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6-09-30 10:27
[일본] 에도막부 출범 이후 일본 서민들의 삶은 어떠했나요?
 글쓴이 : 천년의시
조회 : 2,897  

조선은 뭐 드라마 같은거도 많이 나오니까 대충 어떻게 살았는지 감은 가는데..
 
일본은 막 쇼군이나 귀족들 모습밖에 못봐서 서민들은 어떻게 살았는지 궁금하네요.
 
듣자니 고기를 못먹었다하던데 굶어죽는 사람이 많았나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뭐꼬이떡밥 16-09-30 11:09
   
어디든 계급사회 하층민의 삶은 비참했음.
가남 16-09-30 11:45
   
     
타샤 16-10-02 14:00
   
일본은 한칸, 우리는 초가 삼간이라는 말이 나올정도로 다칸,...
이라고 하지만 한칸의 단위가 달라요.

경복궁에 가봅니다.
경복궁으로 가면 궁궐 주변으로 담장이 둘러 싸고 있죠.
거기 그 담장, 기둥이 박혀 있어요. 기둥 1칸이 감싸는 사각형이 1칸 입니다.
초가 삼간이란 그런 기둥이 8개 박혀 있는 건물이에요.

보통 1칸은 1평 입니다.
그러니까 초가 삼간은 3평인 거에요.

초가 삼간에도 님과 함께면 어떠하리....  아시죠?
일본식으로 3칸이면 아주 호화로운 집입니다.

초가 삼간이란 흔히 "단둘이 누워 잘 수 있는" 방을 의미해요.
단둘이 누워 잘 수 있는 비좁은 집이라도 님과 함께 산다면 행복하지 않겠는가... 라는 의미죠.

초가집이 7칸 정도가 평균이면 7평이 평균이라는 말입니다.
보통은 이 집에 7~8인이 살죠.


우리나라 전통 집은요. 그 칸 안에 부엌도 있고 방도 있고 그렇습니다.
모두가 한 지붕 안에 있죠.
그 지붕 안에 없는건, 화장실 뿐입니다.

화장실도 에도 시대의 일본인에게는 공용 화장실이 있었지만 조선시대 양인에겐 그런게 없었어요.
공용 화장실은 일제시대 때나 만들어집니다.
일본과 달리 우리나라에게 있어 화장실은 공용 공간이 될 수가 없어요.
그래서 일제 시대때나 만들어 지는거죠.
그럼 화장실은?

보통 잘 사는 집에 1칸 정도 있는데, 거기 가서 봅니다.
어차피 비료로 쓸 거라서 상관 없거든요.

화장실 하나 파는게 얼마나 큰 공사인지 잘 모르는 분이 많아요.


일본도 에도를 빼면(에도랑 교토 그리고 오사카 등의 도시를 빼면) 그냥 시냇물에 보는게 전부에요. 우리나라도 그랬고요.

그래서 서울은 청계천이 그 역할을 합니다.
청계천을 중심으로 마을을 나눠요.

남촌, 북촌...
왜?

청계천을 중심으로 남북으로 몰려 살면서 화장실을 찾았기 때문이죠.


한칸의 의미가 의심스러우세요?
그럼 지금 당장 경복궁에 가보세요.

경복궁이 모두 몇칸이나 될거 같나요?
건물이 13갠가 있는게 전분데.. 여기에 경회루 포함해봐야 14개...
이걸로 100칸이 넘는다는게 이해가 가요?

윤보선 사저 를 찾아가 보세요.
윤보선 사저는 대표적은 제한 건물입니다.
99칸 이죠.
궁궐을 넘지 않는 칸수...

경복궁 대전의 경우도 30평이 안됩니다.
다른 건물들도 7~8평짜리가 전부죠.
이런 건물 13개 정도가 모이면 100평이 넘게 되는거에요.
즉 100칸이 넘는 궁궐이 이런 의미가 있는겁니다.

에도시대 일본 서민의 집 그림을 보면 대충 4~6평은 되보이네요.
우리네 서민들도 그 정도 공간이었습니다.

효율을 극대화 한다는 말이 있어요.
쓸데 없는 공간을 만들지 않는다는 거에요.
부자들이야 쓸데 없는 공간을 만들어서 쓸 수 있지만..
서민들은 그런 공간이 없어요.

당장 부모님께.. 왜 우리집은 **평 아파트야? +10평 정도면 좋았잖아... 라고 물어 보세요.
돈이 없어서... 라는 말을 들을거에요.
돈만 많으면 더 평수가 커졌을거고...

바꿔 말하면 돈이 없어서 최소한의 크기의 집에서 살게 되는겁니다. 이게 효율성이에요.
손바닥만한 크기라도 더 넓힐 수가 없어요.
솔루나 16-09-30 13:03
   
죽이 않을 정도로 세금을 걷는 게 에도 초기부터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유지였음.
람다제트 16-10-01 01:22
   
헐;;; 충격이네요. 진짜 애니로 역사를 새로쓰네;;;
 
 
Total 8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1 [일본] 소말리아해적=왜구 (1) 꼬꼬동아리 10-17 1627
610 [일본] '반미친중 국가' 필리핀에게 군사원조를 하는… (1) Shark 10-13 2483
609 [일본] 美국방성의 분석, 중국의 핵공격으로 일본은 절멸? Shark 10-12 3595
608 [일본] [질문] 일본 국호에 대한 의문점입니다. (13) 아날로그 10-12 2866
607 [일본] 일본의 문자 가타카나가 신라에서 유래 (9) 햄돌 10-11 3110
606 [일본] 역사적으로 일본이 한국의 국력을 뛰어넘은 시기는 (21) 흑요석 10-11 3554
605 [일본] 日 후쿠시마 원전서 오염 물질 유출…"고농도 방사성… (3) 굿잡스 10-07 2140
604 [일본] 한국과 일본은 핵무장하라는 미국의 논문으로 보는 &… (2) Shark 10-06 2290
603 [일본] 남쿠릴4도(북방영토) 반환을 위해 러일 경제협력에 … (1) Shark 10-05 2021
602 [일본] 일본애들 니들은 뭐 좀 다른것 같냐; (8) 얌얌트리 10-02 2767
601 [일본] '에히메 마루'(えひめ丸) & 'USS Greeneville… Shark 10-01 2523
600 [일본] 에도막부 출범 이후 일본 서민들의 삶은 어떠했나요? (5) 천년의시 09-30 2898
599 [일본] '독서강국' 일본은 옛말? 최근엔 책 거의 안 … (7) Shark 09-28 3051
598 [일본] 궁중연회에서 조차도 맨밥만 먹었던 일본인들 (55) Shark 09-23 6819
597 [일본] 움직이는 러일 경제협력, 영토문제는 아베 신조에게 … (1) Shark 09-20 1960
596 [일본] 일본이 본 재개된 한일 통화스와프와 동북아 정세 (13) Shark 09-19 3477
595 [일본] 일본우파가 보는 패전일에 생각하는 일본의 진정한 … Shark 09-18 1504
594 [일본] 아베 신조의 외교가 지향하는 "전후체제의 총결산" (1) Shark 09-12 1457
593 [일본] 임진왜란 1592의 3화를 보면서.... (12) 코스모르 09-10 2543
592 [일본] 왜구들의 역사 환타지... (17) 막걸리한잔 09-07 4047
591 [일본] 천황이 된 백제의 왕자들 (3) free3 09-02 2666
590 [일본] 일본의 풍선폭탄 날리기. 이런게 있었는줄 처음 알았… 대천재쇼군 08-22 827
589 [일본] 제가 아는 재일교포 여자인데 백제 얼굴 같네요 (7) 하플로그룹 08-19 3087
588 [일본] 광개토대왕은 일본 열도를 정복했는가? 풍림화산투 08-17 3699
587 [일본] 한국 희귀 성씨 즙씨(일본계)가 어쩌면 고구려 왕손… 하플로그룹 08-16 1971
586 [일본] 한국 희귀 성씨 즙씨(일본계)가 어쩌면 고구려 왕손… (3) 하플로그룹 08-16 2226
585 [일본] 일본 전통 민가의 도마(土間) (11) 하플로그룹 08-15 243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