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20 08:24
[세계사]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글쓴이 : 가이눈팅
조회 : 806  

가생이 눈팅어 이고,
개인적으로 역사에 대한 관심이 많아,
지적 욕구 충족을 위해,
동아게 게시판 들러는게 취미입니다.
침묵하고 지켜보는,
한편으로 호기심 채우는 유저입니다..

여기 활동에 있어서 감방친구님이 인상 깊으신데,
제가 77년생인데 비슷한 연배 같습니다.


지구의 탄생 50억년 전..

인류의 탄생.
흔히 하는 말로 교과서적으로 200만년 전 오스트랄롣피테쿠스,
수십만년전 네안데르탈인, 이로부터 진화된 사피엔스.사피엔스 등등 인류의 진화와 순응과 개선과 시행착오 과정에서의 오늘날의 지구촌의 현실..


이 거대한 우두 속에서 지구의 존재 이유, 역사의 존재 이유, 대한민국의 이유, 가생이 동아게의 존재 이유,

에혜라디야~

역사의 의미는 '교훈'
인간의 어리석음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는 반추의 결과물 같습니다..

취기에 갑자기 마음이 동해서 글 올리는데,
정리는 안되고 요지도 없네요..



인간은 인간이다.

모순과 오류가 없는 아름다운 세상은 어디에.

길어야 백년 삶 무얼 더 하오리요마는.

오늘.내일 생 마감할지라도 의미있고 가치있게 살아야 함이 인지상정 이거늘..

에헤라..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살 것인가..

절대적 답 없는 인생살이지만,
유한 삶.
죽지 않기에 취기에 오늘의 나아감을 밝힙니다.

PS/ 저도 딴건 못해도, '역사'란 존재.부분.사실.진실에 대해서 관심이 많고,

역사를 알고자 함은 과연  무슨 의미이고,
회원님들의 관심과 열정은 과연 무엇인지 화두를 제시하고 싶습니다..

이에 대한 공감대의 형성에서 출발한다면,
제 인생도 환골탈태가 필요하디만,
동아게도,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좀 더  풍족해지리라 봅니다..


'지향점에 대한 공감대의 형성과 인류애에 대한 진성성 있는 탐인심'

아침술에 정리는 안되는데 너그러이 포용 바라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9-05-21 05:46
   
반갑습니다
어떻게 보면 70년대 후반 출생자들은 잊혀진 세대가 아닐까 싶습니다
군입대 전에 IMF를 겪었고
군대 제대 후에는 너무 급격히 달라진 세상에 적응하느라 고생한 남자들

농경사회와 정보화사회를 모두 겪은 마지막 세대
특히 90년대 말에서 2천년대 초입, 우리 세대가 군대에 고립돼 있던 그 2~4년이라는 시간 동안 세상이 격심하게 바뀌었죠

역사를 생각할 때에 저는 근본, 정의, 교훈 이 세 가지를 염두합니다

역사를 공부하고 연구하는 이유는 이 세 가지 가치의 규명과 구명을 위해서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근본을 밝혀 교훈을 바로 새기는 것이 정의로운 세상으로 가는 가장 순박하고 정직한 길이라고 보는 것이죠

40 대가 되어 부당하고 부정하고 부조리한 세상을 신물나게 겪어서 더이상 이런 세상을 우리 후세가 등짐 지게 할 수 없다는 생각

살아온 날보다 살아갈 날이 더 적다는 데에서 오는 막연한 듯 분명한 공포에서 무언가 가치 있는 것을 탐구하다 죽고 싶다는 생각

뭐 이런 것들

저도 두서 없이 적어봤습니다
 
 
Total 17,35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53 [한국사] 조선인 강제징용자 1만명 미쓰비시 사보 공개 mymiky 09-23 140
17352 [북한] 소,조만식 대통령 구상(비록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 돌통 09-23 348
17351 [북한] 진시황과박정희,백가제명,반공제일,공자,김일성(5) (1) 돌통 09-23 243
17350 [한국사] 완장을 찬 청년들이 농민구타... 경찰들은 테러단과 … mymiky 09-23 470
17349 [일본] 일본거주 언론인 유재순이 전하는 일본의 밑바닥 본… mymiky 09-22 886
17348 [한국사] 싱가폴 전 대통령ㅡ 리콴유가 쓴 일제강점기 시절의 … mymiky 09-22 1055
17347 [한국사] 세계가 먼저 알아본 <한국의 서원> 9곳! mymiky 09-22 1188
17346 [중국] 치파오 대신 한푸... 중국에 부는 한족 종족주의 (19) mymiky 09-21 3318
17345 [한국사] 청나라의 역사적 정통성은 중국이 아니라 신라에 있… (11) 조지아나 09-20 2340
17344 [몽골] 몽고는 왜 공주들을 고려로 시집 보냈나 (5) 조지아나 09-20 2548
17343 [한국사] (끌고 갈땐 일본인)''' 보상땐 (조선인이라… mymiky 09-19 1281
17342 [북한] 박정희,진시황,반공,공자,김일성(4)편. (1) 돌통 09-19 605
17341 [중국] 대약진운동 (4) 냥냥뇽뇽 09-18 1049
17340 [한국사] 질문) 이두, 구결, 향찰의 차이가 뭔가요 (4) 쿤신햄돌 09-18 897
17339 [북한] 박정희,진시황그리고 백가쟁명,반공제일,공자,김일… 돌통 09-18 568
17338 [북한] 박정희와 진시황, 백가쟁명과 반공, 공자와 김일성..(… 돌통 09-18 452
17337 [북한] 박정희와 진시황, 백가쟁명과 반공, 공자와 김일성..(… 돌통 09-18 469
17336 [북한] 소,꼭 「김일성집권」 아니었다(비록 조선민주주의… 돌통 09-16 997
17335 [한국사] 고구려 서쪽 강역 고찰의 완료 보고 (10) 감방친구 09-13 3062
17334 [한국사] 조선시대 자동물시계 ‘흠경각옥루’ 580여년 만에 … (1) 소유자™ 09-10 2742
17333 [한국사] 후지코시 근로 정신대, 조선 소녀 1090명이 끌려갔다. (1) mymiky 09-10 2450
17332 [한국사] 부여 화지산 유적서 목탄으로 보강한 구조물이 확인… 소유자™ 09-09 2174
17331 [북한] 탈북자 '주순영' 이란 자의 가짜 이력. 뻔뻔… 돌통 09-08 3621
17330 [북한] 강명도 란 사람의 가짜 이력.. 돌통 09-08 2595
17329 [세계사] 칸트의 '영구평화론' 은 어떤 이유로 폭력적… 돌통 09-08 1309
17328 [세계사] 칸트의 '영구평화론' 은 어떤 이유로 폭력적… 돌통 09-08 1187
17327 [한국사] 우리가 알고있던 가야역사의 내용이 변할지도 모르… (1) 소유자™ 09-06 253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