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21 06:11
[한국사] 낙랑군은 265년 까지 그 자리에 있었다.
 글쓴이 : 도배시러
조회 : 1,015  

삼국지 위서동이전 고구려, 고구려의 남쪽에는 조선이 있다.
高句麗在遼東之東千里,南與朝鮮、濊貊,東與沃沮,北與夫餘接。都於丸都之下,方可二千里,戶三萬。

후한서 동이전 고구려, 고구려의 남쪽에는 조선이 있다.
高句驪,在遼東之東千里,南與朝鮮、濊貊,東與沃沮,北與夫餘接。地方二千里,多大山深谷,人隨而為居

양서 제이 고구려, 고구려의 남쪽에는 조선이 있다.
其國,漢之玄菟郡也,在遼東之東,去遼東千里。漢、魏世,南與朝鮮、穢貃,東與沃沮,北與夫餘接。

(북)위서의 고구려, 고구려의 남쪽은 소해(발해만)에 다다른다.
云:遼東南一千餘里,東至柵城,南至小海,北至舊夫餘,民戶參倍於前。 
魏時,其地東西二千里,南北一千餘里。

양(梁)나라 AD 502 ~ 587
북위(北魏) AD 386 ~ 534

주류사학에서는 [南與朝鮮] 이 문구를 [낙랑군 조선현]으로 해석한다.
고구려의 남쪽에 낙랑군이 있었고 그위치는 대동강 평양 이라 하는것이다.
그래서 위서동이전 의 설명을 통해 고구려 남쪽에 한사군이 있었다고 주장하는것이다.

그리고 자치통감을 들먹이며 〈진기 10(晉紀十)〉“효민황제 상-건흥 원년(孝愍皇帝上-建興元年)”조
장통이 모용외에게 귀부하면서 낙랑군이 대동강 평양에서 요서로 교군/교치 되었다고 주장한다. AD 313년
313년은 서진의 마지막 효민황제(313~317)의 시작이다. 이후 동진으로 이어진다.

그런데 양(梁)나라 사관은 훗날 한국의 주류사학자들이 헛소리 할것을 미리 알았는지
똑같은 문구를 사용해 고구려의 위치를 설명한다.
漢、魏世南與朝鮮、穢貃,東與沃沮,北與夫餘接。
전한과 조위(조조의 위나라)때까지 고구려 남쪽에는 [조선]이 있었다.
예맥, 옥저...의 존재 때문에 북위라고 해석 할수는 없다.

위촉오 삼국이후에 서진/동진의 시대가 이어진다. AD265 ~
서진의 낙랑군은 후한 초기 61,492戶 에서 [낙랑 3,700 + 대방 4,900戶]로 축소된다.
樂浪郡 漢置。統縣六,戶三千七百
朝鮮-周封箕子地。屯有 渾彌 遂城-秦築長城之所起。鏤方  駟望
帶方郡 公孫度置。統縣七,戶四千九百
帶方 列口 南新 長岑 提奚 含資 海冥
소속현의 숫자는 후한 18개현에서 13개현으로 축소된다.
낙랑군 수성현에 갈석산이 있다는 헛소리가 후대에 왜 나왔는지... 이해가 되실지도...

주류사학에서 313년 낙랑군의 교치를 설명하고자 생쑈를 보여주었지만...
265년 서진 시작할 무렵에는 고구려 남쪽에 [조선]은 없는것으로 간주했다.
게다가 고구려가 대동강 평양을 점유한 시기도 맞지 않는다.

낙랑군 교치는 서진 초기부터 시작되었다고 주장해야한다.
교치의 근거는 알아서 자알 찾으시기를...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징기스 17-09-22 11:27
   
헐 대박 이런 엄청난 글에 댓글이 없네요.
도배시러님 흙 속에서 옥을 찾아내는 신통력을 갖고 계시는군요!
양나라는 남조라서 못 보고 넘어가는 경향이 강한데 대단한 증거를 찾아내셨어요 빼박입니다 저건!!
 
 
Total 19,3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559
1930 [북한] (기밀)비밀문서들의공개로 이젠드러나는6.25비극.04편 돌통 01-21 1026
1929 [한국사] 이즈모(出雲) 어원 분석: 구름(雲)은 가라(韓)인가. (5) 보리스진 03-20 1026
1928 [한국사] 이참에 학계 요구대로 사상검증 제대로 해야 될듯 (11) 목련존자 06-07 1025
1927 [한국사] 한사군의 영역으로 서로 싸우실 필요 전혀 없습니다 (25) 프로이 06-14 1025
1926 [한국사] 臣離兒不例에서 신리(臣離)는 임나(任那)인가? (3) 보리스진 07-20 1025
1925 [중국] 한푸는 중국 전통의 복식 (2) 즈비즈다 11-13 1025
1924 [기타] 한국사에 불순물 첨가 100% 원액들 (1) Player 11-12 1025
1923 [중국] 조선족 인구감소 추세로...자치주 지위 위기 (4) 투후 07-21 1024
1922 [기타] 파이터? 혹은 컴플릿? 또리또리 04-23 1024
1921 [한국사] 호동왕자와 낙랑공주의 사랑과 배신 두부국 11-24 1024
1920 [한국사] 흥보전과 반도사관의 여러의문점들 (9) 오자서 08-21 1024
1919 [한국사] 삼국시대 홍수기록 (13) 도배시러 02-06 1024
1918 [북한] 자유당 봉준호 감독 축하 격려 어이가.. 뻔뻔하다 과… (1) 돌통 02-14 1024
1917 [중국] 영종햇살// 비록 일본놈이 조작한 지도지만 고수.습… (18) 백랑수 03-09 1024
1916 [한국사] 도종환 후보의 역사인식 보도 관련 언론과 학계는 답… (4) 마누시아 06-05 1023
1915 [기타] 아프로디테와 하토르 옐로우황 09-04 1023
1914 [한국사] 한단고기(환단고기)라는 문제 (3) 감방친구 04-02 1023
1913 [기타] 10분 책요약, 고구려 건국, 주몽, #추모경 관심병자 10-12 1023
1912 [한국사] 갱단의 사료 독해가 얼마나 개판인지 알수 있는 사례 (9) 징기스 07-29 1022
1911 [한국사] (부여시대~ 조선시대)까지 한복 변천사 mymiky 11-17 1022
1910 [기타]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 (1) 관심병자 06-05 1021
1909 [한국사] 후한시절, 낙랑군은 요동군의 서쪽에 있었다. (3) 도배시러 09-07 1021
1908 [한국사] 1500명 vs 2000명 이치전투 (2) 레스토랑스 11-10 1021
1907 [한국사] 신라에게 괴롭힘 당하던 일본…신라정벌 거짓역사 … (3) 밑져야본전 08-27 1021
1906 [한국사] 발해 중앙 군사조직 인류제국 08-12 1020
1905 [한국사] 삼국사기, 지진후 여진의 기록 도배시러 02-11 1020
1904 [북한] 제 4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1020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