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5-14 12:14
[북한] 김정은이 받은 선물 목록을 보니...금술잔,비단,낙타의털등,각종
 글쓴이 : 돌통
조회 : 1,069  

**  노동신문에서 각국 정상들이 김정은에 보낸 선물 소개..

 

 

=  지중해 조개껍데기 모아 만든 김정은 초상화도

 

=  시진핑 부인은 장인 4명이 5개월간 짠 수예작품

 

=  몽골 대통령은 금도금 술잔, 푸틴 대통령은 장검

 

=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몇십억짜리 명마 '오를로프종 말 김정은에게 선물.. 매체에서 백두산에 오를때 김정은이 탄 말..등

 

 

참고로   ( 북한 묘향산에 있는 국제친선전람관에는. 김일성·김정일·김정은이 전세계에서 받은 선물들이 가득히 전시돼 있다고 한다. 스탈린부터 시작해서 역사역대 지도자들 선물등, 하물며 과거 우리 대한민국 대통령들 선물도 있다고 한다. )

 

낙타털로 짠 비단, 금 도금 술잔, 지중해의 조개껍데기를 모아 만든 김정은 초상화등….
 


최근 몇 년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해외 정상들로부터 받은 선물들의 목록이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묘향산) 국제친선전람관에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김정은)께 세계 여러 나라 당 및 국가수반들과 각 계층 인사들이 드린 수백점의 선물들이 보충전시됐다”며 주요 선물들을 소개했다.


노동신문이 가장 먼저 소개한 선물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보낸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의 반신동상’으로, “중국미술관 관장, 중국미술가협회 부주석이며 중국의 유명한 조각가가 창작한 것”이라고 한다.


시 주석의 부인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는 수예 작품을 보냈다. 신문은 “4명의 수예 전문가들이 매우 가는 실로 한뜸한뜸(한땀한땀) 수를 놓아 5개월 동안 형상 완성한 수예 작품은 중국에서 첫손가락에 꼽힐 정도로 유명한 소주(쑤저우·蘇州) 수예”라고 했다.


노동신문은 작년 4월 김정은의 러시아 방문 당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건넨 상봉 기념 금메달, 장검, 찻잔 세트도 전람관에 전시돼 있다고 보도했다. 장검에 대해선 “칼집과 칼날에는 금무늬들이 새겨져 있으며 칼날에는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께 삼가 드린다는 글이 조선어로 씌여져 있다”고 했다. 찻잔 세트에도 ‘금속판화 기술로 독특하게 형상한 아름다운 무늬들’이 새겨져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베트남에서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이 보낸 찻잔 세트를 보내왔다면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도 “두 나라 사이의 친선관계를 상징하여 주체사상탑과 하노이 깃발탑을 그려놓은 자기 꽃병과 윁남(베트남) 인민이 예로부터 숭상하는 용을 형상한 자기공예를 선물로 드렸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새로 보충전시된 선물들 가운데는 몽골, 수리아(시리아) 아랍공화국, 팔레스티나(팔레스타인) 국가, 베네수엘라 볼리바르공화국, 모리타니 이슬람공화국, 모잠비크 공화국을 비롯하여 세계 여러 나라 국가수반들이 드린 선물들도 있다”고 했다.


특히 칼트마 바툴가 몽골 대통령이 보낸 금도금 술잔에 대해 신문은 “몽골 역사박물관에 보관돼 있는 돌조각에 형상돼 있는 술잔을 그대로 재현한 것”이라며 “술잔의 겉면 윗부분에 새겨져 있는 띠무늬 장식은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조선과 몽골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가 매우 굳건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신문은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이 보낸 선물에 대해 “지중해의 바닷가에서 진귀한 조가비들을 수집하여 하나하나 선별하고 색깔을 맞추어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의 영상(모습)을 정중히 형상한 자개박이 공예품”이라고 설명했다.


노동신문은 이밖에도 서아프리카의 모리타니 대통령은 수공업 자 4명이 수개월간 손으로 짠 낙타털 비단을, 시리아 대통령은 장검을 각각 보내왔다며 “위인 칭송의 보물고인 국제친선전람관에 전시된 선물들은 주체조선의 국보로서 만대에 길이 전해질 것”이라고 했다.


1978년 8월 묘향산에 문을 연 국제친선전람관에는 전세계에서 김일성·김정일·김정은에게 보내온 수십만점의 선물들이 대륙별, 국가별, 연도별로 전시돼 있다.
 
 
개인적으로 좀 놀랐다.   나라가 후져서 북한 지도자부를 좀 무시할줄 알았는데..
 
실상은 이렇다니...
 
 
 
이상...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셀틱 20-05-14 20:27
   
선물 준 나라들 특징이 시키면 하는 나라들.
 
 
Total 19,4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982
2096 [한국사] 대당사부가 쓴 것은 갓이 아니라 첨추형 투구 (2) 감방친구 11-08 1065
2095 [한국사] 광해군의 측근 김개시의 권력으로 보는 , 조선시대 … (3) mymiky 05-29 1065
2094 [한국사] 궁금합니다 환단고기가 위서라면 합쳐진 네권의 책… (11) 바로그것 06-11 1064
2093 [한국사] 이병도의 낙랑군 왕검성 위치 도배시러 10-22 1064
2092 [한국사] 청의 대조선 정책 변화에 대한 고찰(펌) (1) 고이왕 05-15 1064
2091 [북한] 김일성은 '가짜'도, '원흉'도 아니다.? (2) 돌통 06-22 1064
2090 [북한] 김일성의 항일투쟁중 올기강 전투.. 돌통 06-23 1064
2089 [일본] 일본 비단벌레 장식 마구 첫 출토…신라 연관성 주목 ssak 11-14 1064
2088 [다문화] 중국과 미국의 지배는 드라마 등의 매스컴을 통해서 (7) 보리스진 03-27 1064
2087 [한국사] 유사역사학은 어떻게 대중에게 다가갔는가? (5) 고이왕 06-19 1063
2086 [기타] 유튜브에 있는 동아시아 역사 2000년 지도 (1) 설설설설설 10-27 1063
2085 [한국사] (4) 당 수군 침공로와 가탐 도리기 경로 고찰 (24) 감방친구 03-17 1063
2084 [한국사] 대한민국의 정통성이란 (17) 코스모르 04-13 1063
2083 [한국사] 소소한 역사 탐방(건축왕 정세권, 북촌한옥마을의 설… 히스토리2 04-16 1063
2082 [한국사] 고려의 국경선 (복기대 교수님 강의) (4) 에롱이 07-28 1063
2081 [기타] 밑에 사진 답공개 고프다 08-19 1062
2080 [중국] 요서는 연나라 땅 연나라 장성으로 본 고고학적 증거… (4) 고이왕 06-11 1062
2079 [한국사] 시진핑 망언은 왜 나왔나? (6) 마누시아 06-12 1062
2078 [한국사] 지역별 아리랑 BTSv 02-18 1062
2077 [한국사] 잘못 알려진 한국사 2(중세) (2) history2 04-14 1062
2076 [한국사] 서울대 한영우교수님이 출간한 환단고기속의 단군세… 스리랑 08-06 1062
2075 [기타] 쩝... 제가 바란 대답은 AN/TRY-2의 Forword Mode랑 Terminal Mo… (5) 뽕가네 07-12 1061
2074 [한국사] 물속에..우리 역사가.. (2) 백전백패 03-27 1061
2073 [기타] 지구의 세차운동 옐로우황 04-13 1061
2072 [한국사] 한국전쟁의 숨은 Boss (2) history2 04-15 1061
2071 [한국사]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조선인 차별 사례(3) Attender 07-02 1061
2070 [기타] [임진왜란41] 이게 진짜 진주성 전투다.(황진vs일본 역… (2) 관심병자 12-05 1061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