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7-25 23:13
[기타] 설연타 (잡설)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1,777  

수나라 때에 알타이산맥의 서남에 자리잡고 서돌궐(西)에 복속되어 있었으나 605년에 다른 철륵 부족과 연합하여 반란을 일으켜 독립하였다. 약 10년 후에 다시 강성해진 서돌궐에게 복속되었으나 627년에 부족장 이남()이 부족을 이끌고 셀렝가강() 방면으로 이동하여 위구르와 결탁하고 동돌궐의 북변으로 침입하였다.

630년에는 당군()과 협력하여 동돌궐을 와해시키고 몽골고원을 지배하였으나 이남이 죽은 뒤 분열하여 국세가 쇠퇴하였다. 646년 당군의 토벌로 멸망하여 당의 간접지배를 받았다.

[네이버 지식백과] 설연타 [薛延陀] (두산백과)


튀르크 계열 부족인 철륵의 한 갈래로 당나라 때 알타이 산맥을 장악한 설(薛), 연타(延陀)의 합병으로 이룬 종족. 현대 표준중국어 병음으로는 Xueyantuo

철륵 중에서는 가장 세력이 강했고 서돌궐에서 세금을 마음대로 거두는 등의 통치를 일삼자 철륵의 다른 부족들과 함께 독립했다가 서돌궐에서 새로운 가한이 나타나 세력을 떨치게 되자 글필부와 함께 다시 서돌궐에 복속했는데, 서돌궐이 다시 약해진 틈을 타서 동돌궐에게 복속했다. 당나라가 동돌궐을 제압하기 위해서 그 세력을 인정했고 634년에 동돌궐이 멸망하면서 일시적으로 북방 초원에서 최강의 세력으로 군림한다.

설연타가 강력한 세력이 되었기에 고구려-당 전쟁고구려가 사신을 보내 설연타를 움직이려고 시도한 적이 있었으며, 이 때문에 당나라가 안시성 함락 실패, 보급 부족 뿐만 아니라 설연타로 인해 철수하게 되었다. 설연타를 약화시키기 위한 당나라의 계략으로 두 명의 가한을 임명하면서 645년에 진주비가가한이 죽은 후부터는 내란이 벌어지다가 646년에 이세적이 이끄는 당군의 공격을 받아 멸망했다.

경주 설씨와 간접적인 관련이 있다. 

https://namu.wiki/w/설연타

처음에는 설 부족과 연타 부족은 두 개의 다른 부족이었다. 설 부족과 잡거하고 있던 부족이 연타 부족을 멸망시키면서 이 두 지파의 이름을 따라 설연타 부족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이전에는 신리부족으로 언급되었지만, 7세기가 되어서야 설 부족이라는 명칭이 등장한다.[1]

수나라의 대업 원년(605년), 철륵부족은 서돌궐의 헤수나 가한(曷娑那可汗, 재위 : 603년 경 – 612년)의 공격을 받아 특히 설연타 부족에 이르러서는 반란 혐의로 거수(渠帥) 등 수백 명이 생매장되었다. 그래서 철륵의 여러 부족은 서돌궐에 반기를 들었다.

서돌궐의 사궤가한(射匱可汗, 재위 612년 – 619년경)이 강성해지면서 계필 부족과 설연타 부족은 가한은 사퇴를 하고 다시 그들에게 신하로 따랐다.

https://ko.wikipedia.org/wiki/설연타

연타발(延陀勃)

백제 건국시조인 온조왕의 외할아버지이다. 『삼국사기()』 백제본기 온조왕조에 의하면 백제 건국시조를 비류왕()으로 설정하는 새로운 설이 추가되어 있다.

즉, “비류왕의 아버지는 우태()로서 북부여왕 해부루()의 서손()이며, 어머니는 소서노(西)인데 졸본인() 연타발의 딸이다”고 하면서, 그의 딸인 소서노는 처음 우태에게 시집가서 두 아들을 낳았는데 큰 아들은 비류이며, 둘째 아들은 온조였다고 하였다.

[네이버 지식백과] 연타발 [延陀勃]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
설연타는 설(薛) + 연타(延陀) 두부족의 합병으로 이루어진 부족
비류, 온조의 외할아버지 이름이 연타발(延陀勃)
당나라가 고구려를 정벌했을때 설연타가 당나라 배후를 쳐줬던게 어쩌면 이런 옛인연때문일수도 있지 않을까합니다.
먼훗날 후삼국 통일전쟁때도 고려군 8만7500 중 유금필이 거느렸던 흑수, 철륵, 달고의 기병이 9500명이나 되었다는 기록으로 봤을때 후고구려 부흥에 이들이 협력, 동조했다고 생각해 볼수 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6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46 [중국] 치파오 대신 한푸... 중국에 부는 한족 종족주의 (22) mymiky 09-21 4890
17345 [한국사] 청나라의 역사적 정통성은 중국이 아니라 신라에 있… (11) 조지아나 09-20 3739
17344 [몽골] 몽고는 왜 공주들을 고려로 시집 보냈나 (5) 조지아나 09-20 4105
17343 [한국사] (끌고 갈땐 일본인)''' 보상땐 (조선인이라… mymiky 09-19 2093
17342 [북한] 박정희,진시황,반공,공자,김일성(4)편. (1) 돌통 09-19 1385
17341 [중국] 대약진운동 (5) 냥냥뇽뇽 09-18 1741
17340 [한국사] 질문) 이두, 구결, 향찰의 차이가 뭔가요 (5) 쿤신햄돌 09-18 1764
17339 [북한] 박정희,진시황그리고 백가쟁명,반공제일,공자,김일… 돌통 09-18 1133
17338 [북한] 박정희와 진시황, 백가쟁명과 반공, 공자와 김일성..(… 돌통 09-18 1040
17337 [북한] 박정희와 진시황, 백가쟁명과 반공, 공자와 김일성..(… 돌통 09-18 1036
17336 [북한] 소,꼭 「김일성집권」 아니었다(비록 조선민주주의… 돌통 09-16 1615
17335 [한국사] 고구려 서쪽 강역 고찰의 완료 보고 (10) 감방친구 09-13 3973
17334 [한국사] 조선시대 자동물시계 ‘흠경각옥루’ 580여년 만에 … (1) 소유자™ 09-10 3417
17333 [한국사] 후지코시 근로 정신대, 조선 소녀 1090명이 끌려갔다. (1) mymiky 09-10 3071
17332 [한국사] 부여 화지산 유적서 목탄으로 보강한 구조물이 확인… 소유자™ 09-09 2783
17331 [북한] 탈북자 '주순영' 이란 자의 가짜 이력. 뻔뻔… 돌통 09-08 4227
17330 [북한] 강명도 란 사람의 가짜 이력.. 돌통 09-08 3244
17329 [세계사] 칸트의 '영구평화론' 은 어떤 이유로 폭력적… 돌통 09-08 1716
17328 [세계사] 칸트의 '영구평화론' 은 어떤 이유로 폭력적… 돌통 09-08 1584
17327 [한국사] 우리가 알고있던 가야역사의 내용이 변할지도 모르… (1) 소유자™ 09-06 3146
17326 [한국사] 광개토대왕릉 유물 (6) 떡국 09-04 5743
17325 [세계사] 소련은 어떻게 악마가 되었나? (2편) 돌통 09-04 2185
17324 [세계사] 소련은 어떻게 악마가 되었나 (1편) (1) 돌통 09-04 2462
17323 [한국사] 일본고대사에 대하여 올린 글에 대한 질문입니다. (3) 홈사피엔스 09-03 2708
17322 [일본] 식민지 근대화론 (4) 떡국 09-02 2680
17321 [북한] 북한의 드문 반체제 인사 이상조가 소련 흐루쇼프에… (1) 돌통 08-31 3518
17320 [한국사] 한국자유총연맹 '이승만 동상을 철거하라!' … (2) 돌통 08-31 3596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