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30 09:59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6)
 글쓴이 : mymiky
조회 : 593  

1.《 왕족들은 경제 개념이 없었다》

무당 진령군 이야기를 빠뜨려서.. 잠시 쓰겠음..

사실. 조선이 유학의 나라고.. 무속을 금기시 했으나.. 실상은 위에서 아래까지
불교제례나 무속은 일상생활 속에 깊이 항상 있어왔음..

장희빈도 유명하고.. 인조의 조소용이나
숙종의 모친.. 명성왕후도 무당 불러 굿한 기록은 많음.
사도세자는 무당을 궁궐까지 불러.. ..영화 사도에서 잘 나오니까 패스..

왕족들도 뭔가 답답함이 있으면.. 비밀스럽게 무당 불러서 굿도 하고.. 점도 쳤음..

명성황후나 고종이나..  진령군에 한동안 빠져 있었던건 맞음..
그걸 이용해.  진령군이 재물을 두둑히 한몫 챙겼음..

고종 부부는 경제개념이 없었던게 확실한데..

왕족들은 타고난 금수저라.. 현실감각이 많이 딸림..
본인들이 장사를 해봤길 하나? 시장에서 신발 하나 사 신어 봤겠음?

밑에 하인들이 다 처리해주고.. 어릴때부터 구중궁궐에서 평생 산 사람들이라..

돈에 대한 개념이 딸렸던거임..

미숙한 경제 개념을 두 부부가 무능력 하다 욕먹을수 있으나..

당시.. 근대 경제학 개념이 생소한 때라는걸 감안해야함

물론...백성들은 힘들게 사는데
상류층들이 돈을 물쓰듯 쓰는것이 좋아보이진 않는건 맞음

2.《청군의 개입》

청군의 개입은.. 조선에서 파병요청을 했다는 것임.. 이게 흔히 알려진 통설.
다만.. 오늘날까지 가설과 논란이 있음..

민비가 불러들였다는 주장을 하면서 까는 경우와..
민씨정권의 무능을 욕하는 경우가 많은데..

청나라가.. 왕도 아니고.. 조선 왕비가 부른다고..
 아무때나 곧이 곧대로 오긴 어렵고.

청의 실록이나
조선 국왕의 공식적인 문서같은게
 중국에 문서보관소에 남아 있다면 더 자세히 알수 있겠지..

혹자는.. 원세개가 청을 끌여들이고..

 조선왕실에 통보했다는
그런 주장을 하는 사람도 있다..

아직 그 과정이 정확하게 밝혀진 부분은 없어서 가설만 분분..

미스터 션샤인 갤러리에서도
청군 개입이 민비가 시킨게 맞는지?  의견은 분분했지만..

결론은 딱히 없다. ㅡ 알수가 없다는게 맞는거겠지..
더 연구나 딱 부러지는 증거가 속히 발견되길 바란다.

당시.. 조선의 누가 명령을 내렸듯..

최종 결정을 내리는.. 고종의 책임이 아닐순 없으며..
우리 흑역사인건 변함이 없을테고ㅡ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4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207 [기타] 신라 역대 임금 40~56 관심병자 07-21 1464
17206 [기타] 신라 역대 임금 29~39 관심병자 07-21 1016
17205 [기타] 신라 역대 임금 20~28대 관심병자 07-21 990
17204 [기타] 신라 역대 임금 14~19대 관심병자 07-21 1057
17203 [기타] 일본, 미국 등에 칼을 꽂으려 하는가? 도다리 07-21 1091
17202 [기타] 신라 역대 임금 7~13대 관심병자 07-21 834
17201 [기타] 신라 역대 임금 1~6대 관심병자 07-21 1089
17200 [한국사] 英 역사교육사이트 "발해 명칭 'Pohai'->'B… (8) 소유자™ 07-21 1706
17199 [기타] 한자어 관련하여 문의드립니다. (32) 브로리 07-21 1046
17198 [한국사] 한글은 세종대왕의 독자적 작품이 아닌 파스파 문자… (15) 멸망의징조 07-21 1901
17197 [기타] 토착왜구들의 몸부림... (4) 도다리 07-20 2295
17196 [한국사] 관동 대지진 관련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 (6) 밑져야본전 07-19 1325
17195 [중국] 중국의 반도체 굴기 역사 (6) 진실게임 07-19 2889
17194 [기타] 아베가 존경한다는 요시다쇼인 이사람의 생각이 참 . (3) 피닉 07-19 2262
17193 [한국사] 수경주(水經注)를 중심한 어이진(禦夷鎮) 고찰 (7) 감방친구 07-18 1428
17192 [기타] (격) 한국문패 곧 왜넘이름으로 바뀐다. (1) 도다리 07-18 2546
17191 [기타] 과거 일본 위안부 사죄 (27) 관심병자 07-16 3536
17190 [한국사] 일본은 한반도를 714번 침략하였다. (30) samanto.. 07-16 3451
17189 [한국사] 무역 분쟁의 본질 일본 고대사 그리고 5세기 마한 (1) 풍림화산투 07-16 1782
17188 [한국사] 민족반역자들을 정리하지 못해 발생하는 후유증 (6) 스리랑 07-15 1727
17187 [기타] 정한론과 문정부의 침착함 (3) 도다리 07-15 2093
17186 [기타] 제 글이 왜 삭제됐죠? (10) 감방친구 07-15 1383
17185 [한국사] 1500년 전 '마한' 유물 발굴 (6) 뉴딩턴 07-15 2175
17184 [한국사] 아라가야 시대 국보급 유물 출토 (2) 正言명령 07-14 2005
17183 [한국사] 김구 선생이 정말로 죄없는 일본인을 떄려 죽였나요? (21) 천년의시 07-13 3319
17182 [기타] 아베와 똥구녕 맞췄던 정치.기업가들.. (4) 도다리 07-13 3499
17181 [세계사] 어이진 이라는건 대체 어디에 있소 ? (55) 브로리 07-12 202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