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29 22:48
[한국사] 비파형 동검과 같은 유물에 대한 기본적인 접근
 글쓴이 : Player
조회 : 694  

1. 유실물과 매납물의 구분.
일반적으로 유실물은 전쟁등 폭력의 흔적이 없는 경우 사실상 사료적 해석이 무의미.
다만 물건의 특이성이 존재하는 경우 유물의 분포나 이동경로등 
타지역에서 유의미하게 발굴된 물건과 비교하여 지리적인 설정이 가능.

매납물의 경우 인간의 의지를 반영한 물건으로 거짓 없는 사료적 해석가치가 높아짐.

2. 매납의 종류

부장품 : 죽은자의 위세의 목적과 사후세계에 대한 종교적 의미.

불특정한 인위적 매납 : 이 경우는 재물적인 의미와 주술적인 의미 봉인적인 의미 크게 세가지로 분류

3. 지상 전시물

후대에 알리거나 혹은 종교적인 주술적의미, 
주변에 알리는 목적의 건축 조형물과, 비석들과 자연물에 각화 각필.

----------------------------------------------------------------------------

비파형 동검, 동모등의 해석.

주로 무덤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함께 출토된다.

즉 부장품이란 것.

이 경우 위세품의 기능과 제한적으로 주술적인 의미가 존재함을 알 수 있다.

비파형 동검은 당시의 중요 위세품임을 반론할 근거는 미약하다.

습득방법 : 제작, 증표 부여, 교역 습득, 약탈 습득,

당시 놋의 가치와 칼의 의미를 볼때 약탈후 매납의 가능성은 낮다.
즉 평화적인 방법으로 습득했을때 부장품의 가치가 존재.
특히 광범위하게 부장된 사실로 볼때 약탈에 의한 것임을 설명할 근거가 거의 없다.

곧 제작과 증표와 교역으로 좁혀지고,

다시 교역의 의미는 동양의 물물교환 형태의 조공교역의 가능성이 높아진다.

즉 놋쇠칼의 경우 직접제작과 조공 두가지를 동시에 대표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직접제작과 조공교역물.

다시 제작은 거푸집의 발견 유무와 제작 양식으로 살펴볼 수 있는데,
비파형동검의 경우는 한반도에서 거푸집이 발견된 사례가 없다.
(검의 경우 길이에 따라서 내구성의 차이로 제작 난이도가 놋쇠유물중 높은쪽에 속한다.)

다만 비파형 동모의 경우 함경남도에서 발견된 사례가 존재.(짧다.)
일반적으로 한반도 만주등에서 발견된 가장 흔한 무구 거푸집은 도끼다.
즉 실사용의 목적이 큰 것과 제작방법이 용이한 것이 도끼.

즉 추정 제작지역과 거리상 위치를 보면
한반도에서 특히 남부에서 발견되는 비파형 동검의 경우

조공 교역과 정치적 증표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즉 어느정도 수준이상의 정치적 상하관계를 내포하고 있다는 것.

여기서 비파형 동검의 시기적 위치 지리적 확산방향을 보면,
역사적으로 고조선과 일치한다.
아울러 한반도에 남겨진 단군과 관련한 설화에서도 정황 사실들이 자연적이다.

비파형동검에 대한 윤곽.

하나의 정치세력이 팽창하면서 광범위하게 전파된 위세품 역할을 한다.

이 세력에 가장 부합하는 정치세력은 예맥한과 접점을 갖는 고조선말고 설정할 사료적 세력이 부재한다.
부근 세력들로 추정되는 숙신계와 진계는 늦은 신석기를 지속한 유물 정황만이 나타난다.
즉 한반도의 청동기는 거의 하나의 세력의 것이 지배적인 위치를 갖고 있다.

한반도 남부는 비파형동검등이 출토되는 시기들을 편년하면 
고조선계 세력들에 직할 편입되거나 복속되는 양상을 추론.

부연한다면, 이것이 고조선 중심세력의 중앙집권의 형태로 보기는 힘들다는 것.
비슷한 시기 중국이나 북방민족의 정치들을 볼때.

고조선 독자적 천하관의 느슨한 봉건제 확산 가능성 존재.

어렵나요? 반론 있다면 받아주고 없다면 다음 辰에 대해서 연계해서 이야기 하겠지만
반론의 경우 누구나 이해하기 쉽고 자연적 개연성을 부정할 수 없는 
근거가 명확해야한다는 점(아님 멘탈 각오하시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Attender 19-06-29 22:55
   
아이고 플레이어님, 좋은 분석 감사드립니다;;;;

저같은 덜떨어진놈 하나때문에 아주 여러분께서 고생하시네요 ㅠㅠ;;;

정말 죄송합니다;;;;
 
 
Total 17,4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250 [세계사] 콜라캔님 계시오? (2) 브로리 08-09 980
17249 [일본] 65년 한일청구권 협정 abettertomor.. 08-09 1355
17248 [한국사] 이영훈 씹으면서 막상 이영훈을 반박 못하는게 현실 (20) 멸망의징조 08-09 3234
17247 [기타] 1965 한일 청구권 협정 (전문) 관심병자 08-08 1577
17246 [일본] 일본 우경화의 본질 천황제 그리고 한국 상고사 왜곡 (1) 풍림화산투 08-06 3075
17245 [한국사] 1965년 한일회담으로 받은 8억달러 파헤치기( jtbc뉴스… (2) mymiky 08-05 2452
17244 [기타] 한국..Jap에 안보세 걷자. (4) 도다리 08-04 4899
17243 [한국사] 서희를 외교관이라 칭하는건 낮추어 부르는 것! (서… (2) 무한성장맨 08-03 2591
17242 [한국사] 현 정세에서 한국은 귀주대첩이 필요하다. 떡국 08-03 1955
17241 [한국사] 조선총독부 최후의 25일 (kbs) mymiky 08-03 2193
17240 [기타] 적진 안에서 싸우고 있는 한인 병사 문제-독립신문 … 관심병자 08-02 2103
17239 [한국사] 일제 강점기ㅡ 조선출신 아동들 강제노동 mymiky 08-02 1548
17238 [기타] 병법을 잘구사하는 일본. (13) 냉각수 08-02 4029
17237 [기타] 아베.시진핑..트럼프를 노리다. (2) 도다리 08-02 2491
17236 [기타] (충격)수천년역사상 다시 없을일이 벌어지고 있다. 도다리 08-02 3682
17235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에 의해 아직도 일제가 심어놓은 족쇄… 스리랑 08-01 2131
17234 [기타] 만약에 님들이 첫왕조 새워 수도 도읍 한다면 어디지… (16) 뉴딩턴 07-31 2602
17233 [일본] 일본의 산업 근대화 완성 시기 (15) 행복찾기 07-30 3594
17232 [한국사] 사서 원문 해석의 고단함 (1) 감방친구 07-30 1962
17231 [한국사] 교육부 국정 교과서에 "윤동주는 재외동포 시인"????? (9) 소유자™ 07-29 2578
17230 [한국사] 비파형동검=고조선 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51) 콜라캔 07-28 4022
17229 [한국사] (평화의 소녀상) 작가의 인터뷰 ㅡ 일본의 방해와 한… mymiky 07-28 1617
17228 [한국사] 훈민정음이 참고했다는 옛 전자(篆字)에 관한 주장 (43) hojai 07-27 3803
17227 [한국사] 2천년 한일관계사 다큐 [국권침탈 100년 특별기획 한… (2) 드라소울 07-27 2159
17226 [중국] 진나라의 장성동단 과 진나라의 갈석산은 어데 있소? (13) 브로리 07-27 1784
17225 [통일] 한반도 삼각동맹은 모순이였다 (6) 냉각수 07-26 2737
17224 [일본] 만철은 왜 도서관을 운영했나? <2> mymiky 07-25 16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