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5 16:29
[한국사] 인하대 복기대팀의 고려국경에 대한 신문기사 (아 기분좋다!)
 글쓴이 : history2
조회 : 770  

NISI20170522_0013035264_web_20170523104713109.jpg

* 제 생각과는 달랐지만 아무튼,,,,기분 좋은 기사입니다.
  (정안국 영역이 모두 고려의 국경선 안으로 일부 편입된 것이 좀 아쉽네요
   정안국도 민족사의 일부 인데요) 

중국 랴오닝성 톄링(鐵嶺)시 일대까지가 고려(918~1392)의 땅이었다. 윤관(?~1111)이 설치한 동북 9성의 현 위치는 지린성 옌볜이다. 일본 제국주의의 음모 탓에 우리나라 영토는 축소됐고, 결국 반도가 되고 말았다.

인하대학교 고조선연구소가 입증한 새로운 사실들이다. 

구체적으로, ‘고려사-지리지’는 ‘고려는 서북으로 당 이래 압록을 경계로 했고 동북은 선춘령을 경계로 삼았다. 대개 서북으로는 고구려에 다다르지 못했으나 동북으로는 그것을 넘어섰다’고 기록했다. 

그럼에도 고려의 서북 국경은 압록강에서 시작해 동으로 함경도 원산만이라는 것이 정설인양 굳어졌다. 조선 초 성리학자들이 편찬한 ‘고려사’를 해석하는 과정에서 조선 후기 사대·모화주의 학자들 일부와 훗날 조선총독부 주관 조선사편수회의 ‘조선사’가 야합하면서 기정사실화했다. 중국의 동북공정도 일제가 이렇게 왜곡한 한국사가 바탕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과거 한국은 중국의 속국이었다”고 했다는 설의 근거이기도 하다.

‘고려사-지리지’의 압록(鴨淥)을 일제는 압록강(鴨綠江)이라고 획정, 압록강에서 원산만 이남 지역만 고려의 땅이라고 봤다. 하지만 당시 고려와 국경을 맞댄 요나라의 역사책 ‘요사’와 대조하면 압록은 압록강이 아니라 랴오허(遼河)의 지류다. 

복기대 교수(인하대 융합고고학)는 “국회와 교육부의 지원을 받은 한국 고대사의 쟁점 사항에 관한 연구, 특히 한국의 기본 틀이 되고 있는 1945년 이전 조선총독부가 편찬한 ‘조선사’를 번역하고 원문대조 정밀해제하면서 파악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고려의 서북 국경선으로 추정되는 천리장성, 동북지역 국경으로 윤관이 축성한 9성의 위치도 찾았다. 복 교수는 “고려 국경선이 현재 인식하는 국경선으로 비정되다 보니 이와 연동된 발해, 조선의 국경선 문제도 자연히 왜곡된 고려 국경선을 기준으로 정해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윤한택 교수(인하대 고조선연구소)는 “압록강(鴨淥江)은 오늘날 중국 랴오닝성을 관통해 흐르는 랴오허, 압록강(鴨綠江)은 북한과 중국 국경선인 압록강”이라고 못 박았다. 고려의 서북 국경에는 압록강이 둘 있었다. 국경선으로서의 압록강(鴨淥江)과 후방방어선으로서의 압록강(鴨綠江)이다. 압록강(鴨淥江)은 보주(保州), 압록강(鴨綠江)은 의주(義州)가 거점도시였다. 보주는 의주방어사가 관할했다. “고려의 서북 국경선은 고려 전체시기를 통해 변함없이 압록강(鴨淥江)이었다.”

건국 초 고려는 유소(?~1038)에게 천리장성 축조 책임을 맡겼다. 변방 방어체계인 천리장성의 탄생이다. 압록강 하구~원산만에 있었으려니 한다. 그러나, 이 선상에서는 천리장성으로 볼 수 있는 대규모 시설이 확인되지 않는다. 애초에 없었기 때문이다. 돌로 쌓은 담은 일부 남아있지만 성이라고 할 정도는 못된다.

윤 교수는 압록강(鴨淥江)으로 추정되는 현 랴오허 유역에 천리장성이 있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 “‘1084년 시점 압록강(鴨淥江) 연안 요 수비병의 규모는 1부, 1주, 2성, 70보, 8영에 합계 정병 2만2000명이었다’는 고려의 기록이다. 남쪽은 요나라의 동경성에서 시작해 서북으로 황룡부에 이른다. 이 지명들을 보면 요나라의 동경성은 현 랴오닝성 랴오량(遼陽)시, 황룡부는 지린성 중북부다. 즉, 천리장성은 현 압록강변이 아니라 랴오허 유역에 있었던 것”이라는 설명이다. 

원 사료를 읽지 않은 중국 고고학계는 고려 천리장성을 고구려의 장성으로 오판했다. 윤 교수는 “기본 사서를 근거로 해 고려 국경사를 연구하면 기존의 후방방어선인 압록강(鴨綠江) 아래쪽으로 비정돼 온 강동 6주, 북경장성(천리장성), 서경 등은 현 랴오허 유역으로 이동하게 된다”고 짚었다. 

한편 윤관의 동북9성은 어디에 있었는지, 아직 정설이 없다. 막연히 함경도 남부에 위치했으리라고 추측할 따름이다. 아니나 다를까, 이 ‘함흥평야 일대’설은 일제 관학자들이 주장했다. 

이인철 교수(경복대학교 기획처장)는 “우리나라와 만주를 영구적 식민지로 만들려는 목적으로 조작한 식민사관 중 반도사관에 의한 결과물”이라고 판단했다. 진실은 조선 ‘태종실록’과 ‘세종실록’에 담겨있다. 조선과 명나라의 국경 협정에서 명나라는 공험진(公嶮鎭) 이남부터는 조선의 관할이므로 해당 지역을 조선으로 귀속하는 데 동의했다. 공험진이 조선과 명나라의 국경선이 된 것이다. 

이 교수는 “동북9성 위치를 비정하는 주요 지명인 공험진과 선춘령(先春嶺)은 두만강 이북에 위치했다. 오늘날 지린성 옌볜 자치주 북단 어디로 추정이 가능하다. 조선 초 ‘용비어천가’, ‘신증동국여지승람’ 등 문헌들도 동북9성은 두만강 이북 700리에 위치했다고 서술했다”고 제시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김세연 의원(바른정당)과 인하대 고조선연구소가 26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여는 ‘일본에 의해 왜곡된 고려 국경선의 실체는?-조선사 해제사업 결과를 중심으로’ 학술회의에서 공개된다. 윤한택 교수, 이인철 교수와 더불어 윤은숙 교수(강원대 사학)가 ‘13~14세기 고려의 요동인식–요·심지역을 중심으로’, 남의현 교수(강원대 사학과)가 ‘명대 한·중 국경선은 어디였는가’, 박시현 교수(인하대 고조선연구소)가 ‘송나라의 고려 국경선 인식’을 발표한다. 

연구를 총괄한 복기대 교수는 “중국이나 일본도 반박할 수 없는 내용들이다. 특히 새롭게 비정된 압록강의 위치나 고려의 천리장성 위치는 그동안 한국역사학계의 고려사 인식체계를 바꿀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짚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istory2 18-04-15 16:36
   
요동에 있다는 요나라 사찰도, 팔각우물이 있어서 요나라 때 것이라고 비정한 것 일 뿐, 요나라의 사찰이라는 증거는 없습니다....요동은 사실 공지(빈땅) 였고, 요/금의 관심을  상대적으로 끌지 못하여, 고려의 관리체제 하에 들어갔지만, 아무튼 고려의 영향력 지역이었고, 그래서 고려 말 정몽주는 심양을 걸으며, 곳곳에 고려말이 들린다고 그의 시에 적었습니다...아무튼 진실이 들어남은 기분이 좋지요...저 이 문제로 부흥에서 당한 설움이 흑흑
 
 
Total 18,0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34 [기타] 인류의 이동 (1) 로디우딩 05-26 774
1033 [한국사] 입체적인 고조선 연구서가 출간됐습니다 (1) 감방친구 05-04 774
1032 [한국사] 번조선 혹은 기자조선 과 위만조선위기때 (3) 바카스 04-28 773
1031 [한국사] 이런!! 고대사지도에 독도가 '멀쩡하게' 있긴 … (11) 목련존자 06-06 773
1030 [기타] 진국(辰國) 진한 → 마한 잡설 (6) 관심병자 07-28 773
1029 [기타] 어떤 주장을 하려면 구체적으로 명확하게 이야기를 … (11) 개명사미 06-26 772
1028 [기타] 일제, 3·1 운동 이후 조선 여학생들 성폭행 사실 문서… (1) jungjisa 06-22 772
1027 [한국사] 갱단의 사료 독해가 얼마나 개판인지 알수 있는 사례 (9) 징기스 07-29 772
1026 [한국사] 식민사학과 망국적인 언론 카르텔 폭로 동영상 징기스 06-13 771
1025 [한국사] 백제 (1) history2 02-13 771
1024 [한국사] 고구려가 서몽골까지 진출했을까요? (10) 남북통일 02-21 771
1023 [한국사] 인하대 복기대팀의 고려국경에 대한 신문기사 (아 기… (1) history2 04-15 771
1022 [기타] 현대 토론의 문제점을 전쟁과 게임을 통해 비교해보… (7) Marauder 04-23 770
1021 [한국사] 박창범교수의 동아시아 일식도이야기 (10) 북명 06-09 770
1020 [기타] 굴욕을 당한 왕 .....2 (기타) (2) 히스토리2 04-18 770
1019 [한국사] 경제성장이 박정희의 공로? 위험한 착각입니다 (1) mymiky 01-04 770
1018 [한국사] 다시 모습을드러내는 국내최대의 고인돌.jpg 소유자™ 05-24 770
1017 [한국사] 고구려성, 만리장성으로 둔갑하다 ssak 06-18 770
1016 [한국사] 고대사학회 성명서는 한마디로 광기와 야만의 표본 (7) 징기스 06-13 769
1015 [기타] 아프로디테와 하토르 옐로우황 09-04 769
1014 [기타] 복잡계와 역사 (4) 옐로우황 04-08 769
1013 [한국사] 친일파 이용구의 뒤늦은 회환과 참회 (1) 히스토리2 04-26 769
1012 [한국사] 명성황후 시해 장소로 알려진 옥호루는 옥곤루의 잘… (1) 엄빠주의 11-01 768
1011 [한국사] 평양의 낙랑유적과 유물 감방친구 06-04 767
1010 [기타] 성경통지 관심병자 07-05 767
1009 [한국사] 전쟁에 대처한 임금들의 태도 (4) 위구르 04-15 767
1008 [기타] 대령숙수 (1) 응룡 05-10 767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