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03 09:57
[한국사] 임나가 호남까지 장악했다니 먼 개솔이야?
 글쓴이 : 징기스
조회 : 779  




.... 라고 이덕일 소장님이 일갈 하셨네요.

영호남은 개뿔. 임나는 대마도라는 주장이 정설인데 어떤 놈들이 이딴 개솔 늘어놓는 거야 진짜로...

참 얼척이 다 없네 ㅎㄷㄷ








[이덕일의 ‘역사의 창’] 임나가 호남까지 차지했다고?

2017년 11월 02일(목) 00:00




조선총독부는 대한제국 강점 직후 ‘조선반도사 편찬위원회’를 설치해 ‘조선반도사’를 편찬했다. 조선총독부의 이마니시 류(今西龍)가 이 사업을 주도했는데, ‘반도사’라는 이름에 이미 한국사의 무대에서 대륙과 해양을 삭제하겠다는 불순한 의도가 개재되어 있다.




‘조선반도사’는 반도의 북쪽에는 한(漢)나라의 식민지인 한사군이 있었고, 남쪽에는 고대 야마토왜의 식민지인 임나일본부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북쪽이나 남쪽이나 모두 외국의 식민지였으니 일제의 식민지가 된 것은 한국사의 당연한 귀결이자 일제의 한국 강점은 침략이 아니라 과거사의 복원이라는 강변이었다.




메이지시대 일본군 참모본부는 임나가 곧 가야라는 ‘임나=가야설’을 만들어 퍼뜨렸다. 현재 국내 상당수 고대사학자들이 추종하는 ‘임나=가야설’의 원산지가 한국을 점령한 일본군 참모본부였다는 뜻이다. 이들은 왜곡이 심하기로 정평 난 ‘일본서기’(日本書紀)를 가장 큰 근거로 삼고, 여러 사서의 단편적인 임나라는 기술을 아전인수해서 ‘임나=가야’라고 주장했다.





그런데 ‘임나’의 강역이 계속 확장된다는 점이 주목된다. 쓰다 소키치(津田左右吉)는 ‘임나’를 지금의 경남 김해 일대라고 비정했는데, 이마니시 류는 이를 경북 고령으로 확장시켰다. 스에마쓰 야스카즈(末松保和)는 일본으로 쫓겨 간 후 저술한 ‘임나흥망사’(1949년)에서 임나를 전라도까지 확장시켰다. 강역이 고무줄처럼 늘어난다는 점에서도 자의적인 강역 추정임을 알 수 있다.





스에마쓰가 ‘임나’를 전라도까지 확장시킨 근거는 ‘일본서기’(日本書紀) 신공(神功) 49년(369년)조에 대한 제멋대로의 해석이었다. ‘일본서기’에 야마토왜에서 침미다례를 점령했다는 기사가 나오는데, 이 침미다례가 전남 강진이라는 논리였다. 스에마쓰는 ‘일본서기’에만 나오는 침미다례를 전라도에 비정하기 위해 ‘삼국사기’ ‘삼국유사’ 등 한국의 역사서와 지리지를 뒤졌지만 비슷한 지명을 찾을 수가 없었다. 일본 열도에서 찾아야 할 지명을 전라도에서 찾으니 있을 턱이 없었다.





그러자 스에마쓰는 기발한 착상을 했다. ‘침미다례’의 일본발음인 토무타레(トムタレ)를 가지고 전라도 지역의 옛 지명을 뒤지기 시작했다. 그러자 ‘삼국사기’ ‘지리지’ 무진주(武珍州)에 속한 군현 중에 도무군(道武郡:전남 강진)이 있었다. 그러자 스에마쓰는 ‘일본서기’의 침미다례가 ‘삼국사기’의 도무군이라고 강변했다. 스에마쓰는 ‘토무다레’에서 ‘다레’는 빼 버리고 ‘토무’만 남겨서 침미다례가 강진이라고 비정한 것이다. 이런 논리가 통하려면 근초고왕(재위 346∼375) 때 백제인들은 일본어로 말하고 썼어야 하지만 어차피 학문 논리가 아니니까 상관없었다.




이런 코미디 같은 지명 비정을 한국의 여러 고대 사학자들이 추종한다는 사실이야말로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스에마쓰를 추종해 침미다례를 강진으로 비정한 학자가 최근까지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였다. 이 동북아역사재단에서 국민 세금으로 발간한 ‘역주 일본서기’(전3권)를 보면 일본 국가기관인지 대한민국 국가기관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임나의 위치에 대해서 남한의 최재석·문정창·이병선·김인배·김문배 등 수많은 학자들이 한반도가 아니라 일본 열도 내에 있었다고 비정했다. 북한의 김석형을 비롯한 여러 학자들도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역주 일본서기’는 ‘임나=일본열도설’은 존재하지도 않았다는 듯이 완전히 무시하고 임나의 위치를 한반도 남부로만 비정했다. 참고 문헌에도 ‘임나=일본열도설’을 주장하는 학자들의 저서·논문은 일절 수록하지 않았다. 역주자 7명이 모두 일본의 대학에서 공부한 사람들이란 점은 차치하고라도 대한민국 세금 가지고 일본 극우파들의 역사관만 전파한 것이다.




이 문제에 대한 약간의 상식만 있어도 식민사학이 우리 사회의 가장 오래되고 뿌리 깊은 적폐라는 사실 모두 인식할 수 있을 것이다. 새 정권이 과연 이 적폐를 청산할 수 있는 의지와 능력을 갖고 있는지, 많은 국민이 우려의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



<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장>


<광주일보 기사 원문>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70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1276
1394 [한국사] 만민공동회와 촛불집회 (2) 탄돌이 06-01 819
1393 [기타] 고대 동북아 나라, 종족 이름 중어발음 (1) 관심병자 08-31 819
1392 [한국사] 동아게에는 두명의 외쿡인이 사나?? (4) 막걸리한잔 09-01 818
1391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2부 사쿠라로 지다 BTSv 02-12 818
1390 [세계사] 테라(산토리니) 화산 폭발 - 기원전 1628년 옐로우황 06-12 817
1389 [한국사] 인하대 복기대팀의 고려국경에 대한 신문기사 (아 기… (1) history2 04-15 817
1388 [한국사] 친일파 이용구의 뒤늦은 회환과 참회 (1) 히스토리2 04-26 817
1387 [한국사] 고려 전기 강역 시비 (5) 감방친구 04-26 816
1386 [한국사] 요서에 낙랑군과 요동군이 있었나요? (8) 도수류 12-09 816
1385 [한국사] 이참에 학계 요구대로 사상검증 제대로 해야 될듯 (11) 목련존자 06-07 815
1384 [한국사] 바른 역사관도 중요하지만,저는 현실이 더 중요하다… (4) 성물세라핌 10-24 815
1383 [한국사] 역사 연구 과제 (5) 감방친구 11-23 815
1382 [기타] 오랫만에 잡설 나열 (1) 관심병자 01-13 815
1381 [한국사] 2) 환단고기에서 밝혀주는 역사 스리랑 02-18 815
1380 [기타] 방(方), 사방(四方)에 대한 의미 (발해, 고구려의 땅 … (3) 신수무량 02-21 815
1379 [한국사] 한국의 근대 건축물(지방) (2) 히스토리2 05-15 815
1378 [한국사] 식빠, 토왜들이 주장하는 낙랑군은 거짓 도수류 02-28 815
1377 [기타] [동아플래시100]탕! 일본 육군대장 다나카 저격한 한… ssak 09-30 815
1376 [한국사] 발해 강역에 대한 검토 (10) 감방친구 01-11 815
1375 [한국사] 일반인 입장에서 한사군 위치 양측 주장에 대한 감상 (17) 상식3 06-11 814
1374 [기타] 일제, 3·1 운동 이후 조선 여학생들 성폭행 사실 문서… (1) jungjisa 06-22 814
1373 [세계사] [펌]우리가 고대사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른다는 증거… 소유자™ 01-19 814
1372 [한국사] 후삼국 시대 초기 한반도 상황 (남북국 시대 후기) (2) 고구려거련 12-03 814
1371 [한국사] 한국인들의 역사왜곡 핑골 08-23 813
1370 [한국사] 동방의 최강국 고구려 2(편)!!! 고구려후예 02-08 813
1369 [기타] 발해만 제해권 장악한 백제 북연(國勢) 흡수한 고구… 관심병자 06-12 813
1368 [한국사] 역사와 한의 땅! 강화도 히스토리2 06-04 813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