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3-11 12:02
[한국사] 우리가 먹는 쌀은 자포니카
 글쓴이 : 강원도인
조회 : 1,391  

수만 종에 이르는 사티바의 후예들은 쌀의 길이에 따라 자포니카(Japonica), 인디카(Indica), 자바니카(Javanica)등 크게 세 가지 아종으로 분류된다. 이중에서 열대 자포니카라고도 불리는 자바니카종은 자포니카와 매우 유사한 특성을 지니고 있어, 일반적으로 자포니카(단립종, 중립종)와 인디카(장립종) 두 아종으로 분류하는 경우가 많다. 자포니카종은 한국인과 일본인들이 주식으로 삼는 쌀로 낱알이 짧고 둥글며 밥을 지어놓으면 찰기가 있다. 주요 생산지는 한국과 일본, 중국의 동북3성(요녕성, 길림성, 흑룡강성) 등지이며 이탈리아, 미국 캘리포니아, 호주 등지에서도 재배한다.

인디카종은 전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생산되는 쌀로, 낱알이 길쭉하고 밥을 지었을 때 찰기가 없어 우리의 기호에는 잘 맞지 않는 품종이다. 밥그릇용 식사에는 적합하지 않고 오므라이스, 카레라이스 등 접시용 요리에 적합한 쌀이다. 주요 생산지는 타이, 필리핀, 인도네시아, 중국 양자강 이남, 미국 남부지역(아칸소, 루이지애나 등)이다.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우리가 먹는 쌀은 자포니카 - 쌀과 벼농사의 내력 (쌀, 2004. 9. 17., 최선호)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다잇글힘 19-03-11 12:21
   
밑에 제가 쓴 글의 내용입니다.

Oryza rufipogon(야생벼) - 자포니카의 기원으로 보는 종 , 인디카는 훨씬 나중에 자포니카에서 갈라짐, 서식지 :  중국남부,동남아시아
Oryza Nivara(야생벼) - 인도에 도착한 고대 자포니카와 유전자가 섞여서 인디카를 만든 종, 서식지 : 중국남부,동남아시아,인도,스리랑카,네팔
Oryza Sativa(재배벼) - 현재 재배되는 자포니카,인디카 자바니카의 통칭
     
강원도인 19-03-11 12:41
   
자포니카 쌀은 동남아가 아닐텐데.. 중국 남부로 보고 있어요
     
다잇글힘 19-03-11 13:13
   
자포니카 자체는 중국남부를 기원으로 보고 있습니다. 문제는 자포니카의 기원이 되는 야생벼는 동남아에서 중국남부로 퍼져나간걸로 보는.. 위에 언급한 Oryza rufipogon종
탄돌이2 19-03-12 15:02
   
쪽바리쌀
 
 
Total 17,1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49 [한국사] 사서, 어떻게 공부하면 좋을까요....? (6) Attender 04-23 730
16948 [일본] 고마가쿠(高麗樂, 고려악) (1) BTSv 04-23 894
16947 [한국사] 거란 동경과 요수 ㅡ 무경총요를 중심으로 2 감방친구 04-23 582
16946 [한국사] 거란 동경과 요수 ㅡ 무경총요를 중심으로 1 감방친구 04-23 639
16945 [한국사] 발해 멸망과 동단국 사민의 전말(顚末) (7) 감방친구 04-18 2596
16944 [세계사] 터키 중부의 선사시대 거주지인 '아쉬클리 회위… Attender 04-18 2199
16943 [한국사] 그래서 요양(遼陽)은 어디인가 (1) 감방친구 04-17 1383
16942 [세계사] 이스라엘 저만 나빠보이나요? (77) someak 04-15 4387
16941 [한국사] '구지가' 사실이었나…1,500년 전 '타임캡… (4) BTSv 04-14 3429
16940 [한국사] 고구려 복식 재현 (1) BTSv 04-14 3274
16939 [중국] 중국 옛날 복식 재현 BTSv 04-14 1984
16938 [한국사] 김용운 선생의 채널을 소개합니다 (1) 감방친구 04-13 1167
16937 [한국사] 행주산성 모인 어민, 日 추격에 배 몰고 나가 ‘선상 … (1) 스쿨즈건0 04-13 2958
16936 [한국사] 고종에게 "대체 무슨 생각으로 백성을 이 지경에…" … (6) 초록바다 04-12 3025
16935 [한국사] 천연기념물인 울진 성류굴에 낙서한 이들의 정체...12… (1) 초록바다 04-11 2086
16934 [한국사] 요양과 건주, 그리고 패주 (2) 감방친구 04-09 1433
16933 [기타] 밀고 당긴 간도분쟁 300년 관심병자 04-09 2020
16932 [기타] 고산자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그 뜻과 진실 관심병자 04-08 1585
16931 [한국사] 진정한 환빠, 천하의 명문 환단고기속의 단군세기 (6) 스리랑 04-08 2543
16930 [한국사] 일제 경찰서장 끌고 나와 “3000명 독립시위, 증명… (1) 스쿨즈건0 04-07 2595
16929 [기타] 백두산정계비와 ‘잃어버린 땅’ 간도 (2) 관심병자 04-06 2125
16928 [한국사] 베트남 정부로부터 환대받은 화산 이씨 (6) 강원도인 04-06 4042
16927 [기타] 한국에도 고양이 섬 생긴다. (4) 스쿨즈건0 04-06 2623
16926 [기타] 백제와 신라에 대해 글을 쓸 때 (8) 벚꽃 04-05 1850
16925 [한국사] 역사적으로 한국은 중국의 일부 (6) wstch 04-05 3264
16924 [일본] 이순신을 신(神)으로 받든 메이지 일본인들 (1) 스쿨즈건0 04-05 2027
16923 [한국사] “중국 요동(遼東)의 인구 30%가 조선인이었다” (9) 막걸리한잔 04-05 273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