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04 13:29
[한국사] 평양의 낙랑유적과 유물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1,055  

사실 이 말은 잘못된 것이죠

1. 낙랑국인가 낙랑군인가?

2. 평양이 왕검성이 있던 곳인가?
ㅡ 지금의 평양은 애초에 평양이 아니었죠
ㅡ 평양은 여러곳
ㅡ 사서 기록상 고구려의 평양이자 고조선의 왕검성이자 위만조선의 왕검성이었던 곳은 요나라의 동경이 있던 곳

3. 평양을 낙랑군으로 황해도를 대방군으로 근대과학으로서 확정한 이들은 일본제국주의 관학자들
ㅡ 그런데 그 물질문화적 근거가 최근에 와 허물어짐
ㅡ 즉 재고돼야 한다는 것

4.평양에서 해방 후 발굴된 수천기의 무덤과 부장품들
ㅡ 북한학자들은 중원계통과 토착문화가 교류한 흔적으로 보고 낙랑군이 아닌 낙랑국으로 결론
ㅡ 발굴 수천 기의 과학적 연구 결과는 낙랑국 물질문화와 고구려계 문화

5. 대동강 변에 있는 그 어떤 토성이 수만의 군사가 주둔해 1 년 넘게 한나라 군사를 상대해 수성할 규모인가?
ㅡ 한나라 대군이 그 쥐똥만한 토성을 못 먹어서 전투에서 내리 패했나?
ㅡ 분명히 기억해야 할 것은 한나라는 전투에서 무수히 패하고 전쟁에서 이겼을 뿐이다
ㅡ 그 쥐좆만한 토성이 동이에서 짱 먹으며 요동과 남만주를 아우르고 한나라에 박박 개기던 위만조선의 왕검성이라고? 지나가던 개도 웃겠다

6. 평양 지역 물질문화에서 나타나는 중원계 문화는?
ㅡ 전국시대와 진한교체기에 무수히 많은 중원계 이주민이 고조선 땅으로 흘러들었다  그들은 고조선 땅에 들어온 즉시 그전까지 그들이 지니고 가졌던 물질문화와 정신문화를 싸그리 버렸다고 보는가? 중앙아시아에서 지금도 김치를 담가먹는 고려인들은 뭔가?
ㅡ 위만의 무리는 중국계 물질 및 정신문화 집단이다 위만에 반기를 들고 이탈한 이들도 한국으로 갔고 위만에 왕위를 찬탈 당한 준왕의 무리도 한국으로 갔다고 씨부랄 중국사서들이 적고 있다
ㅡ 위만이 한반도의 진국이 한과 교역하려는 것을 막아섰다고 했다 그렇다면 그 전부터 한반도 경제문화 생활문화가 중국과 활발한 교류 속에 있었다는 말이다. 옛날에는 연안항해를 했다. 연안을 따라 올라가 요동반도에서 산동반도나 그 안쪽으로 항해하는 뱃길이었다.

7. 요서에서 발굴된 임둔태수장은 뭐가 되는가? 설명해 봐라

8. 명도전의 발굴지를 봐라
ㅡ 어디에서 가장 많이 나오나?
ㅡ 요서와 요동이다
ㅡ 그렇다면 어디가 중심지겠나? 위만조선은 중계무역을 독점하고 있었고 이를 통해 축적한 부로 요동, 남만주, 한반도에서 짱 먹을 수 있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40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840
2094 [기타] 기자조선과 동북공정 두부국 07-07 1063
2093 [기타] 유튜브에 있는 동아시아 역사 2000년 지도 (1) 설설설설설 10-27 1063
2092 [한국사] 대당사부가 쓴 것은 갓이 아니라 첨추형 투구 (2) 감방친구 11-08 1063
2091 [한국사] 궁금합니다 환단고기가 위서라면 합쳐진 네권의 책… (11) 바로그것 06-11 1062
2090 [중국] 요서는 연나라 땅 연나라 장성으로 본 고고학적 증거… (4) 고이왕 06-11 1062
2089 [한국사] 유사역사학은 어떻게 대중에게 다가갔는가? (5) 고이왕 06-19 1062
2088 [한국사] 지역별 아리랑 BTSv 02-18 1062
2087 [한국사] (4) 당 수군 침공로와 가탐 도리기 경로 고찰 (24) 감방친구 03-17 1062
2086 [한국사] 대한민국의 정통성이란 (17) 코스모르 04-13 1062
2085 [한국사] 광해군의 측근 김개시의 권력으로 보는 , 조선시대 … (3) mymiky 05-29 1062
2084 [기타] 밑에 사진 답공개 고프다 08-19 1061
2083 [한국사] 이병도의 낙랑군 왕검성 위치 도배시러 10-22 1061
2082 [한국사] 물속에..우리 역사가.. (2) 백전백패 03-27 1061
2081 [기타] 지구의 세차운동 옐로우황 04-13 1061
2080 [한국사]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조선인 차별 사례(3) Attender 07-02 1061
2079 [한국사] 고려의 국경선 (복기대 교수님 강의) (4) 에롱이 07-28 1061
2078 [한국사] 서울대 한영우교수님이 출간한 환단고기속의 단군세… 스리랑 08-06 1061
2077 [기타] 쩝... 제가 바란 대답은 AN/TRY-2의 Forword Mode랑 Terminal Mo… (5) 뽕가네 07-12 1060
2076 [한국사] 시진핑 망언은 왜 나왔나? (6) 마누시아 06-12 1060
2075 [세계사] 테라(산토리니) 화산 폭발 - 기원전 1628년 옐로우황 06-12 1060
2074 [한국사] 한국전쟁의 숨은 Boss (2) history2 04-15 1060
2073 [한국사] 소소한 역사 탐방(건축왕 정세권, 북촌한옥마을의 설… 히스토리2 04-16 1060
2072 [다문화] 중국과 미국의 지배는 드라마 등의 매스컴을 통해서 (7) 보리스진 03-27 1060
2071 [기타] 흑요석님 (10) 하플로그룹 08-15 1059
2070 [기타] 발해만 제해권 장악한 백제 북연(國勢) 흡수한 고구… 관심병자 06-12 1059
2069 [기타] 중국 정사에서의 마지막 [발해인] 기록 (4) 응룡 04-19 1059
2068 [기타] [임진왜란41] 이게 진짜 진주성 전투다.(황진vs일본 역… (2) 관심병자 12-05 1059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