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3-07 16:30
[기타] 글을 쓰며 마음을 평안히 하고 싶은데...
 글쓴이 : history2
조회 : 484  

저는 40대 중반 아니 이제 50대를 바라보며, 고등학생 아들을 키우는 아버지이다 보니, 가장 큰 적이 스트레스 입니다. 그래서 그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글을 쓰고 또 혼자있는 사무실에서의 외로움을 달래곤 합니다 

항상 긴장과 두근거림이 일상이 되는 삶이다 보니, 인내와 참을성 만 요구되지요.
그래서 저는 이 두근거림의 댓가로 돈을 버는것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합니다. 

저는 전형적인 자영업을 하는데, 제 직업의 특성 상 직원이 많은 편입니다. 만나는 사람도 많지만 다들 
스트레스를 주시지요...그래서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가장 싫습니다. 
보통 급여의 인상이나 퇴직을 알리거든요 

저는 중학교 때, 한단고기로 역사를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사실 어느쪽에도 속하지 않은 회색입니다. 

또한 역사와 함께 지리도 매우 좋아하지요 
그래서 역사와 지리책을 같이 보는 편입니다. 
사서도 좋아하지만, 자연지형을 보며, 가보지 못한 곳에 대한 동경을 아직도 합니다 
저는 그냥 이 사이트가 좋고 커뮤니티가 좋습니다. 
스트레스에 대한 피난처이기도 하고 

제 글이 모든 분들의 만족을 주지 못함이 아쉽기만 합니다.
그냥 나누고 또 잊었던 것들을 생각하는 것 만으로도, 작지만 소중함을 느낍니다. 
전 삶에 창피함은 없습니다...딱히 비난 하지도 않고, 비난받을 만한 일도 한 적이 없습니다. 

솔직히 의미없는 논쟁에 대해서는 회피형이지요,,,,
그런데 그러다 보니, 가족부양은 할 만큼은 사는데, 더 큰 무언가를 못이루나 봅니다. 
지금 스트레스가 너무 많은 탓이다,,,그러면서도 그냥 네네 하게 됩니다.

저도 제가 왜 글을 쓰고 올리고 또 가끔은 비난받고 하면서도 이렇게 글을 쓰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냥 평안 그게 주 이유이고, 쉽게 말하면 취미, 조금 더 원한다면 소통이지요 
이 많은 직원과 또 고객들 사이에서도 항상 섬같은 존재니까요......

예전에 삼성을 다닐때는 참 뒷담화 하는 맛이라도 있었는데, 이젠 진짜 혼자네요 
같은 업계 종사자도 많고, 매일 만나고 또 직원들과 식사를 하지만 역시 혼자있는 사무실에선 
또 외로운 섬이 되고, 두근거리는 심장을 달래기 위해 그냥 키보드를 두드립니다. 

저는 여기 계신 누구에게도 조금의 나쁜 감정이 없습니다. 진심으로 
그냥 같이 숨쉬고, 역사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는 것 만으로 기쁩니다. 
다만, 논쟁이 될 만한 주제는 피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저도 사람이다 보니 
댓글이 막 달리는게 힘드네요 ^^ 

KakaoTalk_20180226_193537696.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가난한서민 18-03-07 18:20
   
전 히스토리님 글들 아주 잘 보고 공감하고 있어요 좋은 식견을 가지셨습니다.
글쓰는게 지루해 지더라도 눈팅만이라도 하면서 계속 가생이닷컴에 있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해한다 18-03-07 18:22
   
남에게 인정받으려고 하고 남에게 사랑을 갈구하면 언제나 외롭고 고독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남을 바라 보는게 아닌 나 자신을 바라봅니다. 감정을 배제한 채 나의 행동을 바라보면서 내가 저랬으면 더 좋았을텐데 라고 삼자로서 이해하고 응원해줍니다. 말씀대로 인간은 외로운 섬이고 어려운 것을 피해갈려는 속성이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사랑받기를 원하는 속성도 있지요. 감정은 일시적인 것이며 행동은 여러모로 많은 영향을  줍니다. 하지만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 건지 이해합니다. 다만 댓글에 달리는 것 자체가 역사에 관심있는 것을 알고 공유하고자 하는 선의로 댓글을 다는 것을 알아주었으면 합니다. 같은 역사를 탐문하는 자로서 먼저 말을 거는 것이지 싸우자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말을 걸었는데 피하면 기분이 상하겠지요.^^;;
history2 18-03-08 07:29
   
두 분, 너무 감사드립니다...그리고 송구 할 따름입니다...주신 글 위로와 또한 성찰의 마음을 진심으로 갖게 합니다...항상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이해한다 님은  참 아이디 명 도 따뜻하시네요
 
 
Total 17,46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38 [기타] 형혹수심, 도절의 망명 (1) 관심병자 09-07 647
537 [한국사] 고려 서북계에 대해 반응이 없으니 이상하군요 (4) 감방친구 11-09 646
536 [기타] 한국의 식민사학 (9) 관심병자 06-18 645
535 [한국사] 조선시대 내시의 모든 것 레스토랑스 11-12 645
534 [한국사] 고대사 연구자들이 우선 염두에 두어야 할 상식 몇 … 독산 06-03 645
533 [한국사] 요동 (6) history2 02-23 644
532 [한국사] 위만조선의 수도 왕검성이 평양 ? 마누시아 06-17 643
531 [세계사] 그레이트 게임과 러일전쟁 1 보스턴2 09-04 643
530 [한국사] 고조선에 대한 역사서 (1) 대나무향 08-21 642
529 [한국사] 이문영과 갱단이 하는 소리중에 가장 웃기는 소리 (22) 징기스 08-29 642
528 [한국사] 우리가 역사장사꾼들과 싸워야 하는 이유 (9) 타이치맨 12-23 642
527 [기타] 낙랑군이 한반도 평양이 아닌이유 (1) 관심병자 03-22 642
526 [기타] 기타 운석들과 구리(금) 슬러지 (키덜트식 수집품) history2 04-14 642
525 [한국사] 험독현의 위치? 과연 대륙 요서 요동일까? (26) 고이왕 06-11 641
524 [한국사] 임나와 가야는 같은 용어인가? 1 두가지 입장 정리(통… (3) history2 04-10 641
523 [한국사] 요수(와 압록)의 문제 (1) 감방친구 04-10 641
522 [한국사] 무경총요 분석 경과 감방친구 04-26 641
521 [한국사] 단군조선과 기자조선의 강역은 다르다 도배시러 07-27 640
520 [북한] 제 2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640
519 [한국사] 동북아역사재단에 공개 토론을 제안하는 2차 성명서 (2) 마누시아 06-26 639
518 [중국] 김올출이니 김함보? 그럼 황함보도 된다. (8) 하응하치 02-18 639
517 [한국사] 말갈이 기병을 동원하여 백제를 쳤다는 기록을 어떻… (9) 남북통일 02-21 639
516 [한국사] (3) 당 수군 침공로와 가탐 도리기 경로 고찰 감방친구 03-17 639
515 [기타] 현자인척 하는 고XX분 (3) 위구르 03-21 639
514 [한국사] 학계 통설과 전근대사의 새로운 밑그림들 (1) 감방친구 06-13 638
513 [한국사] 패수(浿水)의 위치에 대한 여러 학설소개 징기스 07-26 638
512 [한국사] 강화도 조약 후 조선과 일본의 행보 2 히스토리2 06-04 638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