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26 22:47
[한국사] 만주족의 통일과 병자호란 2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625  

홍타이지는 조선이 17세기 전기의 변화된 국제관계를 인정하여 자신을 명의 황제와 대등하게 대해주기를 바랐다그 뒤에 일어난 일들을 이미 알고 있는 후세 사람들은 왜 조선은 그때 명나라를 버리고 후금을 편들지 않았는가라고 쉽게 말하지만당시 명나라는 건재한 상태였다.

 

 

더욱이 임진왜란 당시 조선이 일본과 내통하여 명을 치려고 한다는 유언비어가 돌았던 것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는 조선이 후금과 내통하여 명을 배신했다는 소문이 명나라에서 돌았기 때문에조선 조정은 대응이 곤란하였다우방이라도 믿지 않는 국제 정세의 냉혹함을 보여주는 대목이라 하겠다.

당시 유라시아 동부의 급변하는 정세에서 독립 변수는 명과 후금뿐이었으며조선은 국제 정세를 정확히 파악하고 교묘한 외교를 전개하는 한편으로 힘껏 군사력을 확보했다면급변하는 국제 정세에서 어느 정도의 자율성을 보장받을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16세기 당시 유럽의 어느 나라보다도 많은 수의 조총과 100년간의 실전 경험을 전수받은 20여만명의 일본군의 침공을 받은 조선에그러한 역량은 남아있지 않았다.

그리하여 황제로 즉위한 1636년의 12홍타이지는 명나라와의 전면전을 앞두고 걸림돌이 되는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선을 침공하였다전쟁 발발이 기정사실이 된 시점에 현실주의적 정치가였던 최명길은만약 정말로 청과 전쟁을 벌일 것이라면 인조가 직접 압록강가로 나아가 싸워야 한다고 주장하였다그래야 전쟁에 지더라도 피해 범위가 최소화한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조선 조정은 천혜의 요새인 강화도만을 믿고 결사항전을 주장하였다전쟁이 시작되고 사태가 급박해지자 국왕 인조는 미처 강화도로 들어가지 못하고 남한산성에서 농성하다가 항복했으며믿었던 강화도는 쉽사리 함락되었다청군의 기동력을 무시하고 그들의 해전(海戰수행 능력이 향상되었음을 알지 못한 결과였다.

한반도 문제를 해결한 청나라는 조선으로 하여금 홍타이지를 칭송하는 비석을 세우게 하였다현재 서울 잠실 석촌호숫가에 서 있는 대청황제공덕비(大淸皇帝功德碑), 일명 삼전도비(三田渡碑)가 그것이다청나라의 공식적인 3개 언어인 만주어·몽골어·중국어로 적힌 이 비석은 청 측의 요구로 세워지고 비문의 세세한 부분까지 청 측에서 지정하였다.


2015090115150513840-540x540.jpg


 

그러나 비석의 내용을 읽어 보면조선의 신하들이 국왕 인조의 어리석음을 사죄하고홍타이지가 패전한 조선을 멸망시키지 않았음에 감동하여 자발적으로 세운 것처럼 되어 있다비문의 첫머리에서는 인자하고 관대하고 온화하고 신성한 한(han)께서 화친을 깨뜨린 것이 우리 조선으로부터 시작되었다며’ 병자호란을 일으키셨다라고 선언한다이어서 작은 나라가 윗나라에 죄를 얻음이 오래되었다라고 하여 1619년 사르후전투정묘호란 등의 사례를 든다.

 

 

그러나 여전히 조선이 사태를 파악하지 못한 듯하기에 신성한 한(han) 홍타이지는 여전히 관대하게 즉시 군대를 보내 오지 않고분명한 칙령을 내려 거듭거듭 조선 조정을 깨닫게 하는 것이 마치 귀를 잡고 가르치는 것보다 또한 더하였다” 라고 적는다그러나 조선은 여전히 깨닫지 못했으니 병자호란의 원인은 하늘의 뜻을 깨닫지 못한 조선에 있다는 것이다비문에서는 남한산성에 갇힌 인조가 다음과 같이 말하며 항복하기로 결심했다고 적는다. “내가 정묘호란 이래 큰 나라와 화친하여 10년이다내가 무능하고 우매하여 하늘이 정복함을 서둘렀고 만민 백성이 재난을 만났으니 이 죄는 나의 단 하나의 몸에 있다.

 

그러나 신성한 한(han)은 차마 조선의 민관을 죽이지 못하여 이처럼 깨닫게 하시니, 내가 어찌 감히 나의 조상들의 도()를 온전케 하고 백성을 보호하기 위해 칙령을 받지 않겠는가?” 실제로는 인조가 어떻게든 홍타이지의 앞에 절하는 항복 의례만은 피하고자 노력했으나 좌절한 것이었으나, 비석에서는 그러한 이야기가 감추어져 있다.

 

그리고 모든 상황이 종료된 뒤, 조선에서는 다음과 같이 논의하여 황제의 공덕을 찬미하는 비석을 세우기로 했다고 주장된다. “이런 큰 천복을 내린 바, 작은 나라의 주군과 신하들과 포로된 자식들과 부인들이 모두 예전처럼 되니, 서리와 눈이 변하여 봄이 되고 마른 가뭄이 바뀌어 계절의 비가 내린 것 같았다. 작은 나라가 망한 것을 다시 있게 했다.” 전후에 수십만 명의 포로가 끌려갔음을 생각하면 뻔뻔하다고밖에는 할 수 없는 내용이지만, 청 측은 도리어 청이 조선을 다시 일으켰다고 하여 조선에 재조지은(再造之恩)’을 베풀었다고 주장한다.

 

sddefault.jpg

 

재조지은이란 임진왜란 당시 원군을 보낸 명나라가 조선에 대해 주장한 개념인데, 이 개념을 홍타이지의 청나라가 차용한 것이다.

청나라는 자신들이 어디까지나 하늘의 뜻에 맞는 정당한 전쟁을 수행한 것이며, 작은 나라가 큰 나라에 적대하는 죄를 지은 조선은 정벌당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러한 자신의 주장을 설득력 있는 것으로 만들기 위해, 조선인이 자국의 죄를 자아비판하는 내용을 비석으로 남기게 했다.

 

이리하여 청나라에 있어서 눈엣가시였던 조선이 굴복하고 한반도 문제가 종결되었다.

 

(한명기님 글 참조)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5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32 [기타] 한국의 식민사학 (9) 관심병자 06-18 645
531 [한국사] 조선시대 내시의 모든 것 레스토랑스 11-12 645
530 [기타] 감정적이 아닌, 다양한 정보를 갖고 토론하고 토의하… (32) GleamKim 11-05 644
529 [한국사] 말갈이 기병을 동원하여 백제를 쳤다는 기록을 어떻… (9) 남북통일 02-21 644
528 [한국사] (3) 당 수군 침공로와 가탐 도리기 경로 고찰 감방친구 03-17 644
527 [한국사] 남.북한의 1차 내각의 구성과 어려움(친일파 배제의… (2) history2 03-27 644
526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 - 소쇄원. https://m.blog.naver.com/joonho120… (4) 히스토리2 04-26 644
525 [한국사] 학계 통설과 전근대사의 새로운 밑그림들 (1) 감방친구 06-13 643
524 [한국사] 고조선에 대한 역사서 (1) 대나무향 08-21 643
523 [한국사] 갈석산을 지나면 현도와 낙랑군이 있다 - 한서 (5) 도배시러 08-29 643
522 [한국사] 우리가 역사장사꾼들과 싸워야 하는 이유 (9) 타이치맨 12-23 643
521 [한국사] 요수(와 압록)의 문제 (1) 감방친구 04-10 643
520 [기타] 드라마 해신에서 평로치청의 반란이 이정기를 얘기… (1) 콜라맛치킨 10-29 642
519 [한국사] 무경총요 분석 경과 감방친구 04-26 642
518 [기타] 잉 뭐져 다른 게시판에 가즈아아 02-10 642
517 [세계사] 선진 시기 동이족이 상나라인이고 우리민족의 선조… (2) 고이왕 08-29 641
516 [기타] 현자인척 하는 고XX분 (3) 위구르 03-21 641
515 [한국사] 강화도 조약 후 조선과 일본의 행보 2 히스토리2 06-04 641
514 [한국사] 오성취루 현상같은 경우 생각보다 흔한현상이라고 … (4) Marauder 06-18 640
513 [한국사] 감방친구님의 의문에 대한 답글 (8) 독산 03-10 640
512 [한국사] 류큐분할론과 미국의 역할2 히스토리2 06-03 640
511 [한국사] 이유립선생이 친일이었다고?? 하나같이 양의 탈(거… (1) 스리랑 06-09 639
510 [한국사] 동북아역사재단에 공개 토론을 제안하는 2차 성명서 (2) 마누시아 06-26 639
509 [한국사] 현 신강성(新彊省) 동부의 포창해(蒲昌海) = 발해(渤… (1) 현조 07-19 639
508 [한국사] 도종환 관련 강단 학자들이 반가워할 소식 (2) 징기스 06-14 638
507 [한국사] 저 사람은 빡대가리 경계선지능이하인지 모르겠는데 (38) 연개소문킹 02-23 637
506 [한국사] 학계 통설을 추종하는 것 자체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 (6) 감방친구 12-25 637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