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5-17 17:52
[기타] 고조선과 동시대의 진국(辰國) ?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545  

삼국지에 진왕(辰王)이 목지국(目支國)을 다스렸다'라고 기록.

사기에 조선상(朝鮮相) 역계경(歷谿卿)이 위만조선의 우거왕(右渠王)과 맞지 않아 동쪽 진국으로 갔다. 라고 기록.

위략(魏略)에 진한은 옛 진국이다. 라고 기록.

https://wiki.dcinside.com/wiki/진국


기원전 4세기경에서 기원전 2세기 무렵 청동기 및 초기 철기문화를 바탕으로 한반도 중남부지역에 존재한 초기 집단으로, 고조선과 공존하였고, 이후 마한, 변한, 진한삼한으로 정립된 것으로 보인다. 제정일치 사회로서 세형 동검(細形銅劍) 문화를 바탕으로 성립한 농경사회로 추정된다. 다만, 기록이 매우 적어서 이것이 특정한 한 국가를 가리키는지 혹은 인접한 여러 소국이나 정치 집단을 통틀어 말하는지는 뚜렷하지 않다.

진국(辰國)은 삼한 각 부족 국가의 명칭이 생기기 이전에 있었으리라고 추정되는 진왕(辰王) 세력하의 부족 연맹체이다.

기원전 4세기에서 3세기 무렵부터 금속문화가 한강 이남으로 전파되면서 남한의 원시 사회가 붕괴되고 새로운 정치적 사회가 성립되었는데, 이를 진국이라 한다.

위만조선이 대동강 유역에 웅거할 때 진국은 금속문화의 수용을 위하여 한(漢)과 통교하고자 하였으나 실패하였다. 그러나 고조선의 준왕(準王)을 비롯하여 다수의 유이민(流移民)이 밀려옴으로써 마한, 진한, 변한이 형성되었다.


-

"辰韓者古之辰國也"
(진한은 옛 진국이다)

 
— 〈韓〉,《三國志(삼국지)》

-

"韓有三種 一曰馬韓 二曰辰韓 三曰弁辰 … 凡七十八國 … 皆古之辰國也"
(한(韓)에는 세종류가 있어 첫째는 마한, 둘째는 진한, 셋째는 변진이라 하며 … 통틀어 78국이고 … 모두 옛 진국(辰國)이다)

 
— 〈韓〉,《後漢書(후한서)》

  • 삼국지에 인용된 《위략(魏略)》에서는 조선의 재상 역계경(歷谿卿)이 우거왕(右渠王)에게 한 간언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백성 2,000여호와 함께 동쪽의 진국으로 갔다고 하고

-

"魏略曰 初右渠未破時 朝鮮相歷谿卿以諫右渠不用 東之辰國 時民隨出居者二千餘戶"

 
— 〈韓〉,《三國志(삼국지)》

  • 한서에서는 우거왕이 진국과 한나라와 교류하는 것을 방해한 것으로 서술하고 있다.

-

"傳子至孫右渠 … 眞番 辰國 欲上書見天子 又雍閼弗通"

 
— 〈朝鮮〉, 《漢書(한서)》


위만조선에서 재상 역계경이 우거왕에게 한 간언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백성 2,000 여호와 함께 동쪽의 진국으로 갔다.  -삼국지, 위략

https://librewiki.net/wiki/진국

초기철기문화를 배경으로 서기전 3∼2세기경 한반도 중남부지역에 성립해 있었던 정치집단.




조선(朝鮮)·진번(眞番)·임둔(臨屯) 등과 공존하였다. 진국에 관한 최초의 기록인 『사기』가 판본에 따라 ‘진번방중국(辰番旁衆國)’, ‘진번방진국(辰番旁辰國)’ 두 계통이 있어 진국을 역사적인 실체로 인정하는 입장이 있다. 반면 진번 곁에 있는 중국(衆國), 즉 여러 나라라는 보통명사로 해석하는 입장도 있다. 따라서 진국이라는 존재 자체를 부인하거나, 또는 진국을 중국 중의 하나로 보는 등 그 설이 다양하다.

진국에 관해서는 『사기』 이외에 “조선상(朝鮮相) 역계경(歷谿卿)이 위만조선의 우거왕(右渠王)과 맞지 않아 동쪽 진국으로 갔다.”는 『위략(魏略)』의 기록과 ‘진한은 옛 진국(辰韓古之辰國)’이라는 『삼국지』 위서(魏書) 동이전(東夷傳)의 기록, 그리고 ‘삼한은 모두 옛 진국(三韓皆古之辰國)’이라는 『후한서』 동이전의 기록이 있다.
이들 중 『후한서』를 근거로 하여 진국을 한반도 남부지역의 대부분을 포괄하는 토착집단으로 규정하는 입장이 있다. 또한, 이 지역에 존립하고 있었던 여러 정치집단군 전체에 대한 범칭으로서 ‘신지(臣智)의 나라’라는 뜻을 가진 집합명사로 이해하여, 진국을 삼한 또는 그 일부인 마한·변한의 모체로 설명하기도 한다. 한걸음 더 비약하여 진국을 삼한과 동일시하는 주장도 있다.
이와 달리 『삼국지』의 자료를 취하면서 진국을 중남부 일부 지역에 성립되어 있었던 특정집단으로 간주하기도 한다. 즉, 진국이란 요동(遼東)의 북진한(北辰韓)이 점점 남하하여 지금의 경상도에 최종 정착지를 얻는 과정에서 일시적으로 한반도 중부지역에 세운 정치집단이라는 것이다. 또, 위만(衛滿)에게 쫓겨나 지금의 전라북도 익산 일대에 자리잡은 고조선준왕(準王)의 치소(治所)가 진국이며, 이 준왕계의 진국이 경상도 지역으로 이동해 진한의 일부를 구성했다는 해석들이 있다.
『사기』·『한서』에 의하면, 진국은 서기전 2세기 후반경에는 중국 한(漢)나라와 직접적인 통교를 희망하였으나, 위만조선이 가로막아 뜻을 이루지 못한 것으로 나타난다. 이처럼 한나라와 국제적인 교섭을 원할 정도의 집단이라면 위만조선 이전부터 최소한 한반도 서북지역과 빈번한 접촉경험이 있던 선진적인 집단이며, 소규모의 단일 정치체라기보다는 다수의 정치집단을 통할하는 조직체여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관심병자 18-05-17 17:53
 
소규모의 단일 정치체라기보다는 다수의 정치집단을 통할하는 조직체여야 한다.
이 시대의 문화적 선진성 여부는 일반적으로 금속제 유물의 보급도를 통해 평가된다. 그렇다면 진국은 서기전 3∼2세기경 중남부지역의 세형동검문화(細形銅劍文化)의 중심지인 충청남도와 전라도 일대를 중심으로, 청동기 제작과 보급을 통해 원거리 교역을 주관하면서 일정한 범위의 정치집단들을 통할하던 정치적 구심체로 해석할 수 있다.
진국사회는 정치적인 지배자가 농경의례를 비롯한 각종 제사의식과 교역을 주관하는 동시에, 농경기술을 지도하거나 행정·군사 기능을 겸하는 제정일치사회(祭政一致社會)였다. 그리고 이 지배집단의 주된 묘제는 석관묘(石棺墓)와 석곽묘(石槨墓)·토광묘(土壙墓)였다. 경제적으로는 석제 농기구와 목제 따비·괭이를 사용해 벼와 함께 조·기장·수수 등 잡곡을 경작하는 농업경제를 기반으로 한 사회였다.
근래에 조사된 진국시기 지배자의 대표적 분묘유적으로 충청남도 당진 소소리유적, 부여 합송리유적, 전라북도 장수 남양리유적이 있다. 이들 유적에서는 세형동검·동과·동모·세문경과 함께 중국 전국(戰國)계 주조철제도끼·끌 등이 부장되어 있어, 대동강 유역과의 교류관계를 시사하고 있다.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54604

진국에 대해 언급한 가장 오래된 문헌이 사기「조선열전」이다.

 

“ 眞番旁衆國(眞番旁辰國)欲上書見天子, 又擁閼不通. ”

( 진번 주변의 여러 나라가 (또는 진국이, 또는 진번옆의 진국이) 글을 올려 천자를 알현하고자 하나 또한 (그것을) 가로막아 통하지 못하게 하였다라고 하였다. )

 

이어 한서「조선전」의 기록은 다음과 같으며,

 

“ 傳子至孫右渠, 所誘漢亡人滋多, 又未嘗入見, 眞番辰國欲上書見天子, 又雍閼弗通. ”

( (위만조선은) 아들을 거쳐 손자 우거에 이르러 유인해 낸 한나라 망명자 수가 점 차 많아지고 또 천자를 알현하러 오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진번과 진국이 천자에 게 글을 올리고 알현하려고 하는 것도 또한 가로막고 통하지 못하게 하였다. )

 

자치통감「한기(漢紀)」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 傳子至孫右渠, ..... 又未嘗入見, 辰國欲上書見天子, 又雍閼不通. ”

( (위만조선은) 아들을 거쳐 손자 우거에 이르러서는 ..... 진국이 천자에게 글을 올리 고 알현하려고 하는 것도 또한 가로막고 통하지 못하게 하였다. )

 

이로써, 적어도 기원전 2세기에는 진국의 존재가 중국에 알려져 있던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진국이 존재했던 시기가 위만조선이 존재했던 기원전 3세기 이전인 것은 명확하다.

그렇다면 진국의 위치는 어디였는가. 진국에 대한 통설은 보통 위만조선과 연결되어 언급되고 있다. 위만조선의 위치를 대동강유역으로 비정하는 것이 통설이므로, 진국은 대동강 이남 어느 지역에 존재했었다고 한다. 그러나 근본적으로 위만조선의 위치가 대동강유역이 아니므로 진국의 위치도 다시 설정되어야 한다.

필자가 이전에 작성한 글 뿐만 아니라 “고고학과 우리의 고대역사”에서 위만조선은 지금의 요하 서쪽인 요서지방과 요동에 걸쳐 위치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설명하였다. 상기 자료에서 위만조선과 진국은 서로 인접한 것으로 생각된다. 따라서 진국의 위치는 지금의 요하 동쪽, 특히 심양지방 동쪽의 만주지방〜한반도 서북부지역으로 추정할 수 있다. 진개의 동침 이전에는 요하에까지 이르렀으나 고조선의 이동으로, 동쪽이나 남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다음과 같은 자료에서도 알 수 있다. 삼국지「한전(韓傳)」의 주석으로 실린 《위략》을 보면,

 

“ 《魏略》曰 : 初, 右渠未破時, 朝鮮相歷谿卿以諫右渠不用, 東之辰國, 時民隨出居者二 千餘戶, 亦與朝鮮貢蕃不相往來. ”

( 《위략》에서 말하기를 : 일찌기 우거가 격파되기 전에 조선상 역계경이 우거에게 간했으나 (그의 말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동쪽에 있는 진국으로 갔다. 이 때에 백 성으로서 그를 따라가 그곳에 사는 자가 이천여 호나 되었는데, 그들도 역시 (위 만)조선에 조공하는 번국과는 서로 잘 왕래하지 않았다. )

 

위만조선의 동쪽에 진국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통설을 주장하는 학자들은 이 기록이 잘못되었다고 한다. 즉, 위만조선이 대동강유역에 있으므로 진국은 동쪽이 아니라 위만조선의 남쪽에 있다는 것이다. 문헌자료를 자신들의 주장에 짜맞추기 위해 임의로 고치기까지 한 것이다. 옛날 역사서를 작성하는 인물이 동쪽, 남쪽도 구별하지 못했으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위만조선이 요서지방에 위치하였고, 진국이 요하 동쪽에 있었다면 이 기록은 하나의 잘못도 없는 정확한 기록이 된다.

 

한편 후세의 기록이지만 구당서「발해말갈전」이나 신당서「발해전」에 보면 발해(渤海)가 요하 동쪽 및 연해주지방을 근거로 건국하면서 진국왕(振國王, 震國王)을 칭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것은 같은 지역에 있었던 우리의 고대국가인 진국(辰國(振國, 震國))을 계승한다는 의미가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또한 요사「지리지」‘동경도(東京都)’ <진주(辰州), 봉국군조>를 보면,

 

“ 辰州, 奉國軍, 節度. 本高麗蓋牟城. 唐太宗會李世勣攻破蓋牟城, 卽此. 渤海改爲蓋州, 又改辰州, 以辰韓得名. ”

( 진주 봉국은 절도(節度)인데 본래 고구려의 개모성이다. 당태종이 이세륵과 같이 개모성을 공파하였는데 바로 이곳이다. 발해가 개주로 고쳤으며 다시 진주로 고쳤 는데 진한(辰韓)에서 그 이름을 얻었다. )

 

요동반도 지방의 진주(辰州)가 진한(辰韓=진국에서 유래)에서 유래된 것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중국측 기록들을 종합해 볼 때, 진국의 원래 위치가 지금의 요하 동쪽이라는 사실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요하를 기준으로 서쪽에는 고조선이 위치하여 중국과 대등한 국력으로 맞서고 있었으며, 동쪽에는 일종의 연맹체 국가인 진국이 위치하고 있었다. 물론 문화적인 측면이나 군사적인 측면, 연맹의 결합정도에서는 고조선에 미치지는 못하였지만 지석묘(고인돌)을 지표 유물로 하는 독자적인 청동기 문화를 영위하고 있었다.

https://blog.naver.com/hankwu/90051333249
 
 
Total 16,0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8755
16086 [한국사] 고구려 실제 강역에 대한 논의 (1) 감방친구 00:08 45
16085 [기타] 한민족 무대 반도 아닌 대륙史… 관심병자 05-22 95
16084 [기타] 낚시 후기 (6) 위구르 05-22 195
16083 [한국사] 환단고기 역주본에 나오는 고구려 영토 이해 (39) 위구르 05-22 579
16082 [한국사] 노블리스 오블리제 ---경주 최부자댁 (4) 히스토리2 05-21 536
16081 [기타] 임팔, 일본군의 무덤이 되다… (4) 관심병자 05-21 1384
16080 [한국사] 보우마스터 - 살리타를 죽인 김윤후 (3) 히스토리2 05-21 875
16079 [한국사] 소드 마스터 '척준경' (3) 히스토리2 05-21 1153
16078 [기타] 당나라 곤룡포 탈취사건 (3) 응룡 05-21 669
16077 [일본] 임팔작전과 찬드라 보스 그리고 도조 히데키 (1) 히스토리2 05-20 543
16076 [일본] 임팔작전의 무다구치 중장의 명언 (4) 히스토리2 05-20 622
16075 [일본] 임팔작전과 '무다구치 렌야' 중장 (2) 히스토리2 05-20 551
16074 [베트남] 성직자 같은 혁명가 '호치민' (1) 히스토리2 05-19 547
16073 [중국] 한나라의 '진평'에 대한 의견 히스토리2 05-19 362
16072 [한국사] 전환시대의 지성인 리영희 그리고 사모함과 비판 히스토리2 05-19 147
16071 [한국사] 열정과 냉철의 시대를 살다간 서재필, 혹은 필립 제… 히스토리2 05-19 119
16070 [중국] 중국 최고의 악녀인가 재평가가 필요한가 ---여태후 히스토리2 05-19 413
16069 [중국] 송나라 시기 대리국에 대하여 (3) 히스토리2 05-19 417
16068 [중국] 중국의 당나라 시기 남조에 대하여 히스토리2 05-19 320
16067 [기타] 학익진 관련 잡설 (7) 관심병자 05-19 511
16066 [기타] 조선 전기 군대의 학익진 수용과 운용 (1) 관심병자 05-19 390
16065 [기타] [제시] 신립 충주/탄금대전투의 조선군 규모 이설(異… (5) 관심병자 05-19 415
16064 [한국사] 수당시기 고구려의 서계 (18) 남북통일 05-18 1670
16063 [기타] 창기병은 양성하기 힘들었다(펌) 고이왕 05-18 731
16062 [중국] 신비한 여걸 '내가 불모(佛母)다'를 외치다! (3) 히스토리2 05-18 806
16061 [한국사] 왕건 시기 고려가 요하에 도달했는가? (5) 감방친구 05-18 805
16060 [중국] 한족이라는 용광로 그리고 소수민족의 운명 (3) 히스토리2 05-18 6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