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26 11:13
[기타] 오랫만에 다시 잡설 나열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494  

치우의 72형제
마한 72국
몽골의 징기스칸도 세계로 진출하기전에 72 관련된 의식을 치뤘다고 어디서 본적이 있다.
72란 무슨 의미가 있는 숫자인가?
일단 3의 배수다.
삼태극.
삼신할매.
삼한.
제사를 지낼때 잔을 향위에서 3번 돌리고,
삼세판 뭐 이런말도 있다.
X3은
또 동이9족(9이夷), 9한(韓), 9려
이런 종족, 집단(나라)명 으로 나타난다.
이런 X3에 대한 집착은 고대 이(夷)족의 종교적 관점이 드러난게 아닌가 한다.
고대는 모든 현상을 종교적관점에서 해석하고 미신같은것에 집착했을것이 당연지사.
마한 72국이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72개국이 아니라 72라는 숫자에 집착한게 아닐까.
소국은 합쳐지고 나눠지고 했을텐데 그대로 72라는 숫자가 유지되기는 어렵지 않은가.

중국의 고대 관련된 기록에 9이(九夷)를 한꺼번에 움직인 집단으로 표현하고 있다.

[강왕(康王) 때에 숙신이 다시 왔다. 그 뒤에 서이(徐夷)가 왕호(王號)를 참칭하고는
구이를 이끌고 주나라를 쳐서 서쪽으로 황하(黃河) 가에까지 이르렀다. ]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62218&sca=&sfl=wr_subject&stx=%EB%8F%99%EC%9D%B4&sop=and

이를 바탕으로 생각해보면 치우의 구려와 72형제는 동이9족 모두가 포함된 것이고,
이 동이9족이 9려, 9이, 9한 등으로 불리는 고조선 세력이었다고 생각해볼수 있다.
치우가 고조선의 단군이었거나 또는 부단군 이었다는 주장이 있듯이.
부여를 중심으로한 만주 일부의 개념이 아니라 고조선은 더 큰 세력이었다는 것이다.
고조선은 우리조상들만의 나라가 아닌것인가?
아니 고조선은 우리 조상들의 나라다.
우리 조상의 범위를 현대인이 너무 좁게 보고 있는것 뿐이다.
조상들이 마냥 크게 더 크게 이런식으로 포함시켰으면 배달국, 환국부터 우리역사라고 했을것이다.
우리 직계 조상들이 우리 나라는 고조선부터고 고조선 민족 부터다라고 했다.
그 이전에 배달국, 환국 그런게 있었다고 부연설명 했다는 것.
하지만 현대인은 조상관은 고조선 조차 우리 조상들의 나라라고 하지 않는것.

이전글에 고구려 유리왕의 태자 해명이 황룡국에서 보낸 활을 부러뜨려서,
유리왕이 황룡국에 해명을 죽이게 하려고 했다가 실패하자,
자결 할것을 명해서 자결시켰다.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62056&sca=&sfl=wr_subject&stx=%EA%B3%A0%EA%B5%AC%EB%A0%A4+%EC%B4%88%EA%B8%B0&sop=and


주나라에 숙신이 활과 돌촉화살을 보냈다는 내용이 있다.
활을 선물하는게 무슨 특별한 의미가 있는게 아니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숙신이면 바로 조선의 다른 발음이고,
주나라는 상(은)나라의 제후국이 시작이고,
상나라는 동이족이 세운 나라다.
이(夷)족들 사이에서는 나라끼리 활을 보내는것이 어떤 특별한 의미가 있는게 아니었을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66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3 [한국사] 황당고기와 북한 625저술서 공통점 (1) 바토 04-02 521
222 [한국사] 사적(史蹟) 제483호 나주목 관아와 향교 (羅州牧 官衙… (1) 히스토리2 05-27 521
221 [한국사] 이덕일의 망상 만약 요서에 낙랑이 있었다면... (9) 고이왕 06-11 520
220 [한국사] 중화인민공화국 관점으로 보는 갈석산(碣石山)의 위… (2) 현조 07-29 520
219 [한국사] 조선이 스스로 중국의 속국임을 자처했다는 증거 핑골 08-23 519
218 [한국사] 우리 안의 식민사관 [신간] 징기스 02-09 519
217 [세계사] 역사단톡방입니다. 와서 진솔한 사학논쟁해봅시다. (5) 연개소문킹 02-18 519
216 [한국사] 요동과 요동군, 요수와 압록수 감방친구 04-16 519
215 [한국사] 역사채널e 청동거울의 비밀 레스토랑스 06-12 518
214 [한국사] 친일새누리 보수골통 사학자들의 미친 논리...ㅋㅋㅋ (6) 북명 06-05 517
213 [한국사] 꼬마사랑 님에게 질문 하나 드려도 될까요? (2) 강철백제 07-27 517
212 [한국사] 우리나라 전쟁사 관련 책 추천좀 부탁드려요~! 코카토닌 08-13 517
211 [한국사] 역사만화 바람따라 물따라 <홍윤성 편> 설민석 05-25 516
210 [기타] 도종환 의원 과거 국회발언 찾아본 소감 (4) 환빠식민빠 06-09 516
209 [한국사] 하시바님께 예전에 평안도를 업신여긴건 종특이 아… (4) 맹구인 09-21 516
208 [기타] 영상에 대해서, 추후의 계획 (20) GleamKim 11-09 516
207 [한국사] 삼국지의 저자 진수가 바라본 동쪽의 여러나라 (오환… (5) 소유자™ 02-18 516
206 [한국사] 도올 김용옥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인가?(펌) (7) 고이왕 06-10 514
205 [기타] 중국 일본은 역사를 자기들 내키는데로 하는듯 (2) 인류제국 11-01 514
204 [한국사] 일진회의 역사와 평가 history2 04-14 514
203 [한국사] 여기서 열심히 분탕치는 강단 홍위병들만 필독 바람 (3) 징기스 06-15 513
202 [한국사] 식민사학은 진보나 보수를 가리지 않고 존재합니다. (1) 식민극복 06-20 513
201 [한국사] mymiky 이분 교묘하게 식민사학의 논리를 전파하고 다… (4) 카노 06-05 512
200 [기타] 서적 간의 비교·대조[互證]에 관하여 관심병자 06-11 512
199 [한국사] 또 못된 버릇 못 고치고 도배질이네 (2) 징기스 08-29 512
198 [기타] 울릉도, 독도, 동해에 대해서 궁금하시면 여기로 가… (22) 아마르칸 02-20 512
197 [한국사] 도종환과 이덕일 같은 유사역사학자로 인해서 망가… (1) 고이왕 06-10 511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