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4-11 22:09
[한국사] 천연기념물인 울진 성류굴에 낙서한 이들의 정체...1200년전 화랑
 글쓴이 : 초록바다
조회 : 2,118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3&oid=081&aid=0002990609


520년대 간지에 공랑·임랑도 등장…명문 30여개 발견

울진 성류굴에 새겨진 ‘모래시계 모양 다섯 오’ - 울진 성류굴에 새겨진 ‘모래시계 모양 다섯 오’ (서울=연합뉴스) 천연기념물 제155호 울진 성류굴에서 새겨진 모래시계 모양으로 표현된 다섯 오(五). 2019.4.11 [문화재청 제공] 연합뉴스


천연기념물 제155호 울진 성류굴 안에서 낙서가 발견됐다. 1200년 전인 신라 원성왕 14년(798)에 화랑과 승려가 쓴 것으로 보이는 글씨부터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명문 30여개가 확인됐다.

성류굴은 지난 2015년 입구 위 바위에 신라시대 금석문 수십 자가 새겨졌다는 사실이 소개됐으나, 동굴 내부에서 명문이 발견되기는 국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재청은 울진군 관계자들이 지난 3월 21일 성류굴 종합정비계획 수립을 위해 동굴을 조사하던 도중 입구에서 230여m 떨어진 지점 주변에서 각석(刻石) 명문 30여 개를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불영사 계곡 부근에 있는 성류굴은 전체 길이가 약 800m인 석회암 동굴로, 글씨는 일반인 접근이 제한된 지역의 석주·석순·암벽에 음각 형태로 새겼다. 글자 크기는 다양하며, 대부분 정자체인 해서(楷書)이고 일부가 약간 흘려서 쓴 행서(行書)로 조사됐다.

명문 중 하나는 ‘정원십사년 무인팔월이십오일 범렴행’(貞元十四年 戊寅八月卄五日 梵廉行)으로, 정원 14년 8월 25일에 승려 범렴이 다녀갔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정원(貞元)은 중국 당나라 황제 덕종(재위 779∼805)이 785년부터 사용한 연호다.

이 명문 근처에는 화랑 이름으로 생각되는 ‘공랑’(共郞), ‘임랑’(林郞)과 소를 뜻하는 ‘우’(牛)라는 글자도 존재한다.

울진 성류굴서 ‘화랑?조선 관료’ 이름 새긴 각석 명문 발견 - 문화재청은 천연기념물 제155호 울진 성류굴에서 삼국 시대부터 통일신라 시대, 조선 시대에 이르는 다양한 각석(刻石) 명문 30여 개를 확인했다고 11일 전했다. 종유석 등에는 ‘정원 14년(貞元 十四年)’이라고 새겨진 명문 3개를 포함해 구체적인 시기를 알 수 있는 명문 여러 개와 ‘임랑(?郞)’, ‘소(우, 牛)’ 등 다수의 화랑 이름들도 새겨져 있었다. 사진은 화랑 이름인 ‘공랑(共郞)’이 새겨진 각석 명문. (문화재청 제공) 2019.4.11/뉴스1

문화재청 관계자는 “성류굴이 신라시대 화랑이나 승려들이 찾아오는 명승지였으며, 수련 장소로도 활용됐음을 알 수 있다”며 “동물 이름이 나타난 것으로 보아 화랑들이 동굴에서 의례를 치렀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신유년’(辛酉年)과 ‘경진년’(庚辰年) 같은 간지, 통일신라시대 관직 명칭인 ‘병부사’(兵府史), 조선시대 율진현령을 지낸 인물인 ‘이복연’(李復淵)이라는 글자도 확인됐다.

이 가운데 ‘신유년’과 ‘경진년’은 국보 제147호 울주 천전리 각석에 있는 글자인 ‘을사년’(乙巳年, 525년 추정)과 비슷한 시기에 새긴 것으로 보이며, 524년에 제작한 것으로 짐작되는 국보 제242호 울진 봉평리 신라비 해서와 동일한 서체도 있다.

또 모래시계 모양으로 표현한 다섯 오(五)자도 3개가 발견됐고,장천(長川)이라는 글자도 나왔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고려 후기 문인인 이곡이 1349년에 쓴 동유기(東遊記)에 처음 등장하는 ‘장천’이라는 말은 그동안 ‘긴 하천’으로 해석했는데, 성류굴에서 ‘장천’ 글자가 확인되면서 울진에 있는 하천인 왕피천의 옛 이름일 가능성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류굴 명문은 신라시대 이후 정치·사회사와 화랑 제도 연구에 도움이 되는 사료로 보인다”며 “각석 명문을 실측하고 기록화 작업을 벌이는 한편, 연차별 정밀 학술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하늘나비야 19-04-11 23:22
   
역사적 가치가 높아 보이네요  저시대때는 분명 그냥 낙서였을텐데  ㅎㅎㅎ  어디 저도 돌맹이에 글이라도 좀 써놓을까 싶기도 하고 ㅎㅎㅎㅎㅎ
 
 
Total 17,3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02 [북한] 학문적으로, "남북한 특수관계론" 이라는 학술적 이… 돌통 07:26 260
17301 [일본] 일본 경제상황 알기쉽게. 월수입 100만원인데 (1) 반스업 08-21 1178
17300 [베트남] 베트남 전통의상 변천사.JPG (6) 소유자™ 08-21 1340
17299 [일본] 일본을 추종하는 교수들 면상 ( 마지막에 도망가는 … (3) mymiky 08-21 1083
17298 [북한] 2010년 이후부터, 현재 2019년까지 러시아인들의 스탈… 돌통 08-21 587
17297 [기타] 다음 중 사후세계를 다스리는 시왕이 아닌 것은? (5점 밤부 08-20 529
17296 [북한] 김원봉과 백선엽의 두인물의 평가.. 가지각색이겠지 (4) 돌통 08-20 994
17295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 진화 (9) 솔루나 08-19 841
17294 [한국사] 이 주장의 출처를 알수 있을까여?? 을사늑약 (8) 솔루나 08-19 675
17293 [일본] 히로히토 일왕 ㅡ 패전 7년뒤, 재군비와 개헌 필요성… mymiky 08-19 614
17292 [한국사] 낙성대연구소 이우연의 사기행각 (3) 떡국 08-19 977
17291 [한국사] 이영훈의 반일 종족주의 (1) 행복찾기 08-19 522
17290 [한국사] 고구려는 왜 화북지역까지 진출하지 않았을까요? (4) 엄청난녀석 08-19 870
17289 [북한] 따뜻한 마음을 품고 사세요. 돌통 08-19 438
17288 [기타] 과학적 방법론 떡국 08-18 388
17287 [한국사] 조선 노예제 사회론 (7) 떡국 08-18 813
17286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과 식민지 수혜론은 근본적으로 다… (5) 멸망의징조 08-18 671
17285 [기타] 한국 민족주의에 대해 (2) 관심병자 08-18 692
17284 [기타] 국민학교 어원 (5) 관심병자 08-17 840
17283 [한국사] 경제사학이 가야 할 길은? 떡국 08-17 486
17282 [북한] 태영호 전 공사가 탈북민 모자 아사 사건은 북한의 … (1) 돌통 08-17 1656
17281 [일본] 박정희 군대 동원해 시민들 짓밟고 엉터리 한일협정… (2) mymiky 08-17 1013
17280 [일본] 아베는 협정 위반 운운하기 전에 식민지 불법부터 고… mymiky 08-17 611
17279 [한국사] 조선 말기의 (개량 서당) mymiky 08-17 820
17278 [기타] 총맞고도 끝까지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2) 도다리 08-17 1203
17277 [북한] 마지막편.. (제 3편) 북한과 (중공) 중국과의 역사적 … 돌통 08-16 583
17276 [북한] (제 2편) 북한과 (중공) 중국과의 역사적 관계 돌통 08-16 49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