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8-26 17:14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 10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203  

10편.

 

 

한국국민의 손에 맡기고 미군이 철수했다는 것은 사리에 어긋나는 소리이고 속셈을 감추기 위해 늑대가 내는 양 울음소리입니다.

 


1947년 당시 조선에 급파되였던 웨드마이어가 미국대통령 트루먼에게 보낸 보고서에는 미군이 남조선에서 철수하면 남조선이 ≪적화≫되어 공산주의의 파급을 도와 주는것으로 되기때문에 미국이 조선에서 도모하려는 문제들을 미영중소 4개국회담에서 풀며 거기에서 성공 못하면 유엔에서, 유엔에서도 해결 못하면 미국이 단독으로 처리해야 한다고, ≪조선반도는 지정학적 잇점을 지니고 있어 어떤 경우에도 절대로 포기해서는 안된다≫고 기록되어 있다.

 


미 정부의 사전 시나리오에는 여러 가지 상황을 가정한 계획들이 있었다.

 

그렇게 세운 계획들 중 하나로 요시찰인에 대한 검거 학살 계획이 있었다.

 

중국대륙을 목표로 한 군사작전을 수행하는데 조금이라도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하기 위해 철저히 장해물을 제거 하였다.

 

국민보도연맹원에 대한 경찰의 연행과 구금조치는 1950년 6월25일전쟁 당일 시작되었다고 진실화해위는 밝혔다.


그리고 유엔에서 미국은 북한을 침략자로 규정하기 위해 6.25 전쟁발발 전에 미리 계획해둔 규탄성명을 발표하고 유엔군을 조직하는 작업을 일사천리 준비대로 신속 완벽하게 진행하였다

 

“유엔담당 미 국무차관보 존 D. 히카슨 증언에 의하면 미국은 북침을 감추고 북한이 침략한 것으로 날조시키기 위한 ‘유엔결의초안’까지 전쟁 전에 제 마음대로 조작해 완비하고 있었다.

 

 

1951년 6월 5일 미 상원세출위원회의 국무성 예산에 관한 실무적인 청문회에서 죤 디 히카슨은 한국전쟁발발과 관련하여 유엔에 제출할 <결의안>이 전쟁 전에 작성되었다 고 증언하였다

 

 

이는 ‘NSC-68’에 따라 수립된 계획으로서 UN군의 한국전쟁 참전이 전쟁 전 미국의 ‘NSC-68’에 따라 이미 계획되어 있었다.

 

 

“1950년 4월2일 미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비준된 ‘NSC-68’에는 한국전쟁 발발 후 유엔군을 투입하기 위한 계획이 단계 별로 명시되어 있다. ≪1964년 4월 13일자 뉴욕타임스에서≫


소련이 유엔에 항의하여 불참한 시기를 이용하여 미국은 전쟁발발 날짜를 잡았습니다.

 

소련은 중국공산당의 국가수립 선포이후에도 이유 없이 중화인민공화국을 승인하지 않는 유엔 결정에 항의하기 위해 1950년 1월부터 유엔을 보이콧 하고 있는 상황이었으므로 소련이 불참한 가운데 안보리에서 유엔군의 한국전 파병이 쉽게 결정 되었다.

 

 

소련이 거부권 행사를 포기하고 안보리에서 기권하였기 때문에 유엔군이 파병될 수 있었다는 사람이 있습니다.

 

 

소련이 유엔군 파병에 안보리에서 거부권을 행사했다면 미국은 유엔총회에서 유엔군참전의 결정을 이끌어 냈을 것입니다.

 

 

48년2월26일 한국에서의 선거의 가부를 묻는 표결에서도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소련의 보이콧으로 부결되자 미국은 유엔 총회에 상정하여 우리민족에게는 발언권을 주지 않고 민족의 뜻과는 배치되는 남한만의 (( 이미 천명한대로 소련과 북한이 유엔의 결정에 따르지 않는다는 조건하에 표결이 실시된 것이므로 이 결의안이 남한에만 미친다는 것을 회원국은 이미 알고 통과시킨 것이다. )) 유엔감시하의 단독선거를 결정하였습니다.

 

 

우리민족은 스스로 선거를 치를 능력이 부족하다는 전제하에 내려진 이 같은 결정을 우리민중들은 반대하여 항거하였고 많은 사람이 미군의 지령을 받은 친일반역자들에게 죽임을 당했습니다.

 

 

자주적으로 감시가 없는 자유스런 축제분위기 속에서 해방된 조국의 첫 선거를 하고 싶었고 친일매국노가 날뛰는 분단이 확실한 반쪽짜리 선거를 원치 않았다.

 

 

한국전쟁 발발 직후 유엔한국위원단(UNCOK)은 북한 남침에 의해 일어난 전쟁이라면서 미국이 제시한 자료를 그대로 유엔에 보고함으로써 유엔군 참전 결정을 이끌어냈다.


1949년 대륙에서 중국공산당의 국가수립 선포이후에도 이유 없이 중화인민공화국을 승인하지 않고 일개 섬에 불과한 국민당의 타이완 정부가 22년 동안이나 유엔에서 중국대륙의 중화인민공화국을 대신하여 유엔의 회원국은 물론 안전보장이사회의 상임이사국의 지휘를 버젓이 유지 할 수 있었던 것은 유엔을 쥐락펴락 제 마음대로 주무르고 전횡을 일삼는 미국 때문이었다.


미국잡지 《라이프》는 50년 8월호에서《전쟁개시에 이르러 이번 전쟁만큼 완전히 준비되었던 전쟁은 우리들의 역사가 시작된 이래 없었던 일이었다.》라고 썼다.

 


당시 미극동군사령부에서 참모로 근무한 에이다는 《한국전쟁은 일본에 있는 미군총사령부의 직접 명령에 의하여 남한군이 개시하였다》라고 폭로하였다.

 

 

  11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47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260
18340 [기타] 한국요괴, 한국도깨비 진짜모습? 관심병자 09-23 791
18339 [한국사] 경혈 뚫고 정수리엔 수은 붓고..조선 청동인체상의 … (1) 빠수리 09-23 557
18338 [기타] 나라 족보 (4) 관심병자 09-23 495
18337 [한국사] 아래에서 로또님이 손진기만큼 위험하다고 한 이유 (2) 감방친구 09-23 235
18336 [한국사] 고려의 영토는 북쪽으로 장백산과 연결되고...... 보리스진 09-23 339
18335 [기타] 어느 동남아인 유전자 결과 (11) 예왕지인 09-23 998
18334 [세계사] 몽골인들이 생각하는 한국인 (몽골반응) 예왕지인 09-23 1039
18333 [한국사] 영화 안시성 돌궐군 말갈군 (1) 예왕지인 09-23 530
18332 [한국사] 백제 전통의상이라고 하네요. (3) 암바구룬 09-22 888
18331 [한국사] 석우로전을 통해 본 신라와 왜의 힘의 관계.. (10) 밑져야본전 09-22 470
18330 [다문화] 한국인의 조상은 누구인가…학계 진실공방 (3) 예왕지인 09-22 800
18329 [다문화] 국제결혼 순위 및 배우자 국가 (1) 예왕지인 09-22 594
18328 [한국사] 고대 한반도 해수면 시뮬레이션 (6) 밑져야본전 09-21 1165
18327 [한국사] 말이라는 게 생각보다 변화가 더디고 적습니다 (7) 감방친구 09-21 467
18326 [기타] 평화전쟁 1019 ( 고려 vs 요나라 ) (3) 관심병자 09-21 523
18325 [기타] 과거로 가도 말이 통할까? - 한중일 언어의 변화 (19) 관심병자 09-20 1270
18324 [북한] 조선인민혁명군의 존재 진실.. 돌통 09-20 415
18323 [북한] 민생단 사건이란? 돌통 09-20 213
18322 [북한] 동북항일연(련)군이란 무엇.?? 돌통 09-20 206
18321 [북한] (역사) 광복후 "조선 인민 공화국"의 좌절 돌통 09-20 194
18320 [북한] 동녕현성 전투란.?? (1) 돌통 09-19 389
18319 [북한] 6.25전쟁은 정치적 초점에서 역사적 관점으로 변해야 … (4) 돌통 09-18 407
18318 [한국사] <삼국사기>와 <송서>에 등장하는「왜」& 신… (5) 지누짱 09-18 597
18317 [한국사] 국민혈세로 사학계와 관료와 언론 3자가 야합하는 과… 스리랑 09-18 321
18316 [한국사] 일뽕이 만든 부여는 한국인 하고 무관. 한국인 조상… (6) 예왕지인 09-17 1046
18315 [북한] 김일성의 절친 독일인 저명한 여작가 루이저 린저의 … 돌통 09-17 604
18314 [북한] 김일성의 절친 독일인 저명한 여작가 루이저 린저의 … 돌통 09-16 26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