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1-13 17:48
[세계사] 민족주의 부정은 원래 좌파의 이론입니다.
 글쓴이 : 송구리
조회 : 731  

지금이야 한국에서 좌파건 우파건 가리지 않고 민족주의 까는게 유행이지만, 원래 민족주의를 부정하는 쪽은 좌파였습니다. (반면 우파는 원래 민족주의를 긍정했습니다.)


그래서 소련 초기의 좌파 공산주의자들은 "머지않아 민족의 개념은 완전히 소멸되어 박물관에나 들어갈 것이다!"라고 자신있게 외쳤던 것입니다. 


그러나 정말로 소멸되어 박물관에나 들어간 쪽은 민족이 아니라 소련 공산주의 정권이었습니다. 오히려 소련 공산주의 정권이 무너진 이후, 소련 각지의 소수민족들이 민족주의에 입각한 새로운 나라들을 14개나 세워서 민족이란 개념이 사라지기는커녕, 펄펄하게 살아 있다는 사실만 증명했을 뿐입니다. 


21세기인 지금에 와서도 스코틀랜드, 카탈루냐, 쿠르드, 로힝야족들이 민족주의에 입각하여 분리독립을 추진한다는 사실은 민족의 개념이 결코 허구가 아니고 또 없애야할 사악한 것도 아니라는 사실만 보여줍니다. 


그렇다면 원래 민족주의 부정하는 좌파야 그렇다쳐도, 왜 한국에서 자칭 우파라 칭하는 뉴라이트들은 민족주의를 부정할까요? 이유는 간단합니다. 뉴라이트는 사실 제대로 된 우파가 아닙니다. 그들은 본래 1980년대에 활동했던 좌파 운동권이었습니다. 한 예로 박근혜 정부 시절 근무했던 청와대 모 행정관은 원래 1980년대 시절에 "코카콜라는 미제국주의의 음료이니 안 마신다!"라고 말할 정도로 강성 좌파였습니다.  


그러다가 1980년대 말에 들어서 동유럽 공산주의 국가들과 1991년 좌파 공산주의의 종주국인 소련이 무너지자, 그들은 충격을 받고 자신들이 적대했던 반대편 진영인 우파로 투항했습니다. 하지만 그러고 나서도 원래의 좌파물이 완전히 빠지지 않고 남아서 저렇게 민족주의를 부정하고 있는 것입니다. 물론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을 숭상하는 한국 우파쪽으로 넘어갔으니 당연히 새로운 진영의 이념에 따라서 그런 독재자들을 찬양하고 있죠.


그러니까 뉴라이트는 좌파와 우파의 가장 안 좋은 점만 빌려와서 만들어진 어설픈 혼종일 뿐입니다.


마찬가지로 지금 한국 인터넷상에서 민족주의를 부정하면서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같은 독재자들을 찬양하는 사람들은 제대로 된 좌파도 우파도 아닌 그냥 어설픈 얼치기들에 불과합니다. 추측컨대 아마 그 사람들은 한국의 진보 좌파 언론들을 보다가 어설프게 주화입마가 들어 극우파 흉내를 내고 있는 것 뿐입니다. 사실은 진짜 극우파처럼 민족주의를 전혀 긍정하지도 않으면서 말입니다.


정말 웃기는 일은 '민족주의를 부정하면서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같은 독재자들을 찬양하는 사람들'은 좌파라면 치를 떨고 증오하면서도, 막상 그 좌파들이 만든 탈민족주의 이론은 아주 신주단지처럼 모신다는 사실이죠.


추가: 그렇다면 좌파나 뉴라이트가 아닌 한국의 기존 보수 우파들은 왜 탈민족주의를 폭넓게 받아들였을까요? 이는 1997년 IMF 구제 금융 사태로 인한 한국 사회의 변화에서 비롯되었습니다. IMF 사태 이전까지 한국 사회는 종신고용이 보장받고 남존여비 문화와 민족주의 정서가 굉장히 강했는데, 지금의 일본과 매우 비슷했습니다. 


그런데 IMF 사태로 인해 한국 사회는 큰 타격을 받았습니다. 우선 400만 명이나 되는 대량 실직 사태로 인해 한국인들의 민족적 자존감이 크게 훼손되었고, 그로 인해 "민족주의는 약하고 나쁘다. 세계화가 좋다!"라는 반작용 정서가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IMF 사태 직후, 한국 정부의 주요 인사들이 미국을 견학하고 와서 문화적 충격을 받고 "우리도 미국처럼 다민족, 다문화 사회가 되어야 선진국이 될 수 있다!"라는 착각에 빠져 본격적인 다민족, 다문화 같은 '미국화 정책'을 밀어붙이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러한 미국화 정책의 일환으로 한국 사회는 지금까지 굳게 믿어왔던 민족주의 담론을 버리고 반대로 탈민족주의 담론을 수용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의 미국화 정책은 결국 수포로 돌아갈 가능성이 높습니다. 우선 한국은 미국처럼 신대륙에 이민으로 시작된 나라가 아니라, 최소한 2천년의 동일한 역사와 문화를 가진 민족 공동체에 기반을 둔 나라인데, 이런 나라가 갑자기 미국처럼 다민족 다문화 국가로 변신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기 때문입니다. 


한국 정부와 언론도 이런 속사정을 잘 알고 있기에, 나름대로 교묘한 술책을 쓰기는 했습니다. 그것은 한국인들에게 외국인에 대한 죄책감을 심어주어 "너희가 민족주의 정서 때문에 외국인들한테 나쁜 짓을 저지르니까, 나쁜 놈이 되고 싶지 않으면 민족주의 버리고 외국인들한테 무조건 양보해라!"는 식으로 강요하는 언론 플레이를 대대적으로 벌였던 것입니다. 


그래서 2000년대 초반 한국 사회에서 가장 유행했던 담론은 '민족주의와 한국인은 나빠'라는 내용이었고, 그런 내용을 담은 책들이 베스트셀러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런 언론 플레이가 얼마나 철저했고 지독했는지, 2018년이 된 지금에 와서도 다문화 정책에 대한 비판은 일어나도 탈민족주의 담론에 대한 비판은 별로 보이지 않습니다. 한국인 특유의 모범생, 착한 아이 컴플렉스를 교묘하게 이용한 여론 주도층의 공작이 잘 먹혀 든 셈이죠. 


다만 1990년대에 절대적인 정의로 비추어졌던 페미니즘이 2018년 현재에 와서는 메갈과 워마드 같은 극단적 페미 조직들의 폭거와 만행으로 인한 큰 반발을 사서 주춤거리고 있는 모습을 본다면, 앞으로 20~30년 후가 되면 탈민족주의 담론에 대한 본격적인 반발과 비판 여론도 일어날 거라고 여깁니다. 언제나 자정 작용은 있기 마련입니다. 단지 그 시간이 오래 걸릴 뿐이죠.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8-01-13 18:27
 
우리나라의 뉴라이트는 '친일파 후손인 기득권 + 운동권 가운데 민중노선의 일부로서 전향한 무리'

우리나라에서 민족 개념 및 응집력이 약화된 이유
0)
ㅡ 독재정권 시절에 민족 논리를 수단화했던 것에 대한 반발정서
1)
ㅡ 90년대 들어 외국자본의 거대침투
ㅡ IMF 이후 외국자본의 거대침투
ㅡ 재벌/대기업 중심의 경제정책과 시장논리
ㅡ 반노동자 중심의 경제정책과 시장논리
2)
ㅡ 국제 트로츠키 주의
     
송구리 18-01-13 22:26
 
그런 것들도 있겠지만, 한국인 특유의 착한 아이 컴플렉스를 여론 주도층이 절묘하게 이용하고 있다고 봅니다.
     
장진동 18-01-16 00:28
 
글쓴이 5~6년전 다문화하면 살인,가앙간이 일상화될거라면서 민족차별적 언행을 일삼던 민족차별주의자 부류 같은데요 ㅋㅋㅋ그때 웃긴게 중국,동남아 여성은 정액받이고 온갖 민족차별발언에 성차별 발언까지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면서 유럽여성은 엘프라면서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던 쓰레기들이 생각 나네요 ㅎㅎㅎㅎ 이게 사대주의,인종차별,성차별,인권등 이런쓰레기들이 한국에도 있다는게 창피했었습니다.소위 일베충논리죠 ㅋㅋㅋ
도배시러 18-01-13 21:29
 
이런 내용은 정치 프로파겐다이죠.
고대국가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 후한서 동이전 서문 ***
「왕제(王制)」에 이르기를 ‘동방(東方)을 이(夷)라 한다’고 하였다. 이(夷)란 근본이다. [그 의
미는] 이(夷)가 어질어서 생명을 좋아하므로 만물이 땅에 근본하여 산출되는 것과 같다는 말이
다. 그러므로 [이(夷)는] 천성이 유순하여 도리로서 다스리기 쉽기 때문에 군자국(君子國)과 불
사국(不死國)이 있기까지 하다. 이(夷)에는 아홉 종류가 있으니, 견이(畎夷)· 우이(于夷)· 방이
(方夷)· 황이(黃夷)· 백이(白夷)· 적이(赤夷)· 현이(玄夷)· 풍이(風夷)· 양이(陽夷)가 그것이다. 그
러므로 공자도 구이(九夷)에 살고 싶어하였다.
***

우리 조상님들이 주변에서 이렇게 인정 받았습니다.
그래서 다른 혈통의 유입이 아주 많았습니다.  단일민족을 지키기 위해 내치거나 떼려죽이지 않고 모두 받아들였죠.
     
송구리 18-01-13 22:24
 
내가 다른 민족들 때려죽이자고 이 글 쓴 거 아닌데요?
님이 말한대로라면 이 땅에 중동이나 북아프리카 난민들 한 수천만 명쯤 데려오면 지상천국이 될까요?
오히려 인종 갈등, 민족 분쟁 같은 악재들만 잔뜩 늘어나서 제 2의 이라크나 리비아 같이 아수라장이 될 것 같은데요?
     
송구리 18-01-13 22:25
 
그리고 2천년 전 까마득한 옛날 이야기를 가져와서 지금과 비교하면 어떻합니까?
그게 타당한 일인가요?
     
송구리 18-01-13 22:28
 
님의 말대로라면 주한미군이나 외국인 불체자, 노동자 같은 외국인들에게 국민들이 피해를 당해도 그럼 가만히 참고 계속 호구처럼 당해줘야 하나요? 그게 옳은 건가요?
정작 세계화의 선두주자였던 영국과 미국에서 왜 브렉시트가 일어나고 멕시코인들 못 들어오게 장벽을 쌓겠다고 말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었는지에 대해 생각해 보기 바랍니다.
그네들도 더 이상 외부 이민자 못 받아들이겠다고 아우성인데, 그걸 보고 뭔가 느끼는 것 없나요?
          
도배시러 18-01-13 23:24
 
시간의 흐름으로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최초의 인류가 시작되고 흩어져서 한반도에 모이는 과정들...
그리고 민족을 형성해 나가는 과정들이 있었고...
그런 공동체가 고착화 되면서 민족이란 개념이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

민족이 형성되는 시기에 근대의 민족 개념을 들이미는것은 시간차가 벌어져 있다는거죠.
보리스진 18-01-14 19:08
 
전 세계적인 흐름에서 좌파가 민족을 부정하는 것은 맞습니다. 님 의견이 맞습니다.
그러나 식민지 조선을 벗어나 독립운동을 하셨던 분들 거의 대부분이 좌파였습니다.
독립유공자 분들하고 교류를 해보시면 단번에 아시리라 생각합니다만,

진보 진영에 계파가 다양하고 세력 다툼도 강합니다만, 현재 진보 진영에서도 다문화 반대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님이 그런 말씀을 해주시면, 진보진영에서 다문화 반대하시는 분들이 목소리 내기를 좀 더 어려워 하실지도 모릅니다.
큰형 18-01-15 21:17
 
다문화 이후 우파==>>민족주의 강조에서 민족주의 부정으로
다문화 이후 좌파==>>1)내국인을 말할땐 민족주의 부정,
                                    2)해외동포를 말할땐 민족주의 강조
위구르 18-01-18 13:21
 
박정희가 독재자라.. ㅋㅋ 독재자라고 다 나쁜건 아닙니다. 알아두세요
 
 
Total 16,25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70826
16257 [한국사] 현 요하 하류 해안선 변화 관련 정보 (7) 감방친구 14:15 167
16256 [한국사] 익산 미륵사지석탑, 20년만에 일제 땜질 떼고 본모습… (3) Attender 11:21 401
16255 [한국사] 현 요동지역의 고대 해안선과 서안평의 위치 (65) 감방친구 06-18 1252
16254 [한국사] 낙랑군 등 전한(BC 1세기) 유주 형국도 시각화 (7) 감방친구 06-17 717
16253 [한국사] 백정이 백인이었다고 선동질하는 위조 족보 노비 출… (10) ep220 06-17 2053
16252 [한국사] 고조선부터 삼국시대(5세기)까지 역사영토 시각화 (13) 감방친구 06-17 899
16251 [한국사] 요서 백제 추적(bc 3세기~ad 5세기) (22) 감방친구 06-16 999
16250 [기타] 목참판 묄렌도르프 관심병자 06-15 714
16249 [기타] 신라의 마의태자는 어디로 갔나? (4) 관심병자 06-15 1047
16248 [한국사] 장수왕은 남하한것이 아니라 서진 했다. (24) 도배시러 06-15 1638
16247 [한국사] '낙랑군재평양설 증거No.1' 효문묘동종 분석글 지수신 06-14 731
16246 [한국사] 책소개 -- "세계에 널리 자랑할말한 잃어버린 한국의 … (1) Attender 06-13 1246
16245 [한국사] [단독]“임진왜란때 왜적 혼 빼놓은 ‘원숭이 기병대… (4) 패닉호랭이 06-13 2028
16244 [한국사] 김정민박사 강의 - 고대사_ 고구려,부여는 몽골 부… (8) 조지아나 06-13 1253
16243 [한국사] 선비는 부여와 동본 (3) 감방친구 06-13 790
16242 [기타] 한국 전쟁 - 북한군의 침공과 지연전 관심병자 06-11 1572
16241 [한국사] 일본은 왜 김해김씨 족보 발행을 금지 시켰을까? (9) 피닉 06-11 3256
16240 [기타]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패전사-유재흥 (3) 관심병자 06-10 877
16239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3 (7) 지수신 06-10 690
16238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2 (4) 지수신 06-10 400
16237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1 (4) 지수신 06-10 702
16236 [한국사] 재야사학자 一道安士의 저서, <삼한사의 재조명> 지수신 06-10 435
16235 [기타] 고구려와 거란, 선비 잡설 (3) 관심병자 06-10 643
16234 [세계사] 수서 말갈 부락의 위치 (10) 도배시러 06-09 558
16233 [기타] 黑 검은 용이 휘도는 白山黑水의 땅 (1) 관심병자 06-09 619
16232 [기타] 압록강-마자수-염난수 (2) 관심병자 06-09 269
16231 [기타] 스키타이족 (6) 관심병자 06-09 103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