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6-08-15 21:46
[한국사] 이완용 땅, 국고 환수한 것은 고작 0.09%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794  


[헤럴드경제=고도예 기자] 광복 71년인 15일, 일제 강점기의 잔재인 친일파 청산은 여전히 미완으로 남아있다. 지난 2010년 정부는 친일파 168명의 토지를 국가에 귀속시키기로 결정했지만, 이들의 후손들이 연달아 소송을 내며 맞섰기 때문이다..... 중략
 
 
다만 국가가 돌려받은 것은 친일파들이 일제 강점기 보유했던 재산의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현행 상법 상 후손들이 물려받은 토지를 팔거나 법인 재산으로 등록하면 환수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친일 재산의 대부분은 재산조사위원회의 심사 대상에도 오르지 못했다.
 
 
가령 을사오적 이완용은 일제강점기 여의도 면적 두 배에 가까운 토지를 소유했지만, 국고로 돌아온 것은 이 토지의 0.09%에 지나지 않았다. 친일파 송병준의 경우에도 일제강점기 당시 받은 토지의 0.04%만 환수 대상이 됐다.
 
 
 
전문가는 친일파 청산의 마무리와 함께 독립유공자들에 대한 지원 검토를 동시에 주문하고 있다.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이송순 교수(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사위원회 박사)는 “그간 재산환수를 위한 특별법에는 친일 재산이라 하더라도 명백한 행위가 뒷받침 되지않으면 환수할 수 없다는 취지가 있었다“며 ”역사적으로 책임을 물어야하지만 그렇게 할 수 없었던 실정법상 한계가 있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그러나 분명히 친일파 세력에 대해 역사적으로 첫 제재를 가했다는 의의가 있다”며 “재산 환수를 법의 테두리 안에서 완료하고, 그 정신을 바탕으로 독립 유공자들에 대한 예우와 지원사항을 다시 점검해 후손으로서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kira2881 16-08-20 11:55
   
이완용 후손이면 쪽팔린줄 알아야 하는거 아닌가?
 
 
Total 18,6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0464
1388 [한국사] 한국인들의 역사왜곡 핑골 08-23 813
1387 [한국사] 바른 역사관도 중요하지만,저는 현실이 더 중요하다… (4) 성물세라핌 10-24 813
1386 [한국사] 2) 환단고기에서 밝혀주는 역사 스리랑 02-18 813
1385 [한국사] 인하대 복기대팀의 고려국경에 대한 신문기사 (아 기… (1) history2 04-15 813
1384 [한국사] 동서양 미술 비교- 복원본 보리스진 07-30 813
1383 [세계사] 테라(산토리니) 화산 폭발 - 기원전 1628년 옐로우황 06-12 812
1382 [한국사] 역사 연구 과제 (5) 감방친구 11-23 812
1381 [한국사] 광개토 대왕비 전문해석(4) history2 03-21 811
1380 [한국사] 식빠, 토왜들이 주장하는 낙랑군은 거짓 도수류 02-28 811
1379 [기타] 어떤 주장을 하려면 구체적으로 명확하게 이야기를 … (11) 개명사미 06-26 810
1378 [기타] 오랫만에 잡설 나열 (1) 관심병자 01-13 810
1377 [한국사] 가야나 부여왕의 칭호에 대해아시는분 계신가요? (2) 대한국 05-31 810
1376 [한국사] 역사와 한의 땅! 강화도 히스토리2 06-04 810
1375 [세계사] [펌]우리가 고대사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른다는 증거… 소유자™ 01-19 810
1374 [한국사] 개인적으로 고구려의 열도진출이 왜 환빠라는건지 … (11) 남북통일 02-23 809
1373 [한국사] 이참에 학계 요구대로 사상검증 제대로 해야 될듯 (11) 목련존자 06-07 809
1372 [한국사] 고조선의 고고학적 검토를 위한 연습 (6) 감방친구 08-23 809
1371 [한국사] 만민공동회와 촛불집회 (2) 탄돌이 06-01 808
1370 [한국사] 일반인 입장에서 한사군 위치 양측 주장에 대한 감상 (17) 상식3 06-11 808
1369 [기타] 대령숙수 (1) 응룡 05-10 808
1368 [한국사] 열정과 냉철의 시대를 살다간 서재필, 혹은 필립 제… 히스토리2 05-19 808
1367 [한국사] 재야사학자 一道安士(김상) (1) 지수신 04-10 807
1366 [한국사] 한국 역사 지도 변화 AD 57- AD 668 (8) 고이왕 04-15 807
1365 [중국] 거란의 이중통치 체제에 대한 간략한 소고 (2) 히스토리2 04-29 807
1364 [한국사] 동방의 최강국 고구려 2(편)!!! 고구려후예 02-08 806
1363 [기타] 형혹수심, 도절의 망명 (1) 관심병자 09-07 806
1362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세검정에서 백석동천을 지나 환… 히스토리2 04-21 806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