 [북한] 김정은식 반성정치.. 돌통 19:44 31
18466 [기타] 왜의..김정은.시진핑 사랑. 도다리 18:43 46
18465 [기타] 코카콜라를 대신해 독일이 만든 환타이야기 관심병자 10:27 435
18464 [한국사] 역사속의 진정한 알맹이 정신문화 스리랑 10-25 355
18463 [기타] 조선의 암흑기 관심병자 10-25 565
18462 [한국사] 학자들은 정조의 우상화를 경계해야 한다 (1) mymiky 10-24 712
18461 [한국사] 재독학자가 본 조선후기 ㅡ 정조는 사실 폭군이였다? (2) mymiky 10-24 721
18460 [중국] 중국의 충격적인 625 교육 (4) mymiky 10-24 804
18459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의 등쌀에 쫒겨나다시피한 김용섭교수 (3) 스리랑 10-23 893
18458 [한국사] '한국사의 숨은 신' 김용섭 연세대 명예교수 … (2) 지골 10-22 655
18457 [기타] '낙랑' 이라고 써놓은 유물은 한사군과는 관… (2) 관심병자 10-22 679
18456 [기타] 인도네시아 찌아찌아족 홀로 가르치고 있는 한글 교… 관심병자 10-22 589
18455 [중국] 명나라 역사 영토 (11) 예왕지인 10-22 1417
18454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3편 ~시리즈 돌통 10-21 159
18453 [한국사] 식민사학에 찌든 강단사학과 맞섰던 최재석교수 스리랑 10-21 337
18452 [북한] 북한이 주장하는 6.25전쟁 "북침설 주장하는" 북,자료… 돌통 10-19 707
18451 [한국사] 이을형 전 숭실대 법대교수) 한심한 역사학자들 (1) 스리랑 10-19 554
18450 [북한] 북한 정권 창출의 주인공 스티코프의 일기..02편 돌통 10-19 202
18449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2편 돌통 10-19 150
18448 [북한] 북한정권 창출의 주인공 스티코프의 일기..01편 돌통 10-19 209
18447 [기타] 동이족(사고전서) (1) 관심병자 10-19 555
18446 [기타] 지금 동아게에서 어그로 끄는 인간의 블로그 근황.jpg (2) 워해머 10-18 439
18445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 01편 돌통 10-18 131
18444 [북한] 6.25의 니컬스의 회고록..下(하)편. 돌통 10-18 141
18443 [북한] 6.25의 니컬스의 회고록..上(상)편.. 돌통 10-18 147
18442 [기타] 어그로에게는 아무런 관심을 안 주는 게 상책입니다 (4) 감방친구 10-18 238
18441 [한국사] 내가 지지하는 한사군 요동반도 설 (11) 윈도우폰 10-18 4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