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3-07 16:30
[기타] 글을 쓰며 마음을 평안히 하고 싶은데...
 글쓴이 : history2
조회 : 475  

저는 40대 중반 아니 이제 50대를 바라보며, 고등학생 아들을 키우는 아버지이다 보니, 가장 큰 적이 스트레스 입니다. 그래서 그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글을 쓰고 또 혼자있는 사무실에서의 외로움을 달래곤 합니다 

항상 긴장과 두근거림이 일상이 되는 삶이다 보니, 인내와 참을성 만 요구되지요.
그래서 저는 이 두근거림의 댓가로 돈을 버는것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합니다. 

저는 전형적인 자영업을 하는데, 제 직업의 특성 상 직원이 많은 편입니다. 만나는 사람도 많지만 다들 
스트레스를 주시지요...그래서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가장 싫습니다. 
보통 급여의 인상이나 퇴직을 알리거든요 

저는 중학교 때, 한단고기로 역사를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사실 어느쪽에도 속하지 않은 회색입니다. 

또한 역사와 함께 지리도 매우 좋아하지요 
그래서 역사와 지리책을 같이 보는 편입니다. 
사서도 좋아하지만, 자연지형을 보며, 가보지 못한 곳에 대한 동경을 아직도 합니다 
저는 그냥 이 사이트가 좋고 커뮤니티가 좋습니다. 
스트레스에 대한 피난처이기도 하고 

제 글이 모든 분들의 만족을 주지 못함이 아쉽기만 합니다.
그냥 나누고 또 잊었던 것들을 생각하는 것 만으로도, 작지만 소중함을 느낍니다. 
전 삶에 창피함은 없습니다...딱히 비난 하지도 않고, 비난받을 만한 일도 한 적이 없습니다. 

솔직히 의미없는 논쟁에 대해서는 회피형이지요,,,,
그런데 그러다 보니, 가족부양은 할 만큼은 사는데, 더 큰 무언가를 못이루나 봅니다. 
지금 스트레스가 너무 많은 탓이다,,,그러면서도 그냥 네네 하게 됩니다.

저도 제가 왜 글을 쓰고 올리고 또 가끔은 비난받고 하면서도 이렇게 글을 쓰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냥 평안 그게 주 이유이고, 쉽게 말하면 취미, 조금 더 원한다면 소통이지요 
이 많은 직원과 또 고객들 사이에서도 항상 섬같은 존재니까요......

예전에 삼성을 다닐때는 참 뒷담화 하는 맛이라도 있었는데, 이젠 진짜 혼자네요 
같은 업계 종사자도 많고, 매일 만나고 또 직원들과 식사를 하지만 역시 혼자있는 사무실에선 
또 외로운 섬이 되고, 두근거리는 심장을 달래기 위해 그냥 키보드를 두드립니다. 

저는 여기 계신 누구에게도 조금의 나쁜 감정이 없습니다. 진심으로 
그냥 같이 숨쉬고, 역사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는 것 만으로 기쁩니다. 
다만, 논쟁이 될 만한 주제는 피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저도 사람이다 보니 
댓글이 막 달리는게 힘드네요 ^^ 

KakaoTalk_20180226_193537696.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가난한서민 18-03-07 18:20
   
전 히스토리님 글들 아주 잘 보고 공감하고 있어요 좋은 식견을 가지셨습니다.
글쓰는게 지루해 지더라도 눈팅만이라도 하면서 계속 가생이닷컴에 있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해한다 18-03-07 18:22
   
남에게 인정받으려고 하고 남에게 사랑을 갈구하면 언제나 외롭고 고독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남을 바라 보는게 아닌 나 자신을 바라봅니다. 감정을 배제한 채 나의 행동을 바라보면서 내가 저랬으면 더 좋았을텐데 라고 삼자로서 이해하고 응원해줍니다. 말씀대로 인간은 외로운 섬이고 어려운 것을 피해갈려는 속성이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사랑받기를 원하는 속성도 있지요. 감정은 일시적인 것이며 행동은 여러모로 많은 영향을  줍니다. 하지만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 건지 이해합니다. 다만 댓글에 달리는 것 자체가 역사에 관심있는 것을 알고 공유하고자 하는 선의로 댓글을 다는 것을 알아주었으면 합니다. 같은 역사를 탐문하는 자로서 먼저 말을 거는 것이지 싸우자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말을 걸었는데 피하면 기분이 상하겠지요.^^;;
history2 18-03-08 07:29
   
두 분, 너무 감사드립니다...그리고 송구 할 따름입니다...주신 글 위로와 또한 성찰의 마음을 진심으로 갖게 합니다...항상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이해한다 님은  참 아이디 명 도 따뜻하시네요
 
 
Total 17,1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8 [한국사] 기록 관점으로 보는 부여(夫余)의 위치.. (1) 현조 07-29 526
267 [기타] 인정할 것 과 그래도 고민이 되는점 (2) history2 03-08 525
266 [한국사] 고구려의 北燕 망명인의 포섭과 安置 (2) 고이왕 02-18 525
265 [중국] 모두가 사는길... 대박행운 07-11 524
264 [한국사] 신미제국 관련글 (39) 그만혀 02-21 524
263 [한국사] 대방군의 위치에 관한 기사 히스토리2 05-29 524
262 [한국사] 제가 쓴 정안국에 대한 질문의 답 입니다.....오류시 … (18) history2 02-23 523
261 [한국사] 조선은 중국의 속국이였다 (1) knb14 08-15 523
260 [한국사] 환빠와 환뽕 그 논란의 끝은 과연 어디일까? (6) profe 06-03 523
259 [한국사] 조양(영주)의 이동경로 (15) 히스토리2 04-18 523
258 [한국사] 잘못알고 있던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압록강 (4) 히스토리2 04-26 523
257 [한국사] 지도 (3) 도배시러 11-10 522
256 [한국사] 환빠 (8) 위구르 04-15 522
255 [일본] 정리글 (12) 연개소문킹 02-23 521
254 [한국사] 현대인이 한국의 천문학사를 볼 때의 오류 솔루나 06-27 521
253 [한국사] 백제 동성왕의 요서공략설과 최근 가설의 흐름 1(강… (6) history2 03-01 521
252 [일본] 연개소문킹 스타일 (5) 우리가족 02-20 521
251 [한국사] 사학과를 가야 하는가 (3) 감방친구 06-11 520
250 [한국사] 낙랑국 과 낙랑군의 경계선 (3) 도배시러 06-11 520
249 [한국사] 『한겨레21』길윤형 편집장에게 묻는다 (1) 마누시아 06-24 520
248 [한국사] 환단고기... (14) 고이왕 02-17 520
247 [한국사] 낙랑예관이라는 관청이 존재하였는가? (2) history2 03-26 520
246 [한국사] 한국사의 태두 이병도(긍정론) / 자료찾기 무척 어려… 히스토리2 05-12 520
245 [한국사] 관동 대지진 관련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 (4) 밑져야본전 07-19 520
244 [기타] 고조선땅 남한 제외… 식민사학, 한사군 한반도설 짜… 관심병자 06-10 519
243 [기타] 이건 뭔소리레? ㅡ.ㅡ (1) 인류제국 11-01 519
242 [한국사] 발해 ㅡ 혼동강(混同江)과 속말수(粟末水), 그리고 홀… (2) 감방친구 07-05 519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