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6-13 14:12
[한국사] 책소개 -- "세계에 널리 자랑할말한 잃어버린 한국의 고유문화"
 글쓴이 : Attender
조회 : 1,863  

D169AFC2-F57A-4C3F-AD6D-18F2AE818BDE.jpeg


안녕하세요, 가생이 동아시아 게시판에 기생하고 있는 조무래기 회원 "Attender" 라고 합니다

다름이 아니고 오늘은 그냥 제가 감명깊게 읽은 책 하나를 소개 하려고 하는데요........

저기 여러분 혹시 "한국학 연구원" 의 "김종석" 이라는 저자분께서 쓰신  "잃어버린 한국의 고유문화" 라는 책을 읽어보신 적 있으신가요..............?


2007년도에 나온 오래된 책이지만, 저는 이 책을 우연히 도서관에서 발견하고 나서 먼 도서관에 가는 지하철 차비가 아깝지 않을정도로 이 책을 읽기위해 왔다갔다 2000원이나 써가면서 자주 읽게 되었답니다

이 책에는 아주 놀라운 내용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저자는 저도 현재 읽고있는 일연스님의 삼국유사의 건국신화를 현대 사학의 거두인 이병도씨가 한자를 잘못해석했다고 지적하면서 환웅의 신시시대에 있었던 관직편제 제도와 사회환경을 이 책을 통해서 구체적으로 관직에는 3 상 5 부제가 이미 이때 편제 되어있었다고 해석하셨으며,

일연스님께서 쓰신 '환인'이라는 표현 역시 불교식 표현 "석가제환인타라(?)" 를 빌려쓴것이며 본래 순수 우리말 표현으로는 놀랍게도 "하느님" 이였다합니다,


이 저자분께서는 더욱더 놀라운 주장을 하셨는데요.


구한말, 한국에 들어온 여러 선교사들의 증언을 통해서 바로 고구려시대때에도 우리나라 사람들이 "하늘임금"의 준말인, "하느님" 을 조상신이자, 시조신으로 섬기고 있었다는 사실을 말하였습니다

만약 이분의 말씀이 사실이라면 하늘님의 여러 아들 중 하나인 환웅이라는 분께서 나라를 일구시고 그분의 자손인 단군왕검의 후손인 조상님들이 왜 고구려의 여러 유적들에 "천손" 이라는 표현을 쓰는지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일제침략전에 우리들의 시조신이신 "하느님(환인)" 과 그리고 그 분의 여러 아들 중 하나이자 지상으로 내려와서 신시를 건설했다고 하는 "환웅" 그리고 그분의 자손이자 다들 잘 알고 계신, 고조선을 세우신 고조선의 시조 단군왕검을 "3신 할아버지(?)" 로 받들어 "삼성당" 이라는 곳에서 섬겼다고 합니다

하지만 일제가 침략해서 우리민족이 우리의 근본을 모르게 하기 위해서 3신 할아버지를 "삼신할미" 로 왜곡하였다고 주장하였습니다


이 책에는 역사파트도 있더라구요, 좀 짧긴 하지만요 ㅎㅎㅎㅎㅎ;

이 분께서는 현재 강단사학계와 환단고기 맹신론자들을 비판하면서 환단고기 신봉자들과 다르게 단군조선에 최소 100명 이상의 단군께서 계셨을것으로 추정하며, 단군의 칭호 역시 "박달나무 단(檀)"이 아니라 "제단 단(壇)"이 맞을것이다 라고 하셨습니다.


그 외에도 우리 한국사 교과서에도 있던 조상님들의 문화풍습을 잘 소개시켜 주었구요


여기서 이 책을 안보신 분들께서 계시다면 한번 동네도서관 같은곳에서 이 책을 찾아 읽어보시는것도 나쁘지 않으니 한번 읽어보시라고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다른 분들께 있어서 흥미거리이나, 참고거리로도 쓸 만한 자료라고 판단되어서 입니다

물론 이 책에 동의하지 않으신 분들도 많으시겠지만 우리 고유문화에 관심이 많은 저로써는 여러모로 깊은 감명을 준 소중한 책 입니다


저.....그럼 저는 이만...가볼게요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뚜리뚜바 18-06-16 11:39
 
저런 책이 묻혀있었다니... 참... 안타까운...  항상느끼는 거지만 책표지 디자인이 정말 중요한듯... ㅜ.ㅠ
 
 
Total 16,46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460 [한국사] 역사정신에 병이 들면 뿌리까지 썩는 법 (1) 감방친구 09-25 338
16459 [한국사] 백성이 굶어 죽어도 신경도 안 쓰던 조선 클라스.jpg (21) 로마법 09-24 1942
16458 [한국사] 조선은 정말 가난한 나라였나요? (15) 유란 09-24 1781
16457 [한국사] 천진시 정해현과 고대의 '요동' (22) 감방친구 09-23 760
16456 [기타] 흥수아이·소로리 볍씨 논쟁 (9) 뉴딩턴 09-20 1850
16455 [세계사] 폴리네시아인이 정말 미스테리네요. (5) 아스카라스 09-19 2654
16454 [기타] 벙거지가아니고 정식명칭은 (3) 사르트카 09-19 782
16453 [한국사] 중국천하대동란때에 고구려가 삼국통일을하면.... (5) 사르트카 09-19 1515
16452 [한국사] 북방 중국어 입성(ㄱ,ㄷ,ㅂ 받침)사라진 역사적 이유 (11) 열공화이팅 09-19 1301
16451 [한국사] 백제의두글자 성씨 (4) 사르트카 09-18 1417
16450 [세계사] 아골타 정확한 여진어와 만주어 발음과여진족과만주… (2) 사르트카 09-18 1105
16449 [기타] 신라 가야 백제 고구려 민족정체성 대해서 궁금합니… (1) 뉴딩턴 09-18 757
16448 [한국사] 고조선 천부인 天符印 발견 소식 (12) 도배시러 09-18 1710
16447 [한국사] 옛날kbs광개토대왕조연출이썼던사극갑옷글에대한 반… (2) 사르트카 09-18 808
16446 [기타] 회고 (1) 위구르 09-17 270
16445 [세계사] 명말청초 중원 한족 인구의 삭감 추정 (5) 위구르 09-17 775
16444 [중국] 뜬금 생각난 한족관련 사실 (10) 위구르 09-17 837
16443 [한국사] 하남 감일동 굴식 돌방무덤 52기 출토품·석실 얼개 … (2) 뉴딩턴 09-17 551
16442 [기타] 新중국(?)국가 2편 (4) 위구르 09-17 724
16441 [기타] 손흥민의 손씨가 중국성 인가요? 일본 연관성 ? (5) 조지아나 09-17 1524
16440 [한국사] 고려시대 가장 쇼킹한 입신을 한 유청신... (26) 슈프림 09-17 1209
16439 [한국사] 고수님들 삼국사기 기록 증명하는듯이 신라 초기 사… (1) 뉴딩턴 09-16 553
16438 [한국사] 논란의 ㅐ발음 최종 정리 해봤습니다 (4) 징기슼 09-16 597
16437 [한국사] 외래 유입론들은 한반도 청동기 시대의 상한이 올라… 뉴딩턴 09-16 569
16436 [한국사] 낙랑군 패수의 위치와 사서조작 도배시러 09-16 382
16435 [한국사] 단모음화된 애와 에를 발음하던 사람들이 사회 전면… (9) 열공화이팅 09-14 836
16434 [한국사] 백제의 군 호칭 키미, 키시 (5) 호랭이해 09-14 160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