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2-25 18:01
[한국사] 일본서기 고구려 백제의 전투기록
 글쓴이 : 호랭이해
조회 : 3,415  

겨울 10월 경인삭 기유(20 일)에 백제 왕자 여창(餘昌) [명왕의 아들 위덕왕 (威德王)이다.] 이 나라 안의 군대를 모두 징발하여 고구려로 향하였다. 그는 백합(百合) 의 들판에 요새를 쌓고 군사들과 함께 먹고 잤다. 

그런데 이 날 저녁 바라보니 넓은 들은 비옥하고 평원은 끝없이 넓은데, 사람의 자취는 거의 없 고 개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이때 갑자기 북과 피리 소리가 들렸다. 여창이 크게 놀라 북을 쳐서 맞대응하면서 밤새 굳게 지켰다. 새벽녘에 일어나 넓은 들판을 보니 마치 푸른 산과 같이 군기가 가득하게 덮고 있었다. 


날이 밝자 목에 경개(頸鎧)를 입은 자 1기(騎), 작은 징 [뇨(鐃)자는 잘 알 수 없다.] 을 꼽은 자 2기, 표범 꼬리로 장식한 자 2기 등 모두 합해 5기가 말고삐를 나란히 하 고 와서 “어린아이들이 ‘우리 들판에 손님이 와 있다.’ 고 말하였다. 어찌 예를 갖춰 맞이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지금 속히 우리와 더불어 예로써 문답할 만한 사람의 이름과 나이, 관위를 알고 싶다.”라고 말하였다. 여창이 “성은 동성(同姓) 이고 관위는 간솔(杆率) 이며 나이는 29세이다.” 라고 대답하였다. 백제에서 반문하니 또한 앞에서와 같은 방식으로 대답하였다. 드디어 군기[標]를 세우고 싸우기 시작하였다.

백제는 고구려의 용사를 창으로 찔러 말에서 떨어뜨려 머리를 베고 머리를 창끝에 꽂아 들고 돌아와서 군사들에게 보였다. 고구려군 장수들은 격노하였다. 이때 백제의 환호하는 소리가 천지를 가르는 듯하였다. 또 부장이 북을 치며 속공하여 고구려왕을 동성산(東聖山) 위에까지 쫓아버렸다.

--

전투 진위여부가 있지만 재미있는 기록이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18-12-25 18:08
   
오호!!!!!!
Korisent 18-12-25 19:04
   
이런기록이 있는것 보니까 알본서기는 백제서기라고 보는게 맞다고 봅니다.
     
위구르 19-01-02 09:35
   
백제가 멸망하고 그 후예들이 넘어가 그 땅이 만세일통의 단일민족이라는 조작을 행해서 새로운 근본을 급조하려 만든게 일본서기인데 이건 또  헛소리인듯
프란치스 18-12-26 17:21
   
그런데 이 날 저녁 바라보니 넓은 들은 비옥하고 평원은 끝없이 넓은데
한국 현 땅에  평원이 끝없이 넓은 곳이 있나?
     
회색달 18-12-26 17:41
   
한국이 작다 작다하니 운동장만한지 아시네
저땐 평원도 널렸고 시각에 비유한 끝없는 평원이지 땅크기 따지시나
당장 걸어서 서울에서 부산도 한달안에 못 가실거면서
          
프란치스 18-12-26 18:08
   
특공대 하사 출신입니다.
경기도 광주 메산리서 낙하산 점프하고
경기도 광주 메산리서  진주 까지 5일간 으로 천리행군 으로 진주 사천 곤양 까지
부대복귀했었지요
왜못가나 할려면 다하지
               
회색달 19-01-06 15:12
   
일상생활 가능하세요? 엉뚱하게 자기소개 하시네
군시절때나 팔팔한거지 지금도 그럴거란 착각까지 하시네
행여 밑에 분 말씀처럼 15일안에 간다고 해도 15일이 무시할 수준도 아니죠
님보고 걸어서 못 갈거라는건 비꼬는거고
님 글 내용에 끝없는 평원이 뭘 뜻하는지 아시냐는 겁니다
꼭 우주로 나가야 끝없는이 붙는게 아니잖수
저 당시 상황도 해석 못하면서 책은 어떻게 해석하고 이해하며 읽습니까?
                    
호랭이해 19-01-07 01:47
   
설명만 하시지 왜 만나본적도 없는 분에게 인신공격을 하세요..
                         
회색달 19-01-21 22:29
   
지금의 우리야 나라가 작게 보이지만 그 당시의 인물들은 다르고 그만큼 눈으로 잴수 없는 거리를 표현하다 보니 더 공격적이었네요 앞으로 자중하겠습니다 프란치스님께도 죄송합니다 저부터 상대방이 기분 상하지않게 정중히 대하는 법을 배워야겠네요 죄송해요
          
감방친구 18-12-26 22:31
   
조선시대에 부산에서 한양까지 과거 보러 가는 사람들 보통 15일 정도 걸렸습니다
적폐척결 19-01-01 00:40
   
부삼서 서울까지 15일이면  빠른거죠?
     
위구르 19-01-02 09:36
   
하루에 20킬로는 족히 됐을 거리니 느린건 아닌듯
 
 
Total 17,5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73 [한국사] 무경총요의 송형령(松陘嶺) 감방친구 02-11 966
16772 [기타] 〈백제의 요서영유(설)〉 (2) 관심병자 02-10 1290
16771 [기타] 대방군 관련 관심병자 02-10 834
16770 [한국사] 일제시대 때 쌀밥 먹는 게 금수저였나요? (11) 아스카라스 02-10 2012
16769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ㅡ 02 군사활동과 해(고… (1) 감방친구 02-10 1180
16768 [기타] 잉 뭐져 다른 게시판에 가즈아아 02-10 646
16767 [한국사] [단독]일본 기쿠치성에서 발견된 백제불상과 백제성… Attender 02-09 2033
16766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ㅡ 01 도입 감방친구 02-09 958
16765 [기타] 안녕하세요? 패수 대수 열수는 어디로 비정되나요? (12) 브로리 02-08 1248
16764 [기타] ‘낙랑, 한반도에 있었다’ 쓴 중국 사서 하나도 없… (3) 관심병자 02-08 2046
16763 [기타] 북경에 살던 낙랑사람 조선인 묘 발굴 (1) 관심병자 02-08 1740
16762 [한국사] [네이버 뉴스논평에서 펌]고구려의 영역은 어디까지… (3) Attender 02-07 1594
16761 [한국사] 조선시대 패션리더의 필수 아이템, 장신구 (1) BTSv 02-06 2238
16760 [세계사] [잡담] 한국인의 사촌? 흥미로운 '토(土)족' 스… (15) hojai 02-06 3129
16759 [한국사] 고대 한국인과 일본인들은 중국 은나라에서 왔다 (펌 (5) Korisent 02-06 2853
16758 [세계사] [흥미위주의 글] [경남] 지리산 삼신봉에서 고대문자 … Attender 02-06 1305
16757 [한국사] 『청구영언(1728)』 BTSv 02-04 930
16756 [기타] 낙랑에 대한 현재 강단의 입장(통설) (5) 관심병자 02-03 1757
16755 [한국사] 전통 놀이-강강술래 BTSv 02-01 906
16754 [한국사] 전통무-검무(칼춤) (2) BTSv 02-01 1282
16753 [한국사] 뮤지컬 '명성황후' (2) BTSv 02-01 1040
16752 [한국사] 1900년 조선 영상 (2) BTSv 01-31 1983
16751 [기타] 신라 황금 보검이 왜 카자흐스탄에서? 관심병자 01-31 3075
16750 [한국사] 완주 상림리 유적으로 본 동아시아 동검문화 뉴딩턴 01-31 1065
16749 [한국사] 염수(鹽水)와 염난수(鹽難水) 추적 3부 (10) 감방친구 01-30 1296
16748 [한국사] 백제은 중국 남조국가 진나라 양나라까지 어떤 물건… (14) 뉴딩턴 01-30 1935
16747 [한국사] 고구려와 선비족랑 어떤 관계인가요? (1) 뉴딩턴 01-28 1974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