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2-01 15:08
[한국사] 전통무-검무(칼춤)
 글쓴이 : BTSv
조회 : 1,148  


검무 영상


https://upload.wikimedia.org/wikipedia/commons/thumb/e/eb/Hyewon-Ssanggeum.daemu.jpg/400px-Hyewon-Ssanggeum.daemu.jpg
신윤복 - 쌍검대무

7-2.jpg

김홍도 -《평양감사향연도》중 <부벽루연회도(浮碧樓宴會圖)>

http://archive.museum.seoul.kr:8090/ARCHIVE_DATA/master/1011/A000000271/16f0b3ec-d0e2-444e-95a1-175770ac2419.jpg
http://archive.museum.seoul.kr:8090/ARCHIVE_DATA/master/1011/A000000247/a2d57970-4864-4825-bece-c987ebf28a1a.jpg
http://archive.museum.seoul.kr:8090/ARCHIVE_DATA/master/1011/A000000247/1815bd55-50af-46ef-adf7-db5f5fe803e0.jpg
(본 이미지는 "서울역사박물관 소장유물정보"에서 서비스되는 이미지를 활용하였습니다.)

『동경잡기』 권1 「풍속조」
舞劒之戱: 黃倡郞新羅人也. 諺傳, 年七歲入百濟, 市中 舞劍, 觀者如堵, 濟王聞之, 召觀, 命升堂舞劒, 倡郞因 刺王, 國人殺之, 羅人哀之, 像其容, 爲假面, 作舞劒之 狀, 至今傳之.
무검지희: 황창랑은 신라 사람이다. 민간에 전하기를, “나이 칠 세에 백제로 들어가 칼춤을 추니 구경꾼이 담처럼 모였다. 백제왕이 이 소문을 듣고 불러들여 보고는 당으로 올라와 칼춤을 추라고 명령했다. 황창랑은 그리하여 칼춤을 추다가 백제왕을 찔러 죽였다. 이에 백제 사람들이 황창랑을 죽였다. 신라 사람들이 그를 가엾게 여겨 그의 형상을 본떠서 가면을 만들어 쓰고 칼춤을 추었다.”라고 한다. 지금까지 그 칼춤이 전해 내려온다.

『증보문헌비고』 「황창랑무조黃昌郞舞條」
諺傳, 八歲童子爲新羅王, 謀釋憾於百濟, 往百濟市, 以 劍舞, 市人觀者如堵墻, 百濟王聞之, 召入宮令舞, 昌郞 於座, 揕王殺之. 後世作假面以像之,與處容舞並陳. 민간에 전하기를, “8세의 동자가 신라왕을 위하여 백제에 대한 원한을 풀고자 백제 거리에 들어가 검무를 추니 거리의 구경꾼이 담과 같이 모여 들었다. 백제왕이 그것을 듣고 관에 불러 들여 춤추게 하였다. 창랑은 자리에서 왕을 찔러 죽였다. 후세에 그 상을 본떠서 가면을 만들었고, 처용무와 더불어 연희하였다.”고 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하늘나비야 19-02-02 22:51
 
오래 된 춤이네요  아래 영상이 장검무인가요?
     
BTSv 19-02-03 18:55
 
 
 
Total 17,1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37 [한국사] 남인도 드라비다족의 타밀어에와 우리말과 유사성 (16) 강원도인 03-10 1494
16836 [한국사] 한국어는 세계 언어의 모태이다. (11) 백운 03-10 2201
16835 [한국사] 400년 전의 타임캡슐을 열다 - 진주하씨 묘 출토 유물 BTSv 03-10 1238
16834 [기타] 한자는 뇌피셜 덩어리 탄돌이2 03-09 1077
16833 [기타] 한자권 나라의 언어는 얼마나 유사할까? (한국 베트… (4) 강원도인 03-08 1725
16832 [한국사] 최초의 인류는 코리(高麗)이다. (7) 백운 03-08 2316
16831 [한국사] 고구려 광개토왕비와 베트남 도황묘비는 형제? (3) 강원도인 03-08 1832
16830 [한국사] 역사는 울에서부터 시작되었다. (9) 백운 03-07 1151
16829 [기타] 황금씨족 (6) 관심병자 03-07 1687
16828 [기타] 고조선 관련(네이버 답변) (1) 관심병자 03-07 1174
16827 [기타] 신당서 각외국전 지리고증, 대청제국 학자 정겸 (1) 관심병자 03-07 941
16826 [한국사] 한자(漢字)가 아니라 글(㓞)이라고 불러야 한다. (15) 백운 03-06 1728
16825 [기타] 몽골제국 4칸국 수립과 고려·중원·세계와의 관계 관심병자 03-06 1263
16824 [기타] 칭기즈칸의 선조 지파(支派) 부랴트 3종족의 기원 (2) 관심병자 03-06 1192
16823 [기타] 아리랑과 알랑고아 (1) 관심병자 03-06 1039
16822 [한국사] 발해의 미스터리 - 지배층은 고구려인가? 말갈인가? (5) Attender 03-06 1162
16821 [한국사] 동아시아 선진 조선의 불꽃놀이 (1) 쿤신햄돌 03-05 1860
16820 [한국사] 청자·백자와 다른 아름다움···녹청자 1000년 만에 … Attender 03-03 1389
16819 [한국사] 윤희순 안사람 의병가 BTSv 03-03 713
16818 [한국사] 압록강 행진곡 (2) BTSv 03-03 781
16817 [한국사] 독립군가 BTSv 03-03 661
16816 [한국사] 신흥무관학교 교가 BTSv 03-03 730
16815 [기타] 역사는 단편만 보면 안됨 (1) 관심병자 03-02 1225
16814 [한국사] 총독부가 만든 ‘3·1운동 계보도’ 단독 발굴 BTSv 03-02 1229
16813 [한국사] 화한삼재도회(和漢三才図絵) 조선어 (6) 호랭이해 03-01 1267
16812 [기타] 고려의 배팅력 (8) 솔오리 02-28 3712
16811 [한국사] 지리는 석굴암 조립 영상 (4) 칼스가 02-28 2126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