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2-13 03:11
[한국사] [악학궤범]처용무
 글쓴이 : BTSv
조회 : 1,268  



處容歌
처용가

東京明期月良
동경 밝은 달에
夜入伊遊行如可
밤들이 노닐다가
入良沙寢矣見昆
들어와서 잠자리를 보곤
脚烏伊四是良羅
다리가 넷이려라 
二肸隱吾下於叱古
둘은 내 것이고
二肸隱誰支下焉古
둘은 뉘 것인고
本矣吾下是如馬於隱
본디 내 것이다마는
奪叱良乙何如爲理古
빼앗긴 것을 어찌하리잇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열공화이팅 19-02-13 20:00
   
신라 시대 향가인 처용가를
신라시대 당시의 어감으로 해석해 보면 다음과 같지 않을까요 ?

東京明期月良
셔블 발그이 다랴  (동경 밝은 달에)

夜入伊遊行如可
밤드리 노니다가 (밤들이 노닐다가)

入良沙寢矣見昆
드랴샤 자르이 보곤 ( 들어와서 잠자리를 보곤 )

脚烏伊四是良羅
가로이 너시랴라 ( 다리가 넷이려라 )

二肸隱吾下於叱古
둘흔 나이 커이엇고 (둘은 내 것이고)

二肸隱誰支下焉古
둘흔 누히 커이언고 (둘은 뉘 것인고)

本矣吾下是如馬於隱
미뜨이 나이 커이다마런 (밑의 것이 내 것이다마는)
*흔히 [본디]라고 해독하는데 훈차로 보아  [밑의]라고 해독도 가능한 듯합니다.

奪叱良乙何如爲理古
앗샤늘 어뗘하리고 (빼앗긴 것을 어찌하리잇고)

천년전의 신라 말기 당시의 어투가
전체적으로 지금과 비슷합니다.

하지만 이중 모음 발음, ㅋ 발음, ㄸ 발음등으로
인하여 지금과는 또 다른 맛이 있는 것 같습니다.

조상들의 노래에서 재미난 풍자와 넉넉한 마음을 보는 것 같습니다.
부르르르 19-02-23 11:24
   
흥미롭군요
 
 
Total 17,1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82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4) (1) 백운 03-22 1041
16881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3) 백운 03-22 734
16880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2) 백운 03-22 746
16879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1) 백운 03-22 1043
16878 [한국사] 고조선어 부여어는 별개다? (8) 강원도인 03-22 1207
16877 [한국사] 요택과 거란 동경 (3) 감방친구 03-21 1227
16876 [한국사] "가야 건국설화" 그림 새긴 대가야 토제방울 발견"....… (4) Attender 03-20 2080
16875 [한국사] 한영우교수의 51쇄 간행된 <다시찾는 우리역사> … 스리랑 03-20 979
16874 [한국사] 불고기 원조=고구려 맥적? 역사로 둔갑한 낭설 (7) 뉴딩턴 03-20 1731
16873 [한국사] 고대에 최고지도자는 한알(天)이었다. (4) 백운 03-20 1473
16872 [한국사] 사극에는 단 한번도 등장하지 않았던 실존했던 관모. (16) 막걸리한잔 03-18 2702
16871 [한국사] 가탐도리기 영주입안동도(營州入安東道) 분해와 분… (22) 감방친구 03-18 1346
16870 [세계사] [혐댓글]잠금니다. (8) 탄돌이2 03-16 235
16869 [한국사] 여진족에게 이용만 당하고 종족이 없어진 발해인 (11) 강원도인 03-15 3643
16868 [한국사] 말갈이 아니라 흑수말갈입니다 (21) 감방친구 03-15 2048
16867 [일본] MBC설탕의 제국. (2) 쉿뜨 03-15 2074
16866 [기타] 무기력과 의욕상실, 집중력 저하 (8) 감방친구 03-15 1320
16865 [한국사] 동이족(동북) 중에 말갈만이 말이 통하지 않았다. (7) 강원도인 03-15 2317
16864 [세계사] 한글을 훔치고 싶은 놈들 (5) 탄돌이2 03-14 3801
16863 [한국사] 우리나라 사라진 거대 문화재들의 복원 모음 영상 (1) 칼스가 03-14 2024
16862 [한국사] 삼한인들은 말을 탈수가 없었다? (9) 강원도인 03-14 1825
16861 [한국사] 한글에 대해서 문의 드립니다 (28) 이든윤 03-14 1489
16860 [한국사] 압록강의 어원에 대한 단상 (7) 백운 03-14 1335
16859 [기타] Rice Terrace 이름도 멋지네 (9) 탄돌이2 03-14 887
16858 [세계사] 재배벼가 야생에서 생존할 수 없는 이유 (113) 탄돌이2 03-14 1648
16857 [세계사] 미국의 농부들 (8) 탄돌이2 03-13 1705
16856 [세계사] 씨는 못 속인다 (8) 탄돌이2 03-13 134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