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07 01:24
[한국사] 후한시절, 낙랑군은 요동군의 서쪽에 있었다.
 글쓴이 : 도배시러
조회 : 1,044  

20170907_004417.jpg
> 회색영역은 전한 시대에 존재 했으나 후한 시대에 사라진 지명, 위치는 서=>동 배열

가장 오래된 정사 사마천의 史記 에서 朝鮮列傳 조선열전을 보면

樓船將軍將齊兵七千人先至王險。누선장군의 병사 7천명이 먼저 왕험(왕검성)에 이르렀다.

이때 위만조선의 수도는 왕험성이라 말하고 있습니다.

낙랑군 논란의 핵심은 위만조선의 수도 왕험성이 어디에 있느냐입니다.
낙랑군 조선현은 기자가 조선후가 된곳이고요. 왕험성은 위만조선의 수도입니다.

史記 에서 조선열전관련 주석을 살펴봅니다. 후한시절의 인물과 당나라 인물이 주석합니다.

集解徐広曰:「昌黎有険涜県也.」 索隠韋昭云「古邑名」. 徐広曰「昌黎有険涜県」. 
應劭注「地理志遼東険涜県,朝鮮王舊都」. 
臣瓚云「王険城在樂浪郡浿水之東」也. 

사기에 주석을 달아준 당나라 인물들은 (난하 하류) 창려에 험독현이 있다네요.

후한시절에 존재했던 사람은 응소, 신찬이 있습니다.
응소는 한서지리지의 요동군 험독현은 조선왕의 옛 수도 라고 합니다.
신찬은 왕험성(왕검성)은 낙랑군 패수의 동쪽에 있다 라고 했습니다.

다시말하면 사기의 조선열전에 주석을 달면서 위만조선의 왕검성은 당대의 험독현이라고 하는것입니다.


그러면 전한과 후한의 행정구역 변동을 통해 험독현의 위치를 비정해 봅니다.

전한시절에는 요서군과 요동군이 있었습니다.
후한시절에는 요서군, 요동군, 요동속국이 있었습니다. 
요동속국은 요서군에서 3현, 요동군에서 3현을 끌어와서 만듭니다.
요동군과 요서군 사이에 해당하는 곳이 요동속국입니다.

이제 후한서 군국지에서 요동속국의 6현을 살펴봅니다.
여기에 험독현, 위만의 왕험성이 있네요.

창료昌遼 故天遼, 屬遼西[1]. 빈종賓徒 故屬遼西.  도하徒河 故屬遼西.  
무려無慮 有醫無慮山.       험독險瀆[2]           방房
[1]何法盛晉書有青城山. 
[2]史記曰, 王險, 衛滿所都.  사마천의 사기에서 왕검성이다. 위만의 수도였다.


■ 결 론

후한시절의 인물인 응소와 신찬의 증언으로볼때
위만조선의 수도 왕험성은 요서군의 동쪽, 요동군의 서쪽에 있었다.

후한시절 왕험성의 대략적인 위치는 요동속국의 존재로 인해 요동의 동쪽으로 갈수없으며
요동의 범위를 확대시킨다고해도 한반도 평양까지 갈수없다. 요서군의 범위까지도 확장해야한다.
그리고 낙랑군의 위치는 왕험성의 서쪽이다.

주류사학의 낙랑군 교치는 313년이 아니라 
후한시절을 타겟으로 수정하거나 폐기해야할 이론이다.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밥밥c 17-09-07 03:18
   
제가 이전에 이것과 비슷한 댓글을 달았습니다.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47494&sca=&sfl=wr_name%2C0&stx=%EB%B0%A5%EB%B0%A5c&sop=and&page=5


 여기에는 그 어떤 거짓이 없습니다.

 댓글은 글인데, 글로 설명하는 것보다 그래프로 설명하는 것이 이해하기 쉽죠.

 글로는 '요동이 왜 요서인가?'를 설명하는게 다소 희한하게 보일 수 있죠.
     
도배시러 17-09-07 03:31
   
(중국정사를 자꾸 보다보니 기본적인 합의점은 쉽게 만나지네요)
지도로 표시하면 오해가 있을듯하여 도표로 만들었습니다.
주류사학이 주장하는 낙랑군 교치가 있었다면 후한시대를 기점으로 하는게 맞습니다.

구려 모본왕과 태조대왕 궁의 눈부신 활약으로 후한이 벌벌 떨었으니
이때 한사군의 교치가 있었다고 주장하는게 오히려 설득력이 있습니다. (설마 ?)

병주의 태원이 구려에게 공략 당하고
태조대왕의 요서10성 축성이후 이어진 후한의 50년 상호불가침 평화기간은
이런 추론이 가능하죠.
구려가 공격당해서 생긴 평화가 아니라 후한이 공격 당해서 발생한 평화기간이 찾아옵니다.

이를테면 연나라 진개의 고조선 2천리 공략이나 관구검의 고구려 공략후 발생한
침묵과도 같습니다. 제대로 타격을 당하면 조용하면서 평화로운 세월이...
도배시러 17-09-11 05:53
   
후한서 군국지를 다시 보니 요동속국이 요서군보다 낙양에 가깝습니다.
 
 
Total 19,4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737
1975 [한국사] 신라에게 괴롭힘 당하던 일본…신라정벌 거짓역사 … (3) 밑져야본전 08-27 1054
1974 [기타] 타이미르 반도 (Taymyr) 사모예드 (Samoyed)계 원주민 응… 하플로그룹 08-22 1053
1973 [한국사] 만석재산 쏟아붓고 꿂어 사망한 이석영 (1) 마누시아 06-12 1053
1972 [한국사] 백제 건국 과정의 재구성 2 (3) 지수신 07-14 1053
1971 [한국사] 자칭 "사학과 가려다 안가고 회사원 다닌다는" 환빠… (13) 목련존자 06-03 1052
1970 [일본] 태평양전쟁 종전 방송 엄빠주의 08-02 1052
1969 [기타] 대방군 관련 관심병자 02-10 1052
1968 [한국사] 임나를 찾아서(3) 일본 고대 산성 분포 日本の古代山… (3) 보리스진 08-24 1052
1967 [한국사] 조선총독부의 노동착취 증거문서 공개 (3) 징기스 08-09 1051
1966 [한국사] 백두산정계비와 간도(동북아재단) 히스토리2 05-28 1051
1965 [기타] 지단은 왜 프랑스 국가를 부르지 않았을까? 알제리 … (2) 관심병자 07-04 1051
1964 [한국사] 백제의 하천 - 당나라 한원서 (5) 도배시러 04-11 1050
1963 [한국사] 수탈이냐? 아니냐? 일제의 조선 토지조사 사업을 둘… (5) mymiky 10-31 1050
1962 [한국사]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 (사진 주의) mymiky 06-06 1050
1961 [한국사] 당의 백제정벌의 이유2(윤충의 월주진출) (6) history2 03-02 1049
1960 [한국사] 이참에 학계 요구대로 사상검증 제대로 해야 될듯 (11) 목련존자 06-07 1049
1959 [한국사] 남한 주류 고대사학계 유감 (25) 꼬마러브 06-11 1049
1958 [한국사] 남.북한의 1차 내각의 구성과 어려움(친일파 배제의… (2) history2 03-27 1049
1957 [북한] 자유당 봉준호 감독 축하 격려 어이가.. 뻔뻔하다 과… (1) 돌통 02-14 1049
1956 [한국사] 이 정신xx 책사픙후 아십니까? (3) 예왕지인 06-29 1049
1955 [기타] 만약에 이렇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3) 두부국 05-21 1048
1954 [일본] 그냥 잡설입니다. 환빠식민빠 09-30 1048
1953 [한국사] 고구려역사가 중국역사라 우기는 짱개 (2) Korisent 03-21 1048
1952 [한국사] 조선의 조공관계의 진실 (1) 핑골 08-23 1047
1951 [한국사] 발해 중앙 군사조직 인류제국 08-12 1047
1950 [한국사] 임진왜란에 대해 또 궁금한 게 있는데요 (15) 화톳불 11-04 1047
1949 [일본] 아베신조의 역사의식 비판 2 (2) history2 03-31 1047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