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6-06 04:22
[한국사] 통전 기록 다시 보기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1,052  

1.
碣石山在漢樂浪郡遂城縣長城起於此山今騐長城東截遼水而入髙麗遺址猶存
(按尚書云夾右碣石入於河右碣石即河赴海處在今北平郡南二十餘里則髙麗中為左碣石)

2.
又平壤城東北有魯陽山魯城在其上
西南二十里有葦山南臨浿水

2.
其大遼水源出靺鞨國西南山南流至安市

3.
小遼水源出遼山西南流與大梁水會
大梁水在國西出塞外西南流注小遼水

4.
馬訾水一名鴨緑水水源出東北靺鞨白山
水色似鴨頭故俗名之
去遼東五百里經國內城南
又西與一水合即鹽難水也
二水合流西南至安平城入海
髙麗之中此水最大波瀾清澈所經津濟皆貯大船其國恃此為天塹
水濶三百歩
在平壤城西北四百五十里遼水東南四百八十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8-06-06 04:36
   
고구려 평양을 본계와 요양 사이(의 백암성 비정지)로 본다면
2의 기술에서
ㅡ 패수는 현 태자하
ㅡ 노양산과 그 위에 있다는 노성은 철령/개원 일대
로 볼 수 있다

5에서 마자수, 즉 압록수가 발원하는 말갈백산을 요원 일대로 보면
압록수는 현 동요하~요하로 볼 수 있다
또한 말갈 서남산을 말갈백산의 이칭으로 본다면(왜냐하면 말갈의 위치를 역대 중국사서가 길림합달령 북쪽으로 기술하기 때문이다) 3의 대요수를 역시 동요하~요하로 볼 수 있다

요사와 요사 지리지에는 실제 명칭으로서의 압록강이 없다 압록강은 별칭으로 쓰이고 있어서 현 요하와 혼하, 동요하 등을 가리키는 별칭인 사례에서

대요수와 압록수가 겹치는 이유를 이해할 수 있다
압록수와 합쳐지는 염난수는 서요하로 볼 수 있다

무경총요에서 살펴 본 바 대로 요수는 대요수가 아니라 소요수를 가리키는데

4에서 요산을 의무려산으로 본다면
소요수는 대릉하로 볼 수 있다
그런데 대량수가 문제이다
새 밖에서 서남쪽으로 흘러 소요수로 합쳐진다 하니 문제인 것이다

거리도 문제다
평양 서북 450리, 요수 동남 480리

요수는 폭이 넓은 강이 아니었으므로 현 요하를 요수로 볼 수 없다
     
감방친구 18-06-06 05:51
   
말갈백산을 현 백두산으로 보면 문제가 쉽게 풀리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현 백두산은 고구려 초기에 이미 고구려 영역이 된 지역이고
중국 역대 사서에서 가리키는 말갈의 위치가 아니기에 부합하지 않는다
중국 역대 사서에서 말갈은 현 길림합달령 북쪽 흑룡강 지역 일대에 있다고 기술하고 있다

또한 송-원-명 시대를 거치며 중국 사서에서 장백산과 백산이 분리되는 조짐이 보이고, 특히 명일통지에서 확연해지는데

그러함에도 명일통지에서 2 개의 압록을 제시하며 장백산과 백산을 각각의 시원지로 삼고 있으며 장백산은 말갈백산 및 말갈 지역의 방위와 거리에 있어서 부합되는 모습을 보이며

장백산을 현 백두산으로 볼 수 없는 것이
금 건국지인 상경 회령 남쪽 6~70리로 장백산을 제시하고 있어서
하벌빈 남쪽의 길림합달령이 장백산인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도배시러 18-06-06 07:42
   
장백산은 북위서에서 도태산(徒太山) 魏言「大白」이죠.

말갈 백산은 산이 아니라 속말부락 우측에 있는 말갈 백산부락이죠.
말갈에 백산이란 산악은 없어요. 유명한 산악은 도태산, 하천은 속말수(速末水)

연결해서 보면 고구려 북쪽에 근접한 부락은 속말 말갈 - 백산 말갈
장백산(도태산)의 북서로 흐르는 강폭 3里 하천은 속말수
장백산은 백산부락의 영역, 속말수는 속말부락의 영역
               
도배시러 18-06-06 08:00
   
[명칭의 시대별 변화]
북위 - 도태산, 속말수
수서-도태산
신당서 - 도태산/태백산, 속말수
무경총요 - 장백산, 혼돈강
               
감방친구 18-06-06 09:21
   
그렇게 보면 풀리는 듯도 한데
그러면 백산말갈이라는 명칭의 연원이 된 백산의 존재를 찾을 수밖에 없죠

속말말갈 이름의 유래가 속말수라 한다면
          
도배시러 18-06-06 08:07
   
확실히 장백산은 오늘날의 백두산이 될수가 없죠.
감방친구 18-06-06 04:41
   
그동안의 사서 고찰을 통해
고구려ㅡ발해ㅡ고려 전기의
압록은 현 요하,
요수는 현 대릉하가 확실한데
세밀하게 구체화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다
 
 
Total 19,4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827
2120 [일본] 이쯤되면 무서워지네요. 저 도넘은 타국에 대한 광기… (16) 연개소문킹 02-19 1069
2119 [기타] 두음 법칙을 거부하는 이유 (11) 위구르 03-25 1069
2118 [한국사] 단군조선사 왜곡의 실체 (6) 스리랑 06-30 1069
2117 [중국] 개고기는 한국이 원조(?)라는걸 오늘 처음 알았습니… (10) 투후 06-28 1068
2116 [한국사] (춘추전국시대) 연나라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9) 흑요석 06-13 1068
2115 [기타] 1950년도 칼라사진 영상 관심병자 08-08 1068
2114 [한국사] 환단고기를 부정하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14) 스리랑 04-02 1068
2113 [기타] 북부여기-환단고기 번역 관심병자 05-11 1068
2112 [기타] 티베트 곡 [자동재생 주의] (2) 위구르 01-01 1068
2111 [한국사] 역사학을 전공해야 할까? (1) 감방친구 04-24 1068
2110 [한국사] 관동대학살 조선인 학살 피해자 2만3천58명이었다 (1) mymiky 05-07 1068
2109 [북한] 김정은이 받은 선물 목록을 보니...금술잔,비단,낙타… (1) 돌통 05-14 1068
2108 [한국사] 아,창원에서 과거 가야의전성기유적이 발굴됨.news 곧은옷깃 09-28 1068
2107 [기타] 대륙 조선 삼국 고려 그리고 환국이 사실이라면... (3) 고이왕 06-10 1067
2106 [한국사] 강단사학계의 정설이 틀릴 수 밖에 없는 근본적인 이… 현조 09-17 1067
2105 [기타] 요동 공손씨 정권(나무위키) 관심병자 12-24 1067
2104 [한국사] 저도 환빠는 정말 싫지만 기존 사학계도 편견 선입견… (4) 잠깐만요 02-14 1066
2103 [한국사] 임나의 위치를 찾아서(1) 任那の位置について一つの… (3) 보리스진 08-06 1066
2102 [한국사] 요동에서 철령까지 70참은 무엇인가? (3부) , (8) 보리스진 09-14 1066
2101 [기타] 역사는 자신만 알아서 다가 아닙니다. (11) Marauder 04-20 1065
2100 [한국사] 영조임금과 나무꾼 (2) 레스토랑스 09-24 1065
2099 [기타] 역사에 만약은 없는데 정말 이러면 어찌 되었을까요? (4) 아돌프 05-15 1065
2098 [한국사] 청의 대조선 정책 변화에 대한 고찰(펌) (1) 고이왕 05-15 1064
2097 [북한] 김일성은 '가짜'도, '원흉'도 아니다.? (2) 돌통 06-22 1064
2096 [북한] 김일성의 항일투쟁중 올기강 전투.. 돌통 06-23 1064
2095 [일본] 일본 비단벌레 장식 마구 첫 출토…신라 연관성 주목 ssak 11-14 1064
2094 [한국사] 조선과 중국의 관계 yogensh 06-11 1063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